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언어I·한국문학·논술/고려-조선의 문학/조선 전기 문학/가사 문학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경기체가의 잔영[편집]

景幾體歌-殘影

고려가사가 악보와 아울러 궁중의 연향가사(宴享歌詞)로 전래해 내려오는 한편, 일반 문인 사회에서는 한림별곡체의 경기체가가 유행하고 안축의 <관동별곡> <죽계별곡>을 거쳐 조선에 들어와서도 권근의 <상대별곡>, 변계량의 <화산별곡>, 정극인(丁克仁)의 <불우헌곡>이 출현했다. 또 김구(金絿)의 <화전별곡(花田別曲)>, 주세붕(周世鵬)의

<도동곡(道東曲)>, <엄연곡(儼然曲)>, <태평곡(太平曲)> 등이 창작되었으나, 차츰 붕괴과정을 밟아 선조 때에 이르러서는 권호문(權好文)의 <독락곡(獨樂曲)>을 말기로 하여 경기체가는 그 자취를 감추게 되었다. 그 대신 단가, 즉 시조형에의 접근은 이른바 장가라는 연시조(聯詩調)형과 대치하게 되었다. 물론 이 연시조형은 가사인 <어부사>의 계열을 받은 것이 확실하지만 고답적(高踏的)인 경기체가는 한글의 창제와 새로운 장가형 가사의 출현으로 말미암아 그 기능을 잃고 소멸하고 말았다.

가사의 발생[편집]

歌詞-發生

가사의 발생도 어느 때부터인지 그 시대를 확정하기는 어려우나, 지금까지의 통설은 조선 성종 때 정극인(丁克仁)의 <상춘곡(賞春曲)>을 그 효시로 삼고, 그 발생도 <상춘곡> 직전으로 추측해 왔다. 대체로 가사의 발생은 우리 문학이 운문문학에서 산문문학으로 넘어가는 도중에서 생긴 문학의 형태라 할 수 있다.

처음 가사의 출현은 창(唱)으로만 전하는 고려가사의 새로운 산문정신에 이끌려 형성된 것이며 모든 국문으로의 창작적 표현이 율문(律文)으로 되었던 그 당시에 단가형의 분장(分章) 형식에 만족하지 못하고 노래로 읊을 만한 시형(詩形)으로 발전한 것이 이 가사체이다.

정극인은 경기체가도 지었으나 특히 그의 작품으로 후대에 발간된 <상춘곡>은 송강(松江) 정철의 <관동별곡>·<사미인곡(思美人曲)>·<속미인곡(續美人曲)>과 아울러 문학사적으로 중요한 자리를 차지한다. 이제까지 분장식 가사체와 경기체가 연시조체(連詩調體)가 다 같이 공존하다가 가사체의 형성으로 말미암아 각기 자취를 감추고, 가사와 단가인 시조가 두 개의 큰 조류를 이루어 흘러내려오게 되었다.

가사 문학의 발전[편집]

歌詞文學-發展

가사체(歌辭體)의 생성에는 중국의 부체(賦體)인 한시의 영향을 입은 듯하고, 또 경기체가에서 발전, 조선 초에 이르러 <상춘곡>에서 그 전형적인모델을 보였다. 이렇게 <상춘곡>에서 본격적 궤도에 오른 가사문학은 차천로(車天輅)의 <강촌별곡(江村別曲)>, 오세문(吳世文)의

<역대가(歷代歌)>, 송순의 <면앙정가> 등을 거쳐 송강과 후기의 노계(蘆溪) 박인로(朴仁老)에 걸쳐 대성되니 이른바 가사문학의 황금시대를 이루었다.

