어부가/현대 한국어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이 중에 시름없으니 어부의 생애이로다.
일엽편주를 만경파에 띄워 두고,
인세를 다 잊었거니 날 가는 줄을 알랴.

굽어보면 천심녹수[1] 돌아보니 만첩청산[2]
십장 홍진[3]이 얼마나 가렸는고.
강호에 월백하거든 더욱 무심하여라

청하에 밥을 싸고 녹류에 고기 꿰어
노적화총[4]에 배 매어 두고
두어라 일반청의미를 어느 분이 아실고

산두에 한운이 기하고 수중에 백구 비이라.
무심코 다정하니 이 두 것이로다.
일생에 시름을 잊고 너를 좇아 놀으리라.

장안을 돌아보니 북궐[5]이 천리로다.
어주에 누어신들 잊은 때가 있으랴.
두어라 내 시름 아니라 제세현[6]이 없으랴.

구조[편집]

  • 제1수: 자연에 묻혀 사는 어부의 삶
  • 제2수: 속세에 관심없이 유유자적하는 어부의 삶
  • 제3수: 아는 삶이 적은 자연의 참된 의미
  • 제4수: 어부의 한정(閑情)과 자연과 함께하는 삶에 대한 다짐
  • 제5수: 자연 속에 있으면서도 끊지 못하는, 세상에 대한 근심과 염려
  • 제1~제4수 : 자연에 묻혀 사는 어부의 삶
    • 인세(人世)를 잊고 부정함
    • 자연의 참된 의미를 누림
    • 일생을 자연 속에서 살기로 다짐함

(반전) →

  • 제5수: 신하된 자의 삶
    • 어주(漁舟)에 누워서도 북궐(北闕)을 잊은 적이 없음

주석[편집]

  1. 매우 깊은 푸른 물
  2. 겹겹이 둘러싸인 푸른 산)
  3. 아주 두텁게 쌓여 있는 붉은 먼지, 곧 속세를 의미함
  4. 갈대와 억새의 꽃떨기
  5. 임금이 계신 궁궐
  6. 세상을 구할 인재

이 저작물의 저작자인 나는 이 저작물을 퍼블릭 도메인으로 공개합니다. 법적인 제약이 없다면 누구에게나 어느 목적으로든 이 저작물을 사용할 수 있는 권리를 허락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