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영전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나랏말싸미.png 이 문서는 옛 한글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옛 한글이 제대로 보이지 않는다면 위키문헌:옛 한글을 참고하십시오.   
위키백과
위키백과에 이 글과 관련된
자료가 있습니다.


한문본

한글본

壽聖宮, 卽安平大君舊宅也, 在長安城西仁旺山之下. 山川秀麗, 龍盤虎踞, 社稷在其南, 慶福在其東. 仁旺一脈, 逶迤而下, 臨 宮㞳起, 雖不高峻, 而登臨俯覽, 則通衢市廛, 滿城第宅, 碁布星 羅, 歷歷可指, 宛若絲列分派. 東望則宮闕縹緲, 複道橫空, 雲 烟積翠, 朝暮獻態, 眞所謂絶勝之地也. 一時酒徒射伴, 歌兒笛 童, 騷人墨客, 三春花柳之節, 九秋楓菊之時, 則無日不遊於其 上, 吟風咏月, 嘯翫忘歸.

靑坡士人柳泳, 飽聞此園之勝槪, 思欲一遊焉, 而衣裳藍縷. 容 色埋沒, 自知爲遊客之取笑, 況將進而趑趄者久矣. 萬歷辛丑春 三月旣望, 沽得濁醪一壺, 而旣乏童僕, 又無朋知, 躬自佩酒, 獨入宮門, 則觀者相顧, 莫不指笑. 生慙而無聊, 乃入後園. 登 高四望, 則新經兵燹之餘, 長安宮闕, 滿城華屋, 蕩然無有, 壤 垣破瓦, 廢井堆砌. 草樹茂密, 唯東廊數間, 蘬然獨存.

生步入西園, 泉石幽邃處, 則百草叢芊, 影落澄潭, 滿地落花, 人跡不到, 微風一起, 香氣馥郁. 生獨坐岩上, 乃咏東坡, ‘我 上朝元春半老, 滿地落花無人掃’之句, 輒解所佩酒, 盡飮之, 醉臥岩邊, 以石支頭. 俄而酒醒, 擡頭視之, 則遊人盡散, 山月 已吐, 烟籠柳眉, 風東花腮. 時聞一條軟語, 隨風而至. 生異之, 起而訪焉, 則有一少年, 與絶色靑蛾, 斑荊對坐, 見生至, 欣然 起迎. 生與之揖, 因問曰: “秀才何許人? 未卜其晝, 只卜其 夜.” 少年微哂曰: “古人云: 傾蓋若舊, 正謂此也.” 相與鼎 足而坐話. 女低聲呼兒, 則有二丫鬟, 自林中出來. 女謂其兒曰: “今夕邂逅故人之處, 又逢不期之佳客, 今日之夜, 不可寂寞而 虛度. 汝可備酒饌, 兼持筆碩而來.” 二丫鬟承命而往, 少旋而 返, 飄然若飛鳥之往來. 琉璃樽盃, 紫霞之酒, 珍果奇饌, 皆非 人世所有. 酒三行, 女口新詞, 以勸其酒, 詞曰:

重重深處別故人, 天緣未盡見無因.
幾番傷春繁花時, 爲雲爲雨夢非眞.
消盡往事成塵後, 空使今人淚滿巾.

歌竟, 欷歔飮泣, 珠淚滿面. 生異之, 起而拜曰: “僕雖非錦繡 之腸, 早事儒業, 稍知文墨之事. 今聞此詞, 格調淸越, 而意思 悲凉, 甚可怪也. 今夜之會, 月色如晝, 淸風徐來, 猶足可賞, 而相對悲泣, 何哉? 一盃相屬, 情義已孚, 而姓名不言, 懷抱未 展, 亦可疑也.” 生先言己名而强之, 少年歎息而答曰: “不言 姓名, 其意有在, 君欲强之, 則告之何難, 而所可道也, 言之長 也.” 愀然不樂者久之, 乃曰: “僕姓金, 年十歲, 能詩文, 有 名學堂, 而年十四, 登進士第二科, 一時皆以金進士稱之. 僕以 年少俠氣, 志意浩蕩, 不能自抑. 又以此女之故, 將父母之遺體, 竟作不孝之子, 天地間一罪人之名, 何用强知? 此女之名雲英, 彼兩女之名, 一名緣珠, 一名宋玉, 皆故安平大君之宮人也.” 生曰: “言出而不盡, 則初不如不言之爲愈也. 安平盛時之事, 進士傷懷之由, 可得聞其詳乎?” 進士顧雲英曰: “星霜屢移, 日月已久, 其時之事, 汝能記憶否?” 雲英答曰: “心中畜怨, 何日忘之? 妾試言之, 郞君在傍, 補其闕漏.” 乃言曰: “莊憲 大王子, 八大君中, 安平大君最爲英睿. 上甚愛之, 賞賜無數, 故田民財貨, 獨步諸宮. 年十三, 出居私宮, 宮名卽壽聖宮也. 以儒業自任, 夜則讀書, 晝則或賦詩, 或書隷, 未嘗一刻之放過, 一時文人才士, 咸萃其門, 較其長短, 或知鷄叫參橫講論不怠, 而大君尤工於筆法, 鳴於一國. 文廟在邸時, 每與集賢殿諸學士, 論安平筆法曰: “吾弟若生於中國, 雖不及於王逸少, 豈後於趙 松雪乎!” 稱賞不已.

一日, 大君於妻等曰: “天下百家之才, 必就安靜處, 做工而後 可成. 都城門外, 山川寂寥, 閻落稍遠, 於此做業, 可以專精.” 卽搆精舍十數間于其上, 扁其堂曰: ‘匪懈堂’, 又築一壇于其 側, 名曰: ‘盟詩壇’, 皆顧名思義之意也. 一時文章鉅筆, 咸 集其壇, 文章則成三問爲首, 筆法則崔興孝爲首. 雖然, 皆不及 於大君之才也.

一日, 大君乘醉, 呼諸侍女曰: “天之降才, 豈獨豊於男而嗇於 女乎? 今世以文章自許者, 不爲不多, 而皆莫能相尙, 無出類拔 萃者, 汝等亦勉之哉!” 於是, 宮女中, 擇其年少美容者十人敎 之. 先授諺解小學, 讀誦而後, 庸學論孟詩書通史, 盡敎之, 又 抄李杜唐音數百首敎之, 五年之內, 果皆成才. 大君入則使妾等, 不離眼前, 作詩斥正, 第其高下, 明用賞罰, 以爲勸獎, 其卓犖之氣像, 縱不及於大君, 而音律之淸雅, 句法 之婉熟, 亦可以窺盛唐詩人之蕃蘺也. 十人之名, 則小玉,芙蓉, 飛瓊,翡翠,玉女,金漣,銀蟾,紫鸞,寶蓮,雲英, 雲英卽妾也. 大君 皆甚撫恤, 尙畜宮內, 使不得與人對語, 日與文士, 盃酒戰藝, 而未嘗以妾等, 一番相近者, 盖慮外人之或知也. 常下令曰: “侍女一出宮門, 則其罪當死, 外人知宮女知名, 其罪亦死.” 一日, 大君自外而入, 呼妾等曰: “今日與文士某某飮酒, 有祥 靑烟, 起自宮樹, 或籠城堞, 或飛山麓. 我先占五言一絶, 使坐 客次之, 皆不稱意. 汝等以年次, 各製以進.” 小玉先呈曰:

緣烟細如織, 隨風伴入門.
依微深復淺, 不覺近黃昏.

芙蓉次呈曰:

飛空遙帶雨, 落地復爲雲.
近夕山光暗, 幽思尙楚君.

翡翠呈曰:

覆花蜂失勢, 籠竹鳥迷巢.
黃昏成小雨, 窓外聽蕭蕭.

飛瓊呈曰:

小杏難成眼, 孤篁獨保靑.
輕陰暫見重, 日暮又昏冥.

玉女呈曰:

蔽日輕紈細, 橫山翠帶長.
微風吹漸散, 猶濕小池塘.

金蓮呈曰:

山下寒烟積, 橫飛宮樹邊.
風吹自不定, 斜日滿蒼天.

銀蟾呈曰:

山谷繁陰起, 池臺緣影流.
飛歸無處覓, 荷葉露珠留.

紫鸞呈曰:

早向洞門暗, 橫連高樹低.
須臾忽飛去, 西岳與前溪.

妾亦呈曰:

望遠靑烟細, 佳人罷織紈.
臨風獨惆悵 飛去落巫山.

寶蓮呈曰:

短壑春陰裡, 長安水氣中.
能令人世上, 忽作翠珠宮.

大君看罷, 大驚曰: “雖比於晩唐之詩, 亦可伯仲, 而謹甫以下, 不可執鞭也.” 再三吟咏, 莫知其高下, 良久曰: “芙蓉詩, 思 戀楚君, 余甚嘉之, 翡翠詩, 比前騷雅, 玉女詩, 意思飄逸, 末 句有隱隱然餘意, 以此兩詩, 當爲居魁.” 又曰: “我初見詩, 憂劣莫辨, 一再翫繹, 則紫鸞之詩, 意思深遠, 令人不覺嗟嘆而 蹈舞也. 餘詩亦皆淸雅, 而獨雲英之詩, 顯有惆悵思人之意. 未 知其所思者何人, 事當訊問, 而其才可惜, 故姑置之.”

妾卽下庭, 伏泣而對曰: “追辭之際, 偶然而發, 豈有他意乎! 今見疑於主君, 妾萬死無惜.” 大君命之坐曰: “詩出於性情, 不可掩匿, 汝勿復言.” 卽出綵帛十端, 分賜十人. 大君未嘗有 私於妾, 而宮中之人, 皆知大君之意, 在於妾也.

十人皆退在洞房, 畵燭高燒, 七寶書案, 置唐律一卷, 論古人宮 怨詩高下, 妾獨倚屛風, 悄然不語, 如泥塑之人. 小玉顧見妾曰, “日間賦烟之詩, 見疑於主君, 以此隱憂而不語乎? 抑主君向意, 當有錦衾之歡, 故暗喜而不語乎? 汝心所懷, 未可知也.” 妾歛 容而答曰: “汝非我, 安知我之心哉? 我方賦一詩, 搜奇未得, 故若思不語耳.” 銀蟾曰: “意之所向, 心不在焉, 故旁人之言, 如風過耳. 汝之不言, 不難知也. 我將試之.” 卽以窓外葡萄爲 題, 使作七言四韻促之, 妾應口卽吟, 其詩曰:

蜿蜒藤草似龍行, 翠葉成陰忽有情.
署日嚴威能徹照, 晴天寒影反虛明.
抽絲攀檻如留意, 結果垂珠欲效誠.
若待他時應變化, 會乘雨雲上三淸.

小玉見詩, 起而拜曰: “眞天下之奇才也! 風格之不高, 雖似舊 調, 而蒼卒製作如此, 此詩人之最難處也. 我之心悅誠服, 如七 十子之服孔子也.” 紫鸞曰: “言不可不愼也, 何其許如之太過 耶? 但文字蜿曲, 且有飛騰之態, 則有之矣.” 一座皆曰: “確 論也.” 妾雖以此詩解之, 而群疑猶未盡釋.

翌日, 門外有車馬騈闐之聲, 閽者奔入而告曰: “衆賓至矣.” 大君掃東閣延入, 皆文人才士也. 坐定, 大君以妾等所製賦烟詩 示之, 滿坐大驚曰: “不意今日復見盛唐音調. 非我等所可比肩 也. 如此至寶, 進賜從何得之?” 大君薇笑曰: “何爲其然耶? 童僕偶然得於街上而來, 未知何人之所作, 而想必出於閭閻才士 之手也.”

群疑未定, 俄而成三問至曰: “才不借於異代, 自前朝迄于今, 而已六百餘年, 以詩鳴於東國者, 不知其幾人, 或명沉濁而不雅, 或輕淸而浮藻, 皆不合音律, 失其性情, 吾不欲觀諸, 今觀此詩, 風格淸眞, 思意超越, 小無塵世之態, 此必深宮之人, 不與俗人 相接, 只讀古人之詩, 而晝夜吟誦, 自得於心者也. 詳味其意, 其曰 ‘臨風獨惆悵’者, 有思人之意. 其曰 ‘孤篁獨保靑’者, 有守貞節之意. 其曰 ‘風吹自不定’者, 有難保之態. 其曰 ‘幽思向楚君’者, 有向君之誠. 其曰 ‘荷葉露珠留’者,‘西 岳與前溪’者, 非天上神仙, 則不得如此形容矣. 格調雖有高下, 而薰陶氣像, 則大約皆同. 進賜宮中, 必儲養此十仙人, 願毋隱 一見.” 大君內自心服, 而外不頷可曰: “誰謂謹甫有詩鑑乎, 我宮中豈有此等人哉! 可謂惑之甚矣.”

于時, 十人從窓隙暗聞, 莫不歎服. 是夜, 紫鸞以至誠問於妾曰: “女子生而願爲有嫁之心, 人皆有之. 汝之所思, 未知何許情人, 悶汝之形容, 日漸減舊, 以情悃問之, 妾須毋隱.” 妾起而謝曰: “宮人甚多, 恐有囑喧, 不敢開口, 今承悃愊, 何敢隱乎?” 上 年秋, 黃菊初開, 紅葉漸凋之時, 大君獨坐書堂, 使侍女磨墨張 縑, 寫七言四韻十首. 小童自外而進曰: “有年少儒生, 自稱金 進士見之.” 大君喜曰: “金進士來矣.” 使之迎入, 則布衣革 帶士, 趨進上階, 如鳥舒翼. 當席拜坐, 容儀神秀, 若仙中人也. 大君一見傾心, 卽趨席對坐, 進士避席而拜辭曰: “猥荷盛眷, 屢辱尊命, 今承警咳, 無任悚恢.” 大君慰之曰: “久仰聲華, 坐屋冠盖, 光動一室, 錫我百朋.”

進士初入, 已與侍女相面, 而大君以進士年少儒生, 中心易之, 不令以妾等避之. 大君謂進士曰: “秋景甚好, 願賜一詩, 以此 堂生彩.” 進士避席而辭曰: “虛名蔑實, 詩之格律, 小子安敢 知乎?” 大君以金蓮唱歌, 芙蓉彈琴, 寶蓮吹簫, 飛瓊行盃, 以 妾奉硯. 于時, 妾年十七, 一見郎君, 魂迷意闌. 郎君亦顧妾, 而含笑頻頻送目. 大君謂進士曰: “我之待君, 誠款至矣. 君何 惜一吐瓊琚, 使此堂無顔色乎?” 進士卽握筆, 書五言四韻一首 曰:

旅鴈向南去, 宮中秋色深.
水寒荷折玉, 霜重菊垂金.
綺席紅顔女, 瑤絃白雪音.
流霞一斗酒, 先醉意難禁.

大君吟咏再三而驚之曰: “眞所謂天下之奇才也. 何相見之晩 耶!” 侍女十人, 一時回顧, 莫不動容曰: “此必王子晋, 駕鶴 而來于塵寰. 豈有如此人哉!” 大君把盃而問曰: “古之詩人, 孰爲宗匠?” 進士曰: “以小子所見言之, 李白天上神仙, 長在 玉皇香案前, 而來遊玄圃, 餐盡玉液, 不勝醉興, 折得萬樹琪花, 隨風雨散落人間之氣像也. 至於盧王, 海上仙人, 日月出沒, 雲 華變化, 滄波動搖, 鯨魚噴薄, 島嶼蒼茫, 草樹薈鬱, 浪花菱葉, 水鳥之歌, 蛟龍之淚, 悉藏於胸襟, 此詩之造化也. 孟浩然音響 最高, 此學師曠, 習音律之人也. 李義山學得仙術, 早役詩魔, 一生編什, 無非鬼語也. 自餘紛紛, 何足盡陳.” 大君曰: “日 與文士論詩, 以草堂爲首者多, 此言何謂也?” 進士曰: “然. 以俗儒所尙言之, 猶膾炙之悅人口. 子美之詩, 眞膾與炙也.”

