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숙향전 (덕흥서림, 1915).djvu/83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이동 검색으로 이동
이 페이지는 아직 교정을 보지 않았습니다

쥴알고 반가온마음이잇시나 오히려진젹지못ᄒᆞ미잇슬듯ᄒᆞ여 시녀를명ᄒᆞ여부

즁의가지환든샹ᄌᆞ를가져오라ᄒᆞ여 옥지환한ᄶᅡᆨ을ᄂᆡ여놋코 다만눈물을흘녀왈ᄐᆡ

슈쇼시의반하룡왕에 ᄌᆞ를구ᄒᆞ고 그거복이진쥬둘을 쥬든말이며 그진쥬쇽의은

은ᄒᆞᆫ글ᄌᆡ잇셔 하나흔목숨슈ᄶᅡ요 ᄒᆞ나흔복복ᄶᅡ니 ᄐᆡ슈쳡의게 봉채ᄒᆞ엿ᄂᆞᆫ지라

어버이보시고 보ᄇᆡ라ᄒᆞ여 옥지환을 ᄆᆡᆫ다라가졋더니 늣게야한ᄯᆞᆯ을나흐니기시

의채운이왼집을 둘너ᄉᆞᆸᄂᆞᆫᄃᆡ 니향이만실ᄒᆞ니 긔이히역여 일홈을슉향이라ᄒᆞ고

ᄒᆡᆼ혀단슈ᄒᆞᆯᄭᆞ ᄉᆡᆼ월일시를써금낭의너허 ᄉᆞ랑ᄒᆞ미무비ᄒᆞ더니 오셰의난을맛나

ᄆᆡ우리부뷔피란ᄒᆞᆯᄉᆡ반야산의 이르러도젹이급ᄒᆞᆫ지라엇지ᄒᆞᆯ길업셔 녀아를바회

틈의두고갈ᄉᆡ 옥지환한ᄶᅡᆨ을쇽옷고름의 ᄆᆡ고잠간피ᄒᆞ엿다가 도젹이멀니간후

다시와 차지니ᄯᆞᆯ의죵젹이업ᄂᆞᆫ지라 쥬야슬허ᄒᆞ더니 져즈음게가군이 길에셔한

노옹을맛나여ᄎᆞ여ᄎᆞ슈작ᄒᆞ엿시니 가장신긔ᄒᆞ기로긔록ᄒᆞᆫᄇᆡ러니 금일부인을맛

나 우연이지환을보니녀아의채인바와 일호차착이업ᄉᆞ온지라 시고로 ᄌᆞ연슬푸

믈억졔치못ᄒᆞ미로소이다ᄒᆞ고 옥지환한ᄶᅡᆨ과 긔록ᄒᆞᆫ거슬ᄂᆡ여노흐니 졍렬이한

번보ᄆᆡ졍신이황홀ᄒᆞ야 ᄌᆞ긔ᄉᆡᆼ월일시써너흔금낭을ᄂᆡ여드리며 일셩통곡의혼졀

ᄒᆞ니 댱씨ᄃᆡ경ᄒᆞ야 급히붓드러구호ᄒᆞ며 그젹은거슬ᄌᆞ시보니 ᄐᆡ슈의글시어ᄂᆞ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