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부가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나랏말싸미.png 이 문서는 옛 한글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옛 한글이 제대로 보이지 않는다면 위키문헌:옛 한글을 참고하십시오.   

이듕에 시름업스니 漁父(어부)의 生涯(생애)이로다.
一葉片舟(일엽편주)를 萬頃波(만경파)에 ᄠᅴ워 두고,
人世(인세)를 다 니젯거니 날 가ᄂᆞᆫ 줄ᄅᆞᆯ 알랴.

구버ᄂᆞᆫ 千尋綠水(천심녹수) 도라보니 萬疊靑山(만첩청산)
十丈 紅塵(십장 홍진)이 언매나 ᄀᆞ롓ᄂᆞᆫ고,
江湖(강호)얘 月白(월백)ᄒᆞ거든 더옥 無心(무심)ᄒᆞ얘라.

靑荷(청하)에 밥을 싸고 綠柳(녹류)에 고기 꿰어
蘆荻(노적)花叢(화총)에 배 매여 두엇시니
두어라 一般淸意味(일반청의미)를 어늬 분이 아로실고

山頭(산두) 閑雲起(한운기)하고 水中(수중) 白鷗飛(백구비)라
無心(무심)코 다정하기 이 두 것이로다.
一生(일생)에 시름을 잊고 너를 좇아 놀리라.

長安(장안)을 도라보니 北闕(북궐)이 千里(천리)로다.
漁舟(어주)에 누어신ᄃᆞᆯ 니즌 스치 이시랴.
두어라, 내 시름 아니라 濟世賢(제세현)이 업스랴.

주석[편집]


라이선스[편집]

이 저작물은 저자가 사망한 지 100년이 지났으므로 전 세계적으로 퍼블릭 도메인입니다.
단, 나중에 출판된 판본이나 원본을 다른 언어로 옮긴 번역물은 시기와 지역에 따라 저작권의 보호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