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문전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나랏말싸미.png 이 문서는 옛 한글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옛 한글이 제대로 보이지 않는다면 위키문헌:옛 한글을 참고하십시오.   

용문전단


명 성화년간의 노왕 소성이 북호를 삭평고 사직을 밧드러 공뇌 호니 천 특별이 노왕을 봉시니 노왕이 즉위여 치국기를 요순을 법바더 만민이 격양가를 부르더라.

이때 호국 청수강가의  사람이 이시니 성은 뇽이오 명은 훈이니 본 농업을 힘써 가계 가난치 아니나 다만 슬의 자식이 업서 부뷔 서로 탄더니 일일은 훈이 밧갈너 가고 그 쳐 관시 홀노 평상(당상)의셔 잠간 조으더니 문득 오색구름이 집을 두르며 청뇽이 크게 소고 다라드러 허리를 감거늘 놀나 깨다르니  꿈이라 의 놀나더니 문득 훈이 드러와 가로 우리집의 예 업던 향나뇨 관시 이에 몽사를 이르니 훈이 희왈 우리 무자물 늘이 어엿비 너기사 일정 귀자를 점지도다 더니 과연 그달부터 태긔 잇서 십삭이 차 일일은 상운이 만실며 채의 시비 드러와 관시를 여 왈 때 느져시니 부인은 잠간 (자리예) 누으소서 관시 경황즁 자리에 누으니 이윽고 순산 곳 남라 그 시녜 향탕을 나와 희을 씻겨 누이고 왈 쳡은 서해 뇽궁시녜러니 뇽왕의 명을 밧자와 부인 산실을 살피고 말삼을 전랴 오미니 이 희 우난 승상 댱뇨의 여아 경아소저와 그 비자 이애라 부인은 상심 천연을 닐치 마르소서 몸을 이러 토상아 나리며 간 바를 모롤너라. 훈이 드러와 희를 보니 긔골이 비범지라. 희야 명은 문이라 고 나는 청풍이라 야 점점 자라 긔골이 옥갓고 눈이 붉고 코이 놉허 범인과 다르니 일세 긔남자 영웅이라. 육칠세 되 청수 장여 훈이 글을 가라치 선인의 글을 힘쓰지 아니고 손오병서와 궁마지를 조니 훈이 깃거 아니여 경서를 일그라 니 문이 듯지 아니더라

일일은 훈의 자분바 고기를 팔너 성중의 드러갓더니 도라올때 큰비를 만나 길가의  가 잇거늘 문의 드러서 피우 날이 맛도록 비 개지 아니 정이 민망더니 문득 보니 문 우희 놉흔 누각이 잇거늘 그 우희 올너 안젓더니 홀연  도 드러와 뇽문의 손을 잡고 왈 선녀를 보고저 거든 날를 조차오라 거늘 문이 고이 너겨 도사를 따라 고 이르니 궁실이 장녀 조고만 정자의 사창을 열고 등촉이 명낭듸 도 드러가 이르되 북두주성이 왓시니 무릉선녀는 나와 마즈라 니  선녜 홍상채의로 쌍 소비를 인도여 뇽문을 청여 녜필 좌졍 문이 눈을 드러 보니 명월이 운무를 헷친듯 이 황홀지라. 도 두 소제를 가르쳐 왈 주성은 의심치 말나 이난 봉산 쟝시오 저난 북원성이라 문이 흠신왈 소 본 빈 희니 무어스로써 신물을 삼으리오 도 소왈 그 비록 빈나 순금 장도와 옥서장이 몸의 잇난 니 빨니 라 니 문이 더옥 놀나 두 가지를 여 도사를 주니 도 바다보고 왈 이난 천무쌍지뵈라 고 두 션녀를 주며 왈 이난 뇽전의 백년 신물이니 삼가 간수고 너희도 각각 보를 여 뇽전끠 드리라 냥소졔 붓그리믈 띄어 주저니 도 웃고 촉니 장씨난 옥지환  짝을 벗고 니씨난 순금패를 여 도끠 드리니 도 바더 뇽문을 준 문이 밧고 다시 뭇고져 더니 놀나 깨다르니 두상일몽이라 문득보니 지닌바 장도와 서징은 간 업고 옥지환과 순금 장푀 겻해 노혓거늘 의 난측더니 날이  비 긋치거늘 두 가지 보를 가지고 집으로 도라와 감초고 몽를 긔록니라

각설 년화산 중의  도 잇스니 텬문지리를 능통고 뇽호를 부리니 도호 년화선이라. 일일은 년화산의 올나 텬긔를 보니 문득 북편의 쳥긔 빗최엿거늘 도 혜오되 북호의 영웅이 도다 고 몸을 도로여 산의 려 시가의 이르니  사람이 청수강 가으로 오다가 공경왈 존 아니 년화선이신잇가 선왈 그 엇지 노신을 뇨 기인왈 소도 서화사람이러니 일즉 선 명을 드런지 오지라 도왈 그 성명은 뉘라 뇨 기인왈 소의 성명은 달의니 일홈을 감초고 산간의 오유더니 문득 북방의 빗 별이 낫거늘 명인이 도다 고 두로 단이더이 마참 강가의 가보니  희 모로 성을 싸고 조희로 오방긔치를 드러 방위를 정고 사에 올나 진퇴거늘 소이 유의여보니 그 희 미간의 텬지 조화을 감쵸와시며 진세 팔문금사진이러이다 도 이 말을 드르매 그 희 차즈미 일시 밧분지라 그 사람으로 더부러 후일 만날 긔약을 두고 즉시 가보니 과연  희 모로 성 고 오 팔문을 버러시며 조희긔를 둘너 항오를 지휘니 진짓 영웅의 조를 품엇넌지라. 도 이욱히 보다가 각되 소셩의 두어층이 더니 만일 북방을 도으면 명국이 위리로다 고 모성의 올너 문을 허나 그 희 긔로 문을 막으며 왈 선이 길을 바리고 남의 성으로 나가려 시뇨 선이 집헛던 죽장을 성문의 드리치니 그 희 비로소 고 계의 려 도사를 마져 좌졍 후 왈 선이 성을 보시니 엇더니잇고 선왈 비록 금사진법이나 미진 곳이 잇스니 졸지의 가치지 못려니 너의 집으로 갈 거시라 그 희 선을 모시고 집의 도라가 연유을 부친게 고니 뇽훈이 급히 마져드려 왈 선의 고명을 앙모옵더니 금일 욕님시니 광 승이로소이다 선왈 우연이 이르럿더니 이리 과장시니 참괴도다 그러나 이번 오미 다른 연괴 아니라 북방 추성이 러져시 일정 영웅이 도도 여 두루 찻더니 그 집의 시니 그 희 산인을 맛겨 장차 텬하 건지게 라 훈이 겸양 선이 소왈 엇지 봉후 영웅을 초야의 늘키리오 주인은 고사치 말나 훈이 사례거늘 선이 희왈 이후 십년이면 부 상봉리라 고 즉시 뇽문을 다리고 년화산의 도라와 무경칠서와 궁검지술을 가리칠 팔년이 되 텬문지리와 뉵도샴냑을 능통난지라. 선왈 네 조 일워시니 밧비 나가 공명을 일치 말나 뇽문이 차마 나지 못거늘 선왈 수년후면 만나리니 빨이 가 를 일치 말나

뇽문이 하직고 산문의 나 더니 문득 장사강가의서 웨여왈 쟝야 이 크게 오나와  자식을 무러 죽게 되여시니 그대 이 말을 잡어주면 은헤을 갑흐리라 거늘 도러보니 큰 말이 강가의 잇거늘 자시보니 킈가 칠척이 남고 몸이 불빗 갓흐며 눈이 등잔 만니 진짓 뇽총이라 밧비 나가 붓들고자 니 그 말이 크게 소고 다라들거늘 뇽문이 크게  소에 곳비를 잡고 경계 그 말이 소며 반기난 듯거늘 그 사람이 하례왈 이 말을 능이 제어니 긔이 장뷔로다 만일 이 말을 부릴 이 잇거든 그 가져가라 문이 사례왈 비록 가질 이 이시나 갑시 업시 가저가리오 기인이 소왈 진짓 님라  엇지 갑슬 각랴 쾌히 가져가고 갑슬 각지 말나 뇽문이 희야 례코져 더니 문득 간듸 업거늘 그제야 신인인줄 알고 공중을 향야 사례거늘 공중의서 웨되 뇽쟝군은 례치 말고 밧비 가 를 일치 말나

