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만원의 제금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지금으로부터 근 20년 전, 세계적 대바이올리스트 엘만이 처음으로 오쿄 오 樂壇[악단]에 나타났을 때에 일본의 모 부호는 그의 애용기를 사자고 교 섭한 일이 있었읍니다. 중간에 사람을 넣어 값을 정하게 된 때, 그 중개인 이 20만 圓[원]이란 엄청난 값을 부른즉, 엘만은 코웃음을 치면서.

“30만 원이나 본다면 고려할 여지나 있지마는 20만 원에는….”

하고 딱 잡아떼었읍니다. 그 때 그가 가지고 왔던 악기는 세계에 오직 5, 6 개 밖에 없다고 하는 名器[명기] 스트라디바리우스였읍니다.

라이선스[편집]

이 저작물은 저자가 사망한 지 70년이 넘었으므로, 저자가 사망한 후 70년(또는 그 이하)이 지나면 저작권이 소멸하는 국가에서 퍼블릭 도메인입니다.


주의
1923년에서 1977년 사이에 출판되었다면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이 아닐 수 있습니다.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인 저작물에는 {{PD-1996}}를 사용하십시오.
 

이 저작물은 대한민국 저작권법에 의거하여 저작권이 만료된 문서로서 한국저작권위원회가 운영하는 공유마당에 등록된 자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