정철의 <관동별곡>·<사미인곡>·<속미인곡>·<성산별곡>은 가사계(歌辭界)의 백미를 이루고 있으며, 후기에 이르러 좀 쇠퇴했으나 박인로의 <사제곡(莎堤曲)>·<누항사(陋巷詞)>·<독락당(獨樂堂)>·<노계가(蘆溪歌)> 등으로 여전히 가사문학의 전통을 이어가면서 조선 전기의 가사문학을 형성하게 되었다. 그러나 후기에 접어들면서부터 산문정신과 영합하여 다분히 서사적 수필문학으로 기울어지게 되었다. 그리하여 한자나 관료들의 기행과 유배생활을 소재로 한 장편의 출현을 보았고 또 이것이 문학열이 왕성한 평민 또는 부녀들의 세계에서 환영을 받아 평민가사(平民歌辭)·내방가사(內房歌辭)를 발생케 했다. 그리하여 가사 문학은 마침내 조선시대를 통해 양반·평민·부녀 등의 광범위한 계층에서 그 위세를 떨친 것이다.

정극인[편집]

丁克仁 (1401-1481)

조선 태종-성종 때의 문인·학자. 호는 불우헌(不憂軒). 벼슬이 사간원 정언(司諫院正言)에 이르렀으며, 단종 폐위에 즈음해서 벼슬을 그만두고 고향 태인에 돌아가 후진을 가르쳤다. 그의 정성이 성종에게 알려져 삼품 교관(三品敎官)을 받았고, 이에 감동하여 <불우헌곡>을 지었다. 또 가사 <상춘곡>을 지었으니 이는 선조조 가사의 시초라 할 수 있다. 이 밖에도 <불우헌가>가 전하여 문집에 <불어헌집>이 있다.

불우헌집(不憂軒集)[편집]

조선 정조 때(1756) 정극인의 후손 정효목(丁孝穆)이 정극인의 글을 모아 엮은 문집. 이 속에는 한문으로 된 그의 시문 외에 경기체가인 <불우헌곡>, 조선 송축가인 <불우헌가>와 가사 <상춘곡> 등이 있음.

불우헌가(不憂軒歌)[편집]

조선 성종 때 정극인이 지은 변형 속요. 그가 고향 태인(泰仁)에 돌아가 후진을 가르칠 때 성종이 이를 가상히 여겨 가자(加資)를 내리자 이에 감동하여 지었다 한다. 가사는 그의 문집 <불우헌집(不憂軒集)>에 실려 전하는데, 내용은 그의 영화를 그리고 임금의 은혜가 지중함을 읊은 것이다. 형식은 단가체를 취했고 가사의 가운데 구절을 들면 다음과 같다.

"뵈고시라 不憂軒翁 뵈고시라 時政惠養하신 口之於味 뵈고시라 뵈고뵈고시라 三品儀章 뵈고시라 光被聖恩하신 馬首腰問 뵈고시라."

불우헌곡(不憂軒曲)[편집]

조선 성종 때 정극인이 지은 경기체가.모두 6장으로 전원의 한가한 정서와 임금의 은혜를 노래함. 이두문으로 되었는데 그 중 첫 장을 들면 다음과 같다. (세계문학 22권 참고)

상춘곡(賞春曲)[편집]

조선 성종 때 정극인이 지은 가사.가사 문학의 효시가 되는 작품으로 <불우헌집>에 실려 전한다. 이는 작가가 고향 태인(泰人)에 돌아가 살 때의 봄의 경치를 읊은 것으로, 형식은 3·4조 또는 4·4조의 완전한 가사 형식을 갖춘 노래이다. 그 일부를 들면 다음과 같다.

"…엇그제 겨을 지나 새봄이 도라오니 桃李杏花난 夕陽裏예 퓌여 잇고 綠楊芳草난 細雨中에 프르도다. 칼로 말아낸가 붓으로 그려낸가 造化神功이 物物마다 헌사롭다…"

김구[편집]

金絿 (1488-1534)

조선 중종 때의 문인·서도가. 호는 자암(自庵). 조선 서도 4대가의 한 사람. 경기체가 <화전별곡>도 지었고, 시조 몇 수도 전해 온다.

화전별곡(花田別曲)[편집]

조선 중종 때 문인 자암(自庵) 김구(金絿)가 지은 경기체가. 모두 6장으로 이루어졌다. 그가 해남으로 귀양갔을 때 그 곳의 승지(勝地)화전의 풍경과 생활을 그린 것이다. 문집 <자암집(自庵集)>에 전한다.

