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두산/제5장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1

총소리 난 지도 이슥할 제
추격의 마지막 총소리-
철호 걸음 멈춘다.
심장이 악쓰며 미지의 길 달리고
목에서도 재불이 날리고-
그런데 온 삶은 청각에 올랐거니
달빛 아래 휘늘어진 수림 속
나무들만 우중충-
사방은 죽은 듯…
그때에야 껴안은 소년을
땅 우에 삼가 내리우며-
≪영남아! 영남아!≫
철호 낮게 부르짖는다.
달빛에 해쓱한 소년의 낯
괴로운 잠꼬대인 양 가느다란 신음…
가슴에서 흐르는 피
저고리섶 적신다…
옷소매 끊어 상처 싸매며-
≪영남아! 우리 가자!
우리 솔개골로 가자!≫
허나 소년은 눈 감고 말이 없다
어머니 앓는 애를 안아 일으키듯
철호 소년을 안고 일어선다.

2

이 밤은 불운의 밤-
이 밤에 마지막 보고 가지고
철호와 영남이 압록강 건느려다
일본수비대의 추격에 들었다.
이 밤은 불행의 밤-
그러나 이 살판치는 불행을
한 사람만 알고 있으니,
영남이는 정신 잃어 모르고
철호만 그 불행을 한아름 가득 안고
허둥- 지둥
밤길로 동북으로 나간다,
솔개골로 가려고…
영남이를 살리려고…
밤길-
밤길에도 산속에 밤길…
뒤에는 감옥과 죽음을 두고
앞에선 이름도 모를 위험이
고양이같이 모퉁이 지키는데
죽어가는 소년을 안고
터지는 가슴을 눅잦히며
한 걸음, 두 걸음
걸음마다 애끊어지는
산속에 밤길, 철호의 길!
이 나라의 맘있는 길손들이여,
몇 번이나 그대 이런 밤길 걸었느뇨?
그대 정녕코 철호의 길 모를 리 없거늘
맘속에라도 이곳에 오라-
이곳에 와서 철호를 도와주라,
손톱까지 적시는 땀
철호 몰래 씻어주라!
고통의 밤길, 이 밤길
어느 뉜들 그 이름이나 알리오만
그러나 이 나라에 열리고야 말
그 생의 대로에 련하여지리
아무도 모르게 이름도 없이…

3

몇 리나 걸었는지도 모른다
몇 시나 걸었는지도 모른다
오로지 하나의 생각뿐-
솔개골로 빨리 가자!
영남이를 살리자!
새벽을 잡아서
화전골 첫 어구에 들어섰을 때
영남이 정신 차렸다
그의 첫 말-
≪보고를… 보고를…≫
그담 물을 달라고…
철호는 물 얻으러 달려가고
소나무 밑 이름모를 봄풀 우에
반듯이 누워 있는 소년-
그 크다란 불타는 두 눈 부릅뜨고
검푸른 하늘 노려보다가
벌떡 일어나며
두 주먹 높이 들며-
≪끝까지 싸우라!
조선독립 만세!≫
높이 부르짖었다.
이렇게 총에 맞은 갈매기
바위에 떨어져 부닥쳐도
꺾어진 나래를 퍼덕이며
생과 투쟁에 부른다,
그렇게 마지막 부르짖은 소년
다시 스르르 모으로 쓰러진다.
입술로 두 줄기 피 흘러서
풀잎에 맺힌 밤이슬에 섞인다…
눈동자에 구름장이 얼른…
바람이 우수수-
소나무를 흔든다…

4

철호 무덤을 판다,
소나무 밑에 영남의 무덤을…
파다가는 한숨 쉬고
한숨 쉬고는 또 파고…
어찌 이곳에 그를 묻을 줄 알았으리-
그 생을 즐기던 소년을,
이 나라의 강물인 양 그 맑은 마음을,
그 조국애에 끓던 심장을!
철호 무덤을 팠다-
소나무 밑에 전우의 무덤을
≪잠자라 동무야!
우리들이 우리들이
원쑤 갚으리라!≫
하염없이 흐르는 눈물
누런 흙에 점점이 떨어진다.
장백의 높고 낮은 고개고개에
이 무덤이 첫 무덤 아닌 줄이야
우리 어지 모르랴!
침략의 피 서린 밤이
이 나라에 칭칭 걸치였거니
새날을 위해 싸우다 죽은 이
헤여보라 몇 만이나 되는고?
어느 고개 어느 골짜기에
어느 나무 어느 돌 밑에
이름도 없이 그들이 묻히였노?
이 나라의 초부들이여,
부디 삼가 나무를 버이라-
우리 선렬의 령을 그 나무 고이 지키는지 어이 알리,
부디 삼가 길옆에 놓인 돌 차지 말라-
우리 선열의 해골이
그 돌 밑에 잠들었는지 어이 알리!

5

오솔길,
샘터로 올라가는 오솔길.
아침안개 휘휘 발길에 감기는 오솔길-
꽃분이 물 길으러 올라간다
올라가노라면 돌담불-
순사 왔던 그날 밤
등사기 감추어둔 돌담불…
아침이고 저녁이고
이곳을 지날 때면
밤길 떠난 철호의 모습 떠오르니…
≪시방은 어느 곳에 계신지?
떠나신 후 소식조차 없으니
무사히나 일하시는지?≫
웨 그의 모습이
날 갈수록 더 그리워질가?
웨 이리도 가슴이 안타까울가?
떠지는 걸음걸이…
무엇인지 맘속에 무겁게 처매운


돌담불을 지나면 샘치바위
진달래꽃에 불그스레한-
그 밑에는 샘터…
밤새 떠러진 꽃이 샘물을 덮었다.
꽃분이 주저앉아
두손으로 꽃잎 거둔다
한 줌 거두어 돌 우에 놓고
두 줌 거두어 돌 우에 놓고…
산란하고 들뜨는 마음
(만날 수는 있을까?)
샘물을 바라보는 처녀의 생각,
거울 같은 물 속에서
어글어글한 두 눈
수심을 낱낱이 말하는 듯-
≪에그! 내 무슨 생각을!≫
낯을 붉히는 처녀.
세 번째 줌 거두어 돌 우에 놓으려다
처녀 놀라 멈춘다-
바위 옆에 그가 섰어라!
≪철호!≫-처녀의 부르짖음
놀라움과 기쁨에 섞인.
쥐였던 꽃뭉치 우수수 떨어져
샘물을 다시 덮는다…
그러나 기진하고 어이없는 철호의 낯
꽃분의 숨결을 막는다-
≪무슨 일에?≫
≪간밤에 영남이 죽었수…≫
≪영남이? 아이구 기차기두!…≫
처녀의 심장 옆에서
무거운 아픔이
꿈틀 돌아눕는다
또 돌아눕는다…
한시 후에 철호 떠나고
꽃분이도 길 떠났다,
H시로 간다고,
전에 없이 꽃 팔러 간다고
진달래꽃 한임 이고.
몇몇 해 정성껏 자래우던
샘터 진달래도 모조리 뜯어
한떨기도 남기지 않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