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Sky, Wind, Star and Poem (1955).djvu/168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이 페이지는 교정 작업을 거쳤습니다

맨발,

아아 얼마나 무서운 가난이 이 어린 少年들을 삼키였느냐!

나는 惻隱한 마음이 움직이였다.

나는 호주머니를 뒤지었다. 두툼한 지갑, 時計, 손수건, …… 있을 것은 죄다 있었다.

그러나 무턱대고 이것들을 내줄 勇氣는 없었다. 손으로 만지작 만지작 거릴뿐이었다.

多情스레 이야기나 하리라하고 「얘들아」 불러보았다.

첫재 아이가 充血된 눈으로 흘끔 돌아다 볼뿐이었다.

둘째아이도 그러할 뿐이었다.

— 16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