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말 규범집 (1966)/문장부호법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문장부호법[편집]

총  칙[편집]

1. 현대조선말의 문장부호는 문장들, 문장안의 각 단위들을 뜻과 기능에 따라 갈라주기 위하여 친다.

2. 이 문장부호법은 가로쓴 현대조선말의 글에서 쓴다.

제1항. 문장부호의 종류와 이름[편집]

. ≪ ≫ 인용표
: 두점 < > 거듭인용표
; 반두점 ( ) 반달괄호
, 반점 [ ] 꺾쇠괄호
? 의문표 ··· 밑점
! 감탄표 ○○○ 숨김표
- 이음표 같음표
풀이표 물결표
줄임표

제2항. 점(.)[편집]

1) 문장이 끝났음을 보일 때 문장 끝의 오른편 아래쪽에 찍는다.

례: 우리는 영광스러운 로동당시대에 살고있다.

2) 략자나 준말임을 보여주기 위하여 오른편 아래쪽에 찍는다.

례: 1945. 10. 10.

【붙임】달과 날의 수자를 합쳐서 이룬 명사에서는 그 수자사이에 찍는다.
례: 5.1절, 8.15, 6.6절, 3.8절

3) 대목이나 장, 절을 가르는 부호에 괄호나 동그라미가 없을적에 그 부호의 뒤에 찍는다.

례: I. 1. 3.

제3항. 두점(:)[편집]

1) 뒤에 설명을 보라는것을 밝히는 단어나 간단한 말마디 뒤에 찍는다.

례: 몰음:
주의:
비교:
김옥희동무의 토론:

2) 한 문장이 대체로 끝나면서 뒤에 오는 말들이 앞 문장을 설명하거나 보충할 때에 그앞 문장의 끝에 찍을수 있다.

례: 장내는 바하흐로 흥성거렸다: 손님들이 밀려들고, 아이들이 뛰놀고, 풍악소리가 들리고 하면서…
우리 공장에서는 여러 제품들을 만들고있다: 옷장, 책상, 걸상 등.

제4항. 반두점(;)[편집]

1) 앞 문장안에 이미 반점(,)으로 구분된 말이 여러개 잇달아있을 때 더 크게 묶어지는 단위가 있으면 그사이에 찍을수 있다.

례: 상점에는 무우, 배추, 시금치 등과 같은 남새; 물고기, 미역, 젓갈 등과 같은 갖가지 수산물; 그리고 여러가지 과실들이 차있다.

2) 북합문이나 아주 긴 문장에서 일부 단위가 반점(,)으로 끊어져있을 때에 더 큰 단위를 보이기 위하여 찍을수 있다.

례: 이들은 로동자의 기술기능수준을 높이는데 많은 힘을 돌리였다. 로동자의 기능수준, 기업소의 발전전망, 생산의 장성속도 등을 고려하여 이 사업을 계획성있게 끌고나갔으며; 직종, 기능, 작업장 등의 조건을 잘 타산하여 기술작업반을 조직하여 잘 운영하였으며; 기능이 높고낮은 로동자를 잘 배합하여 개별전습을 잘하도록 하였다.

제5항. 반점(,)[편집]

1) 복합문에서 접속토가 없이 문장들이 이어질 때 단순문사이에 찍는다.

례: 나는 로동자, 너는 농장원.

2) 어떤 문장이나 말마디가 종결토로 끝났다 하더라도 뒤의 문장이나 말마디와 밀접히 련결되여있을적에는 그 종결토의 뒤에 찍는다.

례: 바람이 세다, 창문을 주의해라.
오리라, 오리라, 통일의 그날은 반드시 오리라

3) 죽 들어 말한 단어나 말마디들 사이를 갈라주기 위하여 찍는다.

례: 공장에서, 농장에서, 바다와 땅밑에서―어디서나 기적이 창조된다.

4) 문장의 첫머리나 가운데에 들어있는 호칭어, 삽입어, 감동어 같은것을 구분하기 위하여 찍는다.

례: 순희야, 너 언제 왔느냐?
우리는, 다시말하면, 계획을 앞당겨하려는 굳은 결심을 가진 우리는…
아, 우리 조국은 얼마나 아름다운가!

5) 제시어에 찍는다.

