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해탄/암흑의 정신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대양(大洋)과 같이 푸른 잎새를,
그 젊은 수호졸(守護卒) 만산(滿山)의 초화(草花)를,
돌바위 굳은 땅속에 파묻은 바람은,
이제 고아(孤兒)인 벌거벗은 가지 위에 소리치고 있다.
청춘에 빛나던 저 여름 저녁 하늘의 금빛 별들도
유명(幽冥)의 하늘 저쪽에 흩어지고,
손톱 같이 여윈 단 한 개의 초승달,
그것조차 지금은 레테[1]의 물속에서 신음하고 있는가?
동 서 남 북 네 곳에 어디를 둘러보아도,
두 활개를 쩍 벌려 대공(大空)을 휘저어보아도,
목청을 돋워 소리 높이 외쳐보아도,

오오, 오오,
암흑의 끝없는 동혈(洞穴),
추위에 떠는 나뭇가지의 호읍(號泣),
뇌명(雷鳴)과 같은 폭풍(暴風), 거암(巨巖)을 뒤흔드는 노호(怒呼),

오오, 이제는 없는가? 암흑의 이외에!
오오, 드디어 폭풍이 우주의 지배자인가?

생명의 즐거움인 삼월의 꽃들이여,
청년의 정신인 무성한 풀숲이여,
진리의 의지인 아름드리 교목(喬木)이여,
그리고 거인인 삼림의 혼이여?

새싹 위에 나부끼던 보드라운 바람,
풍족한 샘[泉], 빛나는 태양,
그리고 불멸의 정신인 산악 창공은,
하늘에 떠도는 한 조각 시의(猜疑)의 구름과
사(死)의 암흑 멸망의 바람만을 남기고,
자취도 없이 터울도 없이 스러졌는가?

깊은 낙엽송의 밀림과 두터운 안개에 쌓인
저 험한 계곡 아래,
지금 이 여윈 창백한 새는 날개를 퍼덕이며,
숨소리조차 죽은 미지근한 가슴 위에 두 손을 얹고,
어둠의 공포 절망의 탄식에 떨고 있다.
―아무 곳으로도 길이 열리지 않는 암흑한 계곡에서.

우수수! 딱! 꽝! 우르르!
암벽이 무너지는 소리, 천세(千歲)의 거수(巨樹)가 허리를 꺾고 넘어지는 소리,
사멸의 하늘에 야수가 전율하는 소리,
끝없는 어둠 침묵한 암흑,
오오! 만유(萬有)로부터 질서는 물러가는가?
이 무변(無邊)의 대공(大空)을 흐르는 운명의 강 두 짝 기슭
생과 사, 전진과 퇴각, 패배와 승리,
화해할 수 없는 양 언덕에 너는 두 다리를 걸치고,
회의에 허덕이는 심장으로 말미암아 전신을 떨고 있지 않으냐

그러나 빈사(瀕死)의 새여! 낡은 심장이여! 떨리는 사지(四肢)여!
안 보이는가 안 들리는가
그렇지 않으면 이젠 아무 것도 모르는가

불길은 바람의 멱살을 잡고
암흑인 하늘의 가슴을 한껏 두드리고 있지 않는가?
교목(喬木)들은 어깨를 비비며 불길을 일으키고,
시들은 풀숲은 불길에 그 몸을 던지며,
나뭇가지는 하늘 높이 오색의 불꽃을 내뽑지 않는가
그리고 삼림은!
커다란 불길의 날개로 거인인 산악을 그 품에 덥석 끼고,
믿음직한 근육(筋肉)인 토양과 철(鐵)의 골격인 암석을 시뻘겋게 달구면서
백척의 장검인 화주(火柱)를 두르며, 고원한 정신의 뇌명(雷鳴)과 함께 암흑의 세계와 격투(格鬪)하고 있다.
― 진실로 영웅인 작열(灼熱)한 전산(全山)을 그 가운데 태우면서……

오오! 새여! 그대 창백한 새여!
노래를 잊은 피리여!
너는 햄릿이냐? 파우스트냐? 오네긴이냐?
그렇지 않으면 유리제(製)의 양심이냐?

오오 이 미친 무질서의 광란 가운데서
주검의 운명을 우리들의 얼굴에 메다치는 암흑 가운데서
너는 보는가? 못 보는가?

이 불길이 가져오는 생명의 향기를
이 장렬한 격투(格鬪)가 전하는 봄의 아름다움을
만산(滿山)의 초화(草花)와 우거진 녹음, 그러고 황금색 실과(實果)의 단 그 맛[味]을

이 암흑, 폭풍, 뇌명의 거대한 고통이
밀집한 교목의 대오와 그 한 개 한 개의 영웅인 청년, 수목의 육체 가운데
굵고 검은 한데의 연륜을 더 들러주고 가는 것을!

너는 두려워하느냐?
사는 것을……
너는 아파하느냐?
청년인 우리들이 생존하고 성장하는 도표인 ‘나이’가 하나 둘
늘어가는 것을!

영리한 새여! 아직도 양심의 불씨가 꺼지지 않은 조그만 심장이여!
불룩 내민 그 귀여운 가슴을 두드리면서
이렇게 소리쳐라!

“오라! 어둠이여! 울어라! 폭풍이여
노호(怒呼)하라! 사와 암흑의 마르세이유여!”

그렇지 않은가!
누구가 대지로부터 스며 오르는 생명인 봄의 수액을
누구가 청년의 가슴속에 자라나는 영웅의 정신을 죽음으로써 막겠는가
암흑인가? 폭풍인가? 뇌명인가?

  1. 단테의 「신곡」 중의 구(句)로 “영구히 희망을 버리라―”고 쓴 지옥의 문을 들어서면 곧 내[河]가 있어 이 강을 ‘망각의 강’이라고 하야 모든 것을 망각 속에 묻어버린다는 뜻.