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삼강행실도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이동: 둘러보기, 검색
속삼강행실도(續三綱行實圖)
1514년(중종 9) 대제학 신용개(申用漑) 등이 『삼강행실도』의 속편으로 편찬한 책.
나랏말싸미.png 이 문서는 옛한글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옛한글이 제대로 보이지 않는다면 위키문헌:옛한글을 참고하십시오.   

[편집]

  • 王中이 登封 사미라 지비 녀지이 고 그를 몰로되 性이 장 효도롭더니 어이 죽거 三年侍墓야 딛옷 닙고 나날 粥 머그며 아나죄 울오 祭며 머리 비셔와 옷 라닙디 아니터라 무덤 겨 믈 업서 우므를 네길나마 포 므리 업거늘 우믈을 횟도라 절야 하 블러 빈대 므리 소사나거 히 호 孝誠으로 그러타 더라 洪武 저긔 紅門 셰니라
  • 周炳이 舞陽 사미라 어미 焦氏를 셤교 지그기 효도야 치음더움과 아나죄 펴보 례예 그르디 아니터니 어미 病이 믿거 炳이 슬허 하 비러 제 모모로 代身 야지라 터라 어미  놀 고기 먹고쟈 커늘 炳이 이러뎌러 가 얻다가 몯야 더욱 셜워더니 나조히 忽然히 놀이 제 지븨 드러오나 자바 어미를 머기니 病이 됴니라 엳 洪武 趙娥 酒泉 사미라 아비 安이  올 李寿의게 죽고 제 兄弟 세히  病야 죽거늘 趙娥ㅣ 아븨 怨讐를 갑디 몯야 셜워 술위예 댱 두르고 매예 갈 녀허 나 李寿를 都亭 앏 가 딜여 주기고 올 드러가 빗츨 변티 아니야 니오되 아 怨讐를 마 갑니 罪를 니버지라 쳥대 원이 法을 늣추워 趙娥 노코져 더니 趙娥ㅣ 나가디 아니커늘 구여 지브로 도로 보내니 마초와 赦로 免커늘 올히 嗟嘆야 돌해 사겨  表니라
  • 尹仁厚 河陽 사르미라 나히 아홉인 제 아븨 거상 니버 侍墓여늘 恭定大王朝애 엳와 紅門 셰니라
  • 姜廉이 安邊 사미라 永樂저긔 아비 病야 大小便을 不通커늘 廉이 벼슬리고 侍病야 손 분 받냬 네도록 그치디 아니야 大便을 맛보아 됴쿠지를 알오져 더라 아비  브럼 내엿거늘 医員이 닐오되 거머리로 피 리면 됴리라 야늘 그 제 아호로 칩더니 廉이 므레 가 울오 어르믈 좃 어든대 忽然 거말이 두히 손락애 브터 나거늘 가져다가 브름을 인대 아 病이 즉제 됴하 나히 아 다시도록 사니라 엿 紅門 셰니라
  • 金徳崇이 鎮川 사미라 韓山 원야셔 어버이를 아나죄 몯 보애라 야 벼슬 리고 와 효도를 지그기 더니 나히 여슌둘헤 어미 죽거늘 三年侍墓 제 일 아나죄 祭고 아비를 와 뵈오 비록 눈비 와도 폐티 아니터라 脱喪고 아븨 겨틔 나디 아니더니 荘憲大王이 아다이 녀기샤 수울 고기와  주시니라 아비 죽거늘  侍墓야 슬허 여위여 만 잇더니 그 제 徳崇의 나히 닐흔둘 히어 히 호 늘거셔 喪礼다이 면 샹리라 야 말인대 徳崇이 울오 닐오 아비란 한 무더 두고 시기 지븨 펴난히 이쇼 마 몯얘라 더라 새베 니러 의식 무덤 아픠 가 울오 脱喪고도 더욱 슬코 그려 어버 샹녜 안 듸를 보와 恭敬호 산적티 며  祠堂애 아나죄 의식 절고 朔望祭와 薦新 궐티 아니며 일 잇거든 의식 告 후에 더라 죽거늘 두 아 벼슬 이시고 무덤의 碑 셰시니라
