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아노 연습의 원리/1장/3-4a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원문[편집]

a. Hand Motions(Pronation, Supination, Thrust, Pull, Claw, Throw, Flick, Wrist)

Certain hand motions are required in order to acquire technique. For example we discussed parallel sets above, but did not specify what types of hand motions are needed to play them. It is important to emphasize from the start that the required hand motions can be extremely small, almost imperceptible. After you have become expert, you can exaggerate them to any extent you desire. Thus during a concert by any famous performer, most of the hand motions will not be discernible (they also tend to happen too fast for the audience to catch) so that most of the visible motions are exaggerations or irrelevant. Thus two performers, one with apparently still hands, and one with flair and aplomb, may in fact be using the same hand motions of the type we discuss here. The major hand motions are pronation and supination, thrust (or push) and pull, claw and throw, flick, and wrist motions. They are almost always combined into more complex motions. Note that they always come in pairs.(There is a right and left flick, and similarly for wrist motions) They are also the major natural motions of the hands and fingers.

번역[편집]

a. 손동작(내전(內轉)과 외전(外轉), 밀기와 당기기, 접기와 펴기, 손털기, 손목 동작)

어떤 손 동작들은 피아노 테크닉을 익히기 위해 필요하다. 예를 들어 우리가 한손음 묶음을 위에서 논의했는데, 그것을 연습할 때 어떤 손동작이 필요한지 구체적으로 언급하진 않았다. 먼저, 필요한 손동작은 아주 조금이며 심지어 거의 감지할 수 없을 정도로 움직임이 없다는 것을 강조하고 싶다. 이것은 중요하다. 당신이 숙련자가 된 뒤라면 원하는만큼 과장하여 칠 수도 있다. 연주회에서 유명한 피아니스트의 손 동작을 보면 눈으로 식별하기 힘들다.(게다가 관객의 흥미를 끌기 위해 대단히 빠르게 치는 경향이 있다.) 눈에 보이는 동작 대부분은 과장된 것이고 연주와 관련없는 것들이기 때문이다. 외관상 계속 손을 쓰는 피아니스트나 소리가 뛰어나도 침착하게 치는 피아니스트나 그들은 사실 같은 종류의 손 동작(여기서 논의할 것이다.)을 사용한다. 주요 손동작은 내전과 외전, 밀기와 당기기, 접기와 펴기, 손털기, 손목 동작이다. 이것은 거의 항상 섞여서 쓰이므로 복잡한 동작이 된다. 이 동작들은 항상 한 쌍으로 나타난다.(오른쪽 손털기와 왼쪽 손털기가 있다. 손목동작도 비슷하다.) 또한 이것은 손과 손가락의 주된 자연스러운 동작이다.

All finger motions must be supported by the major muscles of the arms, the shoulder blades in the back, and the chest muscles in front that are anchored to the center of the chest. The slightest twitch of the finger, therefore, involves all of these muscles. There is no such thing as moving only one finger -- any finger motion involves the entire body. Stress reduction is important for relaxing these muscles so that they can respond to, and assist in, the movement of the fingertips. The major hand motions are discussed only briefly here; for more details, please consult the references(Fink or Sandor, and Mark for anatomy). 모든 손가락 동작은 팔, 등의 어깨뼈, 가슴 중앙을 받치는 가슴 근육의 지원으로 움직인다. 그러므로 손가락 근육이 살짝 씰룩거리는 것조차 이 근육들과 관련이 있다. "손가락 하나만 움직인다"는 건 없다. 어떤 손가락 동작이든 몸 전체와 관련있는 것이다. 손끝이 움직일 때 이를 지원하고 반응할 수 있도록 근육을 편안하게 하려면 스트레스를 되도록 받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주된 손가락 동작은 오로지 여기서만 간략하게 논의한다. 자세한 내용은 참고문헌의 책들을 참조하라. (Fink나 Sandor, Mark의 저서 중 해부학에 대한 부분)
