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달래꽃 (시집)/여수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나랏말싸미.png 이 문서는 옛 한글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옛 한글이 제대로 보이지 않는다면 위키문헌:옛 한글을 참고하십시오.   
현대어


1

육월(六月)[1] 어스름 때의 빗줄기는
암황색(暗黃色)의 시골(屍骨)을 묶어세운 듯,
뜨며 흐르며 잠기는 손의 널쪽은
지향(支向)도 없어라, 단청(丹靑)의 홍문(紅門)!

2

저 오늘도 그립은 바다,
건너다 보자니 눈물 겨워라!
조그마한 보드랍은 그 옛적 심정(心淸)의
분결같은 그대의 손의
사시나무 보다도 더한 아픔이
내 몸을 에워싸고 휘떨며 찔러라,
나서 자란 고향(故鄕)의 해돋는 바다요.

원문




六月어스름ᄯᅢ의 빗줄기는
暗黃色의屍骨을 묵거세운 듯,
ᄯᅳ며흐르며 잠기는손의 널ᄷᅳᆨ은
支向도 업서라, 丹靑의紅門!



저 오늘도 그립은바다,
건너다보자니 눈물겨워라!
조고마한보드랍은 그옛적心情의
분결갓든 그대의손의
사시나무보다도 더한압픔이
내몸을에워싸고 휘ᄯᅥᆯ며ᄶᅵᆯ너라,
나서자란故鄕의 해돗는바다요.


라이선스[편집]

이 저작물은 저자가 사망한 지 70년이 넘었으므로, 저자가 사망한 후 70년(또는 그 이하)이 지나면 저작권이 소멸하는 국가에서 퍼블릭 도메인입니다.


주의
1923년에서 1977년 사이에 출판되었다면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이 아닐 수 있습니다.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인 저작물에는 {{PD-1996}}를 사용하십시오.
 
  1. 시집과 시대적 맥락상 음력 육월. 즉 지금의 칠월 장마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