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나랏말싸미.png 이 문서는 옛 한글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옛 한글이 제대로 보이지 않는다면 위키문헌:옛 한글을 참고하십시오.   
원문

ᄲᅢ앗긴들에도, 봄은오는가


지금은 남의ᄯᅡᆼ―ᄲᅢ앗긴들에도 봄은오는가?

나는 온몸에 해살을 밧고
푸른한울 푸른들이 맛부튼 곳으로
가름아가튼 논길을ᄯᅡ라 ᄭᅮᆷ속을가듯 거러만간다.

입슐을 다문 한울아 들아
내맘에는 내혼자온 것 갓지를 안쿠나
네가ᄭᅳᆯ엇느냐 누가부르드냐 답답워라 말을해다오.

바람은 내귀에 속삭이며
한자욱도 섯지마라 옷자락을 흔들고
종조리는 울타리넘의 아씨가티 구름뒤에서 반갑다웃네.

고맙게 잘자란 보리밧아
간밤 자정이넘어 나리는 곱은비로
너는 삼단가튼머리를 ᄭᅡᆷ앗구나 내머리조차 갑븐하다.

혼자라도 갓부게나 가자
마른논을 안고도는 착한도랑이
젓먹이 달래는 노래를하고 제혼자 엇게춤만 추고가네.

나비 제비야 ᄭᅡᆸ치지마라
맨드램이 들마ᄭᅩᆺ애도 인사를해야지
아주ᄭᅡ리 기름을바른이가 지심매는 그들이라 다보고십다.

내손에 호미를 쥐여다오
살ᄶᅵᆫ 젓가슴과가튼 부드러운 이흙을
발목이 시도록 밟어도보고 조흔ᄯᅡᆷ조차 흘리고십다.

강가에 나온 아해와가티
ᄶᅡᆷ도모르고 ᄭᅳᆺ도업시 닷는 내혼아
무엇을찻느냐 어데로간냐 웃어웁다 답을하려무나.

나는 온몸에 풋내를 ᄯᅵ고
푸른웃음 푸른설음 어우러진사이로
다리를절며 하로를것는다 아마도 봄신령이집혓나보다.
그러나 지금은―들을 ᄲᅢ앗겨 봄조차 ᄲᅢ앗기것네

현대어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


지금은 남의 땅―빼앗긴 들에도 봄은오는가?

나는 온몸에 햇살을 받고
푸른 하늘 푸른 들이 맞붙은 곳으로
가르마같은 논길을 따라 꿈속을 가듯 걸어만 간다.

입술을 다문 하늘아 들아
내 맘에는 내 혼자 온 것 같지를 않구나
네가 끌었느냐 누가 부르더냐 답답해라 말을 해다오.

바람은 내 귀에 속삭이며
한 자국도 서지 마라 옷자락을 흔들고
종다리는 울타리 너머 아가씨같이 구름 뒤에서 반갑다 웃네.

고맙게 잘 자란 보리밭아
간밤 자정이 넘어 내리는 고운 비로
너는 삼단같은 머리를 감았구나 내 머리조차 가뿐하다.

혼자라도 가쁘게나 가자
마른 논을 안고 도는 착한 도랑이
젖먹이 달래는 노래를 하고 제 혼자 어깨춤만 추고 가네.

나비 제비야 조르지 마라
민들레 제비꽃에도 인사를 해야지
아주까리 기름을 바른 이가 김을 매는 그 들이라 다 보고 싶다.

내 손에 호미를 쥐여 다오
살찐 젖가슴과 같은 부드러운 이 흙을
발목이 시리도록 밟아도 보고 좋은 땀조차 흘리고 싶다.

강가에 나온 아이와 같이
짬도 모르고 끝도 없이 닫는 내 혼아
무엇을 찾느냐 어디로 갔느냐 우습다 답을 하려무나.

나는 온몸에 풋내를 띄고
푸른 웃음 푸른 설음 어우러진 사이로
다리를 절며 하루를 걷는다 아마도 봄 신령이 지폈나보다.
그러나 지금은―들을 빼앗겨 봄조차 빼앗기것네


라이선스[편집]

이 저작물은 저자가 사망한 지 50년이 넘었으므로, 저자가 사망한 후 50년(또는 그 이하)이 지나면 저작권이 소멸하는 국가에서 퍼블릭 도메인입니다.


주의
1924년에서 1977년 사이에 출판되었다면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이 아닐 수도 있습니다.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인 저작에는 {{PD-1996}}를 사용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