  • 生員 韓逑 広州 사미라 다서레 아비 죽고 라셔 어미 죽거늘 아비와  묻고 여  侍墓호되 祭服밧디 아니며 사오나온 밥애 믈만 마시고  果実 먹디 아니코 손 祭奠의 차반 며 사려 말제 디내디 아니야 내내 우러 거 디내오 번도 지븨 가디 아니니라 正統저긔 엳 紅門 셰니라
  • 安正命이 昌平 사미라 아븨 거야서 侍墓 三年야 와 果実도 먹디 아니며 슬호호 礼예 너무 더라 어미 오래 病야 머리 빗디 몯니 하 므러 려워 셜워커늘 正命이 제 머리를 퍼어 어믜 머리예 대혀 그니를 올마 오게 더라  病의 됴쿠지를 알오져 야 大便을 맛보더니 죽거늘 侍墓며 슬허호 몬졋 거티 더라
  • 朴延守 霊山 사미라 나히 열네힌 제 아비 조차 뫼헤 가 나모 버히고 받 더니 아비 버게 자피여 가거 延守ㅣ 왼소노로 아 발 잡고 올소노로 나 휫두루며 버믈 저티고 미조차 이여 二三百歩ㅣ 나가 아 屍体를 아 오나늘 景泰乙亥예 紅門 셰니라
  • 金克一이 金海 사미라 性이 지그기 효도롭더니 어미 위야 브름 며 아비 위야 大便을 맛보며 侍墓를 여를 니라 버미 무덤겨틔와 삿기 치거늘 祭 믈론 거슬 주어 먹교되 짇즘 티시 더라 아 妾 둘히 잇거늘 셤교 아비 사라 이실 적티 더니 죽거늘 다 期年 거니라 天順甲申에 엳 紅門 셰니라
  • 梁郁이 山陰 사미라 父母 위야 여 侍墓니라 과 돌 지여 무덤 더니 바 무덤 뒤헤 울에 소 잇거늘 보니 큰버미  벋드듸고 큰 돌 세 무덤 구려오니 사미 호되 孝誠을 感動야 그러타 더라 엳 紅門 셰오 벼슬 이시니라
  • 別侍衛 黄信之 高城 사미라 孝誠이 지극더니 어미 나히 닐흔아홉인 제 病이 되야 気絶거 信之 아나셔 하 브르고 목숨을 빈대 사날재 다시 사라 열재 죽거늘 送葬 祭奠을 精誠으로 야 終身토록 슬허터니 엳 두번 벼슬시 오디 아니니라
  • 金邦啓 星州ㅣ 사미라 어버 거상을 니어 닙고  하나 거상을 야 아홉* 侍墓야 번도 지븨 오디 아니더니 엳 紅門 셰니라
  • 鄭玉良이 三嘉 사미라 河陽 県監얏더니 이 지그기 효도로아 벼슬 말오 本郷의 가 어미를 孝養더니 어미 죽거늘 送葬이며 祭祀를 礼다이며 祠堂애 아나죄 飯祭호 죽도록 니 祠堂 겨틔  大棗나무 닐곱 忽然이 나거늘 사미 닐오 孝誠으로 그러타 더라
  • 今之 晉州ㅣ 百姓의 리라 나히 열둘힌 제 어미조차 묏바 가 기 다가 어미 버믜게 잡피여늘 今之 소로 어미 잡고 소로 호 자바 버믈 티며 장 브르지지고 百歩ㅣ 나가니 버미 리고 니거늘 주거믈 지븨 가져다가 두고 새도록 아나셔 울오 오 라 棺 사 무드니라 엳 紅門 셰니라
  • 田漢老 石城 사미라 나히 아홉서레 아비 즈츼윰 어더늘 漢老ㅣ 大便을 맛보더니 죽거늘 三年侍墓고 소곰이며  먹디 아니터라 열세헤 어미 죽거늘  그 오로 더니 엳 벼 시니라
  • 李祿連이 居昌 사미라 나히 아홉서레 아비 모딘 病 어더늘 손락을 버혀 薬애 섯거 머기니 病이 됴니라 엳 紅門 셰니라
  • 金乙時 昌城 사미라 城 안해셔 블나 제 지비 니 븓거늘 아비 病야 니러나디 몯더니 乙時 브레 라 드러 아비 어버 내다가 어비아리 브레 다 주그니라 엳  주시고 紅門 셰니라