大君曰: “百體俱備, 比興極精, 豈以草堂爲輕哉?” 進士謝曰: “小子何敢輕之. 論其長處, 則如漢武帝, 御未央之宮, 憤四夷 之猖夏, 命將薄伐, 百虎萬態之士, 連亙數千里, 言其短處, 則 如使相如賦長楊,馬遷草封禪. 求神山, 則如使東方朔侍左右, 西 王母獻天桃. 是以杜甫之文章, 可謂百體之俱備矣. 至比於李白, 則不啻天壤之不侔, 江海之不同也. 至比於王孟, 則子美驅車先 適, 而王孟執鞭爭道矣.’ 大君曰.‘聞君之言, 胸中惝恍, 若御 長風上太淸. 第杜詩, 天下之高文, 雖不足於樂府, 豈與王孟爭 道哉? 雖然, 姑舍是, 願君又費一吟, 使此堂增倍一般光彩.” 進士卽賦七言四韻一首, 其詩曰:

烟散金塘露氣凉, 碧天如水夜何長.
微風有意吹垂箔, 白月多情入小堂.
夜畔隱開松反影, 盃中波好菊留香.
院公雖小頗能飮, 莫怪瓮間醉後狂.

大君益奇之, 前席摎手曰: “進士非今世之才. 非余之所能論其 高下也. 且非徒能文章筆法, 又極神妙, 天之生君於東方, 必非 偶然也.” 又使草書, 揮筆之際, 筆墨誤落於妾之手指, 如蠅翼. 妾以此爲榮, 不爲拭除, 左右宮人, 咸顧微笑, 比之登龍門. 時夜將半, 更漏相催, 大君欠身思睡曰: “我醉矣. 君亦退休, 勿忘‘明朝有意抱琴來’之句.” 翌日, 大君再三吟其兩詩而歎 曰: “當與謹甫爭雄, 而其淸雅之態, 則過之矣.” 妾自是, 寢 不能寐, 食滅心煩, 不覺衣帶之緩, 汝未能織之乎?” 紫鸞曰: “我忘之矣. 今聞汝言, 恍若酒醒.”

其後, 大君頻接進士, 而以妾等不相見, 故妾每從門隙而窺之, 一日, 以薛濤牋寫五言四韻一首曰:

布衣革帶士, 玉貌如神仙.
每從簾間望, 何無月下緣.
洗顔淚作水, 彈琴恨鳴絃.
無限胸中怨, 擡頭欲訴天.

以詩及金鈿一隻同裏, 重封十襲, 欲寄進士, 而無便可達. 其夜 月夕, 大君開酒大會, 賓客咸稱進士之才, 以二詩示之, 俱各傳 觀, 稱贊不已, 皆願一見, 大君卽送人馬請之. 俄而, 進士至而 就坐, 形容癯瘦, 風槪消沮, 殊非昔日之氣像. 大君慰之曰: “進士未憂楚之心, 而先有澤畔之憔悴乎?” 滿坐大笑. 進士起 而謝曰: “僕以寒賤儒生, 猥蒙進士之寵眷, 福過災生, 疾病纏 身, 食飮專廢, 起居須人, 今承厚招, 扶曳來謁矣.” 坐客皆歛 膝而敬.

進士以年少儒生, 坐於末席, 與內只隔一壁. 夜已將闌, 衆賓大 醉. 妾穴壁作孔而窺之, 進士亦知其意, 向隅而坐. 妾以封書, 從穴投之, 進士拾得歸家, 拆而視之, 悲不自勝, 不忍釋手, 思 念之情, 倍於曩時, 如不能自存. 卽欲答書以寄, 而靑鳥無憑, 獨自愁歎而已.

聞有一巫女, 居在東門外, 以靈異得名, 出入其宮中, 甚見寵信. 進士訪至其家, 則其巫年未三旬, 姿色殊美, 早寡, 以淫女自處, 見進士至, 盛備酒饌, 而待之甚厚. 進士把盃不飮曰: “今日有 忙迫之事, 明日再來矣.” 翌日又往, 則亦如之. 進士不敢開口, 但曰: “明日又再來矣.”

巫見進士容貌脫俗, 中心悅之, 而連日往來, 不出一言. 意謂年 少之人, 必以羞澁不言, 我先以意挑之, 挽留繼夜, 要以同枕. 明日, 沐浴梳洗, 盡態凝粧, 多般盛飾, 布滿花氈瓊瑤席, 使小 婢坐門外候之. 進士又至, 見其容飾之華, 鋪陳之美, 中心怪之. 巫曰: “今夕何夕? 見此至人.” 進士意不在焉, 不答其語, 愀 然不樂. 巫怒曰: “寡女之家, 年少之男, 何往來之不憚煩!” 進士曰: “巫若神異, 則豈不知我來之意乎?” 巫卽就靈座, 拜 于神前, 搖鈴祝說, 遍身寒戰, 頃之, 動身而言曰: “郎君誠可 怜也. 以齟齬之策, 欲遂其難成之計, 非但其意不成, 未及三年, 其爲泉下之人哉.” 進士泣而謝曰: “巫雖不言, 我亦知之. 然 中心怨結, 百藥未解. 若因神巫, 幸傳尺素, 則死亦榮矣.” 巫 曰: “卑賤巫女, 雖因神祀, 時或出入, 而非有招命, 則不敢入. 然爲郎君, 試一往焉.” 進士自懷中出一封書, 以贈曰: “愼毋 枉傳, 以作禍機.”

巫持入宮門, 則宮中之人皆怪其來, 巫權辭以對, 乃得間目, 引 妾于後庭無人處, 以封書授之. 妾還房拆而視之, 其書云: “自 一番目成之後, 心飛魂越, 不能定情, 每向城西, 幾斷寸腸. 曾 因壁間之傳書, 敬承不忘之玉音, 開未盡而咽塞, 讀未半而淚滴 濕字. 自是之後, 寢不能寐, 食不下咽, 病入膏盲, 百藥無效, 九原可見, 唯願溘然而從. 蒼天俯憐, 神鬼黙佑, 倘使生前, 一 洩此恨, 則當紛身磨骨, 以祭于天地百神之靈矣. 臨楮哽咽, 夫 復何言, 不備謹書.” 書下復有七韻一詩云:

樓閣重重掩夕霏, 樹陰雲影摠依微.
落花流水隨溝出, 乳燕含泥趁檻歸.
倚枕未成蝴蝶夢, 回眸空望鴈魚稀.
玉容在眼何無語, 草緣鸞啼淚濕衣.

妾覽罷, 聲斷氣塞, 口不能言, 淚盡繼血. 隱身於屛風之後, 唯 畏人知.

自是厥後, 頃刻不忘, 如癡如狂, 見於辭色, 主君之疑, 人言之 怪, 實不虛矣. 紫鸞亦怨女, 及聞此言, 含淚而言曰: “詩出於 性情, 不可欺也.” 一日, 大君呼翡翠曰: “汝等十人, 同在一 室, 業不專一.” 當分五人置之西宮, 妾與紫鸞,銀蟾,玉女,翡 翠, 卽日移焉. 玉女曰: “幽花細草, 流水芳林, 正似山家野庄, 眞所謂讀書堂也.” 妾答曰: “旣非舍人, 又非僧尼, 而鎖此深 宮, 眞所謂長信宮也.” 左右莫不嗟惋. 其後, 妾欲作一書, 以 致意於進士, 以至誠事巫, 請之甚懇, 而終不肯來, 盖不無挾憾 於進士之無意於渠也.

一夕, 紫鸞密言于妾曰: “宮中之人, 每歲仲秋, 浣紗於蕩春臺 下之水, 仍說盃酌而罷. 今年則設於昭格署洞, 而往來尋見其巫, 則此第一良策.” 妾然之, 若待仲秋, 度一日如三秋. 翡翠微聞 其語, 佯若不知, 而語妾曰: “汝初來時, 顔色如梨花, 不施鉛 粉, 而有天然綽約之恣, 故宮中之人, 以虢國夫人稱之. 比來容 色減舊, 漸不如初, 是何故耶?” 妾答曰: “稟質虛弱, 每當炎 節, 則例有署渴之病, 梧桐葉落, 繡幕生凉, 則自至稍蘇矣.” 翡翠賦一詩戱贈. 無非翫弄之態, 而意思絶妙, 妾奇其才而羞其 弄.

荏苒數月, 節屬淸秋, 凄風夕起, 細菊吐黃, 草虫歛聲, 皓月流 光. 妾知西宮之人, 已不可隱, 以實告之曰: “願勿使南宮之人 知之.” 于時, 旅鴈南飛, 玉露成團, 淸溪浣紗. 正當其時, 欲 與諸女, 牢定日期, 而論議甲乙, 未定浣濯之所. 南宮之人曰: “淸溪白石, 無踰於蕩春臺下.” 西宮之人曰: “昭格署洞泉石, 不下於門外, 何必舍邇而求諸遠乎.” 南宮之人, 固執不許, 未 決而罷.

其夜, 紫鸞曰: “南宮五人中, 小玉主論, 我以奇計, 可回其 意.” 以玉燈前導, 至南宮, 金蓮喜迎曰: “一分西宮, 如隔秦 楚, 不意今夕玉體左臨, 深謝厚意.”

小玉曰: “何謝之有? 此乃說客也.” 紫鸞歛袵正色曰: “他人 有心, 予忖度之, 其子之說歟?” 小玉曰: “西宮之人, 欲往昭 格署洞, 而我獨堅執. 故汝中夜來訪, 其謂說客, 不亦宜乎.” 紫鸞曰: “西宮五人中, 吾獨欲往城內也.” 小玉曰: “獨思城 內, 其何意哉?”

紫鸞曰: “吾聞昭格署洞, 乃祭天星之處, 而洞名三淸云. 吾徒 十人, 必是三淸仙女, 誤讀黃庭經, 謫下人間. 旣在塵寰, 則山 家野村, 農墅漁店, 何處不可? 而牢鎖深宮, 有若籠中之鳥, 聞 黃鸝而歎息, 對綠楊而歔欷. 至於乳燕雙飛, 栖鳥兩眠, 草有合 歡, 木有連理, 無知草木, 至微禽鳥, 亦稟陰陽, 莫不交歡. 吾 儕十人, 獨有何罪, 而寂寞深宮, 長鎖一身, 春花秋月, 伴燈消 魂, 虛抛靑春之年, 空遺黃壤之恨, 賦命之薄, 何其至此之甚耶! 人生一老, 不可復少, 子更思之, 寧不悲哉! 今可沐浴於淸川, 以潔其身, 入于太乙祠, 扣頭百拜, 合手祈祝, 冀資冥佑, 欲免 來世之此若也. 豈有他意哉? 凡我宮之人, 情若同氣, 而因此一 事, 疑人於不當疑之地耶? 緣我無狀, 言不見信之致也!”

小玉起而謝曰: “我燭理未瑩, 不及於君遠矣. 初不許城內者, 城中素多無賴俠客之徒, 慮有意外强暴之辱, 故疑之, 今汝能使 余, 不遠而復通. 自今以後, 雖白日昇天, 而吾可從之, 雖憑河 入海, 而亦可從之, 所謂因人成事, 而及其成功則一也.” 芙蓉 曰: “凡事心定, 上言未定, 兩人爭之, 終夜未決, 事不順矣. 一家之事, 主君不知, 而僕妾密議, 心不忠矣, 日間所爭之事, 宵未半而屈之人, 人不信矣. 且淸湫玉川, 無處不有, 而必往城 祠, 似不宜矣. 匪懈堂前, 水淸石白, 每歲浣洗於此, 而今欲所 轍, 亦不宜矣. 一擧而有此五失, 妾不從命.” 寶連曰: “言者 文身之具, 謹與不謹, 慶殃隨之. 是故, 君子愼之, 守口如甁. 漢時, 丙吉張相如, 終日不語, 而事無不成, 嗇夫喋喋利口, 而 張釋之, 秦詆之. 以妾觀之, 紫鸞之言, 隱而不發, 小玉之言, 强而勉從, 芙蓉之言, 務在文飾, 皆不合吾意, 今此之行, 妾不 與焉.” 金蓮曰: “今夜之論, 終不歸一, 我且穆卜.” 卽展羲 經而占之, 得卦解之曰: “明日, 雲英必遇丈夫矣. 雲英容貌擧 止, 似非人世間者也. 主君傾心已久, 而雲英以死拒之, 無他故 矣, 不忍負夫人之恩也. 主君之威令雖嚴, 而恐傷雲英之身, 故 不敢近之. 今舍此寂寞之處, 而欲往彼繁華之地, 遊俠少年見其 色, 則必有喪魂欲狂者. 雖不能相近, 而指點送目, 斯亦辱矣. 前日, 主君下令曰: “宮女出門, 外人之名, 其罪皆死.”今此之 行, 妾不與焉.”

紫鸞知事不儕, 憮然不樂, 方欲辭去. 飛瓊泣把羅帶, 强留之, 以鸚鵡盃, 酌雲乳勸之, 左右皆飮. 金蓮曰: “今夕之會, 務在 從容, 而飛瓊之泣, 妾實悶之.” 飛瓊曰: “初在南宮時, 與雲 英交道甚密, 死生榮辱, 若與同之, 今雖異居, 寧忍忘之. 前日, 主君前問安時, 見雲英於堂前, 纖腰瘦盡, 容色憔悴. 聲音細縷, 若不出口. 起拜之際, 無力仆地, 妾扶而起之, 以善言慰之. 雲 娘答曰: “不幸有疾, 朝夕將死. 妾之微命, 死無足惜, 而九人 之文章才華, 日就月長, 他日, 佳篇麗什, 聳動一世, 而妾不及 見矣, 是以悲不能禁.”其言頗極悽切, 妾爲之下淚, 到今思之, 其疾實在於所思也. 嗟呼! 紫鸞, 雲娘之友也. 欲以垂死之人, 置之於天壇之上, 不亦難哉. 今日之計, 若不得成, 則泉壤之下, 死不暝目, 怨歸南宮, 其有旣乎? 書曰: “作善降之百祥, 不善 降之百殃”今此之論, 善乎?不善乎?” 小玉曰: “妾旣許諾, 三 人之志, 旣已順矣, 豈可半塗而廢乎. 設或事泄, 雲英獨被其罪, 他人何與焉哉. 妾不爲再言, 當爲雲英死之.” 紫鸞曰: “從之 者半, 不從者半, 事不諧矣.”欲起而還坐, 更探其意, 或欲從 之, 而以兩言爲恥. 紫鸞曰: “天下之事, 有正有權, 權而得中, 是亦正矣. 豈無變通之權, 而膠守前言乎.” 左右一時從之. 紫 鸞曰: “余非好辯, 爲人謀忠, 不得不爾.” 飛瓊曰: “古者蘇 秦, 使六國合從, 今紫鸞能使五入承順, 可謂辯士.” 紫鸞曰: “蘇秦能佩六國相印, 今吾以何物贈之乎?” 金蓮曰: “合從者, 六國之利也. 今此承順, 有何所利於五人乎?” 因相對大笑. 紫 鸞曰: “南宮之人皆善, 而能使雲英復繼垂絶之命, 豈不拜謝?” 乃起而再拜, 小玉亦起而拜. 紫鸞曰: “今日之事, 五人從之, 上有天, 下有地, 燈燭照之, 鬼神臨之, 明日, 豈有他意乎?”乃 起拜而去, 五人皆拜送于中門之外.

