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훈언해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이동: 둘러보기, 검색
나랏말싸미.png 이 문서는 옛한글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옛한글이 제대로 보이지 않는다면 위키문헌:옛한글을 참고하십시오.   

권일[편집]

어제여훈서[편집]

御製신 女訓 序ㅣ라

朕의 聖母 章聖慈仁皇太后ㅣ 녜 藩邸[1]에 겨실 제 일즙  글을 지으시니 일홈은 온 女訓이라 朕의 皇考 恭睿淵仁寬穆純 聖獻皇帝 친히 奎[2]章을 리샤 卷 머리예 씌오시고 聖母ㅣ  스스로 그 버그매 序엿더시니 朕이 幾務ㅅ 겨를에 因야 녜 설긔 싸힌 을 샹고다가 이예 어더 드듸여 돕 신하과 믿 日로 講 禮官 等을 내여 뵈고  命야 朕의 孝慈高皇后傳과 仁孝文 皇后 內訓과 가지로 야 사겨 皇后人 밧고 天下에 반포라 대 輔와 部 諸臣이 나아 輔 보신 部 례부 奏야 오 可타 여 이에 十 月 열히오  七 日에 朕이 몸소 祖考列聖 聖母 告고 친히 女訓을 皇后 張氏 밧와니 十二 月 望後 三 日에 사기 工쟝이 일오믈 告여 禮官이 裝䌙여 드리와 보시게 다 先該 젼의랏 말 輔臣 少 傅 璁 等이 닐오 朕이 맛당히 序 거시라 고 이제 니러 禮官 時 等이  닐오 朕이 맛당히 序야 聖母의 恩德을 여러 혀 이예  無窮에 기 뵈라 호 朕이 가브야이 드러 못야  호 朕의 皇考ㅣ 임의 머리예 序시고 聖母ㅣ  버금에 序시니 임의 남은 촌 거시 업디라  朕의 다시 †1호믈 기도디 아니리라 더니 †1 이라 이 날에 因여 聖母 압픠 나아가 글의 인주 엿조오매 곳 慈命을 닙소오니 샤 네 그 序야 거의 가히 傳케 라 야시 朕이 젓와 절야 命을 받고 믈러 각니 朕의 嚴과 慈의 聖德이 말로 가히 일홈 못 거시오 考와 母의 敎育이 말로 가히 갑디 못 거시라 다믄 輔臣과 宗伯이 서 請여 序라 고 宗伯은 례부 샹셔 朕이  慈命을 면당야 밧오니 엇디 敢히 짐즛 어긔리오 붓그러온 바 學이 업고셔 文을 호미라 그 글 짓기 셰호미 敎化에 關繫호믄 우리 皇考의 어딘 謨訓이 시고 몸으로 침을 심과 다 訓을 지어  치신  우리 聖母의 慈訓이 시거니와 담은 君親을 어디다 일은 臣子의 지극 情이라 朕이 삼가 頓首며 닐러 오 頓首 머리 해 두드리다 우리 皇考ㅣ 날로 聖敬신 功이 오시며 聖은 어디르시미오 敬은 공경시미라 하이 欽明신 德을 밧오시고 欽은 공경시미오 明은 그시미라 우리 聖母ㅣ 능히 乾元에 샤 乾元은 하히니 황뎨 지향 마리라 몸의 어디르시미 샤 아다오시며 부드러오시며 온恭시며 크시며 仁시며 順시며 貞시며 慈시니 皇考ㅣ 다림을 一國에 닐외샤 멀리 可히 天下 平샤 將 唐虞에 양티 아니시고 聖母ㅣ 법시믈  몸으로 법이 되샤 風이 可히 二南에 오샤 二南은 周南과 召南과ㅣ니 文王과 后妃의 덕홰 미츤 히라 將 成周ㅣ 혼자 아니라 皇考ㅣ 지극 性에 근本 시고 聖母ㅣ 스스로 두 겨신  근原시니 다 거 며  사을 소긴 거시 아니라 故로 德이 다 皇天에 니시고 孝ㅣ 가지로 祖考 밋브샤 이에 慶이 져믄 사의게 흐르며 恩澤ㅣ 젹고 아  밋처 울어러 天命을 니버 드러 祭祀ㅅ법을 主니 實로 皇考와 聖母의 어딘 功과 아다온 德을 말믜아마 온 배라 이 訓 글이 實로 우리 聖母의 몸소 行시고 몸소 오신 이리라 歷歷히 可히 샹고디니 子孫과 臣民이 진실로 能히 傳과 訓의 글로 精을 궁구며 힘을 닐위여  말이며  실을 動홈애 조차 行며 靜홈애 각야 외오면 반시 王后ㅣ 姜班 아다오미 잇고 姜班은 쥬태강과 한반쳡여라 졔侯의 妃 二順 아다오미 나타나고 二順은 衛靈王 夫人과 妾이 둘히 다 順탄 마리라 夫人이 可히 敬姜의 일홈과 고 敬姜은 공보문의 어마님이라 士庶人의 妻ㅣ 軻子의 어디르믈 어리라 軻子   식이라 그러나 안힌 則 皇后 朕이  切히 라미 인노라 두어 말 주어  人子의 親을 愛 디 이 믈 表노니 만일 恩德을 여러 켜 無窮에 기 뵈라 면 비록 여곰 소개 고져 나 입에 實로 能히 니디 못디라 기 알고 너비 혼 者ㅣ 그 朕의 음을 미더 幸혀 죵여 믈리티디 마롤디니라

여훈서(예종)[편집]

