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파리의 노래/눈물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밝아오는 첫 녘의 하늘에
쓰러져가는 희미한 옅은 빛의
별보다도
아직도 오히려 핼금하게 빛깔도 없게
히용 없는 미소를 띤
그대의 두 눈 속에 고인 듯 만 듯하게 고인
그때의 그 눈물방울을,
나는 지금 멀게도 이역(異域) 길가의
여름밤의 별 하늘을 혼자서 우러르며,
외롭게도 가슴에 그려보노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