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륜행실도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이동: 둘러보기, 검색
이륜행실도(二倫行實圖)
1518년 옥산서원본
나랏말싸미.png 이 문서는 옛한글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옛한글이 제대로 보이지 않는다면 위키문헌:옛한글을 참고하십시오.   
  • 윗나랏 공슈 션공외 아리니 태 급비 어미 다 아오 공 삭긔  어믜게 난 형이라 공 삭기 어미와 동모여 태 그블 주기오 공슈 셰유려 여 사름 여 태 급과  타 가다가 믈레 녀흐라 거 공 말이디 몯여 조차 그  타 가니 몯 주기니라  졧나라해 태 급블 보내오 도여 길헤 가 태의긔 가거든 보고 주기라 대 공자  조차 가다가 태 그븨 긔 아 알 셰오 가거 도기 태라 너겨 주기니라 태 급비 뒤헤 미처 가 보고 제 모긔 주근 주를 슬허 설워 울우 주검믈 시러 디경에 도라와 저도 손 주그니라
  • 복식근 하람 사름미라 녀름지 중 치길 더니 져믄 아 잇더니 그 앗이 라거 집 뎐디 믈를 다 아 주고 다 양 이ㄹ 나닐 복식기 가지고 뫼헤 드러가 여나믄  양 치니 일쳔나마 도어 집 뎐딜  사니 그 아 셰간 다 배오 잇거 다시 논화 주니라
  • 왕림이 나히 여나닌 저긔 어버이 다 죽고 마초아 시졀리 어즈러워 셩이 다 흐러 도망커늘 왕림믜 형뎨옷 슈분여셔 우루 그치디 아니터니 앗 나갓다가 젹미란 도 맛나 잡피여 왕림미 제 이여 도긔게 가 비로 내 몬져 앗라와 죽거지라 대 도기 어엿비 너겨 노하 보내니라
  • 허무를 회곗 원니 쳔거어 벼슬 이니 허뮈 제 두 아 벼슬 몯여시니 일훔 내오져 여 닐우 가 논하 집 닫녀 살 거시라 고 셰간 세 기제 논화 됴 집 됴 받 됴 죵을 허뮈 제 다고 두 아런 사오나온 거슬 주니  을 사미 다 허무를 탐히 너기고 두 아 양야 어디다 더니 글로 여 두 아 다 쳔거이니라 그 훼 허뮈 아들 모도고 울며 닐우 내 사오나오 벼슬고 두 아 나히 라도록 벼슬 몯 내 셰간 논화  긔롱을 맛다니 이젠 내 가져간 셰간 불운 거시 녜루셔 세 리나 더으니라 고 죄 두 아 주고  것도 두디 아니대 모다 일더라
  • 뎡균 임셩 사름미라 형이 고 워니 도여셔  준 거슬 즐겨 받더니 간여 말라여두 듣디 아니거 뎡균니 나가  일고 갑 바다   나니 만히 어더다가 형을 주고 닐우 이웃 다   어들 거시어니와 원 도엿다가 장니죄 니브면 죽도록 몹스리라 대 형이 그 마 감샤여 쳥히 도니라
  • 됴 시졀리 어즈러운 적 맛나 사름미 서르 먹더니 앗 도긔게 잡펴 모려 커 됴 듣고 이여 도긔게 가 닐우 내 아 오래 병여 누엇더니 날만 지디 몯니라 대 도기 놀라 다 노며 닐우 가 다시  미시 어더 오라 대 됴  얻더 가 몯여 다시 도긔게 가 니고 내 겨지라 대 모다 황당이 너겨 주기디 아니니 님굼미 드르시고 블러 벼슬 이시니라