紫鸞歸於妾, 妾扶壁而起, 再拜而謝曰: “生我者父母也, 活我 者娘也. 入地之前, 誓報此恩.”坐以待朝, 小玉與南宮四人, 入 而問安, 退會於中堂. 小玉曰: “天朗水冷, 正當浣紗之時, 今 日設帳於, 昭格署洞, 可乎?” 八人皆無異辭.

妾退還西宮, 以白羅衫, 書滿腔哀怨而懷之, 與紫鸞故爲落後, 謂執馬者曰: “東門外巫女, 最爲靈驗云, 我將往其家, 問病而 行.” 僮僕如其言. 至其家, 巽辭哀乞曰: “今日之來, 本欲爲 一見金進士耳. 可急通之, 則終身報恩.”巫如其言送人, 則進士 顚到而至矣. 兩人相見, 不得出一言, 但流涕而已. 妾以封書給 之曰: “乘夕當還, 郞君於此留待. 卽上馬而去.

進士坼封書而視之, 其辭曰:

曩者, 巫山神女, 傳致一札, 琅琅玉音, 滿紙丁寧. 敬奉三復, 悲歡交至, 意不自定. 卽欲答書, 而旣無信便. 且恐漏泄, 引領 懸望, 欲飛無翼, 斷腸消魂. 只待死日, 而未死之前, 憑此尺素, 吐盡平生之懷, 伏願郎君留神焉. 妾鄕南方也, 父母愛妾, 偏於 諸子中, 出遊嬉戱, 姙其所欲. 園林溪水之涯, 梅竹橘柚之蔭, 日以遊翫爲事. 苔磯釣漁之徒, 罷牧弄笛之兒, 朝暮入眼. 其他 山野之態, 田家之興, 難以毛擧. 父母初敎以三綱行實, 七言唐 音. 年十三, 主君招之, 故別父母, 遠兄弟, 來入宮門. 不禁思 歸之情, 日以蓬頭垢面, 藍縷儀裳, 欲爲觀者之陋, 伏庭而泣, 宮人曰: “有一朶蓮花, 自生庭中.” 夫人愛之, 無異己出. 主 君亦不以尋常視之. 宮中之人, 莫不親愛如骨肉. 一自從事學問 之後, 頗知義理, 能審音律, 故宮人莫不敬服. 及徙西宮之後, 琴書專一, 所造益深. 凡賓客所製之詩, 無一掛眼, 才難不其然 乎! 恨不得爲男, 立身揚名, 而爲紅顔薄命之軀, 一閉深宮, 終 成枯落而已, 豈不哀哉! 人生一死之後, 誰復知之. 是以恨結心 曲, 怨塡胸海. 每停刺繡, 而付之燈火, 罷織錦, 而投杼下機, 裂破罷幃, 折其玉簪. 暫得酒興, 則脫爲散步, 剝落階花, 手折 庭草, 如癡如狂, 情不自抑. 上年秋月之夜, 一見君子之容儀, 意謂天上神仙, 謫下塵寰. 妾之容色, 最出於九人之下, 而有何 宿世之緣, 那知筆下之一點, 竟作胸中怨結之祟. 以簾間之望, 擬作奉箒之緣, 以夢中之見, 將續不忘之恩. 雖無一番衾裡之歡, 玉貌手容, 恍在眼中. 梨花杜鵑之啼, 梧桐夜雨之聲, 慘不忍聞, 庭前細草之生, 天際孤雲之飛, 慘不忍見. 或倚屛而坐, 或憑欄 而立, 搥胸頓足, 獨訴蒼天而已. 不識郎君亦念妾否? 只恨此身 未見郎君之前, 先自溘然, 則地老天荒, 此情不泯. 今日浣紗之 行, 兩宮侍女皆已集, 故不得久留於此. 淚和墨汁, 魂結羅縷, 伏願郎君, 俯賜一覽. 又以拙句謹答前惠, 非此之僞弄, 聊以寓 咏好意.

其文則傷秋之賦, 其詩則相思之詩也.

是夕來時, 紫鸞與妾又先出. 而向東門, 則小玉微笑, 賦一絶以 贈之, 無非譏妾之意也. 妾中心羞赧, 而含忍受之, 其詩曰: 乙祠前一水回, 天壇雲盡九門開.

細腰不勝狂風急, 暫避林中日暮來.

紫鸞卽次其韻, 翡翠玉女, 相繼次之, 亦皆譏妾之意也.

妾騎馬, 而先來至巫家, 則巫顯有含慍之色, 向壁而坐, 不借顔 色. 進士抱羅衫, 終日飮泣, 喪魂失性, 尙不知妾之來矣. 妾解 左手所着雲南玉色金環, 納于進士之懷中曰: “郎君不以妾爲菲 薄, 屈千金之軀, 來待陋舍, 妾雖不敏, 亦非木石, 敢不以死許 之, 妾若食言, 有此金環”行色忽遽, 起以將別, 流涕如雨. 與 進士附耳語曰: “妾在西宮, 郎君來, 暮夜, 由西墻而入, 則三 生未盡之緣, 庶可續矣.” 言訖, 拂衣而去, 先入宮門, 則八入 繼至.

其夜二更, 小玉與飛瓊, 明燭前導, 而來西宮曰: “日間之詩, 出於無情, 而言涉戱翫. 是以不避深夜, 負荊來謝耳.” 紫鸞曰: “五人之詩, 皆出南宮. 一自分宮之後, 頗有形跡, 有似唐時牛 李之黨, 何不爲其然也. 女子之情則一也. 久閉離宮, 長弔隻影, 所對者燈燭而已, 所爲者絃歌而已. 百花含葩而笑, 雙燕交翼而 戱, 薄命妾等, 同銷深宮, 覽物懷春, 情思如何. 朝雲岱神, 而 頻入楚王之夢, 王母仙女, 而幾參瑤臺之宴. 女子之意, 宜無異 同, 而南宮之人, 何獨與姮娥苦守貞節, 不悔靈藥之偸乎!”

飛瓊與玉女, 皆不禁淚流曰: “一人之心, 卽天下人之心也. 今 承盛敎, 悲憾之懷, 油然而出矣.”起拜而去. 妾謂紫鸞曰: “今 夕, 妾與進士有金石之約. 今若不來, 明日必踰墻而來矣. 來則 何以待之?” 紫鸞曰: “繡幕重重, 綺席燦爛, 有酒如河, 有肉 如坡, 有不來則已, 來則待之何難.”其夜果不來.

進士密窺其處, 則墻垣高峻, 自非身俱羽翼, 莫能至矣. 還家, 脉脉不語, 憂形於色. 其奴名特者, 素稱能而多術. 見進士之顔 色, 進而跪曰: “進士主, 必不久於世矣.” 伏庭而泣. 進士跪 而執其手, 悉陳其懷抱, 特曰: “何不早言?吾當圖之.” 卽造槎 橋, 甚爲輕捷, 能捲能舒. 捲之則如貼屛風, 舒之則五六丈許, 而可運於掌上. 特敎之曰: “持此橋, 上宮墻而還, 捲舒於內, 下之來時, 亦如之.”

進士使特試於庭, 果如其言, 進士甚喜之. 其夕將往時, 特又自 懷中出給豹皮襪, 曰: “非此難越.” 進士用着而行之, 輕如飛 鳥, 所踐無足聲. 進士用其計, 踰墻而入, 伏於竹林中, 月色如 晝, 宮中寂廖. 少焉, 有人自內而出, 散步微吟. 進士披竹出頭 曰: “何人來此?”其人笑而答曰: “郞出郞出.”進士趨而揖曰: “年少之人, 不勝風流之興, 冒犯萬死, 敢至于此, 願娘怜我.” 紫鸞曰: “苦待進士之來, 若大旱之望雲霓也. 今幸得見, 妾等 蘇矣. 郞君, 願勿疑焉” 卽引而入, 進士由層階循曲欄, 竦肩而 入.

妾開紗窓, 明玉燈而坐, 以獸形金爐, 燒鬱金香, 琉璃書案, 展 太平廣記一卷, 見進士至, 起而迎拜. 郞亦答拜, 以賓主之禮, 分東西坐, 使紫鸞設珍羞奇饌, 而酌紫霞酒飮之. 酒三行, 進士 佯醉曰: “夜如幾何?” 紫鸞會知其意, 垂帳閉門而出. 妾滅燈 同枕, 喜可知矣. 夜旣向晨, 群鷄報曉, 進士起而去. 自是以後, 昏入曉出, 無夕不然. 喜深意密, 自不知止. 墻內雪上, 頗有跫 痕. 宮人皆知其出入, 莫不危之.

一日, 進士忽慮好事之終成禍機, 中心大惧, 終日不樂. 特奴自 外而進曰: “吾功甚大, 迄不論賞可乎?” 進士曰: “銘懷不忘, 早晩當重賞矣.” 特曰: “今見顔色, 亦似有憂, 未知何故耶?” 進士曰: “不見則病在心骨, 見之則罪在不測, 何之不憂?” 特 曰: “然則何不竊負而逃乎?” 進士然之, 其夜, 以特之謀告於 妾曰: “特之爲奴, 素多智謀, 以此計指揮, 其意如何” 妾許之 曰: “妾之父母, 家財最饒. 故妾來時, 衣服寶貨, 多載而來. 且主君之所賜甚多, 此不可棄置而去. 今欲運之, 則雖馬十匹, 不能盡輸矣.”

進士歸於特, 特大喜曰: “何難之有?” 進士曰: “若然則計將 安出?” 特曰: “吾友力士十七人, 以日强韌爲事, 人莫能當, 而與我甚結, 唯命是從. 使此輩運之, 則泰山亦可移矣.”進士入 語妾, 妾然之, 夜夜收拾, 七日之夜, 盡輸于外. 特曰: “如此 重寶, 積置于本宅, 則大上典必疑之, 積置于奴家, 則人必疑之. 無已則堀坑山中, 深瘞而堅守之可矣.” 進士曰: “若或見失, 則吾與汝難免盜賊之名矣, 汝可愼守.” 特曰: “吾計如此之深, 吾友如此之多, 天下無難事, 有何畏乎?況持長劍, 晝夜不離, 則 吾目可抉, 此寶不可奪. 吾足可斷, 則此寶不取, 願勿疑焉.” 蓋特意, 得此重寶而後, 妾與進士, 引入山谷, 屠殺進士, 而妾 與財寶, 自占之計, 而進士迂儒, 不可知也.

大君以前搆匪懈堂, 欲得佳製懸板, 而諸客之詩, 皆未滿意, 强 邀進士, 設宴懇之, 一揮而就, 文不加點, 而山水之景色, 堂搆 之形容, 無不盡焉, 可以驚風雨, 泣鬼神. 大君句句稱賞曰: “不意今日復見王子安! ”吟咏不已. 但一句有隨墻暗竊風流曲 之語, 停口疑之. 進士起而拜曰: “醉不省人事, 願爲之辭退.” 大君命童僕, 扶而送之.

翌日之夜, 進士入語妾曰: “可以去矣. 昨日之詩, 疑入大君之 意, 今夜不去, 恐有後禍.”妾對曰: “昨夕夢見一人, 狀貌獰 惡, 自稱冒頓單于曰: “旣有宿約, 故久待長城之下.” 覺而驚 起, 甚怪夢兆之不祥, 郞君其亦思之乎?” 進士曰: “夢裡虛誕 之事, 何可信也? 妾曰: “其曰長城者, 宮墻也. 其曰冒頓者, 此特也. 郞君熟知此奴之心乎?” 進士曰: “此奴素頑兇, 然於 我則前日盡忠, 今日與娘結此好緣, 皆此奴之計也. 豈獻忠於始, 而爲惡於後乎?” 妾曰: “郞君之言, 如是懇眷, 何敢辭乎? 但 紫鸞, 情若兄弟, 不可不告也.”卽呼紫鸞.

三人鼎足而坐, 妾以進士之計告之, 紫鸞大驚, 罵之曰: “相歡 日久, 無乃自速禍敗耶! 一兩月相交, 亦可足矣, 踰墻逃走, 豈 人之所忍爲也?主君之傾意已久, 其不可去一也. 夫人之慈恤甚 重, 其不可去二也. 禍及兩親, 其不可去三也. 罪及西宮, 其不 可去四也. 旦天地一網罟, 非陞天入地, 則逃之焉往. 倘或被捉, 則其禍豈止於子之身乎?夢兆之不祥, 不順言之, 而若或吉祥, 則 汝肯往之乎?莫如屈心抑志, 守貞安坐, 以聰於天耳. 娘子若年貌 衰謝, 則主君之恩眷漸弛矣. 觀其事勢, 稱病久臥, 則必許還鄕 矣. 當此之時, 與郞君携手同歸, 與之偕老, 計莫大焉, 不此之 思耶. 當此之計, 汝雖欺人, 敢欺天乎?” 進士知事不成, 嗟歡 含淚而出.

一日, 大君坐西宮繡軒, 矮躑蠋盛開. 命侍女各賦五言絶句以進. 大君大加稱賞曰: “汝等之文, 日漸就將, 余甚嘉之, 而第雲英 之詩, 顯有思人之意. 前日賦烟之詩, 微見其意, 今又如此, 汝 之欲從者, 何人耶? 金生之樑文, 語涉疑異, 汝無乃金生有思 乎.”妾卽下庭, 叩頭而泣曰: “主君之一番見疑, 卽欲自盡, 而 年未二旬, 且以更不見父母而死, 九泉之下, 死有餘感. 故偸生 至此, 又今見疑, 一死何惜?天地鬼神, 昭布森列, 侍女五人, 頃 刻不離, 淫濊之名, 獨歸於妾, 生不如死, 妾今得所死矣.” 卽 以羅巾, 自縊於欄干. 紫鸞曰: “主君如是英明, 而使無罪侍女 自就死地, 自此以後, 妾等誓不把筆作句矣.”大君雖盛怒, 而中 心則實不欲其死, 故使紫鸞救之而不得死. 大君出素縑五端, 分 賜五人曰: “製作最佳, 是以賞之.”

自是進士不復出入, 杜門病臥, 淚濺衾枕, 命如一縷. 特來見曰: “大丈夫死則死矣, 何忍相思怨結, 屑屑如兒女之傷懷, 自擲千 金之軀乎?今當以計, 取之不難也, 半夜入寂之時, 踰墻而入, 以 綿塞其口, 負而超出, 則孰敢追我.” 進士曰: “其計亦危矣. 不如以誠叩之.” 其夜入來, 而妾病不能起, 使紫鸞迎入. 酒三 行, 妾以封書寄之曰: “自此以後, 部得更見, 三生之緣, 百年 之約, 今夕盡矣. 如或天緣未絶, 則當可相尋於九泉之下矣.”進 士抱書佇立, 脉脉相看, 叩胸流涕而出. 紫鸞慘不忍見, 倚柱隱 身, 揮淚而立. 進士還家, 折而視之, 其書曰:

“薄命妾雲英, 再拜白金郞足下. 妾以菲薄之資, 不幸以爲郞君 之留意, 相思幾日, 相望幾時. 幸成一夜之交歡, 未盡如海之深 情. 人間好事, 造物多猜. 宮人知之, 主君疑之, 禍迫朝夕, 死 而後已. 伏願郞君, 此別之夜, 毋以賤妾置於懷抱間, 以傷思慮, 勉加學業, 擢高第, 登雲路, 揚名於世, 以顯父母, 而妾之衣服 寶貨, 盡賣供佛, 百般祈祝, 至誠發願, 使三生未盡之緣分, 再 續於後世, 至可至可矣.”

