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언어I·한국문학·논술/삼국-통일신라의 문학/상고시대 문학/제천의식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祭天儀式

우리 상고시대인들은 기원전 3세기를 전후하여 고조선·부여·고구려·읍루(揖婁)·옥저(沃沮)·예맥(濊貊)·마한(馬韓)·진한(辰韓)·변한(弁韓) 등의 원시 공동체 내지 부족국가를 형성, 정착생활을 하면서부터 상당히 발전된 문화를 형성했다.

처음 우리 신화·전설·가요가 구체적으로 불린 자리에 제천의식이 있었고, 서로 약간의 차이는 있지만 공통적인 생활 모습으로서 무속신앙(巫俗信仰), 곧 샤머니즘을 가지고 있었다. 또 수렵경제에서 농업경제로 넘어오면서 집단적인 부족회의와 공동적인 제전으로 제천의식을 열고, 생명의 근원인 창조신과 더불어 곡신(穀神)을 제사지냈다.

이 때 각 부족이 모여 단체적으로 가무와 천신지기(天神地祇)를 제사지냈으니 비로소 상고시대 한민족의 예술과 문학의 맹아가 싹텄다.

영고[편집]

迎鼓

상고시대에 지금의 만주를 중심으로 퍼져 있던 부여에서 해마다 12월에 행하던 종교 의식으로 온 나라 백성들이 모여 하늘에 제사를 지내고 회의를 열어 며칠을 연이어 술마시고 노래하고 춤추었다 한다. 진수(陳壽)의 <삼국지> 중 <위지 동이전(魏志東夷傳)> 부여조(扶餘條)에는 "부여 사람들은 은(殷)나라 정월이 되면 하늘에 제사를 드리는데, 온 나라 백성들이 크게 모여서 며칠을 두고 마시고 먹으며 춤추며 노래 부르니 그것을 곧 '영고'라 일컫는다. 또한 낮밤을 가리지 않고 길목에는 사람이 가득차 있으며 늙은이·어린이 할 것 없이 모두가 노래를 불러 그 소리가 날마다 그치지 않았다 (夫餘 以殷正月 祭天 國中大會 連日飮食歌舞 名 曰迎鼓 行道晝夜 無老幼皆歌 連日聲不絶)"라고 기록하고 있다.

동맹[편집]

東盟

고구려의 종교의식이며 원시 종합예술인 매년 10월에 열리던 명절로 하늘에 제사지내고 또 여러 사람이 가무를 즐겼다 하며, 이를 '동명(東明)'이라고도 한다. <위지 동이전> 고구려조에는 "고구려 백성들은 노래 부르기와 춤추기를 좋아하며 나라 안의 모든 읍(邑)과 촌락에서는 밤이 되면, 많은 남녀가 모여서 서로 노래하며 즐겨 논다. 10월에는 하늘에 제사를 지내는데 온 나라 사람들이 크게 모여서 '동맹'이라 부르고 있다(其民喜 歡舞國中邑落 暮夜男女君聚 相就歌戱 以十月祭天 國中大會 名曰東盟)"라고 기록했다.

무천[편집]

舞天

고대 예(濊)의 종교의식이며 종합예술의 하나로 음력 시월 하늘에 제사지내고 즐겁게 놀았다 한다. <위지 동이전> 예조(濊條)에 기록하기를 "매양 시월에 하늘에 제사지내되, 낮밤을 마시고 노래 부르며 춤추니 이것을 '무천'이라 한다(常用十月祭天 晝夜飮酒歌舞 名之爲舞天)"고 했다.

기타 제천의식[편집]

其他祭天儀式

남쪽의 한족(韓族)도 이와 같은 습속으로 5월이나 10월 농사의 시필기(始畢期)를 기하여 제사지내고 노래와 춤을 추었다. <위지 동이전> 마한조(馬韓條)에는 "마한에서는 매양 5월에 모종을 끝마치고 나서 귀신에게 제사를 지냈다. 많은 사람들이 떼지어 노래 부르고 춤추며 술을 마셔 밤낮을 쉬지 않았다.

그 춤추는 모양은 수십인이 같이 일어나서 서로 따르며, 땅을 낮게 혹은 높게 밟되 손과 발이 서로 응하여 그 절주(節奏)는 마치 중국의 탁무와 같았다. 10월에 농사일이 다 끝나고 나면 또 같은 놀이를 했다(馬韓 常以五月下種訖 祭鬼神群聚歌舞飮酒 晝夜無休 其舞數十人 俱起相隨踏地低昻 手足相應 節奏有以鐸舞 十月農功畢 亦復如上)"고 기록했다. 또한 변진조(弁辰條)의 기록에는 "그 풍속이 노래와 춤과 술 마시기를 좋아하고, 슬(瑟)이라는 악기가 있는데, 그 모양은 마치 중국의 축(筑)과 비슷하고 그것을 탈 때에는 또한 음곡이 있다(俗喜歌舞飮酒 有瑟 其相似筑 彈之亦有音曲)"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