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파리의 노래/탄식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밉살스러운 녀석이라며,
꿈에조차 생각지 않겠다고
굳게도 결심하는 그 사이에
어느덧 그날의 광경이 보입니다.

정말로 그때는 잘도 지내서.

맘에도 없는 녀석이라며,
다 잊은 줄로 믿으며
아니, 아니, 웃는 그 동안에
어느덧 그날의 설움이 또다시 생깁니다.

정말로 잊을 수는 바이없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