뇽문이 말을 잇글고 도라와 부모 뵈온 후의 전일 노던 강의 갓더니  쳥의동 아와 녜거늘 뇽문왈 그 엇던 사람이완 무삼 말랴 요 동왈 날을 르면 자연 알니라 고 인도니 문이 러 암석 이로 가니 운무 이러나며 동자 간업고 벽력이 진동더니 구름이 것고 텬지 명낭거늘 자시보니 터진 바회 가온 옥함의 칼이 노혓거늘 아가 칼을 보니 장이 사척이오 일월졍긔 어리여시며 금자로 써시되 뇽천검이라 엿거늘  옥함을 여러보니 황금 갑옷과 쌍뇽 그린 투구 이스니 문이 희여 앙텬축사고 갑옷 입고 투구 쓰고 용천검을 들고 말게 올너 청수강을 바라며 시험니 허공을 헷치고 충텬 긔상이 잇지라 집의 도라와 부모긔 고왈 장뷔 세상의 나 출장입상여 유명만세 오나 소자 힘이 밋지 못옵더니 여여여 긔계를 어더오니 엇지 안이 안져 늘그리오 당금의 오국 군왕이 합세여 선왕의 위주 소성을 버혀 텬하를 평탄랴 오니 소 호국의 아가 선봉이 되어 소성을 버혀 텬하를 평졍오면 부모를 영귀고 일홈이 천추의 빗나리니 수년 나믈 슬허 마르소서 용훈 부뷔 이 말을 듯고 비감믈 마지 아니커늘 용문이 차마 나지 못더라.

각설 호왕이 부왕의 원수를 갑고저 여 오국이 합세여 기병 쟝사왕 호격은 선왕의 장오 서천왕 듕달은 선우의 장요 지려왕 촉달은 선우의 차라 모다 즁원을 치려 상의왈 이제 장 족고 군 강니 오국이 합세여 명제를 버히고 소성을 잡아 부왕 영위에 제리라 고 장수 쳔여원과 군사 오십만을 조발여 황성을 향 긔치검극이 수백니에 버럿더라 여 뇽봉산의 결진고 격서를 보니라

일일은 운무 자옥 가온  도인이 드러와 읍여 왈 왕이 명국을 치려니 엇던 장수로 선봉을 삼난요 호왕이 보니 창안학발이라 흠신좌졍후 문왈 선은 뉘시완 뭇난 말이 여뇨 아직 션봉을 졍치 못여시니 가치소셔 도왈 왕이 이제 명을 치 노왕 소성은 인중열걸이요 긔력이 쇠치 아냐시니 비록 오국이 합셰나 명장을 어더야 명을 파리이다 호왕왈 션이 엇던 장수를 천거랴 요 도왈 쳥수강가의  영웅이 잇스니 인으로 션봉을 삼아야 노왕을 적 거시오  명진의 도 잇스니 년화선이라 풍운을 능히 부리니 엇지 결우리오 오국왕이 이말을 듯고 소연여 왈 이러올진 제국이 위태지니 바라건 선은 조를 베퍼 연화도인의 술을 제어고 영웅을 차저 소성을 적게 소서 도왈 왕이 이 장수를 어드랴 면 한 소열의 삼고초려를 효측소서 모든 왕이 희여 도를 상좌의 안치고 천관선이라 존칭다

각셜 노왕 소성이 즁궁으로 더부러 후원의 올너 원색을 구경더니 문득   운이 일며 공중으로서 웨여왈 노왕전 즁궁을 잠간 츼우소서 노왕이 경아여 전을 츼우니 일위 노승이 육환장을 집고 난간의 오르며 왈 뇽부난 무양시냐 노왕이 놀나 자시보니 영보산 노승이라 아가 왈 존사를 니별연지 오년이라 다시 뵈오물 원더니 금일 욕님시물 엇지 리오 노승왈 마참 백호산의 갓다가 석가여 말을 드르니 전의 칠성검의 쥭은 호왕의 아들이 오국을 합세여 그 아비 보수려 니 만일 뇽문 장군을 엇지 못면 명사직이 위리니 왕은 용심소셔 이번 승전면 후환이 업스리다 노왕이 경왈 존 구졍을 각여 가뢰치시니 은혜 난망이러니와 엇지 오국병을 막을잇고 노 소왈 텬쉬 임의 졍여시니 수십년 후의 다시 모도리이다 언파의 간 업스니 왕이 공즁을 향여 무수이 사례고 즉시 즁장을 모흐고 텬자긔 표를 올니며 일변 병마을 조련니 장쉬 백여원이오 갑병이 삼십만이라 즉시 조발여 황성으로 아갈 텬 노왕의 표를 보시고 경황 텬하 병마를 조발 노왕이 이르니 텬 인견 추연탄왈 짐이 당년의 강젹의 망케 되엿더니 경의 구물 입어 텬하를 보전엿더니 이제  호적이 강성니 경은 충의를 다여 제갈무후의 일을 효측라 짐이  경의 후응이 될 것이오  선봉 이인을 어더시니 경은 보라. 이윽고 냥장이 갑주를 갓초고 압시북지거늘 보니 얼골과 긔상이 웅장준더라. 상왈 이 설영두 심희관이니 이제 병 총독여 년화산으로 가라. 노왕이 주왈 년화산이 일천오니오니 신이 몬저 옵고 폐하 제후병을 조발사 뒤을 르소셔 고 즉시 셜심 냥장을 불너 왈 북적이 강셩 성상이 근심시니 여등은 진튱라 고

군야 년화산의 결진고 년화산을 바라보니 봉만이 듕듕고 층암이 쳡쳡여 운이 잠겨시니 진짓 별건곤이라 노왕이 탄왈 이 텬하 명산이라 이 가온 일졍 신인이 이시리니 번 긔도여 현를 구리라 고 즉시 설영두 심희관을 불너 제전을 갓초와 후라 고 친이 목욕재계고 부장 오인을 거려 산곡으로 올너가니 송죽은 창창고 계수난 잔잔듸 미록이 성군고 난봉이 왕니 제일선경이라 노왕이 설영두로 졔물을 암상의 버리고 친이 분향니 설 심 냥장이 석 좌우의 갈나서서 제문을 읽으니 여시되 유세차 모년월일의 대명국 노국왕 소성은 치제 우년화산신지령옵니 텬 성신문무사 인덕이 예 덥혀 만민이 낙업더니 이제 북회 텬조을 범여 성민이 도탄오니 텬 조서을 느리사 병을 총독여 치라 시니 년화산이  텬조지계라. 신령이 또 엇지 명국종사을 돕지 아니리오. 특별이  싸홈의 북호를 함멸케 소셔. 복유신령은 흠소셔 엿더라.