내 經史의 載얀 바 歷歷히 보아 女德의 關係호미 젹디 아니호믈 알오라 사이 覆載 覆載 하 히라 안 處야 道ㅣ 綱과 常만 크니 업고 事ㅣ 脩와 齊와 治와 平만 크니 업니 그 綱常의 植立과 家國의 齊治과 天下의 平호미 다 閨門에 터 연 故로 人女ㅣ 되얀 이 可히 敎 아디 아니티 몯 거시오 人婦ㅣ 되얀 이 可히 德의 順티 아니티 몯 거시라 아니면 牝晨이 慝을 지어 사오나온 리 되리니 牝晨은 암이 새배 우단 말이라 治化의 아다오믈 니브며 似續의 賢이 만홈을 求코져 미 似續은 손이라  어렵디 아니 랴 記예 오 네 집의 가 반시 敬며 반시 戒야 夫子 어긔롯디 말라 고 詩에 닐오 之子ㅣ 歸호미여 그 家人을 宜리로다 니 그러면 녯 사이  天下 後世人 婦人 女子 친 배 그 종要ㅣ 和와 敬의 이실 이라 和면 嫉妬ㅣ 나디 아니 야 鼻 掩야 讒을 功 失이 업고 掩鼻功讒은 魏王 夫人 鄭褎의 이리라 敬면 惕厲호미 샹해 이셔 詩 陳며 規를 獻 美 이셔 다 能히 當時예 化 流며 千祀애 법을 드리워 紀冊에 빋나며 律呂에 펴 者ㅣ 律呂 풍뉴 닐온 마리라 齊며 媚 任과 似와 忠며 禮 樊과 孟이라 任似樊孟은 태임태와 번희광이라 엇디 모로 世道ㅣ 漸漸 리고 人心이 더옥 薄여 柔曼에 딘 者ㅣ 그 德을 일코 驕貴예  者ㅣ 그 訓을 니즈니 脩와 齊와 治와 平의 幾미와 人倫萬化의 근原이 果연히 어 인뇨 我 朝家法이 前古에 여 와 妃后 建立호 窈窕니  야 閨範으로 치시여 師氏로 인導야 動매 禮節을 조차 싁싁며 雍화모로 가져 큰 티化 도아 유익게 야 陰敎 藩維[3]에 공경케  者ㅣ 진실로 서 니언디라 弘治 庚戌에 予ㅣ 命을 받와 府에 낫더니 明年 辛亥예 孝宗皇帝 나 爲여 王妃 야 셰요시 니버 期예 몬져 妃 보내여 聖慈仁壽 太皇太后 宮의 드려 誨旨 니으며 禮儀 니기고 믿 皇太后 皇太妃의 明訓을 받와 壬子애 大昏을 일오고 甲寅에 封國에 조차 가니 恭경야 順 德을 닷그며 도와 忠 말을 도와 드려 므론 온갓 밧긔 政 나토 참預티 아니 고 오직 날로 詩書 외와 和며 敬 아다온 일에 어긔롯디 아니믈 求며 이예 일즙 受 바 書와 傳의 말로 編輯여  書 일워 名야 오 女訓이라 니 므론 열 두 篇이라 裝䌙야 啓야 進여 내 보니 그 말이 直고 쇽디 아니 며 그 디 멀고 徵험호미 이셔 經史애 檼栝며 檼栝1은 구븐 걷 펴 거시라 古今에 參驗며 情質에 고텨 졔어며 올며 뉘오  歆며 警니 온 和敬과 온 孝慈와 온 節儉과 온 貞靜과 온 胎敎와 온 祭祀의 類  이 鑿鑿히 주린 반시 菽粟으로 며 치운 반시 布帛으로 홈 티 야 可히 須臾도 日用에 離티 몯 거시니라 여곰 우흐로 王公國都로브터 아래로 閭巷읫 婦人 女子의 밋처 能히 이 書 擧야 訓야 導며 佩야 服미 이시면 將 身으로브터 家며 國이며 天下에 야 간 마다 可티 아닐 배 업서 桃夭ㅣ며 樛木의 風과 螽斯ㅣ며 麟趾의 化ㅣ 닐위미 어렵디 아니 야 桃夭 樛木 螽斯 麟趾 모시 쥬람 편명이라 可히 오날에 徵험미 이시리라 내 딕히 三 긋테 다 寵艶의 懲계홈을 嘅탄호니 國政을 干예며 陰敎 업시 녀기미 엇디 婦人의 儀리오 진실로 佚慾을 스스로 방恣히 야 訓式홀 배 업서 主君이 能히 綱紀 되디 믇홈을 말아믄 故로 婦人의게 貴 밧 者 閨門의 닷미 잇고 境外예 디 업이니 이에 妃의 編 밧 女訓을 보니 다 안흐로 閨門에 切고 밧고로 治化의 補미 인디라 내  아름다이 녀겨 序 노라


正德 戊辰 十有一月 長至 吉에 長至 동지라 吉 초리라

大明興國 純一道人은 中正齋예셔 스노라

여훈서(황태후)[편집]