進士不能盡看, 氣絶踣地, 家人急救乃甦. 特自外而入曰: “宮 人答之何語, 如是其欲死! ”進士無他語, 只曰: “財寶汝愼守 乎? 我將盡賣, 薦誠於佛, 以踐宿約矣.” 特還家自思曰: “宮 女不出來, 其財寶天與我也.”向壁竊笑, 而人莫知之矣. 一日, 特自裂其衣, 自打其鼻, 以其流血, 遍身糢糊, 被髮跣足 奔入, 伏庭而泣曰: “五爲强賊所擊.” 仍不復言, 若氣絶者然. 進士慮特死, 則不知埋寶之處, 親灌藥物, 多般救活, 供饋酒肉, 十餘日乃起曰: “孤單一身, 獨守山中, 衆賊突入, 勢將剝殺, 故捨命而走, 僅保縷命. 若非此寶, 我安有如此之危乎? 賦命之 險如此, 何不速死!” 卽以足頓地, 以拳叩胸而哭. 進士懼父母 知之, 以溫言慰之而送之.

進士知特之所爲, 率奴十餘名, 不意圍其第搜之, 則只有金釧一 雙, 雲南寶鏡一面. 以此爲臟物, 欲呈官推得, 而恐事泄. 不得 此物, 則無以供佛之需. 心欲殺特, 而力不能制, 黽黙不語. 特 自知其罪, 問於宮墻外盲人曰: “我向者晨過此宮墻之外, 有人 自宮中踰西垣而出. 我知其爲賊, 高聲進逐, 其人棄所持物而走. 我持歸藏之, 以待本主之來推. 吾主索之廉隅, 聞吾得物, 躬來 索出, 吾答以無他寶, 只得釧鏡二物云, 則主人躬入搜之, 果得 二物. 亦其無饜, 方欲殺之, 故吾欲走去, 走之吉乎?” 盲曰: “吉矣.”驥隣在旁, 多聞其語, 謂特曰: “汝主何許人?虐奴如 是耶?” 特曰: “吾主年少能文, 早晩應爲及第者, 而爲貪婪如 此, 他日立朝, 用心可知.”

此言傳播, 入於宮中, 告于大君. 大君大怒, 使南宮人搜西宮, 則妾之衣服寶貨盡無矣. 大君招致西宮侍女五人于庭中, 嚴俱刑 杖於眼前, 下令曰: “殺此五人, 以警他人.” 又敎執杖者曰: “勿計杖數, 以死爲準.” 五人曰: “願一言而死.” 大君曰: “所言何事?悉陳其情.”

銀蟾招曰: “男女情欲, 稟於陰陽, 無貴無賤, 人皆有之. 一閉 深宮, 形單隻影, 看花掩淚, 對月消魂, 則可知人間之樂, 而所 不爲者, 豈力不能而心不忍哉?唯畏主君之威, 固守此心, 以爲枯 死. 宮中之計, 今無所犯之罪, 而欲置之於死地, 妾等黃泉之下, 死不暝目矣.”

翡翠招曰: “主君撫恤之恩, 山不高, 海不深. 妾等憾懼, 惟事 文墨絃歌而已. 今不洗之惡名, 偏及西宮, 生不如死矣, 惟伏願 速就死地矣.”

鶿鸞招曰: “今日之事, 罪在不測, 中心所懷, 何忍諱之. 妾等 皆閭巷賤女, 父非大舜, 母非二妣, 則男女情欲, 何獨無乎?穆王 天子, 而每思瑤臺之樂, 項羽英雄, 而不禁帳中之淚, 主君何使 雲英獨無雲雨之情乎?金生乃當世之端士也. 引入內堂, 主君之事 也. 命雲英奉硯, 主君之命也. 雲英久鎖深宮, 秋月春花, 每傷 性情, 梧桐夜雨, 幾斷寸腸. 一見豪男, 喪心失性, 病入骨髓, 雖以長生之樂, 難以見效. 一夕如朝露之溘然, 則主君雖有惻隱 之心, 顧何益哉?妾之愚意, 一使金生得見雲英, 以解兩人之怨 結, 則主君之積善, 莫大乎此, 前日雲英之毁節, 罪在妾身, 不 在雲英. 妾之一言, 上不欺主君, 下不負同儕, 今日之死, 死亦 榮矣. 伏願主君, 以妾之身續雲英之命矣.”

玉女招曰: “西宮之榮, 妾旣與焉, 西宮之厄, 妾獨免哉?火炎崑 崗, 玉石俱焚, 今日之死, 得其所死矣.”

妾之招曰: “主君之恩, 如山如海, 而不能苦守貞節, 其罪一也. 前日所製之時, 見疑於主君, 而終不直告, 其罪二也. 西宮無罪 之人, 以妾之故, 同被其罪, 其罪三也. 負此三大罪, 生亦何顔? 若或緩死, 妾當自決, 以待處分矣.”大君覽畢, 又以紫鸞之招, 更展留眼, 怒色稍霽.

小玉跪而告泣曰: “前日浣紗之行, 勿爲於城內者, 妾之議也. 紫鸞夜至南宮, 請之甚懇, 妾怜其意, 排群議從之. 雲英之毁節, 罪在妾身, 不在雲英. 伏願主君, 以妾之身續雲英之命.” 大君 之怒稍解, 囚妾于別堂, 而其餘皆放之;其夜妾以羅巾, 自縊而 死.

進士把筆而記, 雲英引古而敍, 甚詳悉. 兩人相對, 悲不自抑. 雲英謂進士曰: “自此以下, 郞君言之.” 進士曰: “雲英自決 之後, 一宮之人, 莫不號慟, 如喪考妣. 哭聲出於宮門之外, 我 亦聞之, 氣絶久矣, 家人將招魂發喪, 一邊救活, 日暮時乃甦. 方定精神, 自念事已決矣. 無負供佛之約, 庶慰九泉之魂, 其金 釧寶鏡及文房諸具盡賣之, 得四十石之米, 欲上淸寧寺設佛事, 而無可信使喚者, 呼特而言曰: “我盡宥前日之罪, 今爲我盡忠 乎?” 特伏泣而對曰: “奴雖冥頑, 亦非木石, 一身所負之罪, 擢髮難數, 今而宥之, 是枯木生葉, 白骨生肉, 敢不爲進士致死 乎! ” 我曰: “我爲雲英, 設醮供佛, 以冀發願, 而無信任之 人, 汝未可往乎” 特曰: “謹受敎矣”卽上寺, 三日叩臀而臥, 招僧謂之曰: “四十石之米何用?盡入於供佛乎?今可多備酒肉, 廣招俗客而饋之宜矣.”

適有村女過之, 特强劫之, 留宿於僧堂, 已過數十日, 無意設齋. 寺僧皆憤之, 及其建醮日, 諸僧曰: “供佛之事, 施主爲重, 而 施主不潔如此, 事極未安, 可沐浴於淸川, 潔身而行禮可矣.”特 不得已出, 暫以水沃濯, 而入跪於佛前祝曰: “進士今日速死, 雲英明日復生, 爲特之配.”三晝夜發願之設, 唯此而已. 特歸語 我曰: “雲英閣氏, 必得生道矣. 設齋之夜, 現於奴夢曰, 至誠 供佛, 不勝感謝. 拜且泣之, 寺僧之夢, 亦皆然矣”我信之其說 矣.

適當槐黃之節, 雖無赴擧之意, 托以做工, 上淸寧寺, 留數日, 細聞特之事, 不勝其憤, 而無特如何. 沐浴潔身, 而就佛前面拜, 叩頭薦香, 合掌而祝曰: “雲英死時之約, 慘不忍負, 使特奴虔 誠設齋, 冀資冥佑, 今聞所祝之言, 極其悖惡, 雲英之遺願, 盡 歸虛地, 故小子敢復祝願. 能使雲英復生, 使金生得免如此之寃 痛, 伏望世尊, 殺特奴, 着鐵架, 囚于地獄. 伏乞世尊, 苟如此 發願, 則雲英爲尼, 燒十指, 作十二層金塔, 金生爲僧舍五戒, 創三巨刹, 以報其恩.”祝訖, 起而百拜, 叩頭而出, 後七日, 特 壓於陷井而死. 自是我無意於世事, 沐浴潔身, 着新衣, 臥于安 靜之房, 不食四日, 長吁一聲, 因遂不起.

寫畢擲筆, 兩人相對悲泣, 不能自抑. 柳泳慰之曰: “兩人重逢, 志願畢矣. 讐奴已除, 憤惋洩矣. 何其悲痛之不止耶?以不得再出 人間而恨乎?” 金生垂淚而謝曰: “吾兩人皆含怨而死. 冥司怜 其無罪, 欲使再生人世, 而地下之樂, 不減人間, 況天上之樂乎! 是以不願出世矣. 但今夕之悲傷, 大君一敗, 故宮無主人, 烏雀 哀鳴, 人跡不倒, 已極悲矣. 況新經兵火之後, 華屋成灰, 粉墻 摧毁, 而唯有階花芬茀, 庭草藪榮, 春光不改昔時之景敬, 而人 事之變易如此, 重來憶舊, 寧不悲哉! ” 柳泳曰: “然則子皆爲 天上之人乎?” 金生曰: “吾兩人素是天上仙人, 長侍玉皇前, 一日, 帝御太淸宮, 命我摘玉園之果, 我多取蟠桃瓊玉, 私與雲 英而見覺, 謫下塵寰, 使之備經人間之苦. 今則玉皇已宥前愆, 俾陞三淸, 更侍香案前, 而時乘飇輪, 復尋塵世之舊遊耳.” 乃 揮淚而執柳泳之手曰: “海枯石爛, 此情不泯, 地老天荒, 此恨 難消. 今夕與子相遇, 攄此悃愊, 非有宿世之緣, 何可得乎?伏願 尊君, 俯拾此藁, 傳之不朽, 而勿浪傳於浮薄之口, 以爲戱翫之 資, 幸甚! ”進士醉倚雲英之身, 吟一絶句曰:

花落宮中燕雀飛, 春光依舊主人非.
中宵月色凉如許, 碧露未沾翠羽衣.

雲英繼吟曰: </\poem> 故宮柳花帶新春, 千載豪華入夢頻. 今夕來遊尋舊跡, 不禁哀淚自沾巾. </poem> 柳泳亦醉暫睡, 小焉, 山鳥一聲, 覺而視之, 雲烟滿地, 曉色蒼 茫, 四顧無人, 只有金生所記冊子而已. 泳悵然無聊, 收神冊而 歸, 藏之篋笥, 時或開覽, 則茫然自失, 寢食俱廢, 後遍遊名山, 不知所終云爾

뎨일회[편집]

리조세종황뎨(李朝世宗皇帝)에 팔대군(八大君)이잇섯다 그즁에 안평대군(安平大君)에 일홈은 용(瑢)이니 인물이츌즁 하고 재긔(才器)가 탁월(卓越)하야 팔대군즁에도 웃듬의디위 를 차지하야 세력이 당세에 뎨일이다 그의 구택(舊宅)은 수성 궁(壽聖宮)이니 장안에서ㅅ 즉인왕산(仁王山)아래 산천이수 려하고 경개가졀승한곳에잇다

사직(社稷)은 인왕산 남으로 갓가히잇고 경복궁(景福宮) 은 동ㅅ에 위치를 정하엿스며 그압헤는 륙조(六曹)가 좌우 로 버려잇스니 시가(市街)의정제(整齊)함을 가히알것이다 인 왕산의 한줄기에 산맥은 위이굴곡(逶迤屈曲)하야 수성궁에 임 하엿스니 그리놉지는못하나 올나가서 장안을 구버보면 만성 (滿城)의 뎨택(第宅)과 시정(市井)에 통구(通衢)를 력력히 가 릇킬수잇스니 맛치 실이엉킨것도가트며 는 속갓기도하다 동ㅅ을 바라보면 궁궐(宮闕)이 표묘(縹緲)하고 복도(複道) 가 엽흐로 돌아잇다 그리고 한울에는자지빗구름이 연긔가티 피여올으니 참으로 절승지디라할것이다 대군은 소인묵객(騷人 墨客)과 는 가아(歌兒)를 뎨리고 삼츈홍화시(三春紅花時)나 구추단풍(九秋丹楓)의절을라 풍월을읇흐며 음주자약하야 취 홍이도도하며 신비(神秘)한 자연미(自然美)에취하야 도라가기 를 이즌가 만하섯다

뎨이회[편집]

남대문밧 쳥파(靑坡)에 류영(柳泳)이란 선비가 잇다 그는빈 한하야 맛쳐 입을 의복도업고 흣터진두발에 무든얼골로 거리에왕래함으로 여러유객(遊客)들에게 비웃슴과 만흔 천대 를바들이다

만력신축춘삼월(萬曆辛丑春三月)긔망에 류영이 춘흥을못이 기여 홀로 한병 술을들고 처자도업고 의지업는 고독한몸이 표 연이 궁문(宮門)안으로 드러갓다 보는자마다 류생은 그말에 굴복지안케다는 긔개(氣槪)를가젓스나 그래도 무료한듯이 얼 골을불킨채로 후원으로드러가 놉흔곳의올나가서 사면을바라보 니 새로이 병화지변(兵火之變)을 경과한 오늘날에 장안의궁궐 과 만성의 화려한가옥이 폐퇴(廢頹)되야 자나간옛날에 성관 (盛觀)을볼수업고 다만 현실(現實)에보는 무너진담과 여진 긔와가 벌려잇고 팔안풀들만 변함이업시 싹이나서 잇슬이오 모든관렴(觀念)은 말할것업시 압흐기만할이다 그리고 동랑 (東廊)의 두어간이 초연이잇서 전일을 말하는것갓다 류생은 만고성쇠의 옛자최를 감회하면서 느린거름으로서원(西園)에드 러가니 천셕(泉石)이 유슈(幽邃)한곳에 백훼(百卉)가 총생(䕺 生) 하엿는데 이거림자는 맑은못속에 러저잇고 만디락화(滿 地落花)의 사에자최가업스며 다만 바람이사르를 불마다 복욱(馥郁)한 향긔가 사람의코를 스치고갈이다 류생은 호올 로 바위우에안저 침착한어됴로 소동파(蘇東坡)의 “내가상조 원춘에 반나마늙어스니 만디락화에쓰는사이업도다”하는시 구(詩句)을 읇흐며 가지고온 쥬호(酒壺)를 글느고 술을라 일배일배부일배로 한병의술을 모다마신후 바위한모둥이에다가 머리를의지하고 자긔도모르게 잠이깁히드럿다 얼마후에 전신 의 랭긔가치올라 번적잠이엿다 잇에는 유산객들도 다훗터 저가고 명랑한달이 교교(皎皎)히 우쥬를 빗칠인데 바람으로 좃차 아름다웁고 연한목소리가 들이닌다 류생은 하도이상하야 좌우를 삷혀본즉 거긔에는 생각밧게 한소년과 절세의미인 두 사람이잇다

뎨삼회[편집]

류생은 깃거움을못이기여 한헌을 베푼후 무러본다 “수재는 엇더한사람인지 어렴푸시 생각이나는구려”하고 말하엿다 소년은 얼는대답하기를 “고인의말슴한바 경개함도 옛거와갓다는것은 이일을두고 이름이로소이다”

두사람은 임이 십년간 지우지긔와가티 미인과자리를 한가지 하야 심즁의먹은마음을 말하려한다 이에 미인은 나즉한어됴 로 시비를부르니 부르는소리에응하야 숩사이로 차환두사람이 나온다

