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파리의 노래/내 세상은 물이런가 구름이런가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혼자서 능라도(綾羅島)의 물가 두던에 누웠노라면
흰 물결은 소리도 없이 구비구비 흘러내리며,
저 멀리 맑은 하늘, 끝없는 저 곳에는,
흰구름이 고요도 하게 무리무리 떠돌아라.

물결과 같이 자취도 없이 스러지는 맘,
구름과 같이 한가도 하게 떠도는 생각.
내 세상(世上)은 물이런가, 구름이런가.
어제도 오늘도 흘러서 끝남 없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