人子ㅣ 어버이 셤교매 孝經을 두어  訓을 삼으며 人臣ㅣ 님금을 셤교매 忠經을 두어  訓을 삼으니 忠과 孝 人道의 當然 거시라 각각 訓이 인디라 그러면 婦ㅣ 夫 셤교매 可히 訓이 업 것가 사이 나며셔 아니 아니면 可히 學디 아니티 몯 거시니 男女ㅣ 비록 다나 訓敎 아니 야 成 쟈ㅣ 잇디 아니 니 書史 親히 아니면 往行을 엇디 샹고며 姆訓을 受티 아니면 婦道 엇디 닷리오 이러모로  녜 敎호미 반시 方이 이셔 男子 八 歲예 小學에 들며 女子 十 歲예 姥敎 듯더니 小學 글이 傳호미 업거 晦菴 朱子ㅣ 編輯야 書 일오니 小學ㅅ 敎ㅣ 비로소 들  이쇼 호올로 女敎ㅣ 全書ㅣ 잇디 아니 니 世 오직 列女傳과 曹大家 女戒 取야 訓을 삼으니 曹大家 班彪의 女ㅣ오 曹世叔의 妻ㅣ라 사이 덧덧이 그 簡略믈 病되이 녀기고 닐온 밧 女憲女則이 이시나 다 갓 일홈만 인디라 近世예 비로소 女敎人書ㅣ 이시니 大要 曲禮 內則읫 말과 周南 召南읫 을 撮야시니 往昔에 卓越야 足히  萬載예 法을 드리오 다믄 文理奧妙야 婦人 女子ㅣ 能히 그 義 다 아라 이 道 조차 말믜암디 몯가 저허노라 내 여 內庭에 드러 영화로이 睿主 配필 되므로브터 몸소 祖廟 謁 餘가애 우흐로 聖慈仁壽 太皇太后后 밋 皇太后와 皇太妃 睿母ㅅ 敎令을 밧조와 귀예 적시며 눈에 믈드려 가슴에 服야 일티 아니미 오란디라 갓 三宮敎令이 諄複 이 아니라 頒錫시 御物에 니히 더으미 잇고 마디 아니 니 恩義의 隆미 엇더뇨 그 후에 조차 뫼오와 나라 가 안졍 綜理 날이 閑暇미 하셔 이에 일즉 睿主ㅅ 겨틔 뫼오와 그 議論을 듯고 나죄 외오고 밤의 맛드리니 豁然히 貫通더라 이예 녯 사의 敎 周南 召南 글을 采야 女訓 拾貳 篇을 그노니 비록 足히 조초 忠經 孝經의 義 配합디 몯나 애으로이 取야  貞女 치노라 겨집의 貞靜며 幽閑호믄 다 閨訓을 말암니 진실로 女師의 敎 受命며 夫主의 訓을 듯디 아니면 반시 舅곳 孝 줄을 아디 몯가 저허 노라 舅姑에 孝 줄을 알딘댄 可히  夫 공경홈을 아디 아니티 몯 거시니 夫 공경 道 알면 惠ㅣ 잉 妾에 밋처 可히 츄이야  幼 慈 줄을 알리라 며 子식을  方과 子식을 치 法은 後 닌 大端이라 임의 이 아로 或 靜을 삼가디 아니면 身이 立 배 업고 身의 立믄 節儉을 本니라 婦人의 職이 엇디 이 두어 밧긔 너므리오 여곰 져머셔 姆敎 듯디 아니 며 라셔 女訓을 니기디 아니 면 우흐로 舅곳긔 孝 줄을 아디 몯고 아래로 夫子ㅅ 順 줄을 아디 몯리니 엇디 貞婦의 道ㅣ리오 女婦 되얀니 진실로 能히 古今의 訓애 家로 習며 戶로 誦면 風俗이 自然히 淳庬며 彛倫이 自然히 敦厚리니 家 齊며 俗을 範매 내 敢히 그 補미 이시믈 아디 몯예라


大明 正德 戊辰 春王 正月 上澣 日에 스노라 上澣은 망젼이라


본문[편집]

겨집 치 거시라

도장의 치 第 一이라


겨집은 희 도ㅣ니 그 나매 門 올녁희 슈건을 베프믄 그  나 줄을 키미오 三 日에 床 아래 누이믄 그 고 弱 줄을 키미라 닐굽 설에 나희와 겨집이 돗글 가지로 아니 며 열 설에 도장 門에 디방애 나디 아니 고 말과 얼굴의 부드럽고 順키 니기며 들어 좃 아다온 德을 恭슌히 며 삼을 자바 리 겯기 맛드며 누에 쳐 실을 다리며 紝과 布와 帛을 며 紃과 조 [add] @ [/add] 와 纓을 기 다 겨집 사의 소임이  衣服을 쟝만미오 酒漿을 조케 며 邊豆 親히 자브며 葅菜 다리며 內醢 초믄  겨집 사의 이리  祭祀 쟝만미라 안 마리 나디 아니 며 밧 마리 드디 아니 고 나죄 움즈기기 스승으로 호되 스승이 업거든 敢히 망녕도이 움즈기디 말며 밤의 니기 쵸로 호  업거든 감히 망녕도이 니디 말고 或 男子 보매 반시 그  리오며 或 父母ㅅ 뵈오매 반시 그 공敬을 닐위고 입에 그 람 부디 말며 손으로 망녕도이 치디 말고 열 다새 빈혀 고즈며 스믈헤 혼嫁 디니 겨집의 德 일미 스승의 치믈 말암니라 겨집 사 치기 德은 安靜호매 이시며 性은 柔順호매 잇고 일을 내여  禍 닐위디 말며 態 곱게 여  고이믈 取티 말고 만일 衣服이 닙기예 足 즉 구여 箱애 게 말며 만일 首飾이 쓰기예 足 則 구여 匣의 게 말고 飮食은 주린 거 올 만 이라 엇디 구여 羅列여 알 게 며 죵사은 브릴 만 이라 엇디 구여 伶俐니야 아다오리오 므 이 두어 가지 다 겨집 스승의 치믈 말암니 녜 사의 글을 보며 夫主의 치믈 드러야 비로소 節儉 德을 일우리라


덕 닷기 第 二라


婦이 되얀 者 우흐로 宗廟 셤기고 아래로 後世 니오니 重티 아니티 아니 니라 몸을 만일 닷디 아니 즉  그 德을 일오디 못 거시오 德을 만일 치디 아니 면  그 몸을 셰오디 몯 거신 고로 貞靜코 幽閒며 端莊코 誠一믄  그 德을 일오미오 居홈을 반시 正으로 며 行홈을 반시 端으로 믄  그 行실을 닷그미라 德은 몸의 主ㅣ오 몸은 家의 本이니 몸의 邪正은 德에 이엿고 家의 隆替 몸애 엿니라 德을 친 후에야 貞女ㅣ 되고 몸을 닷근 후에야 능히 君子의게 配디니 이런 고로 性은 孝며 敬며 仁며 明코져 며 情은 慈며 和며 柔며 順코져 고 居기 柔和로 며 動매 禮義 말아믈디니라 아다온 璞玉이 허믈이 업세야 가히 지극 보 되고 貞女ㅣ 德을 純젼여야 京室에 가히 配리라 다 가지  盛服이 足히 몸애 빗난 거시 되디 몯고 貞順으로 道 率예야 可히 겨집의 德이 될디니라 만일 驕죵고 냥 며 새오며 며 들 방肆히 며 情애 맛도록 여  그 德을 병 들게 면 이  죡히 取티 못리라 믈읫 겨집 식이 되엿 쟤 만일 겨집 스승의 치믈 드러 아다온 말을 드리디 아니 즉 他日에 婦ㅣ 되요매 곳 能히 正道 行여  夫主 셤기디 못며 一家大小로 여곰 安靜홈을 得디 믓여 重히 婦德의 허믈이 되리니 가히 경계티 아니 며 가히 삼가디 아닐 것가


