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달래꽃 (시집)/새벽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낙엽(落葉)에 발이 숨는 못물가에
웃둑웃둑한 나무그림자
물빛조차 어섬프러히 떠오르는데,
나 혼자 섰노라 아직도 아직도,
동(東)녘 하늘은 어둡은가.
천인(天人)에도 사랑눈물, 구름되어,
외롭은 꿈의 베개 흐렸는가
나의 님이어, 그러나 그러나
고히도 붉으스레 물질러와라
하늘 밟고 저녁에 섰는 구름.
반(半)달은 중천(中天)에 지새일 때.

라이선스[편집]

이 저작물은 저자가 사망한 지 70년이 넘었으므로, 저자가 사망한 후 70년(또는 그 이하)이 지나면 저작권이 소멸하는 국가에서 퍼블릭 도메인입니다.


주의
1923년에서 1977년 사이에 출판되었다면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이 아닐 수 있습니다.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인 저작물에는 {{PD-1996}}를 사용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