  • 朴云이 昌寧 사미라 나히 열네히오 제 아 云山이 나히 여이러니 제 아비 버게 자피여 가거 朴云이 쟈 도 가지고 云山이와 와 셜나 거르미 나가며 하 브르며 하 운대 버미 려늘 朴云이 주검 지고 云山이 도가지고 미조차 오니 엳 紅門 셰니라
  • 全思用이 井邑 사미라 나히 열둘헤 어미 죽거늘 기며 돌흘 지여 무덤 더니 엳 紅門 셰니라
  • 金龜孫이 賎人이니 開城府 사더니 져머셔 어미 주것더니 라 슬허 그려 神主를 라 두고 아나죄 祭더라 아비와 훗어미 셤교 장 효도터니 아비 긔를 내여 장 셜워커늘 龜孫이 니 됴니라 후에 죽거 侍墓며  아나죄 祭 후에 継母 뵈오 머글 것 펴보고 侍墓幕에 도라 가더니 이리호 三年을 그치디 아니터라 엳 紅門셰고 复戸시니라
  • 崔叔咸이 稷山 사미라 咸悦 해 사더니 큰 時病에 어 病이 되어늘 아비와 과 아 다 避接나고 叔咸이 호셔 侍病며 어 大便을 맛보니 더니 果然 病이 됴니라 후에 어미 죽거 아비 子息의게 田地 奴妃를 호아 주러대 叔咸이 다 사오나온 받과 늘근 을 제 모긔 내고 그 나니란 兄弟를 준대  사미 닐오 녜 庾黔婁와 薛包 뎍을 千載예 울워더니 며 나히 겸셔 더라
  • 卜閏文이 全州ㅣ 사미라 父母의 거니버 여  侍墓야 슬허 여위여 만 이셔 病 드러니 脱裳고 어버 롤 그려두고 아나죄 飯祭야 精誠이 지극야 게을우미 업스니 엳 褒獎시니라
  • 金得仁이 東来 사미라 나히 져머셔 아비 죽거 지비 艱難호 어미 孝養호 지그기 더니 어미 죽거 侍墓 三年 후에 아비를 어믜 墳墓 ㅅ겨틔 遷獎고  三年 侍墓니 대되 거을 아홉  니라 마초와 녀 사오나와 釜山개 예히 흐터 나와 도다가 得仁와 侍墓幕애 와 보고 그 誠孝호믈 感激야 嗟嘆고 간 후에 잇다감 머육과 과 香을 가져다가 주더라 康靖太王朝애 벼슬시라
  • 同知中枢河友明이 晉州ㅣ 사미니 領議政 河演 아리라 仁川올  蘇来山 미틔 사더니 어미을 지그기 효도다가 죽거늘 侍墓야 親히 나모 지여 祭物 더니 거 바 후에 影堂 짓고 믈읫 時節 거시어든 의식 몬져 祭고 孝誠이 지극더라 엳 紅門 셰고 复戸니라
  • 慶延이 清州 사미라 性이 지극 효도롭더니 아비 病야셔  치위예 生鮮을 먹고져커늘 延이 그믈 가지고 므레 드러 鯉魚 둘흘 어더 머긴대 病이 됴니라 후에 兩親이 죽거 侍墓 여슷를 호 祭祀를 家礼다이 며 겨집과 야 親히 라 祭더니 히 다 感化터라 康靖大王이 드르시고 駅馬로 블려 보시고 어디다 샤 각벼리 네 加資여 司宰 主簿이시다 아니오라 尼山顕監니 郷吏며 百姓이 저코 더니 죽거 올 사미 喪事애  거슬 뫼화 주워늘 겨지비 닐오 엇디 내 남지 清白을 더러이로 고 다받디 아니니라
  • 趙錦이 春川 富昌 駅子ㅣ라 져믄 제브터 어버이 셤교  효도하야 미 됴 飲食 주어든 의식 푸머다가 이받더니 라 일이어든 의식  얼운을 쳥하야다가 어버게 献寿더라 아비 나 닐흔 둘헤 죽거 錦이 슬허호 礼에 너모 더라 어미 늘거 起居 몯거 錦이 겨틔 나디 아니야셔 드러 닐며 누이며 고 親히 飲食 로 모로매 맛난거시 잇게 더니 번 献寿호려 니 마초와 사미 門의 들어를 자바 니라 成化저긔 紅門 셰시고 复戸 니라
  • 徐万이 木川 사미라 아비를 셤교  효도미 초리어든 의식 수울과 차반을 만야 이받더라 아비 病 어더셔 믓고기 먹고져 니 보아호로 치온 저기어늘 万이 어름을 두드리고 하 비니 고기 네히 여나거 가져와 머기니 病이 즉재 됴니라 후에 아비 죽거늘 三年 侍墓며 손 祭 오 번도 지븨 오디 아니터라 成化 庚子애 엳 벼 시니라