命을 바든 第 三이라


女子 희 도리니 안靜홈을 主디라 지븨 이셔 父母를 조차실 제 父母의 命이 업거든 敢히 망녕도이 움즈기디 말며 父母의 命을 바다 敢히 어긔믈 두디 말디니 만일에 夫ㅣ 기러기 奠 제 父母ㅣ 親히 夫의게 주실 父母ㅣ 경계야 샤 반시 공경며 반시 경계야 夫子 어긔디 말며 舅姑 효도며 族黨을 和睦며 싁싁홈으로 몸을 기지며 랑홈으로 아랫 사을 졉며 儉박홈으로 家애 處며 豊셩홈으로 손을 졉며 妾이 잇거든 반시 랑며 子ㅣ 잇거 반시 치며 공경으로 祭 奉며 졍셩으로 사을 待졉며 女子ㅣ 말기 삼가며 婦의 道리 믜여 새오기 경계며 부드러온 德으로 근本을 사므며 和睦홈으로 몬져 사믈디라 니 만일 父母의 치신 命을 어긔면 이 父母 不孝호미라 그러나 父母의 命을 이 어긔면 貞靜 德을 일오미 어려오니 貞婦 되연 이 可히 삼가디 아니 랴 어딘 며리 德을 두시면 能히 夫 도아 德을 일오디라 그런고로 婦人을 內助ㅣ라 니니 그런고로 夫의 아다온 德이 賢婦의 도으믈 말믜암고 夫의 淫난코 사오나오미  不賢 婦의 닐온 바 말암디라 만일  어딘 婦人을 어더 안흐로 그 집을 主면 여곰 上下 和睦게 며 親疎ㅣ 德을 感격게 리니 일로 집이 즉야 夫主ㅣ  아다온 기리미 이시리니라


夫와 婦 第 四ㅣ라


夫婦의 도리 처엄의 두 姓의 됴흐믈 合며 가온대 납采와 납徵 졍셩을 두텁게 야 우흐로  宗廟 셤기며 아래로  後世 닌디라 그런고로 聖王이 重케 시니 큰 昏인 禮예 나 곧 親히 마자 門의 드러 기러기 奠며 婦의 아비 임의 바다든 門의 나 술의 御야 綏를 六轡 주며 輪을 세 번 돌지 御야 婦ㅣ 그 婿의 門에 니거든 婿ㅣ 婦 揖고  드러가 牢 가지로 여 머그며 박잔을 合야 마시믄  體 합야 노프니과 니 가지로  배라 그러나 夫 하희 도리오 婦 희 도리니 位陰과 陽이 이시며 義剛과 柔ㅣ 이셔 하과 희 큰 義 셰우고 진실로 人倫의 큰 라 婦ㅣ 사을 조며 夫ㅣ 婦 졔어니 夫ㅣ 만일 어디디 몯면  婦 졔御티 몯고 婦ㅣ 만일 어디디 몯면  夫 셤기디 몯디라 夫ㅣ 婦 졔御티 몯면 진실로 威儀 廢야 이저디며 婦ㅣ 夫 셤기디 몯면 진실로 義禮 衰야 믈허뎌 三綱이 히   고 五倫이 믈결이 걷러디  니 이런고로 男이 可히 아비와 스승의 치믈 받디 아니티 몯 거시며 女ㅣ 可히 夫와 스승의 치믈 받디 아니티 몯 거시니 男이 어디러  婦 졔御 바 알며 婦ㅣ 어디러  夫 셤길 바 알면 夫婦ㅣ 氣운이 和야 琴瑟을 鼓홈 야 和 긔운이 나리라 근  可히  家道의 隆셩믈 닐위며 그윽  可히  鬼神의 오기 닐위고 夫婦ㅣ 和티 몯면 고기눈을 두루혐 여 乖려 긔운이 나리라 아젹의  藩籬의 싸호믈 닐위 배며 져므러  悖逆 嫌의 닐위 배니 夫婦의 이과 妻妾의 서 이시믄 和로 貴히 녀기니  번 動며  번 靜기를 可히 삼가디 아니 것가

권이[편집]

