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은주의 유서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엄마 사랑해. 내가 꼭 지켜줄 거야. 일이 너무나 하고 싶었어. 안하는 게 아니라 못하는 게 돼버렸는데 인정하지 못하는 주위 사람들에게… 내가 아니고서야 어떻게 이 힘듦을 알겠어… 엄마 생각하면 살아야 하지만 살아도 사는 게 아니야. 내가 꼭 지켜줄 거야. 늘 옆에서 꼭 지켜줄 거야.

누구도 원망하고 싶지 않았어. 혼자 버티고 이겨보려 했는데… 안돼… 감정도 없고… 내가 아니니까. 일년 전으로 돌아가고 싶었어. 맨날 기도했는데 무모한 바램이었지. 일년 전이면 원래 나처럼 살 수 있는데 말야. 아빠 얼굴을 그저께 봐서 다행이야. 돈이 다가 아니지만 돈 때문에 참 힘든 세상이야. 나도 돈이 싫어. 하나뿐인 오빠. 나보다 훨씬 잘났는데 사랑을 못받아서 미안해. 나 때문에 오빠 서운한 적 많았을 거야. 가고 싶은 곳도 많고 하고 싶은 것도 많았는데. 먹고 싶은 것도 많았는데. 가족끼리 한집에서 살면서.

10년 뒤쯤이면 다 할 수 있을 것 같았는데— 하고 싶은 것, 가고 싶은 곳 다 해보고 행복하게 살 수 있을 것 같았는데. 가장 많이 가장 많이 사랑하는 엄마. 행복하게 해주고 싶었는데— 내가 꼭 지켜줄게. 꼭 지켜줄게— 마지막 통화, 언니… 고마웠고 미안했고 힘들었어. 마지막 통화 언니— 꼭 오늘이어야만 한다고 했던 사람. 고마웠어— 아무것도 해줄 수 없는 날 사랑해줬던 사람들— 만나고 싶고 함께 웃고 싶었는데… 일부러 피한 게 아니야. 소중한 걸 알지만 이젠 허락지 않아서 미안해.

라이선스[편집]

이 저작물은 저작권이 알려지지 않은 선언이나 성명, 연설, 또는 공개 편지로 퍼블릭 도메인이라고 가정합니다.

저작물에 저작권이 존재한다면 저작물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이 틀은 저작물의 정확한 저작물을 찾는 노력이 있은 다음에 사용할 수 있습니다.


주의

저작물이 대한민국 저작권법의 적용을 받고 공개적으로 행한 정치적 연설 등이라면 {{정치적 연설}}을 이용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