  • 목용이 져머셔 아비 입고 형뎨 네히  셰간내 사더니 각각 겨집 어든 후에 모 며느리들히 논화 닫티 사져 고 조 삽지지 마리 잇거 목용이 장 불로여 문 닫고 제 저를 티며 닐우 모용아 네 몸 닷가 셩인늬 일 호려 호 쟝 풍쇽글 고툐려 호 엇디 그 집도 졍히 몯다 대 아히며 며리히 듣고 머리 조 샤죄여 다시 화동히 도이니라
  • 니츙이 지비 가난여 형뎨 여슷시 옷 밥블 서르 니브며 먹더니 겨집비 만니 니츙이려 닐우 가난히 사로미 이러니 편안티 몯여 닫티 사라 로다 니츙이 거즛 답호 스울 비라 와 아 모도고 호리라 몯거 니츙이 모다 안 알 러 어믜게 오 이 겨집비 사오나와 날 쳐 어미 형뎻 이 측측게 니 그 죄 내틸 거시다 고 숑여 문늬 나가라 대 겨집비 눈믈 머기고 나가니라
  • 강굉인 셰가앳 사름미니 두 아 듕와 계강과로 다 효도며 어딘 소리 나더니 형뎨 랑여 샹녜  니블레 자더라 각각 겨집 어러두 서르 랑여 닫티 가 자디 몯여 식 나 거실 서르 라곰 방의 가더라 강굉이 계광과 들헤 나갓다가 도글 맛나 주교려 커 형뎨 서르 내 죽거지라 토온대 도기 갈 간슈고 닐우 두 분니 어딘 사미어 우리 간대로 와 외놋다 고 다 리고 가니라
  • 왕람미 어미 다른 형 왕샹이와 장 랑더니 왕람믜 어미 쥬시 왕샹일 보차 티거든 왕람미 너덧 설 머근 제 보고 믄득 울우 가 븓안더라 얼운 도연 양 어미를 간니 그 어미 져기 모디로 그치니라 그 어미 조 몯 일로 왕샹일 브리거든 왕람미 조차 가 며  몯 일로 왕샹의 겨집블 브리거든 왕람믜 겨집도 조차 가 니 그 어미 어려이 너겨 아니더라  그 어미 마니 약 프러 왕샹일 머기 커 왕람미 알오 라가 그 수을를 아대 왕샹이 약 픈 즐 알오 가지고 주디 아니대 그 어미 제가 아 텨 리니라 그 후애 어미 왕샹일 음식 주어든 왕람미 의식 몬져 맛보니 어미 제 아 주글가 여 아니터라
  • 유곤의 지븨 역질 드러 두 형이 다 죽고 버근 형이  바래 도여 병긔 보야호로 퍼디여 아히 다 비졉나거 유곤니 호온자 이셔 나가디 아니커 어버 형히 구틔여 나라 대 유곤니 닐우 내 셩이 병을 저티 아니노라 고 친히 잡드러 나져 밤며 자디 아니고 곽글 져 보며 우루믈 그치디 아니터니 서너 만내 병서도 그츠며 지븻 사름도 드러오며 병니도 다 됴하 유곤니도 일 업시 나니 모다 닐우 다샤 이 며  몯 이를 니 치운 후에 소남긔 후에 러디 알리라 니 이제 모딘 병도 뎐염티 몯 줄 알와라 더라
  • 왕밀리 제 아와 아와 리고 길 가다가 량식기 업시 아와 아런 두고 제 호온자 희 량식 빌라 갓다가 와 니 아 도긔게 후리여 가고 아 도망여 수머 나거 왕밀리 그 아 가지고 도긔게 가 머리 조 비러 닐우 인졍이 다 식글 랑컨마 오직 이 아 나디 아니여셔 아비 죽그시거 내 길어내여 이만 도엿니 쳥 이 아로 아 밧고아지라 대 도들히 서르 닐우 아로 아 밧고니 장 어디도다 고 다 주어 보내니라 왕밀리 훼 죽거 아 믓 머굼도 아니 머고 닷쇄 고 몽상 니브니라