舅姑 孝道 第 五ㅣ라


사의 子ㅣ 되며 사의 女ㅣ 되오매 맛당히 孝道 行디라 女子ㅣ 혼嫁티 몯야션 父母 효도고 이믜 혼嫁야션 舅姑 효도디니 舅姑 親호미 父母과 가지시고 尊호미 天地과 시니 기 처음으로 울으매 다 셰슈고 양진믈며 머리 빗고 단장기 整졔히 며 가져셔  거슬 고  舅姑 겨신  가 긔운을 기 며 비 편안히 여 옷의 더오며 치오믈 묻오며 舅姑ㅣ 나히 늘그샤 야온 병 시거나 병 드러 알시거든 곧 공경야 디프며 글그며 안자 겨시거든 공경여 뫼셔 셧고 니시거든 공경야 븓들며 冠帶  지거든  무텨 시서징이다 請고 衣裳이  지거든  무텨 셰답야징이다 請며 舅姑의 니신 이 감히 게으르믈 두디 말아 크나 쟈그나  일을 반시 舅姑 稟홀디니라 며리 로온 홰 업며  로이 뎌튝 거시 업며 그르 감히 로이 빌리디 말며 믈을 감히 로이 주디 말고 며 만난 것 야 받올 일을 공경며 가져셔 실 일을 삼가야 舅姑의 랑시 바 婦ㅣ  랑며 舅姑의 공경시 바 婦ㅣ  공경여 舅姑의 을 즐겁게 며 舅姑의 들 順히 고 行 배 잇거든 감히 으로 말며 命신 배 잇거든 감히 디완히 말디니 녜 太姒 德을 브즈러니 시매 太姒 周 文王妃라 周ㅅ나라 基업이 더옥 늉셩고 長孫이 효도 극진히 시매 長孫은 唐 太宗后ㅣ라 唐나라 복이  구드니 婦人ㅣ 능히 효도면 가도ㅣ 셩야 가으멸며 和 긔운이  모다 오온 지비 貞고 吉야 天地 감동며 神明을 통케 고 여곰 능히 그 孝 극진히 몯면 곧 舅姑 랑며 공경욤도 엇디 몯 거시온 며 가히  君子 셤기랴 그러나 常도 쳐티기 쉽고 變의 이 쳐티기 어려오니 만일 舅姑ㅣ 큰 일이 잇거든 거상기 禮로 며 혹 夫ㅣ 征役에 조차 가 도라오디 몯며 혹 夫ㅣ 멀리 가셔 오기 어렵거든 婦ㅣ 도연 者ㅣ 맛당히 힘을 갈진히 여 그 舅姑 치고 舅姑ㅣ 업시거든 곧 힘을  무들디니 이 티 면 婦의  도리 다디라 孝ㅣ 當時 감격게 고 일호미 萬古애 드리오리니  엇디 어딘 婦ㅣ 되디 아니 리오


지아비 공敬 第 六이라


夫 乾의 道ㅣ오 婦 坤의 道ㅣ니 乾은 하히오 坤은 히라 하은 우희 이셔 놉고  아래 이셔 니 로 하 承미 싁싁이 공경기 하 티 호미라 지어미 공경로 그 지아비 셤기며 지아비 和동므로 그 지어미 졉야 夫婦ㅣ 서 和동며 공敬면 화協 氣운이 나셔 우흐론 가히  祭祀 奉여 효도 舅姑 닐외고 아래론 가히  子孫을 니음라 어디로믈 후셰에 資뢰게 리니 이런고로 孟光 孟光은 梁鴻의 妻ㅣ라 이 반상 들기 눈섭의 기 기 지아븨 음식을 공敬기 알미오 杞姜이 오 주어 치위 막게 호 지아븨 니블 거 공敬 줄을 알미오 堯의 님이 大舜 配필이 되여셔 舜이 미쳔시다코 공敬티 아니 디 아니 며 桓의 리 鮑宣의 필이 되여셔 宣의 가난므로 두려 아니 디 아니 니라 일이 크며 쟈그미 이시매 夫의 품 아니 야셔 감히 行티 아니 며 財믈이 하며 쟈그미 이시매 夫의 命이 업거든 감히 디 말며 내며 드리기 감히 스스로 쳔여 말며  거슬 敢히 스스로 허費디 말고 만일 지아비 허므리 잇거든 微히 말을 여 婉슌히 諫며 만일 지아비 병이 잇거든 藥을 맏보와 러 드릴디니 진실로 혹 눈을 흘긔여 암이 새배 우시 면 하 綱이 振긔티 몯리라 겨집이 되연 者ㅣ 가히 端졍고 싁싁고 진실고 티 여  그 君子 셤기디 아니 랴 만일 婦人이 女師의 치믈 닙디 아니 면 비록 닐오 지아비 공敬다 여도 로 공敬미라 곧 능히 道로 공敬요미 아니니 공경믈 道로 며 順믈 德으로 야 禮 아닌 말을 감히 니디 아니 며 禮 아닌 일을 감히 行티 아니 여 나으며 므르기 常되 이시며 動며 靜매 거동 잇게 야 져근덧 이도 그 공敬기 닏디 마롤디니라


妾을 랑 第 七이라


그 妾이라 호믄 接다 호미니 君子를 接見호미라 君子 지아비 닐온 말이라 임읫 君子 接見니 妻ㅣ 되연 者ㅣ 可히 랑티 아니티 몯디니라 비록 닐온 奔면 妾이라 나 奔은 납 아니코 제 가단 마리라 엇디 可히 노프며  分으로 경忽히 녀길 것가  신하과 妾이 치기 어려오니 갓가이 면 공遜티 아니 고 멀리 면 怨망니 쟝 므슴 道로 쳐티리오 사의 음만 부드러오니 업나 勢ㅣ로 핍박기 어렵고 사의 만 强니 업나 可히 德으로 感화케 디니 오직 싁싁호므로 다리며 에엿비 녀기모로 치미 可니라 그러나 天地 이예 妻ㅣ 妾을 嫉妬 을 내며 毒害  초아 두리 만니 다 夫主의  밧디 아니믈 말믜아믄이라 夫主 지아비란 마리라 夫ㅣ 妾에 或 妻ㅣ 오래 시기 업스믈 因야 일즈시 求며 或 奉承 사이 업 因야 다  卜거 妻ㅣ 제 이 혜아리디 아니 며 시기  代 닛 밴 주 아디 몯니 내게 임읫 난 거시 업거 夫 勸야 妾을 드려 시글 나하 宗祀 바다 게 호미 可니 宗祀 조샹 졔란 마리라 내 시기 업고  妾을 새오면 엇디 貞婦의 夫 셤기 道ㅣ리오 貞婦 어딘 안해란 마리라 貞婦ㅣ 妾의게 맏당히 뎨 비록 시기 이시나 내 몸을 誥封 주 알디니 아리 셔면 나 誥여 태후 封단 마리라 므슴 새오미 이시리오  夫ㅣ 그 妾을 랑거 안해  랑 배니 妾을 랑호믄 夫의 을 順호미니라 오 밀텨 주며 바블 양야 주매 友愛 이 가지오 사오나온 일란 초고 어딘 일란 베매 仁厚 이 가질디니 妾을 랑기 이러 면 妾이 엇디 랑 바 아디 몯호미 이시리오 반시 몸소 브즈런야 공경을 닐외야  主母 셤기며 謙卑로써 스스로 牧야  左右에 뫼올디니 夫ㅣ 그 안해 공경고 안해 그 妾을 랑야 和 긔운을  집의 게 면 엇디 禎祥ㅣ 되디 아니 리오 진실로 안해 비록 妾을 랑나 밧겨로 恩養을 뵈고 안흐론 믜여 을 초아 두어 주 밧 衣服과 飮食이  비러 호매 넙디 아닐 이면 어딘 안해 되고져   어랴 妾이 그 안해 공경나 진실로 實 디 업서 밧겨로 비록 順承 톄로 나 안흐로 원망며 恨호믈 품어시면 어딘 妾이 되고져   어랴 읏듬 父母ㅣ 되연 사이 진실로 能히 잘 그 婦 인도면 夫主의 이 편안야 家道ㅣ 리라


