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동양사상/동양의 사상/이슬람의 사상/마호메트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Mahomet (Muhammad Abdullah) (570 ?∼632) 이슬람교(敎)의 개조(開祖). 아라비아 메카시(市)의 지배계급이었던 쿠라이시족(族) 사람. 출생하였을 때 이미 부친은 세상을 떠났고, 수년 후에는 모친마저 여의였다. 다시 조부까지 잃게 되자 숙부중의 하나인 아부 타릴브에게 양육되었다. 일찍부터 대상무역(隊商貿易)에 종사하고 있었으나, 25세경에 과부(寡婦) 하디자와 결혼함으로써 비로소 생활의 안정을 얻었다고 한다. 대체로 40세경에 메카의 동쪽 교외에 있는 히라산 ('지금은 빛의 산 쟈바루 안 누루'라고도 한다)의 동굴에서 천사로부터 자신이 알라의 가르침을 아라비아 백성에게 전해주어야 할 사자(使者)임을 본부받았다고 한다. 여기까지 이르는 그의 전반생(前半生)에 대해서는 많은 전설이 있지만, 사실(史實)로서 인정될 만한 것은 대단히 적은 듯하다. 당시의 메카는 인도양과 지중해를 연결하는 무역로상(貿易路上)의 중요한 도시의 하나로서, 시의 중심인 카바는 아라비아 각지의 백성이 숭배하는 신(神)들의 전당으로 많은 순례자들이 모여들고 있었다. 빈부의 차와 노예계급을 비롯한 사회적 계급의 격차도 심각한 것이었다. 그가 출생한 하심가(家)는 쿠라이시족(族) 중에서는 오히려 세력이 보잘 것 없는 일가(一家)였다. 또 유대 교도나 그리스도교도와의 교섭도 있은 데다 하니프라는 일신교도(一神敎徒)도 있었던 것 같다. 이 하니프에 대해서는 대체로 막연히 알려지고 있다. 이것은 상당히 옛부터 아라비아에 있던 특수한 일신교도였다고 하는 말이 있는가 하면, 원래는 다신교도였던 것이 유대교와 그리스도교의 영향에 의하여 일신교(一神敎)가 싹트기 시작한 시대의 선각자들이었으리라 하는 설도 있다. 마호메트는 그와 같은 환경 속에서 유일신(唯一神) 알라의 계시(啓示)를 받았다고 믿고 유일신과 그 신이 내린 성전(聖典)과 찬사와 예언자들과 최후의 심판의 날을 믿었으며, 신(神)의 밑에서는 모든 백성이 평등하다고 하는 것을 신조로 하는 새로운 교를 펴기 시작하였다. 메카 시민은 극히 소수를 제외하고는 이를 거부하고 배척하였으나, 이러한 격돌 중에서 이슬람의 가르침은 점차 확고한 것으로 형성되어 갔다. 622년 그는 신천지(新天地) 야스리브(메디나)에 100명 가량의 신도와 함께 이주하였다(헤지라). 이때부터 그와 그의 교단은 새로운 운명의 혜택을 받아 여러 번 메카 시민과 전투를 벌이다가 630년에 메카를 정복했다. 그리고 얼마 후에 아라비아의 전부족이 그의 가르침에 귀의하여 한 교단(운마)을 형성하는 역사적인 기적이 실현되었다. 메디나는 그의 최후의 땅으로서 그는 그곳에서 영면, 매장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