그 제 파 홀연 층암 이로서 청 저 소 들니거늘 노왕이 냥장을 도라보 왈 일정 이 안의 신선이 잇서 옥저로 인도난도다 고 냥장을 리고 송죽 이로 점점 올너가니 문득 수간 모옥이 옥영고 옥탑 상의 일위 도인 단좌엿거늘 자시 보니 냥미눈 아 나리고 얼곳이 년화 갓더라 동자  쌍이 옥져 곡조를 의논며 쌍학이 춤추거늘 노왕이 홀노 가 게의 이르니 동 마조와 절고 왈 이곳은 선경이라 속의 왕 업거늘 그 엇던 사람이완 이에 이르러뇨 노왕왈 선긔 엿자올 말이 잇서 선경을 범여시니 선동은 쇽의 망녕되물 사라 동 왈 손이 아니 노왕전시닛가 노왕이 경왈 과연 긔어니와 선동이 엇지 아뇨 동왈 당년의 칠성검 가저가시던 안뫼 오히려 의희니 글노 짐작이다 거야의 선이 이르시거을 오 오시에 노왕이 오실 거시니 잠간 머무르라 여 계시니 정성이 지극면 뵈올이라 노왕이 종일 게의 서서 흐르 줄 모르더니 날이 임의 셕양니라

도 잠을 야 동자를 부르니 동왈 노왕이 밧긔 이르런지 반일이로소이다 선이 놀나 동자을 짓고 창을 열치니 노왕이 뉸건청포로 섬  공수고 섯거늘 즉시 동자를 명 간의 올니니 노왕이  좌정 후의 선왈 왕이 이에 오시미 무상 연괴닛가 노왕이 공경왈 이제 호국이 반여 오국병이 합녁여 텬됴를 범 텬 친졍실 소댱이 쇠로여 근심이 되오니 바라건 선은 신긔묘산을 여 민을 건지게 소서. 선왈 왕 충성이 지극니 텬되 자연 감응리이가. 인여 역 흥망과 천하 의논더니 동방이 발그 선왈 노인의 자식이 지략이 과인고 무예출중더니 호왕이 쳥 갓더니 즉시 도라와 이르되 호왕이 낫치 희고 수염이 누르러 를 일우지 못너라 여 도라왓더니 금일 대왕긔 붓치너니 기리 사랑소서 동자로 여곰 아들을 부르니  소년이 학창의를 입고 쳥건을 쓰고 계의 부복니 선왈 오 너를 노왕 부치너니 군신지녜로 뵈오라 이윽고 다시 갑주를 갓초고 거늘 노왕이 자시보니 신장이 구척이오 소 웅장여 긔상이 늠늠거늘 노왕이 희칭사왈 오 영웅을 천거시니 사직을 안보리로소이다 명진의 영웅이 만오 호국의 천관도사를 당리 업오니 청컨 선은 사직을 위여 잠간 산문의 나시물 바라나이다 선이 노왕의 충심을 감동야 왈  명국 신요 겸여 왕이 친님시니 감이 양치 못려니와 텬관도의 지략과 호왕과 선우의 들이 만뷔부당지용이 잇서 아비 원수 갑기을 위며  북방의 영웅이 나시니 이 초왕의 용과 장자방의 지략을 겸여시니 가장 념녀로소이다 노왕왈 텬조 운쉬 장원오니 제 비록 왕의 용녁과 댱냥의 지략이 잇스나 엇지 근심리잇고 선이 미소고 동자를 불너 동부를 직희라 고 즉시 복을 곳치고 노왕과 가지로 하산  설 심 냥장이 산문의 후엿다가 뫼셔 명진으로 오다

각셜 호왕이 뇽문산 도인을 어드 희야 미복으로 청수강가의 가 영웅을 차즐  곳의 다다르니 두어 소동이 노 불으며 놀거늘 호왕이 혜오 일졍 영웅이 이고 잇도다 고 그 아희를 불너 무르니 아희 답왈 우리 마을의  사람이 잇스니 일홈을 용문장군이라 이다 호왕이 희왈 이 반드시 용문장군이로다 고 희를 다여 그 집을 뭇더니 청수강가으로 일위 소년이 뇽천검을 들고 불삣갓튼 말을 타고 달녀오거늘 자시보니 천신이 비룡을 탄 듯더라 호왕이 바라고 서시니 용문이 말을 머무르고 호왕을 보니 복과 얼골이 범인이 아니라 용문이 호왕끠 청왈 소의 집이 비록 누추나 잠간 쉬여가물 청이다 호왕이 희여 르니 초당이 정졔지라 왕이 좌졍 후의 문왈 과인이 북방의 도읍지 십년이라 선왕의 원수을 오불망여 이제 오국이 합셰여 명뎨를 사로잡고 소성을 버혀 선왕의 원수를 갑고 텬하를 통일코저 되 심이 부족여 근심더니 장군의 성명을 우레갓치 듯고 이에 이르러시니 장군은 사양치 말고 진중의 천관도인이 잇스니 게교를 가지로 여 업을 일우면 강산을 가지 리라 용문이 크게 깃거 왈 왕이 초야의 친님사 이러틋 간청시니 비록 년소무오나 어린 충심을 다여 도으리니 엇지 소성을 근심리잇고 호왕이 희칭사고 인여 말혁을 가지로 여 본진으로 도라오니 각진 장졸이 뇽문을 번 보고 경희며 오국왕이 연을 설여 즐겨왈 엇지 소성을 근심리오

텬관도인이 멀니 산천을 살피더니 남녁을 가르쳐 왈 저 구름 자옥 가온대 살긔 은은니 이 곳 명진이오 가온 현인이 잇도다 호왕왈 소성은 범인이 안니니 조홰 잇가 이다 선 맑은 긔운이 저의게 니고 우리게는 불길 듯거니와 명진의 신인 유무을 자서이 탐지리라 고 자에 놉히 안저 삼십만 군을 졈고고 장수를 분별 장사왕 호협으로 좌선봉을 삼고 호셕으로 진북장군을 잠고 서천왕 듕달노 정북장군을 삼고 진여왕 촉달노 후진구용사를 삼고 용문으로 진군절도 도총장을 삼아 인여 군 긔치검극이 삼엄고 모진 귀운이 비등더라.

이 노왕이 년화선생과 소자 성윤을 다리고 본진의 도라와 천자긔 뵈온 텬 희 성윤으로 진동장군 이시고 사관을 보여 년화선을 청여 단에 올니고 친이 읍여 로 선의 고명을 드런지 오더니 이제 하산 사직을 안보지라 선왈 호왕이 천관도인을 어드니 변홰 무궁며  명장을 어더 절도 총독장군을 삼앗다 오니 만일 그 장쉬 길게 호왕을 도으면 텬 불이니다 상이 놀나왈 그 장수 엇던 사람이며 선이 이러틋 의심요 선왈 신이 약간 계괴 잇스나 산듕처의 녕을 좃지 아닐가 이다 노왕이 상을 눈준 상이 지긔시고 즉시 위공을 봉고 인검을 주어왈 위령자를 참라 시니 선이 인수를 밧자와 인여 장예 올나 호령왈  이제 쳔자조셔을 밧자와 삼군을 총궤니 위령자 참리라 제장이 일시응명더라 선이 이의 설 심 냥장으로 좌우선봉을 삼고 니쳘노 주응을 삼고 댱이원으로 좌우익을 삼고 노왕으로 즁군장을 삼고 그 남은 장수 각각 분고 졍병 십만을 휘동여 가니 검극이 니예 버럿더라

호왕이 진을 일우고 크게 워여왈 소셩은 드르라 우리 냥국 선왕의 원수를 갑흐랴  늘이 텬관도인과 뇽문장군을 사 너희무리를 다 버히고 듕원를 평졍려 니 명뎨난 니 소성의 머리를 드려 항복라 고 진여왕 호철과 장사왕 호렵과 서천왕 듕달과 쵹달등 오장이 한갈가치 갑옷과 투고을 가초고 장창검을 드러시니 긔위 늠늠더라 그 뒤희 적토마 타고 일월관 쓰고 황금갑 입고 좌수의 용천검 들고 우수의 팔각도를 드러시니 놉기 타인의서 일장이나 더고 눈이 번갓흐니 이 곳 뇽문장군이라