례: 당, 그가 있음으로 하여 오늘의 천리마시대가 있다.

6) 문장성분의 차례를 바꾸어 한 부분을 특별히 힘주어나타낼 때에는 그 힘준 말뒤에 찍는다.

례: 나가자, 앞으로, 원쑤를 무찌르고.

7) 두개이상의 규정하는 말이 있을 때는 그사이에 찍을수 있다.

례: 한데 뭉친, 아무도 꺽을수 없는 인민의 힘
인민들의, 꺾을수 없는 힘

8) 문장에서 단어들의 관계가 섞갈릴수 있을적에는 그것을 구분하기 위하여 찍는다.

례: 가을은, 무덥고 찌고 숨막히는 여름 삼복때와는 달라서 하늘이 아주 맑다.

제6항. 의문표(?)[편집]

1) 물음을 나타내는 문장끝에 친다.

례: 사회주의건설에서 청년들이 할 임무는 무엇인가?
기차가 도착하였어?
【붙임】그러나 의문토로 끝나는 모든 경우에 의문표(?)를 치는것은 아니다.
례: 얼마나 아름다운 일이냐.
도대체, 그래, 이것이 이찌되였단 말인가!

2) 표현을 꾸미기 위하여 의문법을 리용한 문장에서도 친다.

례: 매번 이래서야 되겠습니까? 다음에는 제가 찾아가겠습니다.
내가 왜 이러고있을가? 빨리 가야지.
우리들에게 예비가 있는가? 얼마든지 있습니다.

3) 의심쩍거나 망서리게 됨을 나타낼 때 친다.

례: 김동무가 왔다?
어떻게 할가? 이것도 가져갈가?

제7항. 감탄표(!)[편집]

1) 감탄의 뜻을 나타내는 문장끝에 친다.

례: 아, 금강산은 참말 아름답구나!
여기에 한 당원의 투쟁의 력사가 아로새겨져있다!
동무들, 돌격 앞으로!
백전백승의 맑스-레닌주의기치 만세!

2) 호칭어, 감동어, 제시어들이 센 감동적어조를 가지고있을 때 그뒤에 친다.

례: 동지들과 벗들! 우리의 생활이 행복할수록 남녘땅형제들을 잊지 말자.
천리마! 이것은 조선인민의 기상을 얼마나 잘 나타내고있는가.
【붙임】(1) 호칭어, 감동어, 제시어가 있는 문장의 마지막에 어떤 부호를 치는가 하는것은 제2항, 제6항 및 제7항 1)의 규정을 따른다.

(2) 호칭어나 감동어가 겹치는 경우에는 느낌의 센 정도에 따라 알맞게 가려칠수 있다.

례: ┌ 동지들! 천리마기수들!
└ 동지들, 천리마기수들!
┌ 아! 참 좋구나!
└ 아! 참 좋구나.
┌ 어머니! 이걸 보세요.
└ 어머니, 이걸 보세요!

제8항. 이음표(-)[편집]

두개이상의 단어가 어울리여 하나의 통일된 개념을 나타낼 때 친다.

례: (1) 맑스-레닌주의
공업-농업국가
(2) 굳은-넓은잎나무

제9항. 풀이표(―)[편집]

1) 동격어뒤에 둔다.

례: 영광스러운 조국―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만세!
렬사들이 걸어온 길―혁명투쟁의 길은 빛나는 업적들로 가득차있다.
【붙임】제시어다음에는 반점(,)을 찍을수도 있고[제5항 5) 참조], 풀이표(―)를 둘수도 있다..
례: 우리 생활―그것은 곧 예술이다.

2) 같은 종류의 문장성분들과 그것에 대한 총괄어의 사이에 둔다.

례: 벼, 보리, 밀, 옥수수―이런 알곡들은…
이런 알곡들―벼, 보리, 밀들은…

3) ≪에서―까지≫라는 뜻을 나타내기 위하여 쓴다.

례: 평양―신의주
10시―12시

4) 서로 맞서는 관계를 나타낼 때 쓴다.

례: 사대―공대 축구시합

제10항. 줄임표(…)[편집]

1) 문장의 일부가 줄어진것을 나타내기 위하여 찍되 석점(…)을 찍는것을 원칙으로 한다.

