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사/석양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보리밭 고랑에 드러누워
솟치는 종다리며 떠가는 구름장이며
울면서 치어다보았노라.

양지짝의 묘지는
사랑보다 다슷하고나

쓸쓸한 대낮에
달이나 뜨려무나
죄그만 도회의 생철지붕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