명진중의 일성포향의 설영두 심희관 성윤등 삼장이 진밧긔 나셔 각각 장창검과 철퇴를 둘너 위풍을 빗고 외여왈 네 아비 천시를 어긔여 칼아 죽어거늘 너희  여니 북호를 씨도 기지 니리라 언미필의 호진 듕의  소년 장이 웨여 이르되 노왕 소성은 어듸 잇뇨 니 나와  칼을 밧으라 심희관이 분연이 와 마자 삼십여합의 적장의 탄 말을 지르니 문득 호진 즁의  장쉬 달녀와 호장을 구고 희관을 마자 호니 이 곳 호철이라 희관이 당치 못여 다러나거늘 설영두 칼을 춤추어 호철을 취여 이십여합의 호철을 질너 의 나리치니 호진 즁의 호섭 츙달 촉달이 다르니 설영두 본진의 도라오고 심희관을 마저 싸호더니 희관이 밋쳐 손을 놀니지 못야 호철이 창으로 질너 마의 나리치니 호달이 희관의 머리를 버혀들고 명진의 다다라 크게 워여 이로되 소성은 니 나와 칼을 바드라 니 노왕이 로여 칼을 들고 말게 오르려 더니 년화션의 소자 셩윤이 창을 들고 말게 오르며 왈 비록 이 느저도 을 울니지 르소서 고 다라 워여왈 오 너의 머리을 버혀 북호를 멸리라 고 삼장을 삼십여합의 승뷔 업스니 삼장이 일시의 성윤을 취니 성윤이 장창을 빗기고 좌충우돌더니 사십여합의 긔력이 진여 물너나고져 더니

호진으로서  장이 적토마를 타고 용천검을 드러 어즈러이 치니 불과 삼합의 머리 칼을 조차 나려지니 노왕이 로여 칠성검을 들고 청총마를 모러 바로 용문을 취여 여합의 불분승뷔라 임의 날이 져물 냥진이 각각 을 쳐 군을 거둘 용문이  살노 노왕의 투고을 치니 이 노왕의 긔상을 보고 참어 치 못고 조만 뵈미라 노왕이 본지의 도러가니 선왈 전 긔력이 소시에서 감치 아냐시니 사례거니와 용문은 쳔영웅이라 그 죄 엇더던잇고 노왕왈 용녁과 죄 날에서 두어층이나 더고 우리 진중의 적쉬 업스니 적키 어려울가 나이다 선왈 텬관도  법술니 긔묘니 일졍 군사을 여러길노 난화 불의에 칠 거시니 예비리라 고 장 이원으로 군사 이만을 거려 서으로 이백니를 가 뉴정산 서편의 가면 적은 길이 잇스니 삼천군을 둔면 삼일에 호병이 지날 거시니 일시에 즛쳐 호국도셩을 아서 셩을 진무고 군을 접응라 고  설영두를 불너왈 너난 일만 오쳔군을 거나려 서산을 넘어 이니를 가면 큰 숩풀이 잇스니 그 고 복여다가 호국대군이 이로리니 장은 곳 용문이라 경적지 말고 적진을 지나거든 홀노 길가의 나가 적장의 자를 불너 여여면 제 반다시 잠간 지류 거시니 이 셔간을 드리면 일졍 항리니 신밀이 라 제장이 각각 청녕고 물너가니라

각설 뇽문이 노왕을 쏘아 마칠 거시로 그 영웅을 앗겨 다만 조를 뵈노라 투고를 맛치고 진의 도라와 혜오 인이 지용이 겸전  아니라 긔상이 태평군왕이요 호왕은 용나 이 잔졸여 능히 업을 일우지 못 거시오 기여 사인은 병법과 지략이 능치 못고 텬관도인이 비록 풍운을 부리나 사람과 를 만나지 못여시니 다만 민만  름이라 차탄고 도라와 도인과 호왕 뵈니 냥인이 쟝에 안져 칭찬물 마지 아니고 호철의 죽으물 슬퍼더라

명일 텬관도인이 놉흔 에 올너 장수를 모화 분부왈 소대성의 진과 명뎨의 진 사이의 큰 뫼 격여시니 오천 군을 복여 적군 잠든 사이을 타 여여라   도술을 여 운무를 일워 지척을 분별치 못게 고 크게 엄살면 명뎨를 금리라 고  용문다려 이로 장군은 일만군을 거려 연산을 너머 큰 숩풀을 지나 복엿다가 여여면 소성이 반다시  거시니 듕달등 제장을 합세야 치되 일졍 경적지 말나 제장이 쳥녕고 셰 길노 난화 가니라

각셜 셜영뒤 군여 큰 수불의 복엿더니 과연 삼일만의 적군이 지나거늘 적군을 지나보고 척동으로 말을 잇글녀 노변의 숨엇더니 이윽고 용문이 적토를 타고 지거늘 위풍이 늠늠지라. 셜영뒤 크게 불너왈 청풍형은 무양시냐 용문이 말을 머무르고 칼을 드러 설영두를 가르처 왈 그대 엇더 사람이완대 내 자를 부르뇨 설영두 마상의서 몸을 굽혀 예고 왈 그 연화산 초암의서 동학던 일을 이젓도다 용문왈 연화션생 문하의서 그와 상면이 업거늘 엇지 날을 다려 다 셜영뒤 불변안색고 일봉셔를 드리니 용문이 침음다가 칼 끗츠로 바다보니 이곳 년화선 친필이라 크게 반겨 급히 여보니 그 글의 여시되

그 셔로 지 삼년이 되오나 은졍이 흉즁의 득더니 그 일즉 전장의 횡니 헛되지 니토다   산문을  이 업더니 노왕이 친님야 간졀이 쳥더니 각건 이 히 명국지방이라. 그 라 성이니 엇지 사직을 밧드지 아니리오 비록 산문을 나 나라의 몸을 허여시나 조와 모이 업스니 엇지 호병을 당리오. 연이나 명텬 성신문무사 텬쉬 머럿넌지라. 호국이 비록 선왕의 원수를 갑고저 나 창만  이니 그 한의 수고을 앗기지 아닐진 맛당이 사부를 도아 화영인각고 명수죽미 올커 엇지 반젹을 도아 유취쳘년려 뇨. 그 을 좃 십년 수학여 쳔명을 아르미 잇스려든 엇지 무식미 이에 밋쳐너뇨. 만일 명듀를 만지 못면 몸이 산즁의 늘글지언졍 엇지 불의를 도으리오. 물며 과 그 서로 적국이 되여 상전 줄 엇지 알니오. 그 맛 을 두루혀지 니면 헛도이 녕만  름이라. 그 안면을 시 볼이 업스니 십년뎨지의 각여 어두온 를 리고 은 로 도라와 년의 살와 명국직을 위  니라 그 일을 경계미니 노부의 말을 헛도이 드러 후일 뉘웃츠미 업게 라 만일 금번 서로 보지 못면 구텬타일노 상약노라.

뇽문이 간필의 심광이 송연여 말게 려 선생 잇난 곳을 향여 고 인여 장졸을 머무르고 그윽 숩풀 속의 드러가 설영두로 더부러 좌졍 설영뒤 뇽문의 손을 잡고 왈 소제 션과 학술연지 뉵년이라 일즉 형으로 동문지의 잇스나 서로 보지 못물 더니 오날 셔로 만나니 평생한을 풀니로다 용문왈 소제 선 문하의 십년을 이시나 형을 보미 처엄이로다 설영뒤 답왈 소졔 형이 오지 아냐 삼년을 수학다가 부상을 만나 하산엿더니 그후 도로 가니 형이 그 사이 학업을 일워 하산라 잠간보고 나시 서어도다 문왈 연즉 고이치 아니커니와 소졔 선을 난지 십년의 사괴 연접여 다시 등치 못 죄 만사유경이어니와 이제 선생 친필을 오니 존안을 뵈온듯 흔희 중 형을 서로 만나 동선지정을 펴니  깃부미 측냥 업스나 몸을 임의 호왕의게 허엿다가 다시 텬도로 도라가 그 임군을 면 신자의 도리 아니니 찰아리 농뷔 되여 부모을 봉양고 세를 참녜치 아니미 가도다 설영뒤 왈 명텬 현를 접고 성을 사랑고 인졍이 사에 덥헛고  노왕의 충절이 텬지을 감동지라 이러므로 산림현와 영웅호걸이 구름 못듯믄 텬시 어렷고 민심이 긔슌니 제 엇지 항거리오 자고로 현신은 군고 양금은 목이니 형은 익이 생각라 문이 침음다가 손사왈 형의 말을 드르니 심담이 쇄락지라 다만 누설가 두리너니 금야 월을 타 여여 거시니 형은 니 도라가라 말을 맛고 니별 후 말게 올나 군니라 시 명진장졸이 호국지경의 둔병엿다가 호병을 파니라 설영뒤 뇽문을 니별고 장사국 도성을 처 앗고 첩셔를 올니니 이난 용문의 응미러라

