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1955년)/새로운 길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새로운 길

 

내를 건너서 숲으로
고개를 넘어서 마을로

어제도 가고 오늘도 갈
나의길 새로운 길

문들레가 피고 까치가 날고
아가씨가 지나고 바람이 일고

나의길은 언제나 새로운 길
오늘도…… 내일도……

내를 건너서 숲으로
고개를 넘어서 마을로

一九三八•五•一〇