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Sky, Wind, Star and Poem (1955).djvu/167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이 페이지는 교정 작업을 거쳤습니다


트루게네프의 언덕


나는 고개길을 넘고 있었다…… 그 때 세 少年거지가 나를 지나쳤다.

첫재 아이는 잔등에 바구니를 둘러메고, 바구니 속에는 사아다병, 간즈메통, 쇳조각, 헌 양말짝等 廢物이 가득하였다.

둘재 아이도 그러하였다.

셋재 아이도 그러하였다.

텁수룩한 머리털 시커먼 얼굴에 눈물 고인 充血된 눈, 色잃어 푸르스럼한 입술, 너들너들한 襤褸, 찢겨진

— 164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