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Sky, Wind, Star and Poem (1955).djvu/169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이 페이지는 교정 작업을 거쳤습니다

셋째아이도 그러할뿐이었다.

그리고는 너는 相關없다는듯이 自己네 끼리 소근소근 이야기하면서 고개로 넘어 갔다.

언덕우에는 아무도 없었다.

짙어가는 黃昏이 밀려들뿐

一九三九•九

— 166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