  • 채확기 형을 셤교 아비 티 여 지븻 일 크며 쟈그닐 다 무러 더니록  것 어든 거슬 다 형의게 드려 두고  듸 잇거든 만 사게 쳥여 더라 님굼 뫼셔 나갓거 겨집비 유무여 녀름 옷 여지라 대 답여 유무호 녀름 오셔 거니와 혜아려 줄 사름미 제 줄 거시니 내게 각별리 니르디 말라 더라
  • 손극기 어미 셤교 지극기 효도더니 어미 주글 제 져믄 아 살리 극긔게 부쵹고 장 랑여터니 그제 사름 군 낼 제 살리 극긔 목긔 가다가 몯 미처 가니 주글 죄어 극과 살왜 서르 내 주고려 토더니 극긔 겨집 허시도 머리셔 극긔게 부쵹호 그디 집블 가져셔 엇디 졈믄 아게 죄를 밀리오  어미 주글 제 그딧게 부쵹야 겨집비며 식도 업섯니 그디 두 식 잇거니 주근 므스기 뉘웃브료 더라 그 고 원니 그 이 엳와 나라히 샹시고 그 문늬 방 브티니라
  • 양패 아 츄니 진니와 서르 셤교미 어버 식 이 더니 형뎨 아미어른 대텽의 모다 졈므도록 셔 안해 드러가디 아니며  됴 음식기 잇거든 몯디 아니면 먹디 아니터라 대텽 예 즘댱 디허 리워 두고 잇다감 가 쉬오 도로 와 말더라 츄니 나히 늘거셔 다른 듸 가 여 오거든 진니 븓드러 집븨 드리고 방 알셔 수흐 자며 안부를 아더라 츈과 진괘 나히 여슌나마 다 샹이 외요 진니 오히려 아 나죄 문안커든 딜들히 계졀 아래 버러 셔거든 츈니 안라 아니면 진니 안 아니터라 츈니 나가 져므도록 아니 오거든 진니 몬져 먹디 아니여 츈니 온 훼  먹더라 바 머글 제 진니 친히 수져를 자피며 몬져 맛보아 츈니 머그라  후에 먹더라  짓 안해 남진 겨집비 일 귀나 여 먼 아 다  밥배 먹고 사로 예 잡마리 업더라
  • 오달지의 촌아 경 부쳬 가난 예 후리여 먼 듸 여 갓거 달지 받티   나니 잇더니 라 드리고 사 내여다가  짓  셰간내 사더라 고을희셔 쥬븟 벼스를 여 구틔여 형의게 양고  조샹앳 바 양여 륙촌아 주니 그 아도 받디 아니여 그 받티 무그니라
  • 로죄 계모 댱시 셤교 장 효도더니 댱시 세 아 나하 두고 랑여 로조 마라 동자여 아 위여 돗 라 여든 로죄 브즈러니 여 게을이 아니터니 댱시 제 아 글 닐기라 보낼 제 나괴 와 로죄 잇고 채 잡바 죵 티 더라 세 아 수을 즐겨 먹고 과 사화 그 미 집븨 와 어미 조쳐 구숑거 로죄 울오 절여 말오라 대 그 들히 서르 닐우 너기디 아니호니 세 도미 이런 어딘 형을 둘셔 우리 얼운늬게 무례호미 올티 아니토다 고 서르 로조 절고 가니라 어미 죽거 세 아 머기며 쳐 랑호 가지로더라
  • 니광진니 어버 잘 셤기더니 어미 죽거 거상여 삼년늘 자리예 아니 가더라 아 광안니 몬져 겨집 어러 어미 집븻 이를 맛디니 광진니 어미 주근 후에 겨집 어더 광안늬 겨집비 셰간브틴 글월와 방의 쇠 열쇠 형의 겨집븨게 보낸대 광진니 도로 보내오 닐우듸 아미 미처 싀엄밀 셤기오  명녀 집븨 이를 말라 시니 고티디 못리라 고 서르 잡고 우러 처 양로 니라
