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독립의 당위성 외/합당과 좌우합작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1. 합당문제

한동안 합당의 급추진 공작으로 말미암아 발생된 인민당 내의 의견대립은 9월 21일 쌍방의 의견을 대표하는 간담회 석상에서 쌍방의 찬동을 얻어 완전히 해결되었다.

인민당은 인민당이 뜻하는 정당한 합당을 실현하기 위하여 그 공작을 원만한 방법으로 추진하는 것이며, 간판개조식 합당이나 기계 구합식(機械 苟合式: 기계적으로 짜맞추는 식) 합당을 해서는 안 된다. 그러기 위하여서는 선행조건으로 각 당이 내포하고 있는 상극성을 제거하여야 할 것이다. 합당될 우당[友黨]에서도 점차 원만한 진척이 있는 모양이므로 불원 새로운 대당[大黨]이 탄생될 것을 기대한다.

1. 좌우합작 문제

좌우합작 문제를 처음 제기하였을 때 목적은 3상회의 결정에 의하여 미소 공동위원회를 속히 속개시켜 남북이 통일된 정부로서 독립완성을 실현하자는 것과 이를 위하여 공위속개에 지장되는 모든 조건을 제외하자는 것이었는데, 이 점에 있어서 좌우 쌍방이 매우 접근되다가 그 뒤 여러 가지 사정으로 공작이 정체된 것은 유감이다. 그러나 나의 생각은 불변이나 민족 공동이익을 위하여서는 좌우협의가 필요할 줄 알며 나 자신 협의에 나갈 것이다.

1. 파업문제

이미 파업은 당국의 식량정책과 물가정책의 파탄에서 기인된 것임을 솔직히 승인하여야 된다. 그러므로 가장 성의 있는 대책을 강구해서 노동대중의 생활안전을 도모함으로써 근본문제는 해결될 수 있다.

( ─《독립신보》, 1946년 10월 5일)
( ─ 정시우,《독립과 좌우합작》, 19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