“오늘저녁은 우연히 고인을만나고 는이곳에서 긔약지아 니한 가객을만나뵈니 이가티 섭섭히는 지낼수업스니 주식을준 비하고 붓과벼루를 가지고오너라”차환들은 대답을하고 나간 지 얼마지내지 아니하여서 류리쥬전자의 자하쥬(紫霞酒)를 가 득담엇고 진과이찬(珍果異饌)을 은반에다 담어서 백옥잔에다 술을라 류생에게권한다 술맛이든지 안주는 인간의것은아니 다 술이수배에 이르매 미인이 가만히노래를 부르니 하엿스되 깁고깁흔곳에서 옛사람을아럿도다 텬연이아직도 어지지안어서 보기에이연이르도다 구름이되고 비가되는이 참으로업도다 멧번봄을 상하엿나뇨 번화한에 사라지도다 지내간일은 벌서틔이되리로다 공연히 지금사람으로하야 눈물로수건을 적시게하는도다 노래가치자 한숨지고 늑겨운다 그리고 구슬가튼눈물을 방 울방울 러틔리는 사람도잇다 이류생은 이러나절하며 “나는 방자한말삼갓지만 어릴부터 학업을닥거 대강문필 을암니다 그리하야 지금음조를드러보면 쳥고한맛이잇고 애연 한정이 포함하엿슴니다

오늘밤에 서로맛나니 달은 낫가티밝으며 바람은맑고 마음은 초창하외다 서러대하야 슯히울에는 무슨인상이업스면 아니 될것이외다 임의 술잔을나누어 정의가 벌서 두터와지고서 통 성명도아니하고 한 마음가운대 회포를 말하지못함은 섭섭하 외다”하고 류생은 먼저 성명을통하고 조금준엄한 어됴로 소 년에 성명을무럿다 소년은 한숨을 길게쉬이면서 “성명은 잇줍지못할 한가지에사정이잇슴니다 이러케강잉이 힐문하시나 말슴을엿줍자면 한량이 업슴니다”하면서 얼골에 는 애수의빗이가득하야 무슨생각을 오래하든니 겨우 무거운입 살을열고 말을하기시작한다

뎨사회[편집]

소년의성은 김(金)이라한다 열살에 임의 시문(詩文)에 숙달 하야 그의일홈이학당(學堂)에지 낫타낫다 그리고 십사세의 진사(進士)에 영관(榮冠)을어더 모다 김진사라고부른다 그는 년소협긔에 의지가호탕하야 자긔가자긔마음을 억제하기어려왓 다 그리하야 이녀자로하야 불효자가되엿스며 텬디간에 죄인이 되여잇다 ― 자긔의일홈을 말하지못할리유도 이닭이엇다 이 녀자는운영(雲英)이라하는 녀자이오 그엽헤안즌녀자는 록주 (綠珠) ― 긔외에녀자는송옥(宋玉)이라한다 이는모다 안평대 군의 궁녀(宮女)이다 소년은 여기지말하고 감개한마음을 이 기지못하는모양이다 운영을도라보며

“벌서성상(星霜)을 옴긴지멧번인가 그의일은……‥”하고 말을맛치지못한다 운영도 수색이만면하야

“이원한은 길히 어는든지 잇지는안슴니다”

지금말한 그에일을 소년이 엽헤안저서 궁에세 지낸일을말 하며 붓을드러 쓴것이 다음에 일편(一篇)이다

뎨오회[편집]

장헌대왕(莊憲大王)의 팔대군즁 안평대군이 가장영예(英睿) 하엿다 그리하야 성상의 총애하심은 비할자업스며 상사(賞賜) 가 무쌍하야 뎐민(田民)과 재보가풍족하고 여러궁뎐을 건축하 신즁에 수성궁은 안평대군이 츌거(出居)하신지 십삼제부터 사 궁(私宮)으로 정하엿다 안평대군은 학업을 면려하야 밤이며는 독서하고 낫이며는 서예(書隸)를 학습하야 일초라도 허송하지 아니하엿다 당시의 문인재사(文人才士)들이 궁즁에모히여 그 의 장단을비유하며 어느에는 옛글을 강론(講論)한적도 만하 섯다 그리하야 안평대군은 더욱필법이 숙달하야 일국에 그일 홈이 진동하엿다 문묘(文廟) 재뎌(在邸)에게실에 언제든지 집현뎐(集賢殿)의 여러선비를모으사 안평대군의필법을 칭론하 사 즁국(中國)의 왕일(王逸)에게는 밋치지못하나 조ㅅ나라송 설(松雪)에게는뒤지지안는다고 칭찬하섯다 안평대군은 사색 (思索)하기 적당한 한정(閑靜)한곳에 수십간 정사(精舍)를 건 츅하고 일홈을 비해당(匪懈堂)이라하고 그엽헤 한당을모흐고 시단(詩壇)이라하엿다 당시문장거필은 모다 이시단에 모힌다 문장으로는 성 삼문(成三問)이 수위(首位)를 점령하고 필법으 로는 최효(崔孝)가 츌즁하나 안평대군에게는 밋치지못한다 어느날 안평대군이 술이반취하야 여러시녀를 불너말하기를 “텬재는 남자에게만잇고 녀자에게 업다는말은 업나니 너이 들도 힘써 글을 배호라”하고 시녀즁의 년소하고 자색이어엽 분자로 열명을 택츌하야 먼저 언해소학을 자랏친후에 즁용론 어 맹자시젼 통사(通史)등을 차례로 가리키고 당나라 리두(李 杜)들에 당음시초(唐音詩抄)를 힘써 가라치니 오년이 지내지 못하야 모다 문장이 비범하니 안평대군의 안젼에서 시를지어 시의우렬을정하야 가작자(佳作者)에게는 상을준다 건실이 수 학하야 탁월한긔상은 안평대군에게는 밋치지못하나 음률에쳥 아함과 필법의 완슉함은 당나라시인에 반리(藩籬)를 부러와 하지안을만콤되엿다

시녀열사람의 일홈은 소옥(小玉) 부용(芙蓉) 비경(飛瓊) 부 취(翡翠) 옥녀(玉女) 금련(金蓮) 은섬(銀蟾) 자연(紫燕) 보련 (寶蓮) 운영(雲英)등이다 그즁에 운영은 대군의첩이다 대군이 열명시녀에게대한 종애(鍾愛)는 후하고 박함이업스나 항상 궁 문밧게를 나지못하게하고 접어(接語)도 절대로 금한다 문사들과 쥬배젼(酒杯戰)을 할도업지만 혹간잇드래도 시 녀들을 각가히 잇지못하게 한다 다만 깁히궁궐에두시고 엄지 을내리기를 “시녀가 궁문박글 나가면 사죄를당하고 궁문밧사 람이 궁인의일홈만아러도 사죄를 면치못한다”하고 엄명을 내렷다

뎨륙회[편집]

하로는 대군이 첩들을불너서 말하여갈오되 “오날은 문사아모와 주배를 나누어섯는대 그에 한줄기 파란연긔가 궁즁의나무로부터 이러나 궁성을고 산봉오리로 스르를 돌아갓다

그런즉 그것을 시뎨(詩題)로하야 너의들에 사의대로 는 년령대로 글을지어 올녀라”이말에응하야 먼저 소옥으로부터 올니기 시작하엿다 그글에 하엿스되

풀은연긔에 연하고간늘믄 비단실가티
바람을라 비스듬이 문으로드러와
가늘고 깁고 얏도다
어느듯 황혼은 각가왓서라

부용의시에는

한울로날너 머일니 비를모라와
으로러지고 다시구름이되도다
저녁이갓거와 산빗은 어두왓서라
그윽한생각이 다만 그대를노라

비취의시에는

속의벌은 갈길을일코
통속에새는 아직도깃에들지못하엿서라
어두운밤은 가는비로되아
창밧게 소슬한소리를듯는도다

옥녀의시에는

해를가리는 얄분깁은 가늘고
산엽흐로빗긴 풀은는 길드라
가는바람의 불니여 점점사라지어라
아직마르지아니한 적은연못이여라

금련의시에는

산밋헤 찬연긔는 메여드러
비스듬이날니는 궁의나무가는
바람의불니여 몸을가누지못하여라
넘어가는 해빗은 창텬에가득하도다

은섬의시에는

산골의 잇다금 근을을지우고
못가으로 푸른거림자가흘르도다
날어서도라가보니 볼곳이업고
적은입의 이슬에구슬이담겨잇서라

비경의시에는

적은은행으로 눈알을 맨들기어려와라
외로운대피리는 홀로 푸른빗을 보젼하엿도다
가비야운 근을은 잠 무거왓서라
해는저물고 황혼이되려라

자연의시에는

나즌 골문을향하야도 어둡고
모루 놉흔나무를 싸노아얏더라
참다못하야 홀연히 나러가드라
서ㅅ뫼리와 압내가로

첩운영의시에는

멀니바라보니 풀은연긔는가늘고
아름다운사람은 깁키를치고
바람을대하야 홀로 초창하노라
나라가서 무산에 러지리라

보련의시에는

른굴 푸른그늘속
장안의물긔운속에서
능히 세상사람을 오르게하며
홀연히 취쥬궁(翠珠宮)이되리로다

대군이 한번보드니 놀나는빗이 얼골에가득하야“당나라시에 비하야도 첫재둘재가될것이라”하고 재삼읇흐면서 우렬을 정 지못하드니 한참읽다가

“부용의시에 그대를 다는것은 대단히 잘되엿고 비취의 시는 전에비하면 소아하고 소옥의시는 표일하고 줄에는 은 근한 취미가잇다 먼저 이두글을 제일로정한다”하고 다시말하 기를

“처음에는 우렬을말하지안엇스나 재삼해셕하야보니 자연의 시는 심원한곳이잇스나 무의식하게 사람으로하여금 차탄하게 못하엿다 그리고 그나마지글도 아름다웁게되엿스나 홀로 운영 의시는 초창하고 누구를 상사하는듯이 표현하야잇다 대체 누 구를 생각하는냐고 힐문할것이로되 그의재조를보아 그대로 내 버려둔다”이말을드른 운영은 즉시 에내려 업다려 울면서

“시를지을에 우연히 나온것이오 결코 다른은업슴니다 주군의 의혹을 바드니 첩은 만번죽어도오히려……”대군은 운 영을 불너올려 자리를준후에

“깁히책하는것은아니나 시는성졍으로나와 억지로 숨기지는 못하는것이다”하고 무엇보다도 조금압흔말을 한후에 채단열 필을 열명에게 나누워주엇다 대군은 첩에게 마음잇는 풍정을 조금도 나타내지안으시나 궁녀는 모다 대군이 첩에게 마음을 두신모양이라고 전전부터 풍설이자자하다

뎨칠회[편집]

대군이 어젼(御前)으로나와서 동방(洞房)의 촉불을 도드고 칠보서안(七寶書案)에 당률(唐律)한권을놋코 고인궁원(古人宮 怨)의 시를평론한다 첩은 홀로병풍에기대여 초연히 인형(人形)가티 입을담은채로잇다 산옥은 이모양을보고 운영에게 말하기를

“악가낫에 부연(賦烟)에시로 주군에의심하신바 정령 그것 이 불만하사 잠잠히 계심니다만은 주군의생각은 금금(錦衾)의 환락으로 아시는것가트니 깁부게하시랴면 그와가티하서야함니 다”하고 자미잇는듯이 희롱한다 운영은 옷깃을여미면서“나 는 지금한머리를 어드랴고 괴로히 생각하는 즁이니 낫에일 은 생각지아니한다”은섬은 곳말을이어

“그럿치만 조곰웃는말슴이지만 첩이 시험할 과뎨(課題)를 내지오 그리하야 과뎨는 창외포도가(窓外葡萄)라는 칠언사구 를 읇허보시지오”하고말한다 운영은 곳여러사람의 시긔와 의심을 풀니게하랴고

완뎡(碗蜓)한흙임자풀은 룡의가는거와갓도다
푸른입은 그늘을일워 모다유정하고
더운날에 위엄은 능히 맑게비최도다
푼른한울에 찬거림자는 반만밝어잇고
실을것고 기동을밧들어 을머물은것과가티
과실을매저서 구슬을드리우니 참으로본밧고자
만약 다른날을기대리며 응하야변치아니하고
로 구름비를타고 삼쳥에오르리라

하고읇헛다 소옥은 그리칭찬을아니하나 자연은 얼골에 웃슴 빗이 가득하야

“소옥과가티 칭찬은아니하드래도 운영의 참된마음은 알수 업구려 글자ㅅ는 아름다우면서 무엇업시 날늘이보힘니다” 심지가낫부고 는 달은무리들도 자미잇게생각하야 자연의평 을 밋을려하나 의심은 아직도 풀이지안엇다

뎨팔회[편집]

그잇튼날아침이다 문밧게 요란한 마차굴으는 소리가 들니드 니 당시에 소위일류문사가 심방하야왓다 대군은 여러즁빈을 동각(東閣)으로 마저듸려 좌석을 정돈한후에 첩등이 어제날지 은 부연의시를 내여노앗다 즁빈들은 대경하야 입속으로만 “이것은의외인걸 오늘다시 당나라의 음됴를본다 그리고 우 리들의 밋츨바가아니다 이보배스러운시를 언제엇드섯나잇가” 하고칭찬하면서 말한다 대군은 겸사하면서

“저 ― 누구의시인지 동복(童僕)이 로상에서 집어어더온것 인데 여러분에게 보시게한것이오”대군의 희롱하는말인줄은 생각지못하고 즁빈은 그아름다운 시작자(詩作者)가 누구인지 시험하야보아도 판단치못하고잇스나 성삼문은 눈이놉흔사람이 다 “전조로부터 오늘지 무릇륙백여년에 동국의시명에 통달 한자가 적지아니하나 모다아미(雅味)가업스며 부조(浮藻)한곳 이잇서 음률의 합하지못하고 성정을 이른자가만흔대 이시의풍 격이든지 사상이든지 조금도 진세의 이업나이다 이것은 확 실이 속인과 상접지아니하는 심궁의사람이 주야음송하야 스사 로 달을것갓슴니다 그리고 바람을대하야 홀로 초창한다는시 구는 누구를 련모한다는이고 바람이부러서 자긔도 몸을가느 지못하겟다는것은보젼하기어렵다는이고 외로운대피리가홀로 푸른것을 보젼하얏다는 것은 정졀을 직킨다는이옵고 그윽히 그대를 생각하야 자는것은 군주의향한 성심이옵고 련입의 이슬구슬을머무르고 서ㅅ의큰뫼와 압시내라는것은 텬상신션 이아니면 형용을말하기 어렵소이다 그리고훈도(薰陶)의 긔상 이 가튼것은 진사(進賜)(대군의대한존칭)의 궁즁에 션인을 기르시미 틀임업슴니다 만약 그러타할것갓트면 한번만나보게 하시미 조흘듯함니다”

대군은 내심에 지극한말이라고 인정하나 짐짓

“하하…… 세상에는 근본(성삼문의자)의 거울가튼 문장이 잇서 비유할자가 업다하나 사실 궁즁에는 그런인물이업노라”

하고 대군은 웃는다 창틈에서 이말을듯고잇든 궁녀들은 모다 성삼문의 탁견을 패복(佩服)하지아니한자가업섯다

뎨구회[편집]

그날밤 자연(紫燕)은 은근하게 운영을 위로하며“무슨일에 번민하시는것은 업슴니 츙심으로말삼이지 날이갈수록 쇠약 하야지시는것이 완연함니다 녀자로 생겨나서 츌가하기를 원치 안는자는업슴니다 무엇보다도 난처한바는 정든사람을 만나지 못하는것임니다 은휘하지마시고 첩에게만 말슴하여주시옵소 서”하고본능젹(本能的)으로 지성스럽게뭇는다 운영도 거기에 감심하야 상사하는한을 말하게되엿다

이일은 작년국화가 처음피여오르고 붉은입이 차차로지든가 을이다 대군이 혼자 서당에서 글시를쓰실에 첩은 먹을갈고 종희를 펴가지고 엽헤시립하엿섯다 대군은 사운십수(四韻十 首)를 쓰고게실에 소동이드러와 년소한유생 김진사라하는량 반이 뵈옵고자왓다고 대군에게 말슴하엿다 대군은 쾌히좌석으 로 불너듸리시엿다 모다보니 포의혁대(布衣革帶)에 침착한보 됴로 계단의오르는모양이 새가 나래를폄과갓고 일세의영걸이 오 당당한장부라 당의올나 좌정함애 용모가 신션과갓다 대군 이 한번보시고 지긔허심하사 자리를 사양하시고 대좌하시엿다 진사―자리에서이러나 배견(拜見)하고 말을시작한다