  • 두연니 몬졋 엄믜게 두 아리 이쇼 어디디 아니터니 두언니 나히 열다여신 제 어미 하양의 잇 젼시를 어러 가고 할미도 죽고 두 형이 아니완히 졉여 갈로 머리 티니 피 두 되나 흐르거 아븨 누의 숨겨 내여 계우 사라나니라 하양의 어믜게 가니 다아비 브티디 아니여 다  와 지극 가난여 글 서 주고 갑 바다 먹고 사더라 후에 벼슬 놉피 도연 그 형이 그저 사랏더니 졉호 심히 위곡고 례대더라 두 형이며 아븨 누의며 다슴아븨 손들히 두연늬 음니버 벼슬니 여러히리니 다 위여 남진 겨집 얼이더라
  • 댱존니 셩이 효도코 동 랑터니 쇽군 원 여 갓다가 비단깁 어더 와 다 지븨다가 펴 노하 두고 형뎨 제 로 여 가져가라 더니 닐우 형뎨 손발 고 쳐쳡븐 밧 짓 사미니 엇디 밧 짓 사름믈 몬져 코 손발를 후에 리오 아믈 어엿비 너겨 남진 겨집 얼여 나토 실소 아니케 더라
  • 됴언쇼의 형뎨  셰간내 사로미 열두 러니 형 언운니 겨집기 며 풍뉴 쟝긔 바독 즐겨 셰간 거 배아 가 아 언 간니 듣디 아니커 셰간 구여 논호아 나니 다  마내 형의 셰간니 죄 입고 환자 댱녜 삼쳔니 남더니 언 아섯 나래 형과 아미 쳥여 수을 이바며 닐우 아 셰간 논호련 미 아니러니 형이 커를 너므 여 셰간니 다 배아면 모다 주으릴가 너겨 호니 이제 혀 셰간니 반만 잇니 죡히 시졀레 리니 형이 다시 집븨 와 셰간 자브라 고 아 논혼 글월 브레 녀코 집븻 일 다 맛디니라  닐우듸 빋낸 것도 내 뎌튝 거로 가포려 대 형이 처믜 붓그려타가 브듸이 여 조니라 버근 예 언쇠 급뎨니라
  • 뎡덕 아 덕쟝이와 랑여 나지면  상의 니 안 밤미면  니브레 자더니 덕쟝이 본 강딕여 게 할여 주글 죄로 가티게 엿거 덕 아 거즛 죄 니브 어엿비 너겨 닐우 뎨 나 해코져 니 내 가면 발명려니와 네 가면 주그리라코 티장여 니거 덕쟝이 와 길헤 가 형뎨 서르 잡고 주그라 가 토더니 덕 마니 소겨 몯 가게 고 밤만 즈름로 수머 니거 덕쟝이  와 가니 덕 마 옥개 드러 죽둣더라 덕쟝이 듣고 네 번 주것다가 여  지어다가 송장코 두  슈분니 양 울어 새 가마괴 라와 가디 아니터라
  • 곽도경의 네 하나비 효도홈로 일훔나 셔 효 당을 랏더니 그적긔 도기 니러나 셩이 다 라 숨거 도경이 아 좌경이와 당 디킈오 잇다가 자피여 도기 아 주교려 커 형이 울며 닐우 나 식기 라거니와 아 약고 식기 져므니 내 아 모 죽거지라 대 아도  울우 닐우 지븻 이를 형이 리니 내 죽거지라 더니 도경이 구틔여 목글 혀 내와다 갈흐로 버히라 대 도히 서르 도라보고 닐우 네 효 문넷 형뎨 이러니 마 엇디 해료 고 다 리니라
  • 곽젼니 게 모 셤교 장 효도더니 계뫼 세 아 나하 다 졀머든 젼니 녀름지 머기며 라거 다 겨집 얼이니 각각 화 다티 사쟈 커 젼니 말이다가 몯여 바티며 집비며 긔믈를 사오나온 거슬 가지고 어미 모셔 사로 됴 차반 업시 아니터라