각설 호궁 체탐이 보되 설영뒤 장사국 도성을 앗고 왕비 호궁을 다 잡아갓다 거날 호왕이 경고 천관도인왈 반다시 응미 잇도다 더니  보되 뇽문이 긔린을 지날제 일위 소년이 서간을 드리니 수작다가 간고시 업다 거늘 일군이 경황더니 각처 분 장수 다  연고를 보니 호왕왈 국도를 일조의 아이고 이러틋 니 엇지 이런 사람을 천거리오 더니  보되 명뎨 년화도인으로 위공을 삼고 노왕이 년화선 계교로 뇽문을 명진으로 다려가 원수를 삼엇다 니 천관도인이 놀나왈 인이 노왕을 위여 인간의 나리도다 호왕왈 년화도인의 법술이 엇더니잇고 선왈 인이 풍운과 뇽호를 부리며  뇽문을 제자를 삼앗더니 이제 명국의 도라가시니 가장 어렵도다 호협 듕달 등이 칼을 들고 눈을 부릅 왈 북방 영웅이 다 이곳의 잇거 엇지 소성과 뇽문을 두리리오 명일은 우리 평 힘을 다여 소성과 뇽문을 버히고 명뎨를 금리니 선은 도술을 베푸소서 선왈 노신이 명일 도술을 다여 대왕을 도을 거시니 제장은 나의 영을 어긔지 말게 소서 오국왕이 일시 응낙니라 명일 도 장의 안자 호협 즁달 등을 불너 각각 갑병 일만과 보군 일만식 거려 팔노로 분여 여여 면 소성과 뇽문이  계교의 버서나지 못리라 제장이 청녕고 팔노로 분여 풍우가치 아가니라

이 뇽문이 명진의 드러가 년화선생긔  뉴체고 서로 십년 정회를 펼 모다 보니 신장이 구척이오 범의 얼골이라 일진 장졸이 다 놀나더라 노왕이 그 손을 잡고 가로 명을 앙모지 오더니 이제 몸을 허여 도라오니 명 신민의 복이로다 뇽문왈 왕이 강호의 무친 뇽를 이러틋 관시니 은혜 망극옵거니와 그릇 몸을 호진의 허여시니 초야의 물너가기를 원니다 선왈 누부의 십년 교훈을 일조의 져바리고 영웅지를 초야의 뭇치고져 니 삼라 노왕이  갈오 장군이 천영웅이라 일홈을 죽의 드리오고 얼골을 인각의 그리미 장부의 사업이어늘 엇지 무단이 초야의 늘그랴 나뇨 텬됴를 도으미 맛당니 기리 각라 뇽문이 침음냥구의 선생 아가 사죄고 왈 원컨대 견마의 힘을 다리이다 선이 희왈 네 이제 허물을 고치니 문호의 영홰오 국가의 이라 뇽문이 사례고 물너나 갑듀를 갓초고 텬자 뵈온 텬 희 그 손을 잡고 탄왈 짐이 박덕여 변방이 요란 뇽장 모 업셔 근심더니 경이 이제 북을 바리고 짐을 도으니 엇지 국가흥복이 아니리오 시고 즉시 뇽문을 야 거긔장군 원정후를 봉시고 년화선게 치시니 만군장졸이 다 즐기더라 뇽문이 노왕 진중의 도라와 선과 서로 즐길 위공왈 네 이제 이리오 북호의 예긔 최찰지라 텬관도 여러길노 발야 금야 경의 본진을 겁칙리니  명로 라 고 진을 옴기고 초인을 만드러 방위을 졍고 곳곳지 등불을 다라 진세를 일우고 원정후로 원수를 야 장수 팔인을 거려 진 좌우의 복엿다가 여여 협공면 적을 파리라  니원을 불너 일만오천군을 거려 군의 냥진 이로 흐르지 못게 고 긔치를 아스라 금야의 흑뮈 자옥 거시니 제군은 놀지 말고 안 속으로조차 치면 치친 수미를 미처 구치 못리라 노왕이 친히 제장을 거려 후더라

과연 북군이 팔노로 크게 쳐들오니 진이 공허고 다만 초인과 조희 긔친 이라 호장이 경여 예 진 쥴 알고 물너고저 더니 홀연 일성포향의 면 복병이 라 희미 안 속으로쎠 치니 원성후 뇽문이 뇽천검을 들고 좌우충돌니 장졸의 머리 추풍낙엽이오 죽엄이 뫼 가트니 남은 호병이 손을 묵거 항복니 원정휘 항졸를 거두어 본진의 도라오니 텬 희사 친히 잔을 드러 사례신 원쉬왈 신이 북방의 성장와 페의 성신문무신 교화를 모로옵고 도적의게 몸을 허야더니 이제 페 더옥 은권시니 불승황감오나 신의 부뫼 호지예 잇거늘 호왕이 반다시 신의 부모를 편이 두지 아닐지니 이 곳 인자의 불인지졍이로소이다 상이 드르시고 다시 술을 주어 위로왈 짐이 구쳐 도리 잇스니 경은 안심라 고 가니 사람을 부려 뇽문의 부모를 옴겨 깁흔 고 감추니라 노왕이 원수다려 왈 금번 호적이 예긔 겨시니 호협 호적과 선우의 들 듕달 촉달 등은 호즁 명장이라 금번 물 더옥 분여 날  이 불 갓흐리니 명일  친이 화 성윤의 원수를 갑흐리라 원쉬 왈 소장이 비록 죄 업오나 호협등을 버히리니 전 소장을 적게 녀기시잇고 더라

각설 호진 군이 텬관도인긔 쥬왈 명진듕의 뇽문의 얼골 갓튼 장쉬 운무중의 장창을 들고 잠간 사이 명군을 진멸고 남은 군 명을 도망니이다 촉달왈 이 곳 뇽문이라 나라을 반고 도로여 우리 장졸을 함몰니  맛당이 이 을 씨스리라 호젹왈 뇽문의 아비 청수강가의 잇스니 먼저 잡아다가 훈의 친필노 글을 부처 제 스사로 회심여 도라오게 미 가니이다 호왕이 올히 너겨 즉시 장수를 보여 뇽훈을 차즈니 발서 간고지 업거늘 그 장쉬 명 복으로 두루 방문야 차저 도라오니 훈이 황겁거늘 왕이 위로왈 그 아들이 과인의게 진충다가 명진의 투항야 나의 장졸을 만이 상허니 친필노 뇽문을 도라오고져 미로다 훈이 왈 문이 비록 자식이오나 임의 님군을 갈의여오니 위천하자 불고가라 비록 글을 부치나 부질업도소이다 듕달이 로여 죽이랴 니 무 범정왈 왕은 식노소셔 이제 뇽훈을 죽이면 뇽문이 절치려니 저를 아직 가도고 여여미 올도소이다 듕달이 그 말을 조차 훈을 가도고 훈의 필적을 모야 명진으로 보 후 텬관도인이 야의 장수를 분발 부작 두장을 소화 후의 제장을 지휘되 명진 듕의 운뮈 리니 의심치 말나 더라