주세붕[편집]

周世鵬 (1495-1554)

조선 중종 때의 학자. 벼슬이 대사성에 이르렀고 우리나라에 최초의 서원을 세웠다. 그의 시가는 모두 유학을 주제로 삼고 있는 것이 특징이며, 경기체가로 <도동곡> <엄연곡> <태평곡> <육현가>의 4편과 시조로 <오륜가(五倫歌)> <군자가(君子歌)> 등 14수가 전함. 편서(編書)로 <죽계지(竹溪志)>가 있다.

엄연곡(儼然曲)[편집]

조선 중종 때의 학자 주세붕이 지은 경기체가. 모두 7장으로 내용은 군자의 엄연한 덕을 읊은 것.

태평곡(太平曲)[편집]

조선 중종 때 주세붕이 지은 경기체가. 모두 5장으로 내용은 역대 성군의 은덕을 칭송한 것이다. 이 가요는 형태가 허물어져 거의 가사에 가까워지고 있다. 그 중 1장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몸애란 允恭하시고 사람애란 克讓하시니(再唱) 偉 唐堯聖德이 하날 가타샷다."

도동곡(道東曲)[편집]

조선 중종 때 주세붕이 지은 경기체가. 내용은 유교의 내용과 성리학의 대가 안향(安珦=安裕)의 덕을 노래한 것. 모두 9장으로 그의 시문집 <무릉잡고(武陵雜稿)>에 전한다.

육현가(六賢歌)[편집]

조선 중종 때 주세붕이 지은 경기체가. <도덕가> 중의 하나로 모두 6장이다. 형식은 정이천(程伊川)·장횡거(張橫渠)·소요부(邵堯夫)·사마공(司馬公)·한위공(韓魏公)·범문정(范文正)에 대한 찬사이다.

독락팔곡(獨樂八曲)[편집]

조선 명종- 성종 때의 학자 권호문(權好文)이 지은 경기체가. 경기체가로서 최후의 작품이며, 권호문의 문집 <송암속집(松巖續集)>에 수록되어 있다. 모두 8곡으로 경기체가의 최후 작품인 만큼 기본 음수율이 깨뜨려져 가사에 접근되어 있음.

송순[편집]

宋純 (1493-1583)

조선 중종-명종 때의 학자.호는 면앙정 또는 기촌(企村). 퇴계(退溪) 이황(李滉)의 선배이며, 농암(聾巖) 이현보(李賢輔)의 후배로 벼슬은 우참찬에 이름. 뒤에 벼슬에서 물러나 고향에 살면서 면앙정을 지어 도서와 시작으로 만년을 보냈다. 문집으로 <기촌집(企村集)>이 있고, 작품으로 한역된 <면앙정가>와 시조로 <황국화가(黃菊花歌)> <치사가> 두 수가 전해옴. 그 중 <황국화가>를 보면 다음과 같다.

"풍상 섯거 틴 날의 잇 갓 퓐 황국화랄

은반의 것거 다마 옥당으로 보내실샤

도리(桃李)야 곳이론양 마라 님의 뜨들 알괘라."

면앙정가[편집]

조선 중종 때 면앙정 송순이 지은 가사. 모두 79구. 조선 가사 중 뛰어난 것의 하나로서 <상춘곡>

<송강가사>의 중간적 위치를 차지함. 내용은 그가 만년에 고향인 담양(潭陽)에 돌아가서 기촌(企村) 제월봉(霽月峯) 밑에 면앙정을 짓고 여생을 보낼 때 그 곳 경치를 읊은 것이다. 가사의 첫머리를 소개하면 다음과 같다.