  • 오달리 형뎨 여스시 아븨 명으로 셰간 논화 사더니 달리 평쥬뷔 도엿다가 아비 죽거 지븨 와 송장고 아 모도아 울우 어미려 닐우 우리 형뎨 다티 사란디 여나 니 여러히 셰간 배오 이시니  어믜 난 동이 됴며 사오나오미 고디 아니려 코 제 지븻 거스로 빋낸 것들 다 갑고 다시 모다  사니 두  후에 버드나모 느릅남기  브터 니 나거 사름미 닐우 어디로 감홰라 더라
  • 류군량이 네   사라 륙촌형뎨 동 더니 집 안해  말   잣 깁블 아름뎌 아니더라 시졀리 가난커 겨지비 다티 살라 권며 헷 남긧 새 삿길 자리 밧고아 노하 사화 우지지거 집븻 사름미 황당이 너기더니 겨집비 닐우듸 시졀리 어즈러워 새도  몯 잇곤 며 사름미여 형뎨 각각 닫티 사니  나마 그 들 알오 겨집블 내티며 닐우 네 내 짓 일여 리더니라 형뎨를 블러 울며 니르고 다시 듸 사니 나라히 졍표니라
  • 댱공예 아홉   사더니 여러 님굼 제 다 졍표시니 후에 님굼미 봉 니거시다가 그 집븨 샤 공예 블려 보셔 그 아들와 화동 일 무르신대 공예 죠 붇들 주쇼셔 여 답호 죠예  잉 일나마 서 진샹니라 그 덴 너교 아믜 화동티 아니호 얼운니 옷밥블 골오 아니 주기나 아랫 져믄 사름미 례졀리 그르츠거나 커든 서르 외다 마다 호로 거 도니 각각 서르 면 지븻 이리 연히 화동리라
  • 딘긍이 강 사더니 열세   살며 얼운 아 모도아 칠 귀로 죵이며 고마 두디 아니코 아래 우히 화동여 예 잡말리 업더라 양 밥 머글 제 큰집븨 모다 안자 져믄 아런 각별리 돗 라 안치더라 가히 일기 남모  구예 밥 주어  가히나 아니 가면 모 가히 아니 먹더라
  • 범듕엄미 보 앗기디 아니여  즐겨 주 더욱 아 향여 후히 더니 벼슬 노피 도연 고 갓가이 됴 받 이삼  사 의장을 라 모 아믜 가난닐 이받더니 아 듕에 나 하고 어디니 나 여 마라 내 드리더니 나히   되옴 먹고  예 깁  필옴 니피며 남진 겨집 어리 상 장애 다 셤 죡키 주더라 샹 도여셔 본향 고솟 고희 분황졔 가 밧 고애 어더 보라 니 깁 삼쳔 필 잇거 셔리여 아과 희 아  크나 쟈나 다 려록야 그 깁블 흗터 죄 주라 코 닐우 아과 들히 내의 라 글 화 벼슬거든 보고 날 도아 깃거니 엇디 가리오
  • 륙구 그 집비 여러  듸 모다 사더니 나 얼운니 짓아비 도여셔  짓 이를 긔걸더라 마다 뎨를 여 논화 지븻 일 맛뎌 믈읫 뎐디예 공셰 내 드리기 음식 라 손 접길 각각 마니 잇더니 구 치며 경계 말로 글 지 새배 니러 읏듬니 모 뎨 리고 당의 가 뵌 후에 붑 티고 그 그를 외와 들이더라 뎨 허믈리 잇거든 읏듬니 모 뎨를 모도오고 외다 여 쵸 고티디 아니커든 티고 나죵내 고티디 몯여 무디 몯가 식브거든 그 위예 닐어 머리 내티더라