져므니 랑 第 八이라


랑다 호믄 욷 사이  아래 사을 에엿비 녀기단 마리니 웃 사이 만일 랑티 아니면 모 아래 사이 울얼 배 업서 노픈 남기 섯긔매 새 븟디 아니며 못므리 여외매 고기 초이기 어려옴 니 이러 고 효도로 호미  어렵디 아니 냐 그러므로 사이 親며 疎니 잇고 은혜 다며 等ㅣ 이시니 姑息은 안즉안즉고 그 일도 고티디 아니탄 마리라 姑息으로  랑을 삼디 말며 溺愛로  德을 삼디 말오 溺愛 랑애 너모 디단 마리라 반시 道로 치며 禮로 치고 그 치워며 더워호믈 셰 아라 치워거 오스로 주어 여곰 그 덥고져  願을 일오고 그 주으려 며  블러 홈을 펴 주으려 거 바브로 더야 여곰 그  브르고져  願을 일오고 병이 잇거 湯藥으로 주고 힘이 疲로거 安逸로 위로디니 그런 고로 바기 구븐 남긔 너출고 모 리 기 못애 繁셩니 엇디 모 아 랑야 치 아래 順티 아니미 이시리오 그러나 우희 인 사이 맛당히 宜臼 볼 디오 宜臼 幽王의 [add] ■ [/add] 子ㅣ라 아래 인 사이 맛이 伯奇 효측디니 伯奇 尹吉甫의 아리라 진실로 랑 이 이시면 뵈야로 어딘 겨집이 되여 일홈이 當時예 드리오며 경 훋 손애 흐니라 다 모 아리 愚頑니 만코 良善니 쟈그니 여곰 時時로 치디 아니면 두리건댄 게으 을 내여 즐겨 힘을   그 웃사을 셤기디 아닐디니 만일 웃사이 姑息면 아랫사이 허므리 날로 만야 도혀 랑티 아니미 될디니라 이러모로  常常애 戒야 쳐 오 새배며 어으름에 브즈런며 삼가 일을 자바 호매 공경호믈 두어 감히 욷사의 왼 일 니디 말며 감히 웃사의 이 의논티 말아 孝悌의 道 두터이 며 仁義이 두터이 고 가히 술 먹기 너모 넘게 말며 가히 이 내여 法을 어그릇디 말며 可히 悖逆야 몸을 닏디 말라 디니 그러티 아니면 하히 반시 禍로 리와 목수미 일 그처디며 몸이 편안티 아녀 지비 昌熾티 아니 리라


식  第 九이라


녯 婦人ㅣ 식을 오매 자맨 그 몸을 기우로 아니 며 안맨 그 몸을 일편도이 아니며 셔맨 그 발을 츼드디 아니며 니맨 반시 그 얼골을 端졍히 며 그  거 먹디 아니 며 邪특 마 먹디 아니 며 싸미 바디 아니커 먹디 아니며 돗기 바디 아니커든 안 아니 며 눈에 邪 비 보디 아니 며 귀예 淫 소 듣디 아니 며 입에 교傲 말을 내디 아니 며 애 잡념녀 두디 아니 고 밤이어든 눈을 고 쥬남이며 쇼남시 외오며 안앤 단졍며 싁싁이 여셔 仁義禮智의 일을 니를디니 이 티 면 이 근 거울의 드틀 업미 며 이 근 의 린 것 업미 디라 天理 渾然여 渾然은 오오단 마리라 고 근 거시 몸애 이셔 나 식이 얼고리 端正야 죄며 얼고리 사의게 넘니 그러모로 婦人ㅣ 식 여시매 갇 그 몸을 졍히  이 아니라  반시 어딘 듸 두어 그 몸을 려  그 식을 도을디니 부드러오며 順며 貞며 안靜며 溫화며 어딜며 싁싁며 공敬야 和며 平호믈 樂호믄 어긔며 거슬ㅣ 이 업스미오 어위츠며 너브매 두믄 며 믜이미 업스미오 어딜며 에엿 녀기기예 두터이 호믄 殘샹며 害호미 업스미오 禮졀을 자브며 덛덛 거슬 자브믄 방죵며 너므미 업스미오 몬졋 사의 친 이 공경야 조은 그르며 어긔오미 업게 홈이라 그러나 婦人이 을 졍히 며 어딘 일을 싸믄 셩의 분앧 진실로 인 거시며 사의 졍앧 덛덛 일이라 쟈랑기 디 아니 며 너무 기리기 디 아니 야 일홈으로 어딘 녀편이라 일고 德으로 후엗 사의 법이 될디니 믈읫 婦人이 식 여시매  엇디 가히 일로 법을 삼디 아니 리오