“처음으로 대군 배알하옵는 광영을엇사오니 황감하옴을 불승하옵나이다”

“존명은 이윽히 드럿나니 자―편히안즈시요”

진사가 처음드러와 쳡의얼골을 마조보고 안되엿다 대군 은 진사가 년소유생인닭에 방심치못하시나 첩들에게 좌셕의 나아가라고 하시지도아니하시고 대군이나 진사가 너그러히 한 담으로 교제한다

“진사의 시명을드럿나니 가을경치를 시뎨로하야 진사의일 수시를 배견하고자하노라”

“황공하오나 전혀허명이옵고 격률(格律)을 해득지못하나이 다”하고 굿게사양한다 대군은 금련으로 소래를부르게하고 부 용에게 탄금(彈琴)을명하고 비연으로 단소를 불게하고 보련으 로 행배하라하고 운영으로 벼루의먹을 밧들라고 명하시다 수삽하면서도 첩은 년소녀자로 진사를한번보매정신이 혼미 하고 가슴이 울렁울렁울닐이다 진사도 첩을보고 겸손하면서 도 로 눈으로 정을보낸다 대군이 수차쳥하시매 진사는 마 지못하야 사운일수(四韻一首)를 지엇다

길가든기럭이 남으로향하야 날느니
궁즁에 가을빗이 깁헛도다
물은차고 련은 구슬에기니
서리가싸히매 국화는 금빗을드리우도다
비단자리의 홍안에녀자―
구슬란간의 힌눈에소리
노을이흐르니 한말슐이로다
먼저취하야 의지하기어렵도다

대군이 재삼읇흐시고 경이하시는빗이가득하사

“참으로 소위텬하의긔재로다 다만유감되는바는 서로맛나미 늣도다”시녀십인도 서로얼골을돌니여경탄하지안는자가업섯다 대군은 잔을들면서

“옛날시인의 누구를 종장(宗匠)이라하느뇨”진사는이럿케 대군이 무르심에대하야 리태백 로왕 맹호연 리의산 두자미를 의론하고 각각그들에 장단을 드러말하엿다 그의 온츅(蘊蓄)하 고 해박(該博)한 사리는 정통하다 아니할수업다 대군은 진사 의 시재(詩才)의 황홀하야 다시 일수시를 쳥하엿다 진사는 즉 시 칠언사운을지어 도화지(桃花紙)에다 써서올니엿다

연파금당(烟波金塘)에 이슬긔운이차고
푸른한울은 물결가튼대 밤은어이긴고
가는바람은 이잇서 부러발을거더치니
흰달은 다정히 적은집으로들도다
들두던의그늘지우믄 솔나무거림자의반사함이로다 슐잔가온대의기우러지믄
조흔국화의향긔를도드도다 연소하다하지만 자못능히마시고
괴상함은업스나 마시고 취한후에는 밋치도다

대군은 무의식적으로 자리를각가히하사 손을잡으시면서 “진사는 금세의재사는아니로다 실로신묘함이만토다 한울이 그대를 동방에 나게하시믄 우연한일이아니로다”진사가 붓을 드러 글시를 쓸에 먹점이그릇운영의 손가락에 러지엇다 맛치 파리날개를 그린것갓다 운영은 이것을 영광으로생각하야 씨스려고도아니한다 좌우의궁인들은 모다미소한다 어언간반밤 의 이르매 대군도 침하고 진사도 퇴궁(退宮)하엿다 이튼날 아츰에대군은 진사의시재를칭찬하고 성삼문과 자웅을겨를만하 다 그러나 진사의시는오히려 쳥아(淸雅)한맛이잇다하고 칭찬 하기를 마지아니한다

× × ×

그후로 운영은 자도잠이아니오고 먹어도맛이업서 상사로 날 을보낸다 그후에도 대군은 매일진사를쳥하나 그부터는 첩등 을 절대로 시좌함을 허락지아니한다

뎨십회[편집]

날이가고 달이갈수록 넘처흐르는 상사의불길은 뎜뎜더하야 마음만조리고 애달버할이다 그리하야 운영은 언제던지 문틈 으로 진사의 표일한풍채를엿보며 진사를 련모하는 마음이간절 하야 하로는 한계책을 생각하고 설도전지(雪搗牋紙)에다일절 을썻다

포의혁대의션비여
옥가튼얼골은 신션과갓도다
날마다 발을향하야 틈으로바라보니
언제나 달아레에 손이되려는고
얼골이뵈히면 눈물을물이되도다
거문고를타매 원한이 줄에서울어나도다
한이업는 가슴속의 원한을
머리를들고 혼자 한울에게 하소연하리로다

시에다가 금젼한러미와 속옷일습을 동봉하야 진사에게젼 하랴고 가슴태우나 그긔회가업서 그대로지내엿다 엇던날밤 대군이 즁빈을청하야 연셕에서 김진사의 시재를 칭찬하며 그의지은바 시이수를 즁빈에게 내여뵈이엿다 모다 경이의눈을 굴이면서 전하야 구경하고 칭찬아니하는자가업섯 다 그리고 한번보기를 간절히원한다 그자리에서 대군이 인마 를보내여 진사를마저왓다 당의오르는 모양을본즉 의외에 무슨 금심이잇는지 용모가초최하야 풍정이사라지고 아조 사람갓 다 대군은

“무슨병이잇는가 약으로고치지못할병은아닌가”하고희롱한 다 이말에 일좌는 모다웃는다

“한미한유생이 외람이 대군의 롱권을바듬인지 복이지내고 화가당두하엿는지 근일에는 식사도 전폐하고 폐인이되엿슴니 다 이럿케 은근힌 부르시매 왓슴니다만은……”

좌즁은 모다 무릅을고 공경한다 진사는 좌즁의 가장 년소 한 소년이다 그리하야 그는 말셕에안젓다 그의안즌편에는 내 외가 다만벽한겹으로 격하여 잇슬이다 임의 밤도야심하고 즁빈은모다취하야 몽롱히잇슬에 영은 가만히와서나즌벽틈으 로 엿보고 밀서(密書)를 던지엿다 진사도 그을알고 사람들 도모르게 얼는바다넛코 그대로 도라갓다

뎨십일회[편집]

진사는 운영에게 답서를 전하랴하나 쳥조(靑鳥)가업서 홀로 가슴만 태울이다 낫이나밤이나 운영을 사모하야 사톄(四軆) 는 날로파리하여간다

우연히 동문밧사는 영험하기로 일홈이놉흔 무녀(巫女)가잇 스니 수성궁의 츌입하야 대군의 총애를 밧고잇다는말을들엇다 그리하야 무녀를식혀 답서를 젼하랴고 엇던날 진사가 무녀의 집을심방하엿다

무녀는 나히가 삼십에각거왓스나 자색이 슈미(秀美)하다 그 러나 일즉이 과부가되야 춘정을 조와하는 색녀(色女)의 성질 이잇다 진사가 심방하매 자긔가 친히나가서 성심으로 주찬을 가추어서 진사의 호긔심을 어드랴한다 그을 눈치채인 진사 는 술잔을들기는 들엇스나 별안간 무슨생각을한듯이 거기서 그대로나아갓다 그다음날도 무녀를 심방하엿스나 무녀의마음 만호리면서 한말도아니하고 그대로 도라가는것이상습이엇다 무녀는 보고볼사록 진사의 늠늠한풍채의 정염(情炎)이 불가티 이러난다 진사가 련일와도한말도아니함은 년소하야 수삽한 닭이다하고 무녀는 스사로 생각하되 오늘은 내가을 먼저말 하고 만류하야 밤이되거든 강제라도 동침(同枕)하도록하겟다 고 결심하고 아츰부터 목욕소제하고 화장을 더욱소쇄하게하고 홀난히옷입엇스며 구슬자리의 화단을고 시비로식켜 일부러 문밧겟서 마즁하게하엿다 진사는 그날도 무녀의집을 심방하엿 스나 얼골을 화장한것이든지 집안을 황홀이 며논것이든지 아모말이업고 다만 심즁에만 괴상히생각할이다한 말을아 니하니 무녀는 애교잇게 한번웃는다

“오늘밤은 무엇이라고 말삼할수업시 깃분밤이외다 옥인을 마지어 첩은 한울이라도 올느고자 생각함니다”진사는 무녀에 게 이업고 한 무어라고 말을하여야 조흘는지 알지못하엿 다 수연(愁然)한빗이잇서 질기지는아니하나엇더케보고 잡앗는 지는 알수업스나 무녀는 무릅을닥어안저서 손만아니쥐힐이다

“과부의집에 년소한몸으로 로 심방하야주시니 첩은 이 만치 깁일은업슴니다”진사는 점점 궁박하야지매 필사(必 死)의 생각으로

“만약그대가 신통함이잇슬진대 내가이가티 심방하는일을 알겟지”진사의 침착한 어됴에 음탕한 무녀도 무의식으로 재 리를 곳처안저 신단(神壇)으로가서 신에게배례하고 방울을 흔 들며 무엇이라고 한참눈을감고 업듸여잇드니 다시몸을 이러안 지면서말을한다

“랑군은 대단히 불길하야 삼년후에는 반듯이 디하의 사람 이 되시겟슴니다”

진사는 이말을듯고 읍배(泣拜)하면서

“참으로 신통하심니다 마음가운대에 원한은 백약도 무효하 니 바라옵나니 도와주시기를 축수하나이다 만약 신력으로 편 지를 젼하야주시면 죽어도유한이업겟슴니다” “그럿케 만이삷혀달나하시나 비천한 무녀의몸인닭에 신 사(神祀)하는가아니면 부르시지도안치만 한만히 대군의궁에 드러가지못함니다 그러나 랑군의지성을 그대로 내버려둘수는 업슴니다 한번가서 시험하야보지요”그리하야 즉셕에 진사는 회즁에서 한장의 서신을 내엿다

“비옵나니 생명의 관계되는일이오니 전하시기 어려우시지 만 렴치를 불고하고 말슴함니다”무녀도 년소한 진사를 가련 히여겨서 자진하야 편지를가지고 수성궁으로 드러갓다 궁즁의 여러사람들은 괴상히생각하야 주목한다 무녀는 궁즁에서도 신 의령험을 자랑하고잇다 틈을봐서 다른사람에게 들키지안케 운 영을 후원으로 다리고나와서 진사의 서한을 젼햐엿다운영은 방으로도라와서 이것을보앗다

한번 가티본후에

마음은고 넉은넘어 정을풀지못하도다
날마다 궁성을향하야 멧번이나 간장을사르도다의외에
벽새틈으로 옥가튼 글을 바든 후로
이즐수업는 옥가튼소래 펴서보기도전에 먼저목이맥키도다
번뢰하며읽어 아직반도못읽고 눈물이글자를적시도다
잠을자도능히일우지못하고 먹어도넘어가지를안어병은
골수의매처 백약은 무효하다
황천에서나 만난다면 다만이것을원할이라
창텬이어엽비여기시고 괴신은묵우하야
텬행으로 생전의한번만나 이원한을 풀어보며는즉셕에서
몸을가루를맨들고 를가러
그것을 텬디신명 제사지내리로다
닥나무의임하야 목이메여함은 무엇을말하랴함인가
이럿케쓰고 한시에는
누각은 깁고깁허 저녁문을다첫는데
나무그늘과 구름거림자는 희미하도다
은러지고 물은흘러 개천으로나가니
제비는 흙을물고 란간을너머도라오도다
괴화나무의의지하야 아직되지아니함은 호졉의이오
창을열고 남텬을바라보니 기럭기가드믈도다
옥가튼 얼골은 눈에잇는대 엇지하야말이업나뇨 풀은푸
르고 고리는울고
눈물은 옷깃을적시도다

운영은 이것을보고 소래는어지고 기운은맥키여 입속으로 도한탄키어렷왓다 다만 병풍뒤에몸을감추고 오직 사람이알ㅅ 가 겹만날이다 그후로부터는 가는 줄도모른다 텬치도가트 며 는 밋친사람도갓다 이러한즉 대군의 의혹함도 무리라고 는 하지못할것이다 자연도 운영의 자세한말을듯고 드를사록 비통한일이라고 생각하야 동정의눈물을흘니고 시는 성정(性 情)으로나와쇠기기어려운것이라고 탄식하기를 마지아니한다

뎨십이회[편집]

대군은 무슨생각을하엿는지 하로는 비취를부르사 “너의열사람이 한방에잇스면 학업의방해로우니 다섯명은 서궁의두기로하겟다”하고 운영 자연 은섬 옥녀 비취는 즉일 로 서궁(西宮)으로갓다 옥녀는 말하되 “그윽한 가는풀 흐르는물 다운나무는 젼혀산가의 야장 (野庄)과갓고 독서하는방에는 적당하지아니함니다”운영이 말 을이어

“첩등은 사인(舍人)도아니며 니고(尼姑)도아닌대 이심궁의 갓처잇는것은 이것이소위 장신궁이라하는것이오”이말을듯고 좌우의 모든사람들이 차탄함을마지아니한다 그후로 운영은 한 글월을탁가 진사에게 보내랴고 지성으로 무녀오기를 비럿스나 무녀는 오지아니하엿다 그것은 확실이 진사가 무녀에게 이 업스매 무녀가 함원(含寃)하는 닭으로 오지아니한것이다 일 로좃차 운영은 번민으로 날을보내는대 하루저녁은 자연이 비 밀이 운영에게말하기을

“궁즁의사람들은 매년즁추가절이면 탕츈대아래물에서 완사 (浣紗)를행하야 주연을베푸는대 금년에는 아마 소격셔동(昭格 署洞)에다 베푸는모양이다 그런즉 그핑게를대고 무녀를 찻는 것이 상책이아님니”운영도 이말에동의하야 즁추를가대리기 일각이여삼추로 생각한다 비취는 모든비밀을알고도 모르는듯 이 야살스럽게

“운영은 처음궁에오실에는 안색이 리화가트사 분을아니 발느서도 텬연미가 사람을황홀케하야 궁인은모다 운영을 부인 이라고 존칭하여왓는대 전일에는……”

“날부터 허약한대다 더욱 더위에몸이 파리하야적겟지만 은 선늘한가 도라오면 조금낫게지오”비취는 일수시를지어 운영을 야유(椰揄)한다

임염(荏苒)이멧달에
어언간절긔는 가을이되도다
산을한바람은 저녁에이러나
가는풀은 누른빗을토하도다
백가지버레가 추이에신음하고
흰달은 빗을흘니도다
나는마음으로는 조와하나
것흐로는 나타내이지안는도다

아모것도 모르리라고 생각한 은섬이

“편지의가긔도 각거와스니 오날저녁의질거와하믄 텬상과다 름이업다”고한다 이리하야 서궁의사람에게는 숨길려하야도 쓸가업시되엿다 다만 남궁의 사람들만 모르도록 마음으로 축원할이다 이에 완사(浣紗)하는 쟝소의대하야 남궁과 셔 궁에 생각한바와다르니 남궁에서는 탕츈대아래에잇는 쳥계백 셕(淸溪白石)에 지니지못하리라하고 셔궁에서는 소격셔동의 천셕(泉石)과갓지못하다고한다 그리하야 할수업시 소격셔동으 로 정하게되엿다

뎨십삼회[편집]

그날이되엿다 운영은 만강(滿腔)의 애원을 백라삼(白羅衫) 의 한가닥에그것을 몸에품고 자연과두사람이 모든사람즁에서 일부러 러지어 집편(執鞭)에 동복(童僕)에게