Pronation and Supination : The hand can be rotated around the axis of the forearm. The inward rotation (thumbs downward) is called pronation and the outward rotation (thumbs upward) is called supination. These motions come into play, for example, when playing octave tremolos. There are two bones in your forearm, the inside bone (radius, connecting to the thumb) and the outside bone (ulna, connecting to the pinky). Hand rotation occurs by rotation of the inner bone against the outer one (hand position referenced to that of the piano player with palm facing down). The outer bone is held in position by the upper arm. Therefore, when the hand is rotated, the thumb moves much more than the pinky. A quick pronation is a good way to play the thumb. For playing the octave tremolo, moving the thumb is easy, but the pinky can only be moved quickly using a combination of motions. Thus the problem of playing fast octave tremolos boils down to solving the problem of how to move the pinky. The octave tremolo is played by moving the pinky with the upper arm and the thumb with the forearm (combined with the finger motions). 내전(內轉)과 외전(外轉) : 손은 앞팔을 축으로 좌우로 돌릴 수 있다. 안쪽으로 돌린 자세를(엄지는 아래를 가리킨다.) 내전(內轉)이라 부르고 바깥으로 돌린 자세(엄지는 위를 가리킨다.)를 외전(外轉)이라 부른다. 이 동작은 피아노를 연주할 때 보인다. 예를 들어 옥타브 트레몰로를 연주할 때 그러하다. 앞팔에는 2개의 뼈가 있다. 안쪽 뼈(요골, 엄지와 연결되어 있다.)와 바깥쪽 뼈(척골, 새끼 손가락과 연결되어 있다.)이다. 앞팔을 축으로 한 손돌리기는 안쪽 뼈의 회전으로 가능하다.(손 자세는 손바닥을 아래로 한 피아노 연주자의 것을 참조하였다.) 바깥쪽 뼈는 위팔 때문에 고정되어 있다. 그러므로 손을 돌릴 때 엄지는 새끼손가락보다 더 많이 움직인다. 재빠른 내전은 엄지로 연주할 때 좋은 방법이다. 옥타브 트레몰로를 연주할 때 엄지를 움직이는 것은 쉽다. 그러나 새끼손가락은 다른 동작도 조합해야만 빨리 움직일 수 있다. 그래서 옥타브 트레몰로를 빠르게 연주할 때 문제점은 '새끼손가락을 어떻게 움직여야 하는가'로 요약할 수 있다. 옥타브 트레몰로를 연주할 때 새끼손가락은 위팔과 같이 움직이고, 엄지는 앞팔과 같이 움직인다.(손가락 동작과 조합한다.)
Thrust and Pull : Thrust is a pushing motion, towards the fallboard, usually accompanied by a slightly rising wrist. With curved fingers, the thrust motion causes the vector force of the hand moving forward to be directed along the bones of the fingers. This adds control and power. It is therefore useful for playing chords. The pull is a similar motion away from the fallboard. In these motions, the total motion can be larger than or smaller than the vector component downward (the key drop), allowing for greater control. Thrust is one of the main reasons why the standard finger position is curved. Try playing any large chord with many notes, first lowering the hand straight down as in a gravity drop, then using the thrust motion. Note the superior results with the thrust. Pull is useful for some legato and soft passages. Thus, when practicing chords, always experiment with adding some thrust or pull. 밀기와 당기기 : 밀기는 건반덮개를 향해 미는 동작이다. 보통 손목을 약간 들고 한다. 밀기 동작은 손가락을 약간 굽힌 상태로 하며, 손가락의 뼈를 따라 손이 앞으로 나아가게 한다. 이것은 힘과 통제력을 더해준다. 그래서 화음 연주에 유용하다. 당기기는 건반덮개에서 멀어지는 유사 동작이다. 다른 동작과 같이 시전할 때, 더 좋은 통제력을 얻으려다 보면 전체 동작은 건반을 내리 누르는 움직임보다 더 클 수도 있고 작을 수도 있다. 왜 일반적인 손가락 자세는 굽은 모양인가, 그 이유 중 하나가 밀기 동작이다. 많은 음으로 된 넓은 화음을 쳐보라. 먼저 쫙 편 손을 내려 중력 낙하로 쳐본다. 그 다음에 밀기 동작으로 해보라. 밀기 동작이 더 낫다는 사실에 유의하라. 당기기는 몇 가지 레가토나 부드러운 소절에 유용하다. 그러므로 화음을 연습할 때 항상 밀기나 당기기 동작을 추가하여 해보라.