  • 生員 姜応貞이 中枢姜毅의 아리라 나히 열릴구배 어미 病야 두 됴티 아니코 아비  服疾얏거 応貞이  侍病며 옷닙고  밧디 아니야 새도록 자디 아니코 大便을 맛보며 향 퓌오고 하 비로 갑새 죽거지라 더라 아비어미 니 죽거늘 侍墓 다 고 수울과 果実 믈 소곰 먹디 아니코 너무 슬허야 막대 딥고 니더니 엳 紅門 셰니라
  • 玉従孫이 東来향니 石根의 아리라 나히 열나힌 제 아비 모딘 病 어더 제 손락을 버혀 야개 섯거 머긴대 아비 病이 됴니라 엳 紅門 셰오 免役니라
  • 進士 権得平이 豊基 사미라 제 아비 눈 몯보거늘 나며 들며 제  들며 飲食을 의식 親히 이받더니 어버이 두날 이예 니 죽거늘 三年 侍墓고 어미 위야  三年 거상니라 祠堂애 아나죄 飯祭며 나갈 제 告고 도라와 뵈요 산 제 티 더라 弘治己未예 엳 紅門 셰니라
  • 承旨 鄭誠謹이 晉州ㅣ 사미니 知中枢鄭陟의 아리라 져머셔 及第야 節介잇고 本性이 지극이 효도롭더니 父母ㅣ 죽거 広州ㅣ 해 묻고 侍墓야 슬허호믈 礼다이 야 아나죄 祭物을 親히아 긔믈 시시라도  맛뎌 아니더니 후에 벼슬야 비록 이리 겨를 업서도  朔望애 의식 무덤의 가 뵈오 修掃며 親히 긔믈 시서 祭호 侍墓 제 가지로 야 죽도록 게을이 아니더니  康靖大王을 위 心喪三年대 사미 닐오되 忠과 孝왜 다 다 더라 弘治 甲子애 燕山君이 詭異 뎍이라 시고 주기신대 아 舟臣이 承文博士ㅣ러니 아비 罪업시 주근 주를 셜이 너겨 가 두드려 울오 飲食을 아니 먹고 주그니 드른 사미 다 셜워더라 今上이 *誠謹을 追贈 벼슬시고 紅門 셰니라
  • 李自華 殷山 사미라 져믄 제 브터 어버일 효도야 아나죄 問安을 게을이 아니야 親히 밥 지 이바며 時節것 어더든 이받더니 아비 죽거 슬허호믈 礼예 너무야 거상 도록 쥭 머그며 어미 죽거도  그리터라 康靖大王 国喪애 三年 거상며 門 닫고 나디 아니며 소곰  果実을 먹디 아니터라 燕山朝 처믜 벼슬이고 紅門 셰옛더니 甲子年애 詭異 뎍이라 야 주규려셔 주거늘 다딤두 님금 위야 거호미 일홈 내오려  주리 아니라 님금과 아비와 가진가 너겨 호라 고 従容히 죽거늘 모다 슬허 더라
  • 正兵 羅有文이 丹城 사미라 燕山저긔 어미 죽거늘 그 제 短喪 法이 厳厳니 사미 거스디 몯거늘 有文이 호 거상을 礼로  삼가더니  아히 다 닐오 災禍ㅣ 그지 업스리라 고 脱喪라 勧대 有文이 내내 좃디 아니고 슬허 여위여 病 드럿더니 주글 저긔 겨집 더브러 닐오 어믜 三年祭을 내 사라 이실적 티야 아나죄 게을이 말오  나 어믜 무덤겨틔 무드라 대 겨집 李氏 닐온 대로 야 어미와 남진의 墳土애 親히 祭홈을 비록 눈비와도 폐티 아니더라
  • 金淑孫이 信川 사미라 어버 蒙喪애다 侍墓를 三年곰 고 脱喪야도 소곰 을 먹디 아니더니 무덤 겨틔 祠堂 라 두고 아나죄 飯祭호 산적티야 나히 여니 남도록 죠고마도 게을이 아니더니 엳 紅門 셰니라
  • 鄭継周 安岳 사미라 져머셔 아비 죽거 어미를 효도야 나갈 제 告고 도라와 뵈며 닐 제 잘 제와 더옴과 치옴 펴보 죠고마도 게을이 아니터니 어미 죽거늘 三年 侍墓고 脱喪고  아비 위야 믈려 三年을 니브니라 녜 이 時享忌日祭 제 의식울오 孝誠이 늙도록 더욱 지극더라 엳 벼시고 紅門 셰니라