  • 뎡문 그 집비 열   사라 모도아 이 마나 러니  돈  장 깁도 아름뎌 아니더라 문 죽거 촌 아 대홰 니 집븻 일 마로 더욱 엄정코 은혜 이셔 집 만히 싁싁여 그 윗곧 더라 뎨 허믈 잇거든 비록 머리 셰니도 다 티더라 양 명일어든 대홰 대텽에 안든 모 앗보치들히  뭇고 줄 혀 좟녁 듕 집븨 셧다가 례로 올아 가 절고 러 잔 자바 헌슈고 공경여 매 디르고 웃녀로 즈우려 나오니 보닌 다 차탄코 브러터러 여궐리랏 아비 위여 글 서 동졀뎨일개라 야 포샹니라 대홰 졍딕여 즁이며 도의 일 아니코 의식 쥬 가례다히로 더니 손니 다 효도코 삼가더라 모 며리들흘 겨집븨 일만 이고 집븻 공 참예 아니케 터라 집븨 두 를 두  옷 나가면  리 음식 아니 먹더니 사름미 호 감화여 그러타 더라
  • 왕원기 네  다티 동자여 먹디 아니여 지븻 사미 일기니 모 싯 마리 업더라 나날 모 겨집비며 며느리들로  모다셔 일여  고애 녀허 두고 아름뎌 간 아니터라 아 울어든 모든 어미 보니 조초 아나 졋 머겨  며느리 제 어버 지븨 갈 제 아기를 두고 가면 모 며느리 모다 졋 머겨 아므 아기 제 식긴 줄 모며 아기도 아뫼 제 어민 줄 모더라 원긔 형 션기 죽거 지븻 이를 형의 아게 맛딘대 그 아리 양호 아자비  거시라 원기 닐우 네 승듕 식기라 네  거시라 서르 오래 양타가 나죵애 아아 맛디니 후에 나라히 어디다 여 졍표니라
  • 범식기 댱원과 본향애 갈 제 닐우듸 훗 두 예 도라 디나갈 제 그듸 어머님 뵈오링다 날 뎡고 그 날리 갓가와 오거 원기 차반 라지라 대 어미 닐우듸 두  여희여 머리셔 닐운 마 엇디 미드리오 닐우듸 거경은 유신 사미라 그릇디 아니리라 어미 닐우듸 그러면 술 비조리라 그 나래 과연히 와 어믜게 절고 술 머그니 거경은 범식긔 라 후에 원기 병 되여셔 닐우듸 내 죽쟈 시졋 벋 범거경을 몯 보애라 이고 주그니 범식기 메 원기 블러 닐우듸 거경아 내 아모날 주거 아모 송장니 날 닛디 아니커든 미처 오나라 범식기 여가니 마 발인여 무들 해 가쇼듸 곽기 아니 가거 그 어미 디퍼 곽글 머믈워 두고 보니   고 우르고 오거 어미 닐우듸 이 거경이로다 거경이 와 상여 두드리며 닐우듸 니기라 원기 길히 다니 이리셔 여희져 범식기 곽글 자바 니 나 니거늘 이셔 묻고 나모 심므고 가니라
  • 루호의 녯 벋 려공이 갈 듸 업서 가거늘 루회 려공과 듸 밥 머그며 루호의 겨집비 려공의 겨집과 듸 밥 머근디 오라거 쳐식기 장 아철여더니 루회 울며 쳐식글 여 닐우듸 려공은 녯 버디니 늙고 궁박여 내게 와 의탁니 졉여 올니라 고 려공을 죽도록 이바니라
  • 쵹나랏 댱예 파군원니 도의여셔 져믄 제 양공과로 사괴더니 양공이 일 죽고 식기 두 설도 몯엿거 댱예 려다가 집블 논화 사더니 양공의 어미 셤교 내 어미 티 여 양공의 식기 라거 겨접 얼이고 집 뎐디 가솬 사 주어 살에 니라