"무등산(无等山) 한 활기 뫼히 東다히로 뎌려이셔, 멀리 뗴쳐와 제월봉에 되여거날, 無邊大野의 무삼 짐쟉 하노라 일곱 구배 한대 움쳐 믄득믄득 버러나 닷… "

이 작품은 묘사가 극히 진솔(眞率)하게 나타났으며 또한 송강은 면앙정을 선배로 모시고, 시작(詩作)을 했다 하니 송강의 가사는 송순의 영향이 컸으리라 짐작된다. <면앙정가>는 원가사가 전하지 않아 그 참다운 맛을 찾을 길 없으나, 형식이나 구성 자체가 <상춘곡>과 <송강가사>의 중간에 위치하고 있음은 그 서경(敍景)과 구성에서도 일맥 상통하고 있다.

차천로[편집]

車天輅 (1556-1615)

조선 선조 때의 문신·문장가. 호는 오산(五山).

서경덕(徐敬德)의 문인으로 동방 문사로서 중국에까지 널리 알려졌다. 문집에 <오산집(五山集)>이 있고 작품에 가사 <강촌별곡>이 있음.

강촌별곡(江村別曲)[편집]

조선 선조 때의 문인 차천로가 지은 가사. 그 형식은 전형적인 4·4조이며, 양반 가사로 주목됨. 시끄러운 정치계를 피해, 경치 좋은 자연에 묻혀서 한가롭게 생활하는 정경을 읊은 것. <청구영언>에 실려 전함. 그 첫머리는 "평생 아재(我才) 쓸 데 없어 세상 공명 하직하고 상산(商山) 풍경 바라보며 사호(四皓)유적 따르리라"로 시작됨. 이 작품의 지은이를 성혼(成渾)이라고도 하고 조식(曹植)이라고도 함.

정철[편집]

鄭澈 (1536-1593)

조선 선조 때의 문신·시인.자는 계함(季涵), 호는 송강(松江)으로 벼슬이 좌의정에 이르렀다. 서인파의 투사로서 당쟁의 와중 속에서 몇 차례 파란과 귀양살이를 겪었다. 그는 또한 시인으로서 천재적 자질을 나타내어 많은 걸작 가사를 남겼다. 그의 가사는 종래의 한문투를 벗어나 3·4조의 운율에 의해 자유자재로 우리말을 구사했으며, 그의 호탕하고도 원숙한 시풍은 가사문학의 최고봉이라 일컬어진다. 작품에 명종 15년 김성원을 위해 지은 <성산별곡>, 선조 13년 강원도 관찰사로 갔을 때 지은 <관동별곡>, 선조 18년-21년 전라도 창평에 은거했을 때 지은 <사미인곡>·<속미인곡> 등 4편이 있고, 사설시조 <장진주사> 1편과 단가 77수가 <송강가사>에 실려 전함. 그는 가사문학의 대가로 시조의 고산(孤山) 윤선도(尹善道)와 더불어 한국 시가사상 쌍벽으로 일컬어진다. 문집으로서 <송강집> <송강별집추록유사(松江別集追錄遺詞)>가 전한다. 특히 <장진주사>는 탐미주의적인 향략 사상이 잘 나타나 있는데, 이것은 술에 대한 찬가라기보다 도가적(道家的)인 체험을 읊은 것으로 조선 유학자로서의 일면을 그대로 보여준다. 그의 가사 작품 5편에 나타난 시사(詩思)·구상·정서에 있어 실로 조선 문학의 압권(壓卷)이라 할 만하다.

송강가사(松江歌辭)[편집]

정철의 시가를 모은 시가집. <관동별 곡> <사미인곡> <속미인곡> <성산별곡> 등의 가사 외에 <장진주사> 1편과 그가 지은 시조 77수가 실려 전한다.

관동별곡(關東別曲)[편집]

조선 선조 때 정철이 지은 가사. 가사문학의 백미(白眉)를 이루는 작품으로 그의 작품 중에서도 웅장한 것으로 대표적이다. 그가 45살에 강원도 관찰사로 있을 때 관동팔경을 두루 돌아, 그 노정의 아름다운 산수·풍경·풍속 등을 읊은 것이다. 그 절경의 1절을 보면 다음과 같다.

