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꼴이 되다니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윤(尹)아 ─ 놈들이 가장 미워하고 우리가 가장 사랑하는 윤아
네가 작년 10월 놈들의 손에 병신된 몸으로 누워있는 줄은 벌써 알았다마는
길이 멀고 일에 바빠 인제야 온 것을 용서하여다고
그러나 윤아!
우리는 정말 몰랐더니라
네가 이렇게도 무섭게 말못하게 된 줄을
네 몸이 이렇게도 부서지고 못 보게 된 줄은

윤아 ─
작년 2월부터, 맵고 센 왜바람이 불어
수백명의 우리××[동지]들이 놈들의 쇠사슬에 매여갈 때
너도 그 중에 가장 용감하고 대담 무려한 투사의 한사람으로
염라궁같이 높고 무서운 몸집 경시청으로 들어가지 않았더냐
그 말을 우리 동지에게 들은 우리는
들고 있던 마치와 수군포를 떨어뜨리고
멀리 놈들의 치는 격금 소리를 귀기울이고 들었더니라
그리고 이를 악물고 주먹을 부르짖었더니라
그리고 일리 ─ 치의 “네가 만일 놈들의 미움을 받거던
네가 바른 길로 나아가는 가장 정확한 증거인인 줄을 알아라”하는 말을 생각하였더니라
그리고 우리들의 배운 것 없고 비겁한 것을 자책하였더니라

그러나 윤아 ─
네가 맞은 게 결코 혼자 맞은 게 아니다
너 아픈 게 결코 너 혼자 분한 게 아니다
우리 노동자 농민 전 계급의 맞은 게다
전 계급의 아픈 게다
전 계급의 분한 게다

윤아 ─
네 가슴은 언제든지 화산(火山) 같이 타고 있으리라
그러나 네 신경(神經)은 또 언제든지 전선줄 같이 굳지 않느냐
쓰디쓴 웅담을 꾹꾹 씹어가면서
오는 그날을 몸달지 말고 기다려라
우리의 힘은 봄날의 풀잎처럼 자꾸 자라간다
홍수(洪水)같이 자꾸 밀고 간다 앞으로 앞으로 앞으로
그래서 앞에 자빠진 날에 영웅의 뜻을 저버리지 않을게다

윤아 ─
그러면 잘 있거라
동지들의 사랑 속에 잘 있거라
우리는 일이 바빠 가야겠다
그래서 우리가 우리 고국에 돌아가면
네 이야기를 우리 수백만 노동자 대중에게 소리쳐 주리라
그래서 우리에게도 너 같은 담대 무적한 투사가 있었던 것을
우리는 ×[저]들을 미워하는 마음으로 힘과 열을 지으란 이리 ─ 치의 말을 아르켜 주마
윤아 그러면 잘 있거라
놈들이 가장 미워하고 우리가 가장 사랑하는 윤아!

─ 1929. 5. 2. ×동지를 차보고

라이선스[편집]

이 저작물은 저자가 사망한 지 50년이 넘었으므로, 저자가 사망한 후 50년(또는 그 이하)이 지나면 저작권이 소멸하는 국가에서 퍼블릭 도메인입니다.


주의
1924년에서 1977년 사이에 출판되었다면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이 아닐 수도 있습니다.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인 저작에는 {{PD-1996}}를 사용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