시 명진 순영군 살의 맨 글을 어더 장에 올니니 원쉬 바다보니 훈의 필적이라 눈물을 먹금고 각되 부친이 호왕의 불의와 노왕의 충성을 짐작시리니 아니 헛된 글인가 다시 살피니 의심업는 부친 필적이라 혜오  비록 영귀나 부뫼 만일 호진의 마칠진 면목으로 세상의 셔리오 찰리 도라가 부모을 구고 전니의 도라가 냥국 교봉의 간예치 아니리라 을 정고 다시 각되  이고 와 원수 인신을 바다시니 거취을 분명이 리라 고 댱즁의 드러가 션과 직을 고랴 되 묵묵이 섯시니 선이 긔을 보고 왈 그 무삼 수이 만안뇨 원쉬 부친 서간을 드리고 통곡니 선이 바다보고 침음다가 미소왈 그 엇지 조덕의 거즛 글노써 서서 부르던 일을 각지 못냐 북회 비록 무모나 긔특 사람이 이시리니 그 부친을 치 아닐 거시오 그 부친이 일정 그를 부르지 아냐시라니 그 부친 문필이 넉넉지 못거 엇지 필세 여리오 원쉬 자세이 보니 부친의 필적이 아니어늘 다라 고 엿자오 다만 파적 게교를 가치면 북호를 소탕히리이다 더라

시 삼경이라 문득 운뮈 자옥고 광풍이 작며 난업슨 불이 이러니 화광이 년천여 일군이 경황니 이난 텬관도인의 도술이라 년화선이 즉시 풍을 부르며 글 두장을 소화니 이윽고 그비 붓드시 오며 그런 장 불이 일시예 지고 람이 긋치고 텬디 명낭거늘 그제야 진세를 졍고 선이 크게 웨되 적진 텬관도 날을 속이고져  당낭이 엇지 수릐를 막으리오. 밧비 호렴등의 머리를 버혀 항라 니 문득 적진의서 급히 웨되 냥국장졸이 다 머무르고 아국 텬관도인과 년화도인과 승부를 결우고져 니 니 와 즈되 만일 두렵거든 노왕과 뇽문의 머리를 버혀 보라 거늘 선이 미소왈 텬관도 도술노 우리 진중을 탐지코자 미어니와 뇽문은 하이 신 영웅이라. 제 엇지 당리오 고 하령왈 금야의 우리 진즁의 불측 변홰 무궁리니 각진을 옴겨 노진의 합세고 각각 오를 정여 방비고 설뎡두와 병영두난 텬를 호위여 군중이 공의 녕을 기다리되 만지 말나 제장이 호령을 기다리더니 이경이 되 홀연 운뮈 자옥며 산 갓튼 물결이 노진 면을 덥혀 드러오니 일군이 경황더니 년화선이 쟝예 올나 작법니 풍이 진작며 운뮈 여지고 물결이 머러지거늘 위공이 노왕과 뇽문을 다리고 그 놉흔 뫼의 올나 적진을 살피고 일으되 이난 진짓 도술이 니로다 술법이 참된즉 *의 법술이 그리 쉬우리오. 일졍 좀 법술노 존칭 텬관도라 미로다 그러 밤든 후 변이 이시리니 미리 방비리라 고 군로 남글 만이 버혀 탁자를 들고 오비단을 말나 념야 청뇽 일선을 드러 뇽 나의 군사 일천식 너허 각각 창검을 들니고 원수 군 삼만을 거려 동선를 치라 고 위공은 텬자를 뫼서 후응이 되여 적려 더라.

각설 텬관도인이 술을 부려 운무로 노진을 덥고  물을 모러드리더니 홀연 날이 고 물이 면으로 허여지거늘 도 놀나왈 이난 년화도인의 제방미라. 일 다시 비밀 술노 설츼리라 고 인여 목욕재계고 칠층단의 올나 이십팔수로 청의흑건의 호 그려 들고 동자 필셩으로 청포흑건의 촉을 들이고 긔도 후의 범 그린 거슬 다 살와바리니 초경이 지나며 문득 일천 맹회 광풍을 조처 공중으로셔 려와 일시의 눈을 부릅고 다라드니 일진이 경황지라

도 네 장수를 명여 일만군을 거려 젹진동남의 복라 고 호섭 호격 듕달 촉달 장은 좌우 선봉과 후응이 되여 일시에 치되 여여되 다만 소성을 버히라 뇽문을 가이 힘으로 잡지 못리니 자년 잡을 도리 잇스니 일정 요동치 말고 호의 세를 러 치라 고 군  범을 모라 명진을 즈치니 명진 칠십만 장졸이 경황위급더니 년화선이 전녕야 일절 요동치 말나 고 일성포향의 좌우 복병이 일천 비룡을 모러 일시의 즈치니 뇽의 소와 범의 소 천디 뒤눕고 냥진 검극이 일광을 가리우더라 위공이 풍자 두자를 써 공즁의 날니니 이윽고 풍이 진작며 비사주색니 호진 장졸이 눈을 지 못고 손을 놀니지 못여 서로 즛러 죽고 일천 회 일의 슬허지니 이윽고 텬지 명낭더라

노왕과 뇽원쉬 일시에 말을 노 좌충우돌니 호진이 황겁여 사산분주니 텬관도인이 탄왈 년화도인은 진짓 텬신이로다 그러나  술을 제 엇지 다 리오 고 진언을 념니 명진 일쳔 비룡이 일시예 허여지지라 텬관도 이십팔수를 공중의 날니더니 오방신장이 사면으로 물미듯 드러오니 금고함성이 텬디 진동지라 노왕과 원쉬 어즈러니 즈쳐 닷더니 호진의 군을 모라 냥진을 에워고 급히 치니 원수 당전야 싀살고 노왕은 뒤희 엄살야 칠성검을 두루고 청춍마를 여 번갓치 치나 당치 못고 운뮈 사색니 호졉등 사장이 호장을 거려 일시예 치며 웨되 소성을 잡으라 난 소 진동니 노왕이 심의 드러 정이 위급더니

텬관도 일월긔를 둘너 치기를 촉더니 홀연 흑운이 자욱고 공듕으로서 고이 소 나며 이십팔장은 청뇽을 타고  이십팔장은 백호를 타고 각각 날 병긔를 들고 일시에 나여와 치니 노왕이 분력여 충돌니 호셥등 사장이 노왕의 용을 보고 분노왈 우리 북방이어늘 소성을 엇지 잡지 못리오 일시에 진력여 치니 노왕이 앙텬탄왈 소성이 엇지 오 호장의 손의 맛츨줄 알니오 고 튱돌더니 문득 호셥의 칼이 몸의 갓가이 이르니 크게 한 소를 지르고 칠성검을 둘너 막아 댱을 적 능이 버서지 못고 긔운이 쇠진여 정이 위급엿더니 호격의 창을 자 려지니 촉달이 라드러 창으로 지르려 거늘 노왕이 그 창를 잡고 몸을 소소처 말게 오르며 크게 소니 사장이 그 뇽을 보고 놀 잠간 주저더니

문득 일진청풍이 이러나며 호군이 물결 허여지 듯더니 동남각상으로서 일원장이 적토마를 타고 뇽천검을 들고 나난드시 드러오며 웨여왈 필부 호격 등은 어 잇뇨 니 사장이 놀나 자시보니 이곳 뇽문이라 로야 일시에 다려드러 죽기로 혼살더니 불과 수합의 뇽천검이 빗나며 호격과 듕달의 머리 따희 러지니 냥장이 경겁야 말을 두루혀 다라나니 원수와 노왕이 분녁여 치니 촉달의 머리 마의 려지니 호왕이 경실여 아모리 줄 모르더니 원수의 칼이 빗나며 호왕의 머리 마의 려지난지라 냥쟝이 승세여 즛치니 호진 칠십만 군이 일시에 멸니 텬관도 일업서 서북을 바라고 닷더니 노왕을 만나 사로잡힌  되니라.