Claw and Throw : Claw is moving your fingertips into your palm and throw is opening the fingers out to their straight position. Many students do not realize that, in addition to moving the fingertips up and down, they can also be moved in and out to play. These are useful additional motions. They add greater control, especially for legato and soft passages, as well as for playing staccato. Like the thrust and pull, these motions allow a larger motion with a smaller key drop. Thus, instead of always trying to lower the fingers straight down for the key drop, try experimenting with some claw or throw action to see if it will help. Note that the claw movement is much more natural and easier to conduct than a straight down. The straight down motion of the fingertip is actually a complex combination of a claw and a throw. The key drop action can sometimes be simplified by flaring the fingers out flat and playing with only a small claw movement. This is why you can sometimes play better with flat fingers than curved. 접기와 펴기 : 접기는 손가락을 손바닥 안으로 접는 동작이고 펴기는 손가락을 펴서 곧게 쭉 뻗는 동작이다. 많은 학생들이 이것을 잘 모른다. 손끝을 내리고 올릴 때 손가락을 손바닥 안쪽으로 움직이거나 바깥으로 펼 수 있다. 이러한 추가 동작은 유용하다. 통제력을 높여주고, 특히 스타카토 뿐만 아니라 레가토와 부드러운 소절에도 좋다. 밀기와 당기기처럼 건반을 누르는 동작에 비해 전체 동작은 커진다. 그래서 손가락을 수직으로 내려 건반을 누르지 말고 접기와 펴기 동작을 써서 이래저래 실험해 보라. 도움이 된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다. 접기 동작이 수직으로 내리는 동작보다 훨씬 더 쉽고 자연스럽다는 점에 유의하라. 손끝을 수직으로 내리는 동작은 실제로 접기와 펴기의 복잡한 조합으로 이뤄진다. 어떤 경우는 손가락을 곧게 펴서 위아래로 크게 흔들거나 약간의 접기 동작만 써서 연주하면 건반을 누르는 동작을 단순하게 할 수 있다. 이 때문에 때때로, 약간 굽은 손가락보다 곧게 편 손가락이 더 쉽게 연주할 수 있다.
Flick : The flick is one of the most useful motions. It is a quick rotation and counter-rotation of the hand; a fast pronation-supination combination, or its reverse. We have seen that parallel sets can be played at almost any speed. When playing fast passages, the problem of speed arises when we need to connect parallel sets. There is no single solution to this connection problem. The one motion that comes closest to a universal solution is the flick, especially when the thumb is involved, as in scales and arpeggios. Single flicks can be conducted extremely quickly with zero stress, thus adding to the speed of play; however, quick flicks need to be "re-loaded"; i.e., continuous fast flicks is difficult. But this is quite suitable for connecting parallel sets because the flick can be used to play the conjunction and then be re-loaded during the parallel set. To re-emphasize what was pointed out at the beginning of this section, these flicks and other motions do not need to be large and are in general imperceptibly small; thus the flick can be considered more as a momentum flick than an actual motion. 손털기 : 손털기는 가장 유용한 동작 중 하나다. 이는 앞팔을 축으로 손을 재빠르게 좌우로 돌리는 빠른 내전/외전 조합 동작이다. 앞에서 한손음 묶음 연습법이 거의 모든 템포를 다룰 수 있다고 했다. 보통 빠른 곡을 한손음 묶음으로 연습할 때 두 개의 묶음을 연결하는 순간 빠른 속도를 유지하기 어렵다. 이를 해결하는 방법은 여러가지인데, 보편적인 해결책에 가장 가까운 동작이 바로 이 손털기이다. 특히 스케일이나 아르페지오처럼 엄지와 관련됐을 때 그러하다. 손털기 동작만 쓸 경우, 힘을 전혀 쓰지 않고 극도로 빠르게 연주할 수 있다. 그래서 이 동작은 연주 속도를 더 빠르게 한다. 하지만 빠른 손털기 동작은 "재장전"이 필요하다. 빠른 손털기를 연속으로 계속 사용하기는 힘들다. 그래도 한손음 묶음을 연결하는데는 꽤 적당하다. 왜냐하면 연결점에서 사용하고 한손음 묶음을 치는 동안 재장전하면 되기 때문이다. 이 장 처음에 지적했던 바를 다시 강조하자면 손털기와 다른 동작들도 클 필요가 없고 일반적으로 감지하기 어려울 정도로 작다. 그러므로 손털기는 실제 동작을 시전하는 경우보다 가속도를 주는 정도로 더 많이 쓴다.