례: 그때 박동무가 있기는 했습니다만…
저는 그때 그것을 알고있었습니다만…
그래도 어떻게 그러걸…

2) 제목이나 차례의 뒤에 보충하는 설명을 붙일 때 쓸수 있다. 이때의 점의 수는 제한이 없다.

례: 머리말……………편집위원회
물리강좌…………박옥희

제11항. 인용표(≪ ≫, < >)[편집]

1) 이미 이루어진 말이나 글을 따올 때는 그 문장의 앞뒤에 갈라친다.

례: ≪순희가 이겼지≫ 하고 신이 나서 이야기하였다.

2) 어떤 말을 특별히 드러내서 나타낼적에 그것의 앞뒤에 갈라친다.

례: ≪전기화속도≫
≪서광≫(2부)
≪승리58형≫

3) ≪소위≫라는 뜻을 가지고 따온말마디의 앞뒤에도 갈라친다.

례: 미제는 ≪원조≫를 미끼로 남의 나라를 침략한다.

4) 인용표안에 또 다른 따온말이 있을 때는 거듭인용표(< >)를 둔다.

례: ≪우리는 <달리는 천리마에 또한번 박차를 가하자.>라는 구호를 높이 들고 나아간다.≫라고 그는 말하였다.

제12항. 괄호(( ), [])[편집]

1) 본문을 보충하기 위하여 붙인 말의 앞뒤에 갈라친다.

례: 내가 대학에 입학하던 해였다. (그해도 풍년이 들었었다.) 어머니는 내가 떠날 때…

2) 특별히 설명하는 말을 끼울 경우에 그 앞뒤에 갈라친다.

례: 박근숙동무(2중천리마기수이다.)는 오늘도 자기 계획을 넘쳐하였다.

3) 따온말의 나온 곳을 밝히는 말마디의 앞뒤에 갈라친다.

례: ≪조선로동당의 력사는 내외의 원쑤들을 반대하여 비타협적으로 투쟁하여온 력사이고 이 투쟁속에서 당원들, 전체 인민들을 굳게 단결시켜온 력시이며 자연과 사회와 인간을 개조하여온 력사이고 사회주의적기초우에서 민족 경제와 문화를 건설하여온 력사이다.≫(≪조선로동당력사교재≫, 조선로동당출판사, 1964년판, 519페지)

4) 괄호안에 또 다른 괄호가 있게 될 때에는 바깥것은 꺾쇠괄호([ ])로, 안의것은 반달괄호(( ))로 묶을수 있다.

례: ≪근대철학의 큰 기본문제는 존재에 대한 사유의 관계여하의 문제이다.≫[≪루드위히 프이에트바하와 독일고전철학의 종말≫(에프. 엥겔스), 조선로동당출판사, 1957년판, 25페지]

5) 제목이나 종목을 특별히 드러내놓기 위하여 꺾쇠괄호([ ])를 쓴다.

례: [지리편]
 1. 면적
 2. 인구

제13항. 밑점(···)[편집]

문장안에서 특별히 중점을 두고 힘주어말하는 부분이나 읽는 사람의 주의를 끌기 위한 부분에 찍되 점의 수는 글자의 수에 따른다.

례: 우리의 관심은 어디서・・・, 언제・・ 그리고 어떻게・・・[1] 이 문제가 해결되는가에 있었다.
【붙임】힘주어말하는 부분을 드러내기 위하여서는 밑줄(   )이나 기타를 쓸수도 있다.

제14항. 숨김표(○○○)[편집]

문장에서 글자로 나타내고싶지 않을적에 그 글자 수만큼 두되 숨김표의 띄여쓰기도 숨긴말의 띄여쓰기에 따른다.

례: ○○명으로 조직된 우리 습격조는 ○○○방향의 ○○, ○○○을 향하여 떠났다.
【붙임】숨김표는 ≪□□□≫나 기타도 쓸수 있다.

제15항. 같음표(〃)[편집]

같은 말이나 같은 표현이 겹쳐나올 때 두번째부터의 그 부분을 나타내기 위하여 쓸수 있다.

례: 제1작업반 반장
제2 〃  〃
제3 〃  부반장

제16항. 물결표(∼)[편집]

1) ≪내지≫라는 뜻으로 쓰되 단위를 나타내는 말은 마지막 수자에만 붙인다.