원쉬 호왕의 머리를 칼 여들고 노왕은 텬관도를 결박여 본진으로 도라오니 상과 년화선이 희여 노왕과 원쉬의 조를 치하더라 노왕이 텬관도를 버히고저 더니 문득 공중의서 불너왈 뇽뷔야 텬관도를 치 말나 만일 면 상뎨 노실 거시니 그 등의 자여 노아보면 세상의 뇽납지 못리라 거늘 노왕이 듯고 그 등의 역부도를 삭여 치고 인여 명으로 드러갈 <<이하 누락분을 보충함>>

년화선이 텬자를 모시고 진문의 나마자 각각 손을 잡고 술을 권여 왈 군등의 공덕을 무어스로써 갑흐리오 고 연을 설여 샹이 친이 잔을 잡고 년화선게 치허니 선이 복지쥬알 페 홍복 노왕과 원수의 지용으로 사직을 안보미로소이다 엇지 신의 공이리잇고 고 인여 사고 섬의 나리더니 간바를 모를너라

텬자와 모든 장됼이 차탄며 앙텬사례고 텬 장졸의 공노를 차레로 상사실 노왕은 왕작이 잇기로 구석을 더으시고 뇽문으로 창사왕 겸 우승상을 이고 지어 장사를 각각 #상을 더으시고 전망장수난 증직제향고 연을 설여 삼군을 상사시니 즐기난 소 텬디 진동더라

원쉬 고두야 왕작을 간절이 사양온 상왈 정의 공을 의논면 천를 반분려든 엇지 작은 봉작을 사양여 짐심을 불안케 뇨 사양치 말고 인덕으로 치민여 아름다온 일홈을 천추의 전라 뇽문이 황공여 사은숙 후 물너와 노왕끠 치사온 노왕왈 번 나 상봉이 요연니 자못 창연도다 원수 왈 선의 가르치심과 뎐의 덕이 아니면 엇지 오날날이 잇스리잇고 텬 냥왕을 권념시니 냥왕이 고왈 이제 반적을 삭평여오니 옥가를 #허시물 바나이다 상이 먼저 난가을 두루여시니 냥왕이 가전의서 사 직고 냥왕이 서로 나물 스러 피차 눈물을 뿌려 직고 본국으로 도라오니라 상이 군을 환궁시고 사텬하시니 이후로 텬해 태평여 만민이 격양가를 부르더라

이때 뇽훈이 호진의 가치여 곡으믈 헤아리고 슬허믈 마지 아니더니 슈일이 못여 모사 반정이 가로 군의 아들은 당세 영걸이라 반다시 발근 아가 공을 일월거시니 호왕이 그를 해코져   힘쎠 말녀더니 이제 호왕이 뇽장군 손의 죽어스니 반다시 그 집의 절월이 이르리니 빨니 도라가라 고 거마을 준비허여 보니

훈이 사례고 집의 도라오니 기처 관시 지낸 바를 뭇고 놀나 가로 첩이 일몽을 어드니 아 뇽천검을 띠고 불근 샹자을 바치고 청운을 타고 날노 올너가니 행여 진변의 불행미 잇난가 나이다 훈이 희왈 이 몽 길니 불구의 희뵈 잇스리로다 더니 과연 오지 아냐 홍포입은 관원이 가전의 이르러 홍보의 쓴거슬 드리거늘 바다보니 일봉셔간이라

뇽훈이 보기를 맛츠 일변 깃거우나 각되 년화선이 산여 부르니 아니가든 못려니와 본국 신민이 되여 그 님군을 해고 그 나라의 님군니 엇지 반역이 아니리오 야 자못 불안여 지저더니 수일 후의 장사국왕이 친행니 백관 위의와 기마복종이 촌락을 덥허 왕난지라 이윽고 왕이 통천관의 홍금뇽왕의 입고 손의 백옥홀을 쥐고 토전에 드러와 공경니 공의 부뷔 일 환희허나 공이 가로 경운죠월이 나의 원이라 엇지 왕궁 부귀를 질기리요 고 따를 이 업스니 왕이 일 업서 주육 진찬을 드려 위로고 눈물 뿌려 직고 국도의 도라와 덕화를 피니 성문이 인국의 흡연더라 <<이상 누락분을 보충함>>

이 장사국 승상 댱뇨의게 일녀 잇스니 일홈은 경오 시녀 춘향의 일녀 이난 소져의 동갑이라 일시의 용모덕이 소저로 일상 명쥐라 승상 부쳐 사랑야 노주 분의를 찰이지 아냐 소저로 거처 의복 음식을 함야 부듸 갓튼 쌍을 정여 일을 빗나게 랴 니 방년 십칠의 향명이 원근의 진동여 구혼리 운집되 곳도 의 업서 양 근심더니 금오랑의 아 아름다오믈 듯고 장차 정고저 니 소제 모친긔 고왈 이애 비록 춘향의 자식이나 정동형뎨라 임의 의탁을 가지로 려 맹세여시니 부모 소녀의 을 살피소서 고 이러 다시 후 젼일 몽즁의 북두추셩과 정약 바를 고니 승상왈 북두추성은 천상 성신이어늘 엇지 인간의 잇스며 비록 인세에 적강여시나 엇지 분간리오 극히 허탄도다

소제 묵언이 침소의 도라왓더니 장 판부 조양성의 아들과 성혼다 거늘 부인 민시 소저를 유왈 혼인은 인간라 맛당히 부모의 녕을 조츠미 인자의 되리어늘 너난 스사로 신낭을 갈희고져 니 이 가문의 흠오 부모의게 붓그러오믈 깃치미니 후 이런 말을 말나 고 소저의 손을 잡고 왈 네 무슨 소회 잇나니 쾌히 일너 나의 을 싀원케 라 소제왈 소녜 중심의 그윽 소회 잇스나 수괴와 일즉 고치 못여더니 오 모친이 무르시니 엇지 은휘리잇고 칠세 되던 칠월 망일의 일몽을 어드니 몽죄 여여옵거늘 이다려 몽사를 이르니 제 이  이 갓고 난대업슨 옥댱되 손의 쥐어오 마암의 경아오니 감이 입밧긔 내지 못여더니 일전 부친긔 강을 고오니 허탄 몽라 오나 신물이 완연오니 엇지 의심되지 아니리잇고 부인이 경아왈 네 말 갓틀진 진실노 허탄타 못리로다 더니 맛참 공이 드러오거늘 니시 녀의 몽사를 이르고 저의 이 철석 갓트믈 고더니

문득 명이 려 급히 명초거늘 즉시 예궐온 왕이 국사를 의논여 조정 출척을 발킬 호왕의 지친 선우의 족속을 초출여 백여인을 죽이고 사문의 방 부처 안무다.

야의 왕이 닐몽을 어드니 일위노인이 갈건포의로 드러와 가로 젼 엇지 무릉 션녀를 일위여 금슬지낙을 아니시잇고 왕왈 무릉선녜 어듸 잇잇고 노인왈 일성지에 잇스니 긴 활의 살 둘 달닌 자를 차즈소서 고 간 고지 업거늘 놀나 여 헤오 무릉선녀 쌍으로 정혼고 신물을 바다더니 도 이제  이르나 억만호의 어듸가 차즈리오 긴 활과 살 둘 달닌 자는 무어슬 이름고

명일 파조 후의 천문관이 주왈 뎐 즉위 일년의 뇽두 봉궐의 외로이 계시니 거야의 천문을 보오니 일쌍 명쥐 동정으로 조차 궁중의 비최오니 일정 무릉선 성중의 잇서 뎐 곤위를 도울 징죄오니 복망뎐 제신 중 유녀자를 간선소서 왕왈 정궁은 만민의 어미오 공사의 근원이라 거양의 일몽을 어드니 여여여 닷지 못노라 천문관이 이윽키 각다가 주왈 긴활의 살 두치 달녓다 오니 활궁 변의 긴당니 베풀 당오 살 두츤 두 옥녀를 일으민가 이다

