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달래꽃 (시집)/접동새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나랏말싸미.png 이 문서는 옛 한글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옛 한글이 제대로 보이지 않는다면 위키문헌:옛 한글을 참고하십시오.   
현대어


접동새


접동
접동
아우래비 접동

진두강 가람가에 살던 누나는
진두가 앞 마을에
와서 웁니다.

옛날 우리나라
먼 뒤쪽의
진두강 가람가에 살던 누나는
의붓어미 시샘에 죽었습니다

누나라고 불러 보랴
오오 불설워
시샘에 몸이 죽은 우리 누나는
죽어서 접동새가 되었습니다.

아홉이나 남아 되는 오랍동생을
죽어서도 못잊어 차마 못잊어
야삼경 다 자는 밤이 깊으면
이 산 저 산 옮아가며 슬피 웁니다.

원문


접동새


접동
접동
아우래비접동

津頭江[진두강]가람ᄭᅡ에 살든누나는
津頭江[진두강]압마을에
와서웁니다

옛날, 우리나라
먼뒤ᄶᅩᆨ의
津頭江[진두강]가람ᄭᅡ에 살든누나는
이붓어미싀샘에 죽엇습니다

누나라고 불너보랴
오오 불설워
싀새움에 몸이죽은 우리누나는
죽어서 접동새가 되엿습니다

아웁이나 납아되든 오랩동생을
죽어서도 못니저 참아못니저
夜三更[야삼경] 남다자는 밤이깁프면
이山[산] 저山[산] 올마가며 슬피웁니다


라이선스[편집]

이 저작물은 저자가 사망한 지 70년이 넘었으므로, 저자가 사망한 후 70년(또는 그 이하)이 지나면 저작권이 소멸하는 국가에서 퍼블릭 도메인입니다.


주의
1923년에서 1977년 사이에 출판되었다면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이 아닐 수 있습니다.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인 저작물에는 {{PD-1996}}를 사용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