[편집]

  • 孫炎이 句容 사미라 그 너비 알고 의론을 잘더니 大明적 처믜 호되 어딘 사  큰이 일오쇼셔 더라 浙東싸 사호매 조차가 유공커늘 処州ㅣ  摠制랏 벼을 엿더니 도긔게 자피여 라 겁틱거 炎이 장 짓고 티 아니커 도기 노야 갈야 옷 바라 지즌대 炎이 닐오 이 옷 天子ㅣ 주신 거시라 밧디 몯리라 고 도긔게 죽거늘 丹陽 諸候을 封시다
  • 易先이 湘陰 사미라 永樂적 처믜 交趾 按察使ㅣ랏 벼 얏더니 交趾 반야 도기 을 티거 先이 들 닐와다 도혀디 아니야 성을 구디 딕킈엿다가 식시기 업거 집사과 다 주그니라 엳 관원 보내여 졔시고 参政 벼슬 追贈시다
  • 何忠이 江陵 사미라 永樂저긔 급뎨야 監察御라 벼슬엿더니 말을 어딜더리 거늘 交趾  知州ㅣ랏 벼스를 도도혀 이신대 유덕 일와 례도로 슝더니 이 복야 좃더라 交趾 반커늘 忠이 에웨옛더니 쉬 닐오되 忠이 죄며 디뫼잇고 담대타 야 나라 관 라 블려늘 忠이 으로 너머나다가 도긔게 자펴 짓고 디 아니 야 죽거늘 엳온대 程門고 諡号 忠節이라 니라
  • 車云革이 会寧 사미라 丁亥年에 李施愛 제 아 施合이와 야 吉州ㅣ 가지 工返커 云革이 亀城君 軍官으로 더라 조차 가더니 鍾城사 鄭休明과 富寧 사 曺糾와 鏡城 사 朴成章과로 도의게 드러가 외며 올 주를 알외여 니고 施合이 와 아 施伯긔 이 자바 여 보내더니 길헤와 제녁 사미 아사 려 가니라 云革이  休明이와 야 鍾城 会寧 군 리고 摩雲도 嶺을 다 가 이신대 施愛의 일로 다 오디 못더라 맛초와 崔允孫이 叛야 施愛게 늘거늘 云革이 施게 자피여 休明과 糾와 成章이와로 다 端川獄애셔 주그니라 후에 주거믈 어드니 다 갈 벗기디 아니고 머리 브스텨 잇더라 나라희셔 云革이 功臣 이시고 녀 사란 다 관 追贈시니라
  • 金同이 宗親 江寧副正이라 燕山君 시 女妓 江寧副正 지블 앗고  다 지블 아려 야 거즛이을 하로되 江寧副正의 공슈겨 나 지제 라 야 燕山君이 노야 江寧副正과 金同일 가도아 落形 니르어늘 金同이 닐오 내죄라 거시 모디라 더니 미 닐오 네 것과 닫 살어니 몰래라 면 버스리라 야 金同이 닐오 내 버스면 거시 죄를 니브리니 것 죄니 괴고 내 살사로 마 몯로라 더라 주길 제 닐오 내 주구믄 벌에 즘 야 앗갑디 아니커니와 오직 내 거시 죄업시매 마자 귀향가 주를 설워노라 제 어미 울어늘 金同이 닐오 어미 리고 주그미 진실로 부나 내 거시 이시면 어미를 어엿비 너길 거시니 슬혀 말라 더라 사미 술머겨  울오 닐오 내 거시 어러이 머리 귀가거늘 뉘 머기 고고  슬허거늘 본 사미 다 슬피 너겨더라 今上 三年에 紅門 셰니라

[편집]

  • 白氏 太原 사미라 남지니 집 리고 되여 白氏이셔 싀어미을 이받고 나가디 아니야 브즈러니 질삼야 구실 답더니 남지니  도리와 다니 어라 뵈야거늘 白氏 머리 버히고 盟誓야 좃디 아니니라 싀어미 나히 아내 죽거 힘을 다 드려 送葬고 싀어믜  그려 두고 죽도록 祭니라
