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광스런 봉변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삼복 중의 찌는 더위 ──. 반나절이 조금 지났을 무렵에, 악보와 악서(樂 書)를 전문으로 파는 어떤 서점의 점두(店頭)에 중년을 지난 듯한 신사 한 분이 찾아왔습니다. 이것저것, 한바탕 악보란 악보는 모조리 집적대본 끝에 이윽고 그는 점원에게 물었습니다.

“거 ── 무슨 새로 나온 악보로 좀 재미있는 것은 없소?”

“네, 있습니다. 바로 수일 전에 출판된 걸작이 있습니다.”

“뉘 작곡이랍디까?”

“하이든 선생의 작곡입니다.”

이같이 대답한 점원은 득의만면해서 악보를 꺼내려고 할 제, 신사는 그의 손을 잡아당기며,

“하이든? 그것은 틀렸소, 그보다는 좀더 훌륭한 것이 있을 법도 한데.”

“무엇이에요?”

점원의 얼굴은 단번에 붉그락푸그락해지며 노기까지 띠었던 것입니다.

“하이든 선생의 걸작이 틀렸다면 당신 같은 분에게 보여드릴 것은 우리 집에는 아무 것도 없소. 온 장안을 다 털어보시구려.”

젊은 점원은 불쾌한 기색을 노골화해 버리고 만 것입니다. 신사는 다시는 더할 말이 없었습니다. 그래도 코를 떼고 나오기는 무엇했던지 2,3의 악보 를 뒤적거려보다가 슬그머니 도망하듯이 나가려던 차에, 문간에는 한 장발 청년이 들어오고 있었습니다.

“아! 선생님!”

하고 청년은 공손하게 인사를 하면서, 신사가 내미는 손을 황송스러운 듯이 붙잡았습니다.

“일전에 사로몬 연주회에서 연주된 선생님의 심포니는 참 훌륭했습니다. 지금 시중에는 온통 그 이야기 뿐이랍니다.”

두 사람의 회화에 젊은 점원은 노했던 얼굴은 새로 들어온 손님에게로 향 했던 것입니다. 이 청년은 이 서점의 단골손님이었던 것입니다. 점원은 청 년을 바라보더니만 새로운 후원자나 얻은 듯이,

“이 양반이 대작곡가 하이든 선생을 욕했습니다. 당신께서 아시는 분이라 면 하이든 선생이 누구신지 그것쯤은 알 만도 한데…….”

청년은 신사의 얼굴을 흘끗 쳐다보고는 히쭉 웃었습니다.

“하이든 선생이 누구신 줄이야 이 선생님도 잘 아시지. 이 선생님 역시 대작곡가신 즉, 아마 그대도 알고 보면 대단히 숭배하는 분일걸…….”

“작곡가요? 흥, 건방진……”

하고, 고개를 휙 돌리며 중얼거렸습니다. 점원의 마음은 한층 더 불쾌했던 것입니다. 그것도 무리는 아니겠지요. 그는 언제나 하이든 선생을 하느님과 같이 숭배하던 터에, 오늘 이 낯모르는 신사가 하이든을 깎아서 말하니 어 찌 성이 나지 않았겠습니까. 그러나 뒤에 들어온 청년의 다음과 같은 말을 들었을 때, 그는 당장에 땅에 꿇어 엎드렸던 것입니다.

“작곡가시라니까 무엇을 그래. 그대가 언제나 한 번 뵙고 싶다고 하던 하 이든 선생님이 곧 이분이셔!”

라이선스[편집]

이 저작물은 저자가 사망한 지 70년이 넘었으므로, 저자가 사망한 후 70년(또는 그 이하)이 지나면 저작권이 소멸하는 국가에서 퍼블릭 도메인입니다.


주의
1923년에서 1977년 사이에 출판되었다면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이 아닐 수 있습니다.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인 저작물에는 {{PD-1996}}를 사용하십시오.
 

이 저작물은 대한민국 저작권법에 의거하여 저작권이 만료된 문서로서 한국저작권위원회가 운영하는 공유마당에 등록된 자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