식 치 第 十이라


性이 진실로 하 性이나 능히 절로 디 몯고 사미 나며 아니 아니면 可히 치미 업디 몯디니 太任이 야셔 치신 故로 文王의 어디시미 겨시고 孟子 어마님이 올마 치신 故로 孟子의 어디시미 겨시니 믈읟 아 나한 者ㅣ 모 엄의 어디니 둣 쟈 가히 여 아 스승 사맘 즉 니 求고 모 어믜 어디니 업 쟈 가히 스스로 힘 아 치믈 디니 아리 能히 밤 먹거 올소로 모로 치며 能히 말거 리 답기로 치며 여슫 어든 나 열 일百 일千이라  혬 혜 됴目과 東녁 南녁 西녁 北녁  方의 일호모로 치며 닐곱 어 나며 간나 달리  주 아라 飮食 그르슬 가지로 아니 믈 치며 여 어 小學애 들으믈 쳐 믈 리고 며 應낙며 對답며 나으며 므르 녜節과 禮되며 풍며 활 며  졔御기며 글 스며 혬 혜 글월 치며 열다 어 理 窮구며 을 正히  道와 몸 다며 지블 기 며 나라 다리며 텬하 平케  니로 치며 스믈히어 갇 싀우믄 그 사미 인주 아다이 녀기며 셜이어 댱가드리믄 그 셰 나타나믈 표며 마애 비로소 소任야 안 이 도謀 베프며 쉰에 命으로 大夫ㅣ 되여 구의예 이셔  政 服며 七十애 벼 致여 그 맏 일을 그 님금 돌와 보내니 녜 아 치미 밧 두려온 스승과 버디 이시며 안해 어딘 아비며 형이 잇고  그 어믜 치믈 어더 金魚 해 러 리며 金魚 돈이라 오 堂애 그니 엇디 그 아리 어디디 몯리 이시리오 갓 아이 아니라  둔 쟈도 可히 일로 치디 아니티 몯디니라 子식이 어딜면 집道ㅣ 니러나고 子식이 不肖면 집道ㅣ 廢니 사 어미 되연 쟤 可히 그 아리며  치 法을 嚴히 아니티 몯디니 可히 그 奢侈믈 縱히 몯 거시며 가히 그 驕죵코 傲만키 졷디 몯 거시며 衣服을 여곰 빋나고 곱기예 너무 말며 飮食을 엇디 可히 그 며 아답기 極히 리오 色을 貪면 목숨을 덜고 힘을 傷오면 癆증이 일고 奢侈면 用度ㅣ  節이 업서 집을 敗고 驕죵코 傲만면 나며 믈로미 禮되 업서 모 亡고 빗나고 곱게 면 能히 들 聖賢에 奮발티 몯고 고 아답게 면 能히 分 가난코 賤  디키디 몯니 다 子식을 랑 道ㅣ 아니라 어미 子식 치매 可히 이 理 아디 아니티 몯디니라


고요  삼가 第 十一이라


婦人의 德은 몸 端졍케 홈만 크니 업고 몸 端졍케  종要 고요  삼갈만 重니 업니 故로  念의 쟈근 것과 혼자 인 이를 可히 삼가디 아니티 몯리니 보리 이시미 업다 니나 能히 하애 숨기랴 알리 이시미 업다 니나 을 소기디 아닌냐 故로 싁싁이 티고 두려야 덛덛이 규矩와 법度를 두며 말가히 純一야 그르며 편僻  干티 아니고 움즈기며 니러날 제 舅姑 對야 며 閨房 이예 스승이며 保이 臨연 야 가으멸며 貴  居욤애 덛덛이 驕오과 홈을 두려며 가난며 비賤  居요매 덛덛이 放춍과 그믈 두려며 편安  居요매 戰戰히 범의 이  며 戰戰은 저프닷 마리라 兢兢히 봄 어을 드 니 兢兢은 삼가닷 마리라 故로 잔을 손애 받드러 將 기우러딜 시 며  야 도라 將 딜 시 은  삼가기 至극히  배니라 이런 故로 어두운  게으르디 아니며 근  驕만티 아니 야 行호믈 졍誠으로 고 持호믈 공敬으로 며 念慮ㅣ 덛덛미 이셔 움즉이매 그르미 업스며 患을 각야 미리 마가 삼가 禍를 업게 니 이 어딘 婦의 靜 德이오 貞女의 幽 行실이니라 진실로 或  수미나 삼가디 아니면 災앙과 害로오미 모 배오 죠고매 그르미 이시면 德을 損해야 몸을 리니 비록 至극이 고요 가온나 열 소니 치 바 티 며 至극이 그윽 고디나 열 누니 보 바 티 디니라 中庸애 오 그 보디 몯 바애 경戒며 삼가며 그 듣디 몯 바애 두려다 니 진실로 能히 삼가믈 이러 면 일百 福이 와 니리니 믈읟  말 發며  어딜기를 行며  일 매 다 和며 平을 要야 夫ㅣ며 婦ㅣ며 子ㅣ며 妾과 크니며 쟈그니며 우히며 아래로 여곰 서 편안케 고 만일 和티 아니미 잇거든 곧 調화야 順케 며 夫主의 怒 곧 勸야 프러 리고 만일 모 아릐 쟈근 허믈을 곧 숨겨 초와 안히며 밧기며 크며 쟈그니로 여곰 서 편안케 호미 이 어딘 德읫 婦ㅣ 될딘뎌