“동문밧게 렴험한무녀가잇다니 거긔서병을진찰하고 곳여러 사람잇는곳으로 갈터이다”하고급히 무녀에게가서 사정을말하 고 김진사를 보게하야달나고 애원하면서

“그은혜는갑겟슴니다”하고 간곡히쳥하매 무녀도 그쳥을들 어 사람을 김진사에게로 보내엿다 그리하야 김진사는 죽을둥 살둥하고 여왓다 사랑하는두사람이 셔로보매 가슴이 맥키여 한말도 나오지를안는다 다만 서로붓들고 류체(流涕)할이다 “첩은 오늘밤 올터이오니 여기서기대려주세요”하고 말한 마듸를남기고 편지를 손수젼하면서 말을타고갓다 진사는 편지 를 개봉하고 보니 사연은이러하다

첩의고향은 남방이외다 부모는 자손즁 특이 첩을 사량하섯 나이다 지금 고향의 환영이 눈압헤 보히는것갓슴니다 어언간 장성하매 삼강행실이며 칠언당시를배우고 나희십삼세의 주군 이부르시매 부모를리별하고 형뎨를나 궁즁의 사람이되엿슴 니다 이러한후에 도라갈생각이간절하야 의업듸여 호곡(呼 哭)한도 만하슴니다 그러나 부인이 종애(鍾愛)하사 심상한 시녀와가티 대우치안으시고 궁즁의사람들도 골육가티 친애하 나이다 그후학문을배우며 음률을해득하야 셔궁의온후에는 금 셔(琴書)를 뎨일로하엿슴니다 만약남쟈로낫든들 일홈이 당세 의빗날것이올시다 만은불행이 녀자로난닭에 원한이깁고 은 연즁의 홍안박명(紅顔薄命)에 몸이되엿슴니다 한번심궁에가티 매 나종에는 말나죽을외에 다른도리가 업슴니다 인생이한번죽 은후에 누가이것을 알아준니 생각하고 생각할사록 원한이매 치여 가슴을 압흐게함니다 아―나의운명을 엇더케하여야 조슴 니 수를놋타가도 비단을타가도 한번애닯븐 생각을하면 것 잡을수업시 튼긔계를던지고 리유(罹帷)을열파하며 옥잠(玉 簪)을 거버리고 는 정젼(庭前)의산보하면 계화(꜐花)를 박락(剝落)하고풀을 손으로거버림니다 마티 밋친사람과갓 슴니다 이것은 정을스사로 억제치못한닭이외다 상년가을밤 의 헌번랑군에 옥가튼얼골을 벽사이로보고 텬상의션인이 인간 의적강하엿나하고 의심하엿슴니다 그리고 궁녀즁아홉사람의 가장아래인 첩에용색이 붓그러움을 아럿슴니다 슉세(宿世)의 인연이잇는지 가슴속에 련모하는마음이 간절하야 오매불망하 게되엿슴니다 그리고 속가티봄도 참으로이즐수업섯나이다 한번도 금리(衾裡)의 질김은업다하지만 랑군의 옥모수용(玉貌 手容)에 황홀하야 눈속에서 나지안슴니다 배의두견(杜견) 이울고 오동나무의밤비소리가 처량이들려도 참을수업고 압 헤가는 풀이나고 한울가의 한조각구름이흘러도 처량하게뵈이 나이다 랑군이시여 어엽비여기소서 더욱할만슴이 산갓사오나 오날은 완사의가는길이오 양궁의시녀도 모혀잇는닭에 암만 하여도 잇슬수는 업게됨니다 눈물은 먹물로화하고넉(魂)은 라 루(羅縷)를 매즐외다하고 자세히써서잇다

뎨십사회[편집]

저녁이되야 자연과 운영은 먼저나와 동문밧그로 가랴할에 소옥이 일수시를 지어준다 이는 운영을 희롱하는말이다 마음 에 면난함을 참고서바덧다 그시에는

태을사(太乙祠)압 수면(水面)에
텬단(天壇)우에구름이다되고구문(九門)이열니도다 가는
허리 광풍을못이기여잠시 숩풀속에피하야 날이어둡거든울지로다

비경이 그운(韻)을 버금하야 금련 부용 보련이모다계속하야 운영을 희롱한다 운영은 말을타고 먼저 무녀의집으로가니 무 녀는 원한을품엇는지 박글향하야안저 도라다보지도아니하고 진사는 라삼(羅衫)을 부여잡고 종일울어서 상혼실성(喪魂失 性)하야 운영에 도라옴도모르는 모양이다 운영은 왼손에 엿 든 운남(雲南)옥색의 금지환(金指環)을여 진사의 품속에다 가 너어주면서

“박명한 첩으로인하야 천금귀톄를 일부러 이와가티와주시 니 감사하옴은 무엇이라고 엿줄말슴이업슴니다 첩이불민하오 나 목석이아니외다 죽엄으로써 맹세하고 구든마음을 이금지환 으로써표하야밧침니다”하고 일어나서 가랴한다다시리별을 당함에 흐르는눈물이 비가티쏘다진다 운영은 진사의귀에다 입을대이고

“셔궁에서 기다리겟슴니다 밤이늣거든 셔궁으로 드러오세 요 드러오시면 삼생의미진한인연을 일울가하나이다”이와가티 약속하고 표연히도라간다

뎨십오회[편집]

진사는 그날밤에 셔궁의왓스나 장원이놉고 몸의날개가업서 엇지할줄몰나 방황하다가 문득 한생각을하고 집으로도라왓다 진사의집에는 특이라하는 즁이잇스니 그는 슐책(術策)이 능한 사람이다 진사의 안색이 초최하고 형용이 달너짐을보고 에 업다려 울면서

“신관에 낫타난빗을보면 진사는 오래사시지는못함니다”하 고말한다 진사는 특이에 거울가티아러보믈 탄복하야 심즁에잇 는 사정을말하엿다

“웨진작 말슴을아니하섯슴니 그런것은어렵지안슴니다” 하고 조금도어려운빗이업시말하고 특이는 한개의 차교(차橋) 를 맨드럿다 그것은 펴고감고하는 병풍가튼것이다 펼것가트며 길이가 오륙장(五六丈)이나된다 그리고 말것가트면 손으로 날 늘만하게된것이다 진사는 특이에게 그것을 에셔 시험을 식 혀보니 과연 특이에말과갓다 진사는 이것을보고 깁붐을이기지 못한다 잇튼날밤에 진사는 가만이 셔궁의가랴할에 특이는 회즁에서 모구(毛狗)의 피말(皮襪)를 내여주면서

“이것을가지서야 몸이가뵈엽기 새와갓슴니다 에서거러도 신발소리가 아니남니다”진사도 특이의 지헤자임을 감복하고 가리키는대로 안밧담을 넘어드러가 숩속에서 엿보고잇슨즉 월 색은낫갓고 궁즁은 고요하다 얼마아니잇서서 인긔척이나더니 이러저리건일며 가만히 노래를 읇흔다 그사람은 자연이다 진 사는 생각할사이도업시 여나가서

“상사함을 견대지못하야 명재경각으로 여기지왓슴니다 바라옵나니 살려주세요”

“기대리시엿지오 와서주시니 여난것도갓슴이다 염려하실 것은업슴니다 자―이리오세요”하고 인도한다 진사는 충계에 서 머물느고 자연은 구부러진 란간을도라 눈섭을 푸리며 드 러간다 운영은 사창을열고 옥등의촉불을밝키고안젓다 수형금 로(獸形金露)에 울금향을피우고 유리서안의 태평광긔(太平廣 記) 한권을펴놋코 진사를보고 절하고맛는다 여섯번답례하야 빈주지례를맛친후에 동셔로갈러안젓다 그리하야 운영은 자연 으로 진수긔찬을채려놋코 술을른다 자하주삼배의 진사는거 짓취하야 밤은르다한다 자연은 눈치를재우고 장을내린후에 문을닷고나아갓다

뎨십륙회[편집]

벌서 닭이새벽을보한다 진사는 이러나나아갓다 그후로 황혼 이면 드러가고 새벽이면나온다 이리하야 정은깁고 은교칠가 티되엿다 그러나 스사로 궁담눈우에 발자최가 랑자한것을 주 의치아니하믄 생각을채못한것이다 궁인들은 발자최를보고 그 가 츌입하는쥴아럿다 그리하야 자연소문이 랑자하게되엿다 그 런즉 운영의 운명은 바람가온대에 촉불과가티되엿다 진사도 그것을알고 번뢰하고잇는대 특이는

“엇담니 저의공이크지요 그러하온대 상도아니주심니” 하고 선웃슴을웃는다

“아니 결코잇지는안는다 즁상을주지”

“그것은그럿치만 안색이달느시니 웨그리심니”

“그와만나지안을에는 병이골수의맷처서 상사로그리햇스 나 만난후로는 죄를지어서 그것으로 근심아니할수업다”

“그러면 웨데리고 다라자니안으세요”

“오라그럿치 그날밤에 운영에게 말하엿드니 부모의집에서 가지고온재물과 궁의드러온후로 대군에게바든 여러가지 보물 을두고는 갈수업다고하더라”하고 운영이가 엇더케 이것을 가 지고 나가나하든말을 진사가 그대로말하엿다 이말을듯고 특이 는 깁을이기지못하면서

“저의동류즁에서 긔운이만은자 이십명만가려가지고 이것을 강탈하라갈것가트면 두려와서 텬하의 대적할사람이업슴니다 진사도 이사람들에게 보호를 바드시면 렴려가업슴니다”그리 하야 진사의 말을좃차 운영은 매일밤마다 은금보화을 찻저주 어 칠일가량되매 다박그로 날러내인후에 특이는 진사에게 이 와가티말한다

“이런보물를 산가티싸노으면 대군에게 의심을 바들것이오 소인의집에두면 이웃사람에게 한 의혹을 바들것이니 그런즉 이것을 산속깁히파고 무더두는것이 좃치안슴니”진사는 “만약들키이며 나나특이는 도적이란 누명을 입을리니 잘생 각하야 만일의 위험이 업게하라”하고분부하엿다

“동류가 만흔니 렴려하실것업슴니다 그리고 그것을 무더 둔곳에는 장검을들고 주야파수를보고잇스면 나의눈이잇는동 안에는 강탈하야갈자가업슴니다”하고 조금도 어려운빗이업다 특이의마음은이러하다 이즁보를어든후에 운영과진사를고 산 골로드러가서 진사를죽인후 운영과 재보를 아스랴하는 흉악 한계책이다세상일을알지못한진사는조금도 그것을 의심치아니 한다

뎨십칠회[편집]

대군은 전에비해당(匪懈堂)을짓고 현판을맨드러 걸랴하엿스 나 모든객의글시가 에맛지아니하야 현판을맨들지못하다가 이에김진사를불러 잔채를배설하고 이것을청하엿다 진사가 글 을쓰매 점을더하지아니하고 산수의경물이든지 당구(堂構)의 형용을 허비함이업시써서 풍우를놀내이고 귀신을울니인다 대 군이 책책칭선하시고 재삼읇흐시다가 수장절암풍류곡(隨墻窃 暗風流曲)이란말의이르러 고개를수구린다 진사는대취하야 일 을분별지못하며 나아가기를 쳥한다 대군은 동복(童僕)으로 부 츅하야 보내엿다 잇튼날밤에 진사는 셔궁의드러가 운영에게말 하기를

“인제는 다라나지아니하면 아니되오 대군이 어제시의을 의심하고잇소 지금가지아니하면 엇지될지모르겟소”운영은 어 제밤에 용모가 흉악한자가 스사로 모돈(冒頓)이라하는 단우 (單于)가 말하기를 언약한바가잇서 오래동안 성밋헤서 기대리 고잇다고 하는말로 을엿다 그리하야 이것이 무슨 불길한 증조는아닌지 모르겟다고말한즉 진사는 말하기를 이란것은 허황된일이니 그런일은 일일히 밋지말라고한다 그러나 장성 (長城)은 궁장(宮墻)이오 모돈은 특(特)이라 특의마음이 의심 된다 그러나 진사는 생각하되 젼의 츙성을 다하다가 나종에 낫분짓을할니는 만무하다고 밋고잇다 그러나 운영은 이일을 의론하기위하야 자연을불너 세사람이 둘너안저서 의론이 분분 하다

자연은 이소리를듯고 극히 반대한다 반대하는 리유는 츙실 히 생각한닭이다 그보다도 병을 이르키고 오래 나오지아니 하면 대군도 반듯시 고향의도라가기를 허락하리라고 자연은말 한다 그날은 진사도 대로 되지아니함을 차탄하고눈물을먹음 고 나아갓다

뎨십팔회[편집]

하로ㅅ날은 대군이 셔궁에어좌하야 궁녀들에게 오언절구(五 言絶句)를 지으라고 명하엿다 대군은 시작(詩作)이 날로 진경 (進境)의드러가믈 가상히녁이나 운영에게대하야 “운영의시에 누구를 생각하는이보힌다 전의부연에시를지 을에도 그것을유의하엿드니 지금 그런시의를 읽엇다 김진 사의시에도 그러한이잇스니 운영이 너는 김진사와 사통한일 이업느냐”하고 바른대로말하라한다 운영은 에내려 머리를 두다리고 울면서

“주군에게 처음의심하심을바던에 자진하야 그러한일이업 다고 변명하엿슴니다그러나 나희아직이구에 부로를보지못하고 죽는것이원통하야 살기를 구차히생각하다가 지금에 의혹을 바드니 한번죽기를 액기지아니함니다 텬디신명도 명찰하시리 라 시녀오인도 경각을나지아니한대 더러운일홈이 다만 첩에 게 도라오니 첩은지금죽을곳으로 가겟슴니다”하고 수건으로 자긔가목을 매고란하(欄下)의 의사(縊死)하랴한다 자연은 “주군의영명사심으로 이가티무죄한녀자로하야 스사로 사디 로가게하심니 오날부터 저의들은 붓을놋코 글짓기를 젼폐하 겟슴니다”대군은불가티 진로하엿스나 운영의죽음을 가셕히여 기엿는지 자연으로하여금 구하라하고 소염(素溓)닷섯을 상급 하고 그날은 아무일이업섯다

뎨십구회[편집]

이후로진사는 두번재 츌입하지아니하고 문을구지닷고 병셕 의누어 눈물이 침금을젹시니 명이 실오락이와 가티되엿다 특 이는 이것을보고

“렴려업슴니다 쥭이면 죽을것이외다 상사하고 원한매저 아 녀자의마음을 상하야노코 자작으로 천금의몸을 버리는것은 심 히 취할바가아니오 계교가잇스면 무엇이든지 어려울것이업나 이다 그계책은 다른것이아니라 깁흔밤 적막할 에 담을넘어 드러가 솜으로 그의입을막고 업고다라나면 누구도 차올사람 은업슬것이외다”하고 진사를 션동(煽動)한다 진사는 거긔의 동의치안는다 그리고 진사는 그날밤에 궁의드러갓다 운영은 병으로누어서 이러나지못하고 자연으로마저듸려서 술삼배(酒 三杯)를 졉대하고 일봉셔(一封書)를주엇다

생각하면 이후에다시 랑군을볼수업나이다 삼생의연과 백 연의언약이 오날저녁이면 다될가함니다 만약 텬연이잇다하면 구쳔(九泉)의 아레에서 만날밧게는 다른도리가 업다하나이다 진사는 글을든채 류쳬(流涕)하면서 나아갓다 자연은보기에 참 을수업셔서 기동의의지하야 몸을숨기고 눈물을흘니고섯다 진 사는 집에도라와 운영에 편지를본즉