"원통(圓通)골 가난 길로 사자봉을 차자가니 그 알패 너러바회 화룡쇠 되여셰라. 천년 노룡이 구배구배 셔려이셔 듀야의 흘녀내여 창해예 니어시니 풍운을 언제 어더 삼일우를 디련난다…"

사미인곡(思美人曲)[편집]

조선 선조 때 정철이 지은 가사. 정철이 50세 때 벼슬에서 물러나와 창평(昌平)에 있던 3년 동안에 지은 것. 자신을 이별한 남편을 그리워하는 젊은 여인의 몸에 의탁하여 임금에 대한 그리움을 읊은 것으로 선조에 대한 연군(戀君)의 뜻을 나타냈다. 가사의 첫머리를 소개하면 다음과 같다.

"이 몸 삼길실 제 님을 조차 삼기시니 한생 연분이며 하날 모랄 일이런가. 나하나 졈어 잇고 님 하나 날 괴시니 이 마암 이 사랑 견졸 대 노여 업다. 평생애 원하요대 한대녜자 하얏더니 늙거야 므사 일로 외오두고 글아난고 … "

속미인곡(續美人曲)[편집]

선조 때 정철이 지은 가사. <사미인곡>의 속편으로 1585-1589년 동안 그가 창평에 물러나 살 때에 임금을 그리워하여 지었. 임금을 그리워함을 여인이 이별한 남편을 그리워하는 것에 비유하여, 두 선녀의 대화체로 되어 있다. 국문학사상 절창이라 할 만하다. 가사의 첫머리는 다음과 같다.

"뎨 가난 뎌 각시 본듯도 한뎌이고, 텬상(天上) 백옥경(白玉京)을 엇디하야 니별(離別)하고, 해다 뎌져믄 날의 눌을 보라 가시난고. 어와 네여이고 내 사셜 드러보오. 내 얼굴 이 거동(擧動)이 님 괴얌즉 하냐마난, 엇딘디 날 보시고 네로다 녀기실새, 나도 님을 미더 군 쁘디 전혀 업서, 이래야 교태야 어자러이 구돗떤디, 반기시난 낫비치 녜와 엇디 다라신고…"

성산별곡(星山別曲)[편집]

선조 때 정철이 지은 가사. 정철이 당쟁으로 벼슬에서 물러나 전라도 창평(昌平)에 가 살 때 당시 풍류인 김성원(金成遠)을 위해 지은 것이라 함. 원문은 원전에 따라 약간 다른 것이 있음. 내용은 성산 기슭에 있는 서하당(棲霞堂), 식영정(息影亭)을 중심으로 사시 풍경의 변화와 김성원의 풍류를 칭찬한 것임. 그 가사의 일부를 들면 다음과 같다.

"…인생 셰간의 됴흔 일 하건 마난 엇디 한 강산을 가디록 나이 녀겨 젹막 산듕의 들고 아니 나시난고. 숑근(松根)을 다시 쓸고 듁상(竹床)의 자리보와, 져근덧 올라 안자 엇던고 다시 보니, 텬변(天邊)의 떳난 구름 셔셕(瑞石)을 집을 사마, 나난 닷 드난 양이 쥬인고 엇더한고…"

장진주사(將進酒辭)[편집]

정철이 지은 사설시조. 내용은 권주가로 소박한 가운데 근대 탐미주의에 통하는 향락사상이 담겨 있다. 이는 술에 대한 찬가라기보다 긍정적인 인생관과 도가적(道家的) 체념을 읊었다 하겠다. 그 전문을 들면 다음과 같다.

"하 잔(盞) 먹새근여 또 한 잔 먹새근여, 곳것거 산(算)노코 무진무진 먹새근여, 이몸 주근 후(後)면 지게 우해 거적 덥허 주리혀 매여 가나, 류소보쟝(流蘇寶帳)의 만인이 우러녜나, 어욱새 속새 덥가나모 백양(白楊) 속애 가기곳가면, 누른 해 흰 달 가난 비 굴근 눈 쇼쇼리 바람 불 제 뉘 한잔 먹쟈 할고, 하믈며 무덤 우해 잔납이 파름 불 제야 뉘웃찬달 엇디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