례: 5∼8월, 10∼12원, 100∼150명

2) 단위가 되풀이되면서 그 일부를 줄일 때 쓴다

례: 체육
∼가
∼하다

제17항. 인용표와 괄호 안에서의 부호[편집]

1) 인용표나 괄호 안의 말이 문장인 경우는 거기에 문장으로서 필요한 부호를 친다.

례: ≪올해도 거름을 많이 냅시다! 50톤은 문제없습니다.≫라고 순희는 신이 나서 말한다.
우리는 그때 몹시 긴장되여있었다.(상반년계획을 5월안으로 끝낼 작정이였다. 그리고 새로운 과업들이 더 있었던것이다.)

2) 인용표나 괄호 안의 말이 문장이 아닌 경우는 그것을 위한 아무 부호도 치지 않는다.

례: 다시한번 ≪평양속도≫를 창조하자!
학생들(다섯사람)은 노래부르며 마을앞을 지나갔다.
그러나 인용표나 괄호 안의 말이 여러 마디일적에는 그것들사이에 구별하는 부호를 친다.
례: ≪견주다, 겨누다, 겨루다≫는 소리가 비슷하나 뜻이 다른 딴 단어들이다.
같이 있던 네사람(작업반장, 경숙동무, 태식아바이, 운전공)이 달려왔다.

3) 인용표안에 있는 문장의 끝에서 전체 문장도 끝나는 경우는 끝맺는 부호를 다음과 같이 친다.

(1) 인용표안의 문장과 천체로서의 문장이 같은 종류의 문장일적에는 인용표밖에만 해당한 부호를 친다.
①다같이 서술문인 경우
례: 우리는 참으로 ≪닫는 말에 채찍질을 한다≫.
②다같이 의문문인 경우
례: 속담에도 있다싶이 아무러면 ≪아니땐 굴뚝에서 연기 날가≫?
③다같이 감탄문인 경우
례: 동무들, 결의한대로 ≪금년과제를 당창건기념일안으로≫!
(2) 인용표안의 문장과 전체로서의 문장이 다른 종류의 문장일적에는 인용표의 안팎에 각각 해당한 부호를 친다.
례: 우리는 똑똑히 기억한다, 그의 말은, ≪조국과 인민을 위하여 모든것을!≫.
아니, 벌써 ≪진달래꽃이 피였다.≫?

4) 괄호안의 말이 전체 문장의 끝에 있는 경우는 괄호뒤에 아무 부호도 치지 않는다.

례: 공든 탑이 무너지랴? (속담)
우리는 몹시 기뻤다. (분기계획이 보름전에 끝났던것이다.)

제18항. 제목글에서의 부호[편집]

1) 제목글이 종결토로 끝난 서술문, 감탄문, 의문문인 경우는 문장의 끝에 해당한 부호를 치는것을 원칙으로 한다.

례: 우리는 이렇게 자랐다.
꾸려놓으니 참 좋다!
그러나 특수한 출판물에서 특별히 큰 활자를 쓴 경우는 점(.)에 한하여 찍지 않을수 있다.

2) 신문, 잡지 등의 제목글이 명명문이거나 또는 종결토 없이 끝난 문장인 경우는 부호를 치지 않는것을 원칙으로 한다.

례: 꽃피는 예술
창고장에 대한 이야기
【붙임】그러나 특별히 감정의 색채를 뚜렷이하기 위하여 해당한 부호를 칠수도 있다..
례: 승리의 력사!
제국주의자들의 ≪친선≫?

제19항. 대목이나 장, 절 등을 가르는 부호와 그 차례[편집]

대목이나 장, 절 등을 갈라가는 부호와 그 짜는 차례는 다음과 같이 통일하며 그 이름도 하나로 정하여 부른다.

Ⅰ, Ⅱ, Ⅲ……… 로마수자 일, 이, 삼…
1, 2, 3………… 아라비아수자 일, 이, 삼…
1) 2) 3)………… 반괄호 일, 이, 삼…
(1) (2) (3)……… 괄호 일, 이, 삼…
①②③…………… 동그라미 일, 이, 삼…
  1. 원문에서는 점이 문자밑에 있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