존졀고 儉박 第 十二라


이믜 奢치를 경戒 미 이실딘댄 맛당히 존節며 儉박 理를 혜아릴디니 蓋 념澹과 검素ㅣ 性을 치고 奢치와 화靡호미 德을 여리디라 傳에 오 儉박은 聖人의 寶라 고  오 儉박은 德의 공슌 거시오 샤侈 사오납기예 큰 거시라 니 만일  실 깁이 겨집의 일 브즐언기에 나니 아 리디 몯며  낟 바비 農夫의 슈고로오매 나니 마 리디 몯디니라 녜 后妃袞의 補태니 四海 足히  지供티 몯 거시 아니인마 儉박으로 德을 사므미오 大禹ㅣ 飮食을 사오나이 시니 일萬 나라히 足히  辦츌티 몯 거시 아니인마 儉박으로 聖을 사므미라 기 존節티 아니 면 하의 物을 모딜이 그츠미오 기 儉박히 아니면 奢侈 서 니우니 故로 錦繡의 빋나고 고음이 布帛의 딥기 디 몯며 긔특 차반이며 아다온 마시 사오나온 밥의  브니 디 몯니라 하며 다 비치 눈을 야리디라 반시 色을  고이 아닐 거시오 다 마시 智혜를 어둡게 디라 반시 마슬  아름답게 아닐디니 飮食이 고 소담면 自然히 병이 쟉고 用度ㅣ 존節코 儉박면 가히  나 길게 리라 故로 絺綌을 슬허미 업미 周ㅅ나라 詩에 아다이 너기믈 보고 大練의 굵고 얼믜미 漢나라 史긔예 빗 드리워시니 쳥廉과 儉박 風쇽을 도타이 여 우히  아래 인導며 샤侈며 화麗 허費를 그처 안히  밧긔 表디니라 이런 故로 몸 處호믈 可히 儉박히 아니티 몯 거시오 어버이 셤기믈 可히 豊셩케 아니티 몯 거시니 진실로 이 能히 氣운을 帥티 몯며 理 足히 情을 졔御티 몯 者ㅣ면  엇디 能히 그 儉박 節을 가져 딕킐 者ㅣ리오 天地의 物을 내미 스스로 限量이 인니 사미 곰 하 도올 배라 믈읫 物을 撙節며 앗겨 쳐셔 可히 華려며 奢치히 며 너모히 디 몯 거시오 衣服이며 飮食은 곧  브르며 더우매 인디라 華려와 고온 것과 진 것과  거싀 잇디 아니니 사이 능히 존節고 儉박면 사이 그 德을 化 이 아니라 쟝 神明이 護며 도와  반시 그 댱壽호미 이시리라

여훈후서[편집]

女訓 훗 序ㅣ라


이 네  시회라 藩邸 藩왕의 집이라 恭惟 우의 章聖慈仁 皇太后ㅣ 녜 藩邸에 겨샤 恭睿獻 皇帝의 刑신 化 니샤 이 세  시호라 일즙 女訓  集을 지으샤 비록 이믜 판애 사기셔도 뎐파 너비 못엿더니 요이 우리 皇上이 宮中에셔 表야 내샤 션븨옛 신하 命샤 章을 호며 句 버혀  直解 고 이에 날을 고 법을 초와 聖母 請샤 친히 妾을 座前이 서 주셔 공敬야 聖母의 치시 을 닏오니 니샤 안헤 다리 거시  밧 政 돕고 어딘 겨집이  君子 니 네 이믜 位 겨집 어룬이게 니어시니 가히 그 職분을 힘디 아니티 못 거시니 이제브터 비로소 내 녜 근 女訓으로 너 주노니 네 맛당히 힘을 브즈리니 야 힘써 닷가 거의 내의 글 그라  將來 라 을 져리디 아니콰댜 노니 네 오직 體며 공敬야 만忽이 말며 닛디 말라 妾이 命을 절고 믈러 두 번 머리 굽솝고 닐러 오 슬프다 지극디라 우리 聖母의 盛신 이여 그  겨집의 치 거 그라 베퍼 王化 도아 다리 배 진실로 足히  법을 天下萬世예 드리울 거시니 可히 寶롭다 本朝에 샹考니 洪武 처엄은 女戒 잇고 다 년회라 永樂 처엄은 內訓이 이시니 다 년회라 맛당이 이 編으로 더브러 가지로 傳미 疑심 업니 그 녜 사의 근 밧 女憲 女敎 모 글로 보건댄 엇디 可히 날 니리오 그 집과 나라희 니러나기 안해 다리  근본니 閨門읫  일萬교化ㅣ 텨 디라 알로 唐과 虞ㅅ나라로 商과 周ㅅ나라해 니르며 후로 秦과 漢나라로 唐과 宋나라해 니르히 그 어딘 后ㅣ며 어딘 妃와 貞 婦인이며 어딘 겨집을 班班히 可히 샹考 거시니 만일 그 家法의 正고 嚴며 周편고 샹密홈은 우리 國朝의 千古에 여 너머 오리 업만 니 잇디 몯디라 그 敬順 법과 端貞 風쇽이 高皇后로브터 前에 여시며 文皇后ㅣ 後에 니시고 우리 모 황后ㅣ  니으시며  니샤 이젯 聖母 皇太后ㅅ게 니르러 더옥 자시니 妾이 뵈야로 慈宮 치시믈 뫼와 귀예 닉이 든 배라 멀리 녜예 求홈을 기드리디 아니 야 내 스승을 어덧노라 이 訓이 그 글이 므릇 혀나믄 말이오 [add] $ [/add] 그 됴目이 므릇 열 둘히어니와 그러나 그 종要 궁究면 敬에 넘디 아닐 이라 그 敬은 德의 모닷 거시니 녜예 닐오 반시 공敬며 반시 경戒야 나 어긔롯디 말라 니 敬은 이 어긔로오미 업이라 우리 皇上의 純젼신 孝와 기프신 仁이 天性에 근本여 겨신디라 비록 기픈 宮에 겨시나 朝회예 臨심과 다미 업서 至극이 공敬신 교化ㅣ 나타나니 妾이 菲박 德으로 우호로 至尊 오믈 엇오니 恒샹 두리워 能히 六宮의 長이 되디 못가 젓와 날노 오직 이 編을 외와 맛드려 이 각며 이 공敬야  빗난 교訓에 욕 업스믈 求노라

이 저작물은 저자가 사망한 지 100년이 지났으므로 전 세계적으로 퍼블릭 도메인입니다.

 
  1. 藩邸 졔후왕이 셔울 와 인 집
  2. 奎 문쟝 쥬 별 일홈
  3. 藩維 졔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