  • 라도종이 미 강개고 곧더니 뎡관 저긔 샹소다가 외다 여 림녀긔 구향가더니  구향가며 사괴니 길헤 가 병여 주글 제 울오 닐오듸 사름미 주글 거시어니와 호온자 믜 해 를 더디런뎌 도종이 닐우듸 나옷 도라오면 내죵내 그듸로 온자 예 잇게 아니호리라 길 묻고 갓다가   나마샤 나거 올 제 마초아 비히 와 믈리 만커 무든  일코 도종이 들헤셔 우노라 니 믓결 가온대셔 봄노 거 도종이 닐우듸 주검곳 잇거든 다시 봄놀오라  니르니 므리  솟거 시톄를 어더 지여 본향의 도라오니라
  • 오보안는 곽듕샹의   사르미라 듕샹이 궁박 줄 어엿비 너겨 힘서 쳔거여 쟝셔긧 벼슬이니 후에 듕샹이 되게 자피여 가 깁 일쳔 필 받고 노하 보내려 커 보안니 사 내오져 호 갑시 업서 힘서 흥졍질여 열 만내 갑 칠 필 어더 되 주고 듕샹일 내여 오니라 후에 듕샹이 어믜 거상 밧고 닐우듸 내 오공의 덕게 사라나니 이젠 어미 주그니 내 다이 호리라 그젓긔 보안니 나가 죽고 겨집도 주거셔 시톄 몯 가져 왓거 듕샹이 위여 몽상 닙고  주 녀허 신 밧고 지여 가 송장고 삼 년 슈분며 보안늬 식 려다가 겨집 얼이고 제 벼스를 주니라
  • 니면니 져믄 제 가난여 나내 외여 션뵈와  쥬인네 잇더니  션뵈 병여 주글 제 은늘 니면니 주며 닐우듸 겨틧 사름미 모르니 그디 이 은늘 날 송장애 고 남거든 그듸 가졋셔 니면니 그리호려 코 송장 후에 가마니 그 은늘 곽 아래 녀코 가니 후에 제 집븨셔 니면닐 뵌대 려가 무덤 여러 은늘 내여 주니라
  • 셔회의 사괴 양빙이 죄 지 폄 마자 림햇 원늘 가거 아 벋들히 저허 가 보리 업더니 셔회 호온자 머리 가 젼송대 샹 권덕예 닐우듸 림핫 원 젼송니 외다 여 엇딜다 셔회 닐우듸 내 벼슬 몯 저긔 림해 나를 아더니 이제 마 리리아 다가 령공이 게 할여 나가거든 그리  거시가 덕예 그 고 줄 일더라 니이간니 셔회 쳔거여 감찰어 여 가 샤례고 쳔거 줄 무른대 이간니 닐우 그듸 양림하 지여 리디 아니커니 나라 지여 릴다
  • 송시절 차되 둥당갈 제 가난여 길 나디 몯여 커 아히 돈 삼만 모도아 주니 길 나가다가 아븨 벋 려옹의 집븨 디나드니 려옹이 주거셔 송장 몯여 그  라 호려 커 차되 제 쟐읫 돈늘 다 내여주고  그  남진 얼이게 니라
  • 환억과 니약곡기 급뎨 몯 제 다 가난터니  셔울 동당가셔 나닐 제 서르 죵이 외더라 약곡기 몬져 급뎨여 댱샷 원 야 갈 제 제 겨집븨  경마코 한억기 짐 지여 고 몯 미처  즘게 여셔 닐우듸 고 사름미 올가 저헤라 고 짐메 다 돈니 뉵기 잇거 반 한억기 주고 서르 잡고 장 울오 가니 훗방애 한억기도 급뎨여 벼슬 참졍지 여 로 혼인 그치디 아니더라
  • 범슌인 듕엄믜 아리라 듕엄미 슌인 여 고솟 고올 가 밀 오 셤  짐여 오라 대 슌인니 나히 절멋더니 도라올 제 단양의 와 셕만경일 본대 만경이 닐우듸 오난디 두 리어다 세 시톌 빙소여 두고 송장고 가려 니 더브러 니를 듸 업세라 슌인니 제 밀 시론 재 다 주고 호온자 지븨 와 아비 뵈오 모셔 셧거 듕엄미 닐우듸 게 가 녓벋 본다 슌인니 닐우듸 만경이 세 샹 송장 몯여 단양의셔 무그며 이제 곽원진  사이 업스니 니를 듸 업세라 더다 듕엄미 닐우듸 엇디 밀 시론  주디 아니다 슌인니 오 셔 주이다