왕이 점두니 시 댱 이 말을 듯고 일변 놀납고 일변 깃거더니 상서 뎡의 주왈 승상 댱뇨의게 일녜 잇스니 성덕이 무쌍고 그 비자 니애  용이 출세야 노쥐 참치 상고 동년 일시라 오니 신의 어린 은 이를 간선소서 댱 복디주왈 신이 일녜 잇더니 밤의 몽죄 여여옵고 보 밧든 연유를 고니 왕과 졔신이 긔이히 너기고 왕이 그 장도를 가저오라 니 댱 즉시 리를 보여 소유를 전고 댱도를 가져와 드리니 왕이 보시고 왈 과인이 십세 전 일이 거의 이젓더니 오 장도를 보니 진실노 하이 정신 인연이라 고 즉시 글월을 들고 보를 봉여 보니라

시 시 승상 말삼을 전고 옥장도를 차즈니 소제 경황더니 부인이 소제 이르러 장도를 주어보고 차탄더니 문득 감이 년단을 거려 온다 며 댱 옥디환과 원푀를 가지고 드러와 소졔를 주고 수말을 전니 소제 불안나 부득이 공경여 바다보니 일봉 서찰과 보 싼 거시라 소제 남파의 다시 살피니 금 옥환을 듸 봉여거늘 각각 어 비교니 엇지 어긧나미 잇스리오 모부인과 가중 상 즐기물 마지 아니더라

승상부뷔 소제를 어루만저 탄왈 세상의 엇지 이런 긔이 일이 잇스리오 니별이 비록 격일나 녀필종부 닌륜상라 드러가 맛당이 임사지덕으로 효측여 만민의 바라물 지 말나 며 니정이 연연니 이윽고 네뷔 봉년을 드리니 쟝소제 마지 못여 려  모녜 서로 손을 잡고 피차 청뉘환락더라

감이 위의를 휘동여 별궁으로 니 긔구의 댱녀미 비듸 업더라 허다 궁녜 홍삼 채의로 좌우의 뫼셔 졍뎐의 안돈엿더니 수일이 지나 길일이라 왕이 위의를 갓초와 별궁의 아가 홍안을 전고 합환교를 표 동서 교의에 좌정  전후의 오채 영홍더라 왕이 비로소 눈을 드러 냥인을 보니 월중계쉬 쌍으로 빗츨 자랑니 정신이 황홀고 석일 몽중의 보던 의 더니 문득 반가온 마암이 유출야 기리 읍고왈 석일 몽중의 상봉고 기리 사모더니 오날날 셩친 줄 엇지 알니오 막텬쉬니 도망치 못리로다 냥소졔 붓그럼을 머금고 답언이 업더라

일모 왕이 환궁고 냥비 처소를 정 댱소제난 정전 백화전의 처고  귀비를 봉여 정전 좌편 백자전의 처여 밤을 지고 명일 왕비로 더부러 황금뇽탑과 백옥교 위에 좌정고 뉵궁 비빙과 삼쳔궁애 차례로 조현 장녀 거동이 측양업더라

왕이 여러번 사를 보여 부모 글을 올녀 정성으로 간청니 공이  정니의 마지 못여 성에 드러와 별궁의 쳐 아 석일 몽사로 드듸여 쌍 미부를 취 그 깃분 을 어듸 비리오 관부인이 양부의 옥수와 나삼을 가로잡고 불승환희야 삼일 후 공의 부체 도로 고향으로 도라가려 니 냥비 꾸러 고 사람이 세상의 처 입신냥명여 이현부모 자고상오니 우리 왕상은 텬고의 드문 공노를 세워 일신이 영귀나 존구 왕이 향토의 거 영화를 밧지 아니시니 인자정니의 엇더리잇고 양 왕낙을 불원 주야의 차탄 아니라 후세예 불효 되물 면치 못리니 복원 존구난 텬륜자애를 각소서 공이 작왈  나히 아직 소년이 아니오 이 산림의 잇스니 엇지 정심을 허러버리리오 현부등은 다시 이런 말노 노부의 심사을 요동치 말고 다만 성덕을 힘써 아자를 돕기를 바라노라 냥비 일업서 그치다 공의 부뷔 하직고 도라가니 왕이 탄식유체왈  당당이 후세의 불효를 면치 못리로다

공이 고향의 도라가 청수강의 고기 낙더니 일일은 의유이 소동을 다리고 아와 업듸여 이지 아니커 고히 너겨 부드러 이르허니 이곳 아자 장사왕이라 왕이 이에 소동을 명여 찬선을 드리라 니 이윽고 환시 낙역여 진찬을 나오고 승상 장 뉴리잔의 가주를 가득 부어 드리니 공이 바다 마시거늘 다시 부어 올니고저 니 공이 사사왈  평 두 잔 술과 화려 진찬을 먹지 아니터니 그등이 관곡히 권 먹엇더니 미천 몸을 왕이라 니 실노 경괴도다 왕은 묵묵고 댱 전진왈 왕뎐해 엇지 이러틋 시잇가 이러므로 일국 신민이 실망고 우리 주상이 불열 화긔도 감시니 이곳 국중의 큰 근심이라 신의 집 겻희  별궁을 지어시니 이에 쳐시면 신이 조셕으로 뫼시고져 나이다 공왈 군등이 이러틋 니 지극 감사나 나의 거 곳이 선인 구이라 졸련이 바리지 못리라 다시 권치 말나 이에 낙시를 거두어 가지고 이러나니 왕이 다시 고치 못 줄 알고 다만 탄식뉴체더라

이후 종시 봉효치 못믈 슬허니 일국 신민이  화긔 소삭더라 세월이 유여 십년이 지니 별궁을 지어 댱뇨 부부를 드리고 시녀 노복을 가초고  춘향을 별궁을 지어 안돈니 차인등의 영화 부귀 비듸 업더라

이 산림처와 충신녈 모다 청수강가의 초당을 짓고 공을 쳥여 동자로 거문고을 타이고 노 부르며 잔을 날녀 소요자락니 세월이 오며가믈 모로더라 일일은 왕이 달을 여 냥비로 더부러 완월누의 풍경을 완상며 심회를 부치더니 멀니서 낭낭 저소 들니거늘 왕이 고이 너겨 수삼 동자를 거나리고 저소를 차자가니 강두의 두 노옹 오인이 조예 안저 동자를 춤추이며 노 불너 저 소와 화답니 진짓 선경이라 왕이 조예 가 공순이 녜니 제공이 눈을 드러 보니 이곳 아닌 본국왕이라 크게 놀나 밧비 려 고두사왈 전 엇지 이런 심야의 자회를 외로이  누디예 강님 성체를 잇부게 시잇가 왕이 미처 답지 못더니  노옹은 이이불견고  노옹은 포금장소니 이 곳 자가부친이라 밧비 계의서 고 제인의 말은 답되 맛참 진지나이 원 달을 조처 완상더니 홀연 가성이 열열고 저소 낭낭거늘 환자난낙고 우자난수지라 자연 회포 발여 전전여 이에 이르럿더니 존옹등의 즐기물 더러이니 불안미 심지라 존옹은 평신여 과인의 불안미 업게 라 언필의 시자로 주찬을 드리라 여 옥를 밧드러 부왕 드리고 제옹으로 더부러 잔을 권여 즐기더니 이윽고 금계 벽을 보거늘 일시에 흣터지니 왕이  환궁야 냥비를 야 언을 전고 그 부왕의 청고개결물 탄복고 자긔 술권의 종효치 못물 탄더라

이러구러 왕이 삼십오년의 왕 비 일시에 훙니 왕이 훼골닙여 녜로써 선산의 안장고 왕낙을 누려 뉵십이 되엿더니  졍이 구월 구일의 왕과 비 가지로 일뎐의 올너 술을 두어 국정을 다사러 태평으로 누리니 차시 왕이 치졍연지 사십팔년이오 노왕부체 졸연지 십년이라 왕과 냥비 한 승피운 그 자손이 이어 국왕이 되 선왕의 교화를 닥거 국민안더라

이 저작물은 저자가 사망한 지 100년이 지났으므로 전 세계적으로 퍼블릭 도메인입니다.
단, 나중에 출판된 판본이나 원본을 다른 언어로 옮긴 번역물은 시기와 지역에 따라 저작권의 보호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