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벽/전설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느티나무 속에선 올빼미가 울었다. 밤이면 운다. 항상(恒常), 음습한 바람은 얕게 나려앉았다. 비가 오든지, 바람이 불든지, 올빼미는 동화(童話) 속에 산다. 동리(洞里) 아이들은 충충한 나무 밑을 무서워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