  • 후개 화원 원늘 니 져믄 제브터 신안니와 벋더니 신안니 병커 쳘리예 가 의원 얻더니 도라오디 아니여셔 신안니 주거 눈 디 아니커 사름미 닐우듸 후가 위예라터니 대렴 제 후개 미처 와 손로 디프니 눈 니라 신안니 식 업서 송장 몯여 귀 후개슈 고여 옷 람 슈공 주어 내죵내 영장니라 뵈야호로 치온 제 옷옷 닙고 잇다 여 은주리 잇더니 신안니 누의쳐녀로 잇 줄 보고 그 은늘 주어 결속라 니라  머리 나갓다가 오니 집븨셔  것 업세라 니르더니 마초아 벋 곽이 와 닐우듸 내 아비 병여 의원늬게 고티라 니 도 만히 달라 니 내 지블 라도 몯라로다 후개 어엿비 너겨 혀여 보니 제 짐메 온 거시 거싀 랄가 식브거늘 다 주니라
  • 한 시절 운챵이  올 오쟝일 스승 삼더니 왕망이 오쟝일 주기오 오쟝의 뎨 일쳔나닐  당이라 여 다 금고야 벼슬 몯게 니 다 고텨 다닐 스승 삼더니 운챵이 제 벼슬 말오 내 오쟝의 뎨로라 고 오쟝의 시톄를 아나 입관야 송장대 셔울히 일더라 왕슌니 어디리 너겨 쳔거여 듕랑간 태웃 벼슬 이니라
  • 환영이 져믄 제 셔울 가 글 화 구강의 잇 쥬보 셤겨 샹셔 호 가난여  것 업시 샹녜  일여 먹고셔 힘서 게을이 아니여 열  집븻 일 보디 아니터라 마초아 쥬뵈 죽거 환영이 분상여 구강의 가  지여 무덤 묻고 인여 이셔 글 치니 뎨 일기나 더라
  • 윗나라 견 나히 여나믄네  올 잇 악은늬게 가 글 호더니 후에 악은니 쟝군 하묘의 랑텽이 외어 니거 견 조차 가 글  호더니 셔울히 어즈러워 하묘와 악은니 다 죽거 견 악은늬 문 로와로 갈 드듸오 드러가 악은늬 시톄 간여 기져오다가  길헤 도 맛나 로들흔 다 니고 도기 과 헤텨  내여 려 커 견 을오 말오라 대 도기 어딜리 너겨 리고 가니 일로 일훔 나니라
  • 양시 명도션의게 도글 화갓다가 션이 죽닷 말 듣고 신위 라 노코 울오 듸 호던 사름믜게 유무여 알외니라 후에 유작기와  가 이쳔 션을 뵈더니 이쳔니 눈 고 안젓거 두울히 뫼셔 셧더니 여 닐우듸 그디내 그저 겨시더니 오늘리 졈그니 가 쉬어샤 문 밧긔 나니 눈 기픠  자히러라
  • 채원뎡의 아비 채발리 글 만히 보아 뎡시어록과 쇼시경셰와 댱시졍몽과로 원뎡일 쳐 닐우듸 이 공 의 바 줄 기라 원뎡이 그 들 깁피 아라 이믜 라난 여 리 더욱 졍히 여셔 산늬 올아 주으려셔  먹고 글 니르더니 쥬희의 일후믈 듣고 가 스승니 쥬희 그 혼 거 무러보고 장 놀라 닐우듸 이 내 늘근 벋디오 뎨의 류에 두디 몯로다 고  상의 안자 글 기픈  의론여 밤 지더라 방의셔 와 흘 사르믈 의식 몬져 원뎡의게 조차 질졍 이더라


PD-icon.svg 저자가 사망한 지 100년이 지났으므로 이 저작물은 전세계적으로 퍼블릭 도메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