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독립의 당위성 외/일본 고관들과의 대담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다나카

우리 일본은 천하무적의 막강한 3백만 병력이 있다. 해군 함대는 사해를 휩쓸고 있다. 조선은 일전할 용기가 있는가? 만일 조선인들이 끝까지 반항하면 2천만 정도의 조선인쯤은 일시에 없애버릴 수도 있다.

여운형

그대도 글을 읽은 사람이라면 ‘삼군지수(三軍之帥)는 가탈(可奪)이언만 필부지지(匹夫之志)는 불가탈(不可奪)이라(‘3군의 장수는 빼앗을 수 있어도 필부의 뜻은 빼앗을 수 없다’는 뜻)’는 말의 참뜻을 알 것이오. 2천만 명을 일시에 다 죽일 수도 있고 여운형의 목을 벨 수도 있을 것이오. 그러나 2천만 명의 혼까지 죽일 수는 없을 것이고, 여운형의 마음까지 벨 수는 더욱 없을 것이오. 하물며 여운형이 지닌 굳은 조국애의 일편 단심과 독립정신까지 벨 수야 있겠소?

다나카

조선은 자치를 하여 일본과 손잡는 것이 제일 현명한 일이다. (중략) 조선이 일본과 손잡으면 부귀를 누릴 것이요, 그렇지 아니하면 무자비한 강압이 있을 뿐이다. 만세 부르는 일 하나로 독립이 되겠는가? 또 일본이 이를 허락할 줄 아는가?

여운형

연전에 파일스타라는 배가 대서양에서 물위에 십분지일 밖에 아니 나온 빙산덩이를 작다고 우습게보고 물속에 든 10 배 이상의 큰덩이가 잠겨 있는 것을 생각지 않고 돌진하다가 빙산에 부딪혀 배가 침몰하고 말았다. 조선인이 부르짖은 독립운동 만세는 물위에 나온 작은 부분의 빙산이다. 무시할 수 없는 것이다. 무시하면 세계 인류의 정의에 부딪혀 일본은 망할 것이다.

다나카

일본이 망하면 동양 전체가 다 망한다.

여운형

조선 속담에 초가삼간이 다 탄대도 빈대 죽는 것이 시원하다는 말이 있다. 동양이 다 망해도 일본이 망하는 것을 통쾌히 생각하는 것이 우리 조선민족의 솔직한 심정이다.

다나카

그렇게 생각해서는 안 된다.

여운형

일본은 남방의 손문과 악수하라.

다나카

우리 일본은 북방의 단기서, 장작림과 악수한다.

여운형

자라나는 남방의 손문과 손잡지 않고 무너져 가는 북방의 수구파와 손을 잡는 것은 일본 정책의 큰 오류다.

유히

그대가 자치운동을 원치 않거든 청도로 와서 일중 양국의 조화를 위하여 일을 해주기 바란다.

여운형

일본이 침략근성을 버리지 않는 한 어떤 사람이 간다 해도 중일양국의 조화란 바랄 수 없다.

미즈노

그대는 조선을 독립시킬 자신이 있느냐?

여운형

그대는 조선을 통치할 자신이 있느냐? 지난번 경성역에서 강우규 동지의 폭탄이 얼마나 무서웠더냐? 일본이 조선을 합병한 것은 동양 평화를 파괴한 것이오.

노다

솔직히 말하면 그대의 하는 일은 쓸데없는 짓이다. 조선을 합병한 것은 일본이 살기 위한 것이다. 조선을 내놓으면 일본은 죽는다. 일본의 생사가 달린 조선을 일본은 그대로 내놓을 수 없다. 그대의 일은 망상이다. 그대의 연설이 아무리 웅변적이고, 그대의 이론이 아무리 철저하여도 일본은 조선독립을 승인할 수 없다. 조선이 독립을 하려거든 실력으로 싸우라. 생명을 희생해서 찾으라. 거저는 안 준다.

여운형

내가 동경에 와서 오늘까지 낙망했다. 아무것도 볼 만한 것이 없어서 헛걸음을 하게 되었다고 하였더니, 오늘 이 자리에서 비로소 인물을 하나 발견한 것이 내가 동경에 온 소득이다. 그대는 과연 인물이다. 일본인 중에 오직 그대가 인간적이요, 양심적인 거짓없는 참말을 하였다. 내 마음이 상쾌하다.

노다

(고개를 흔들며) 내가 밑졌다.

(―이만규,《여운형투쟁사》)

이 저작물은 대한민국 저작권법에 의거하여 저작권이 만료된 문서로서 한국저작권위원회가 운영하는 공유마당에 등록된 자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