Wrist Motion : We already saw that the wrist motion is useful whenever the thumb or pinky is played; the general rule is to raise the wrist for the pinky and lower it to play the thumb. Of course, this is not a hard rule; there are plenty of exceptions. The wrist motion is also useful in combination with other motions. By combining wrist motion with pronation-supination, you can create rotary motions for playing repetitive passages such as LH accompaniments, or the first movement of Beethoven's Moonlight Sonata. The wrist can be moved both up and down, and side-to-side. Every effort should be made such that the playing finger is parallel to the forearm; this is accomplished with the side-to-side wrist motion. This configuration puts the least amount of lateral stress on the tendons moving the fingers and reduces the chances of injuries such as Carpal Tunnel Syndrome. If you find yourself habitually playing (or typing) with the wrist cocked at a sideways angle, this may be a warning sign to expect trouble. A loose wrist is also a pre-requisite for total relaxation. 손목 동작 : 우리는 이미 앞에서 엄지와 새끼 손가락을 쓸 때는 언제나 손목이 유용하다는 것을 살펴보았다. 일반적인 법칙은 '새끼 손가락으로 칠 때는 손목을 올리고, 엄지로 칠 때는 손목을 낮춘다.'이지만 물론 엄격히 지켜야할 원칙은 아니고 많은 예외가 있다. 손목 동작은 또한 다른 동작과 같이 쓰일 때 유용하다. 손목 동작과 내전-외전 동작을 조합하면 Beethoven의 월광 소나타 3악장 왼손 반주같은 반복되는 소절의 회전 동작을 할 수 있다. 손목은 위-아래와 좌-우 모두 움직일 수 있다. 건반을 누를 때 손가락과 앞팔이 수평이 되도록 모든 노력을 다해야 하는데 이는 손목을 옆으로 움직이면 가능하다. 이렇게 해야 손가락을 움직일 때 옆에서 받는 힘줄의 마찰이 최소가 되고, 수근관 증후군같은 질환에 걸릴 확률이 낮아진다. 만약 습관적으로 손목을 바깥쪽으로 들고 연주한다면(아니면 타자칠 때) 문제가 생길 수 있는 위험한 징조가 있을 지 모른다. 힘을 뺀 손목은 완전한 릴랙스에 꼭 필요한 전제조건이다.
In summary, the above is a brief review of hand motions. An entire book can be written on this subject. And we did not even touch on the topics of adding other motions of the elbow, upper arm, shoulders, body, feet, etc. The student is encouraged to research this topic as much as possible because it can only help. The motions discussed above are seldom used alone. Parallel sets can be played with any combination of most of the above motions without even moving a finger (relative to the hand). This was what was meant, in the HS practice section, with the recommendation to experiment with and to economize the hand motions. Knowledge of each type of motion will allow the student to try each one separately to see which is needed. It is in fact the key to the ultimate in technique. 요약하면 지금까지 간략하게 손동작들을 살펴보았다. 사실 책 전체를 이에 관해 쓸 수 있을 정도로 알아야 할 내용이 많다. 그리고 팔꿈치, 위팔, 어깨, 몸, 발 등등 다른 부위와 관련된 동작들은 아직 건드리지도 못했다. 이 주제에 관해 가능한 많이 연구하고 공부하기를 학생들에게 권장한다. 오로지 그것만이 도움이 되기 때문이다. 위에서 논의한 동작들은 좀처럼 단독으로 사용하지 않는다. 한손음 묶음은 위에서 설명한 동작만 조합하면 심지어 손가락을 움직이지 않고도(손과 비교해서) 대부분 연주할 수 있다. 이전에 '한손 연습' 장에서 설명한 '효율적인 손동작을 찾기 위해 여러 방식으로 실험해 보길 권한다.'는 말의 의미가 바로 이것이다. 각 동작에 관한 지식을 가지고 있어야 어느 동작이 필요한지 알기 위해 한 동작씩 따로 떼어 시도해 볼 수 있다. 사실 이러한 실험이야말로 궁극의 테크닉을 익히기 위한 키포인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