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풍우를 기다리는 마음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오랜 오랜 옛적부터
아, 몇 백(百)년 몇 천(千)년 옛적부터
호미와 가래에게 등살을 벗기우고
감자와 기장에게 속 기름을 빼앗기인
산촌(山村)의 뼈만 남은 땅바닥 위에서
아직도 사람의 수확(收穫)을 바라고 있다.
게으름을 빚어내는 이 늦은 봄날
「나는 이렇게도 시달렸노라……」
돌멩이를 내보이는 논과 밭-
거기에서 조으는 듯 호미질하는
농사짓는 사람의 목숨을 나는 본다.
마음도 입도 없는 흙인 줄 알면서
얼마라도 더 달라고 정성껏 뒤지는
그들의 가슴엔 저주를 받을
숙명(宿命)이 주는 자족(自足)이 아직도 있다.
자족(自足)이 시킨 굴종(屈從)이 아직도 있다.
하늘에도 게으른 흰구름이 돌고
땅에서도 고달픈 침묵(沈黙)이 깔아진
오- 이런 날 이런 때에는
이 땅과 내 마음의 우울(憂鬱)을 부술
동해(東海)에서 폭풍우(暴風雨)나 쏟아져라- 빈다.

라이선스[편집]

이 저작물은 저자가 사망한 지 50년이 넘었으므로, 저자가 사망한 후 50년(또는 그 이하)이 지나면 저작권이 소멸하는 국가에서 퍼블릭 도메인입니다.


주의
1924년에서 1977년 사이에 출판되었다면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이 아닐 수도 있습니다.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인 저작에는 {{PD-1996}}를 사용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