“원하옵나니 랑군이시여 장원급뎨하야 룡문의오르사 일홈 을 후세의 나타나옵고 이현부모하시옵소서 그리고 첩의 보화 의복은 다파러 불공을하시되 백반으로 긔축(祈祝)하야 지성발 훤하시면 삼생의연을 두번다시 후세의 이를가하나이다”하는 일절이다 죽엄을 각오(覺悟)하는 그글을보고 진사는 그재리에 서 긔절하엿다

뎨이십회[편집]

진사는 얼마후에 여낫다 이에 특이는 밧게서 드러오면 서 궁인이 무엇이라고 하든냐고뭇는다 그러나 진사는 “죽을 밧게 다른변통은업다”할이다 그후말은아니한다 그리고 “재보는 주의하야 간수하엿다가 그것을 파라서 부처에게 고양하지아니하면 아니된다”하고 말한다 특이는 자긔집에도 라와 혼자즁얼거리면서 모든일이 묘하게되엿다 물론 궁인은나 오지못할것이니 재보는 다나의것이다 이것은 한울이주신것이 다하고 빙그레웃는다

엇던날 특이는 자긔가 자긔옷을 열파(裂破)하고자긔의 코를 리여 피를 전신에칠하고 머리를 푸러헷치고 맨발로 진사의 집에 여드러가 에서운다

“저강도강도에게 마젓슴니다 아이고 숨이어지는것갓해 요”진사는 이말에 의심치아니하고 특이가죽으면 재보를 어듸 다무덧는지 알수업게될것이라 생각하고 일심으로 약을주며 수 술(手術)한다고 공궤주육(供繢酒肉)으로 십여일이되야 이러낫 다 특이는 이러나서

“참으로 두려운경우를 당하엿슴니다 다만혼자재보를 파수 하고잇셔서 산적에게 돌연히 습격하믈당하고 곤장으로 어더마 지여 죽을것을 겨우목숨만 도망하얏왓습니다 진사님의 명령을 중히역이여 재보를 일치아니하려고 생각하엿드니 이런 위험한 경위를 만낫슴니다 운명의 험악함을 이럿케지는 생각지못하 엿슴니다 그리고 재보는 모다 겻사오니 저는 진사님에게 뵈 올면목이업슴니다 웨속히죽지안나”하고 발을구르며 주먹으로 가슴을치고 통곡한다 진사는 이일을 부모에게 알니게죄면 아 니되게는고로 특이를 화언으로 위로하야 보내엿다 후에이르러 특의 악계(惡計)를 알게된에는 벌서느젓다

이에 진사는 장정수십명을인솔하야 특의집을 습격하엿스나 집에는 금으로 맨든 팔지 한작과 보경한아만 나마잇다 그외 에는 아모것도업다 그것을 장물로 삼어가지고 관가의 소송하 고십흐나 그럴것가트면 모든사실이 로츌될것이다 이두가지도 업스면 불공할수업다하고 진사는 유한이 골수의맷치여 특이를 죽이랴하나 긔운이업고 다만 이를갈이다

뎨이십일회[편집]

특이는 궁장(宮墻)밧계잇는 장님에게 문복하라가서 나의죄 를 점처달나하면서 이와가티말한다

“지내간날 아츰전에 궁담밋흐로 지내가려한즉 궁즁에서 담 을넘으랴고 하는자가잇섯다 이것을보고 도적이라고 고함을치 고 차가니 가진것을 내여던지고 다라낫다 그리하야 자긔 는 그것을가지고 도라가서 본주인이 오기를 기대리고잇슨즉 자긔의주인이 그것을 알고 금지와 보경을 압수하면서 무 엇이잇는것이 틀님업다고 죽이랴고하니 다라나는것이 조흘가 요”하고문는다 장님은 이말에 다라나도 조타고말한다 장님엽 헤잇든사람이 말하기를

“너의주인은엇더한사람이냐 비복을 학대하는것도 법에잇 다”하고 흥분되는 모양으로뭇는다 “주인은 년소한문장으로 일즉이 급뎨하야 조정에 츌입하더 니 지금부터 탐람(貪婪)한 마음을가지고잇스니 두렵지안슴니 ”하고 특이는 자세히말하엿다 이일이 곳소문이나서 궁인의 귀에전하야 궁인은 이것을 대군에게 이야기하엿다 대군은 진로하야 셔궁의 시녀오인을 잡아다 에니고 형 장(形杖)을 혹독히하야

“이오인을죽이여 남궁의오인을 중계하리라”하고 형리에게 하명한다 형리는 주명을좃차 가련한다섯사람에게 박살(撲살) 케할 큰칼을씨워준다

“다만말슴을 알외겟슴니다”대군은 진로하야 “무슨말이냐”은섬은 필사뎍(必死的)으로 말한다 “리성(異性)간정욕은 음양의 품수한것으로 상하귀천이업시 사람으로는 가지지안은자가업슴니다 한번심궁의들매 단영척형 (單影隻形)으로 을보면 눈물을리고 달을대하며 넉을사르 며 매자앵(梅子鶯)을던지고 함날을수도업사옵고 발이 연막 (燕幕)을가리매 둘이살수업는것도 엇지할수업는 사정이지요그 리하온즉 건션(健羨)의과 질투의정을 견대지못하야 한번궁 장을넘으면 인간의 질김이잇슴니다 사람으로서 그락을질기지 말나 하는자는업슴니다 힘으로써 밋치지못하고 마음의참지못 함은 누구든지 다가튼것이외다 다만 주군의 위엄을 리여 쳥 츈을썩이고 죽어갈이온대 지금아모죄업시 첩등을죄주사 사 지로 보내시니 첩등은 횡천의도라가도 눈을감지못하겟나이다 ”다음에 비취가 말을이어 “주군의 무휼하신은혜는 산이놉지아니하며 바다가깁지아니 함니다 다만 첩등은 감구(感懼)하야 문믁현가(文墨絃歌)로 일 을삼을이온대 지금악명이 셔궁의밋첫사오니 이것을 씨스랴 고도아니함니다 생은죽엄과갓지안슴니다 다만 속히죽기를바랄 이외다”다음에 옥녀는

“셔궁의영화를 첩등이 가티누리고잇는이상에 셔궁의 위태 로움을별안간 면할수업슴니다 화염곤강(火焰昆岡)하고 옥석이 구분(俱焚)할지라도 시비업는 이에 죽엄을 어들이올시 다”다음에자연은

“첩등은 모다 려항(閭巷)의 천한녀자올시다 아비는 대순 (大舜)도아니오어미는(이비(二妃))도아니외다 원앙의정과 비 취의욕심은 첩만그럿타고 말슴할수업슴니다 목왕뎐자(穆天王 子)도 요지(瑤池)의락을 상사하시고 항우(項羽)가튼 영웅도 장즁(帳中)의눈물을 금치못하엿슴니다 운영도 사람의정서(情 緖)는 변함이업슴니다 특이 김진사는 인즁의영걸이오 인도하 야 내당의 드러오게하신것은 주군의명령하신바이오 진사의겻 헤서 벼루를 밧들게하신것도 주군의 명하신바가아님니 운영 은 심궁(深宮)의 원녀(怨女)로 한번 미랑(美郞)을보고 상심실 성하야 지금은 비애번민하는 그림자도 볼수업사오매 태양의 조로(朝露)와가티 오래보젼치못할가함니다 점점죽엄의각가운 운영에게 한번김진사를 만나보게하야주시면 두사람의 원한은 풀니겟슴니다 그럿케하시면 이것은 주군의 막대한 적선이라고 생각하겟나이다 그리고 전날 운영의 절개를 훼절하게한죄는 첩에게잇슴니다 운영에게는 죄가업삽고 첩에게 잇사오니 운영 의몸을 대신하야 첩의목숨을 생각하사 운영을 살려주시기를 바라니이다”다음에 운영은

“주군의은혜는 산가트며 바다갓슴니다 그름을 불구하옵고 정절을 직히지 못한것이 죄의하나이오 전후이번이나 글을 지 을에 주군의 의심을바드면서 진실을 알외지아니한것이 죄의 둘이오 서궁의 무죄한사람들이 첩으로말미암아 죄를입게한것 이 죄의셋이올시다 이세가지에 큰죄를지고 무순얼골을 들수 잇게슴니 만일 죽엄을 살니시지도 안으시지만 첩은 자결하 는외에는 다른도리가업슴니다”대군은 자연의말에 얼마간 노 색이 사라진것갓튼대 소옥이 다시어안저서 울면말한다 “전일완사의어행을 성내로가게한것은 첩에 성의이엿슴니다 자연이 밤의낭궁에와서 간곡히쳥함에 첩도 그심즁을알면서 군 의(群議)을 물니치고 여기의 좃친것이 운영의 훼절한 동긔(動 機)이옵나이다 그러하온즉 말슴하면 죄는첩에게잇슴니다 바라 옵나니 첩을 운영으로대신하사 명을 살으심을 바라옵나이다” 대군은 진로함이 지옥히풀니사 운영을 별실의가두시고 그나마 지 시녀들은 방송(放送)하엿다 그날밤에 운영은 수건으로 목 을매여죽엇다 인제는 김진사에게로 말이옴긴다

뎨이십이회[편집]

운영이자살한날 일궁의사람들은 비통(悲痛)하며 애읍(哀泣) 지아니하는자가업다 그들의곡성은 궁문밧지사모친다 김진사 도 이말을듯고 오래동안 긔절한닥에 집안사람들이 발상(發 喪)하엿다 그후에 정신을어더 저믈게야 여낫다 그리하야 마 음을진정하고 여러가지로 생각한결과 일을결단하엿다 운영이 불공함을 부탁한것은 그실상은 구천(九泉)의혼을 위로하야 달 나는바이다

그리하야 금지 보경 는 문방구(文房具)를 방매하야 백 미사십셕(白米四十石)을 바덧다 그것을가지고 쳐녕사(淸寧寺) 의올나가 불공(佛供)을 하랴하엿스나 밋을만한 하인이업셔서 생각다못하야 다시특이를불너

“너의 전일죄를사하나니 지금부터 나를위하야 츙성되이 할 마음이업느냐”특이는 울면서

“완명(頑冥)한자이나 목셕이아님이다 한번지은죄는 머리를 세여도 그수효를 알수업슴니다 지금 자비사신마음으로 말삼하 심에 고목에서 입이나고 백골이 갱생함과 갓슴니다 만번죽엄 으로 맹세하야 일을당하겟슴니다”운영을위하야 불공할것을 자세히말한즉 특이는 건실히 하겟다는 을표하고 전로향하야 갓다

그러나 특이는 승당에 유슉하야 주반을가추어 질탕이먹고 수십일이지내여도 설재(設齋)의 이업스매 초일(醮日)의이르러 주장승은 말하기를

“불공하는것은 시주가뎨일이오 한 그럿케불결이하시면 아니됨니다 그련즉 내ㅅ가에가서 목욕하고 정한몸으로 례를행 하지아니하면 아니됨니다”이말에 특이도할수업시 내ㅅ가에가 서 풍덩풍덩 몸을당그고 드러와서 불전의러안저

“진사는 오날죽고 운영은 명일부생(復生)하야 특이의 배우자(配偶者)가 되게하여주시오”하고 삼주야를 발원한것이 이것이다

뎨이십삼회[편집]

특이는 도라와서 진사에게 “운영씨느 반듯이 생도어들것임니다 설재하든날밤 저의 에오세서 말슴하시기를 지성으로 불공하야주니 감사함을 못이 긴다고 절하면서 우르시엿슴니다”하고 말한즉 진사는 그말을 미더실성통곡한다

백즁일을당하야 진사는 모든것에 이업슴애 쳥녕사의올나 가 수일체류(滯留)하는대 졔승에게 특이의하든바를듯고 다스 금 분함을 이기지못한다 진사는 목욕재계하고 불전에재배삼배 하면서 고두합장하고 축원한다

“운영이 죽을에 말을좃치여 특이로하여금 정성되니 설재 하고 명우(冥佑)의 품하기를 당부하엿더니 지금 특이의 축원 한말을드르니 패악함이 지극하엿슴니다 일로써 운영의유연은 다허디의도라갓슴니다

그리하야 다시소자가 축원하오니 령험하신 세존이시여 운영으로 환생하게하사 김생의 배우가되게하야주세요 세존이시여 운영과 김생으로하야 후세에 이러한 원통함을 면하게하야주세요 세존이시여 특이를 죽이사 철가를입히시고 디옥으로 보내주세요 세존이시여 특이를서 이것을 개에게 던저주세요 만약 세존서 이축원을 드러주시면 운영은 십이층의 금탑을맨들고 김생은 삼거찰(三巨刹)을지어 이은혜를 갑겟나이다”

축원을맛치고 분향백배하며 고두백번하고나왓다 그후칠일되 는날 특이는 함정의러저죽고 진사는 벌서 세상의 바람이업 셔 목욕재계하고 새옷을가라입고 안정한방의누어 먹지안은지 사일의 장탄일성에 다시오지못할길을 향하야 갓다

뎨이십사회[편집]

김생은 여기지적고 붓을던지며 두사람이 서로붓들고운다 류영은 위로하면서

“두분이 여기서만남은 지원한정성덕임니다 원수들도 임의 제하고 분긔도 스러젓는대 웨이가티 비통하심니 다시두번 인간의 태여나지못함을 슬어하심니”김생은 눈물을 거두고 “우리두사람은 모다원한을품고 죽엇다하지만 디하의락이 인간의락과 갓지안슴니다 허믈며 텬상의락을누리고 츌세함을 원한바는아님니다 다만 오늘밤에비통함은 대군의 옛궁에 주인 이업고 오작이 슯히울며 인적이 어지엇스니 나의슯흠이 지 극함이오 한 병화지변을 당한후 화옥은 재가되고 장담은 문 엇젓스며 다만 계화분불(階花芬茀)하고 뎡초는번영하야 봄빗 이 옛의 경치를 고치지못하나 인사의 변키쉬움을생각하고 슯흠을 이기지못하나이다”

“그러면 당신들은 텬샹의사람이심니”

“우리들은 텬상의선인으로 오래동안 옥황상뎨안전에 시봉 하고 잇섬슴니다 하로날 상뎨서 태쳥궁(太淸宮)에 어좌하사 우리들에게 명하시기를 옥원(玉園)의 과실을 라하심에 이 에 운영과 사통한죄로 인간에보내사 인간고(人間苦)를 격게하 시드니 지금은 상뎨서 전죄를사하사삼쳥(三淸)의 두시매다 시 안전에 뫼시게되엿나이다 에 담륜(毯輪)을거두고 진세의 옛노름을 두번하는것이올시다”하고 눈물을흘니면서 류영의손 을잡고

“오늘밤은 해후상봉하엿스나 재세의 인연은 엇지못함니다 업듸려 원하오니 존군이 이초고(草稿)을 버리고 이것을 불휴 (不朽)의전하야 부박(浮薄)의 입에 랑전(浪傳)치마시고 희원 (戱玩)으로 생각지안으시면 행심이로소이다”하고 진사는 술 이취하야 운영에몸에기대여 일수시를 읇흔다

은러지고 궁즁의제비는날나
봄빗은옛와갓것만 주인은업도다
즁텬의달빗이 깁흠과가티
가는이슬이가벼야움은 푸른깃의옷갓도다
운영이라읇흐니하엿스되
옛궁의화류는 새로운봄빗을우고
천재(千載)의호화(豪華)는 속의드러가미자조자조하여라
오늘저녁에와서놀고 옛자최를찻지못하니
금하기어려운구슬눈물은 스사로수건을적시도다

× × ×

류영은 술이취하야 자다가 산ㅅ새의우는소리에여 사면을 바라보니 구름과 연긔는 성안에가득하고 달빗은 멀고멀럿도다 류영은 책을소매의넛코 도라와 세상의전한것이 이운영이전다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