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수/오월 소식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오동나무 꽃으로 불밝힌 이곳 첫 여름이 그립지 아니한가?
어린 나그네 꿈이 시시로 파랑새가 되어오려니.
나무 밑으로 가나 책상 턱에 이마를 고일 때나,
네가 남기고 간 기억만이 소근 소근거리는구나.

모초롬만에 날러온 소식에 반가운 마음이 울렁거리여
가여운 글자마다 먼 황해가 남설거리나니.

...나는 갈매기 같은 종선을 한창 치달리고 있다...

쾌활한 오월넥타이가 내처 난데없는 순풍이 되어,
하늘과 딱닿은 푸른 물결우에 솟은,
외따른 섬 로만팈을 찾어갈가나.

일본말과 아라비아 글씨를 아르키러간
쬐그만 이 페스탈로치야, 꾀꼬리 같은 선생님 이야,
날마나 밤마다 섬둘레가 근심스런 풍랑에 씹히는가 하노니,
은은히 밀려 오는 듯 머얼미 우는 올간 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