  • 張氏난 陳州ㅣ 사미니 나히 열네해 고올 잇 孟七保와 婚姻쟈 期約 엿더니 아니오라 七保ㅣ 開封해 貢税 바티라 가다가 길헤 죽거늘 草葬앗더니 張氏의 어버이 남진 얼오려더니 張氏 닐오되 마 孟氏의거긔 期約니 비록 주거도 제 어미 依拠 업스니 願 가 섬겨지라 야 어버이 그 들 重히 너겨 조대 싀어미과 草葬 가 屍礼를 지어와 永葬고 죽도록 싀어미를 셤기더니 싀어미 죽거늘 礼다 送葬니 엳 紅門셰니라
  • 陳氏 樂平 사미니 徐得安의 겨지비라 나히 스믈헤 남지니 病야 죽게 도여서 닐오 네 나히 졈고 子息이 업스니 나 죽거든 훗 남지늘 됴히 셤기라 야 陳氏 울오 닐오 마 그 겨지비 외여시니 마 두 사믈 셤기려 고 즉재 귀와 머리와 버혀 盟誓고 남지니 죽거늘 귀와 머리터 棺안해 녀코 죽도록  고티디 아니니 엳 紅門셰니라
  • 許梅 同安 사미니 宣徳저긔   宋隠山의 아를 어러 오라디 아니야셔 남지니 큰 病을 어더늘 許梅 侍病호 지그기 더니 남지니 죽거늘 盟誓호 두 남진 아니호려코 싀어미을 더욱 효도더니 제 아비라셔 져믄 주를 어엿비 너겨 구틔여 다니 얼요려 야 마 보낼저긔 許梅 므레 드러 주그니 밀므리 밀여오나도 주기미 흘러가니 아니더라
  • 劉時 斉関의 겨지비러니 斉関이 軍士ㅣ 도외여 싸호매 죽거늘 劉氏 守節앗더니 구틔여 다와다 어루려  사미 잇거늘 劉氏 소겨 닐오 내 三月 三日애 매 願 일 이시니 이옷 디나면 네 마 조초리라 고 그나래 彰徳天寧寺ㅣ란 뎌레 가 塔 그테 올아 하 비러 닐오 나 본 河南 일훔난 집 子息이니 남지니 주니 失節리문흘 거라고 해 려 디여 주그니라
  • 兪氏 上海 사미니 永樂저긔 남진 張文通이 시드는 病을 어드니 薬으로 고티디 몯야 兪氏다려 닐오 내  주구로소니 네 나히 점고 子息이 업거니 홋 남진을 됴히 셤기라 대 兪氏 닐오 아비 날로 남진을 셤기라 니 남지니 죽고  子息이 업스니 누를 조리오 더니 文通이 죽거늘 그날 兪氏 목야 라 주그니라
  • 馬氏 湯陰 사미니 일훔은 瑞香이라 져머셔 孝経과 烈女伝을 닐거 들 아더니 어버이  야 싸회를 야 薛구ㅣ 셰간사리 잘 몯거늘 瑞香의 어버이 怒야 말이고 三年이 디나거늘 어버이 다니 얼요려대 瑞香이라셔 礼예 두번 남진 어롤리 업스니라 야 써 뵌대 어니이 듣디 아니거늘 瑞香이 죠고안 죠예 이 여 말을 써 게 귀푸메 품기고 우므래 드러 죽거늘 드른 사미 셜워더라
  • 袁氏 厳庸의 겨지비라 싀어버이 셤기되 효도더니 싀어미 病얏거늘모셔 이셔 薬 더이 게을이 아니니 히 일더라 永樂저긔 厳庸이 므레 뎌 족거늘 袁氏 나히 열여이러니 즉재 남진 딘  가 屍体를 몯보아  울오 닐오 남지니 죽고 子息이 업스니 혼자 사라셔 므슴료 고 므레 드러 죽거늘 후에 고기 자 사미 믓 두 주검이 티 잇거 어드니 모다 닐오되 節義로 感動야 그러타 더라 旌表야 貞烈이라 시다
  • 薬哥 善山 사미니 趙乙生의 겨지비라 乙生이 예게 자피여 니거 주근 산 몰라 고기와 마 파 먹디 아니며 옷바서 자디 아니더니 제 어버이 남진 얼요려대 주고모로 盟誓고 좃디 아니더니 여마 乙生이 사라 오나 도로 남진 겨지비도외니라
  • 宋氏 砺山 사미라 제 남진 鄭希重이 일 죽거늘 기 三年을 내우러 디내니라 어버이 져머셔 홀어미 왼 줄 어엿비 너겨 남진 얼요려대 宋氏 주구로 盟誓야 닐오 싀어미 金堤이셔 녀 子息업스니 내 남진곳 좃어면 싀어미 어가 依托료 야늘 어버이 듣디 아니대 宋氏 아기업고 逃亡야 싀지븨 가 여러  도라오디 아니더니 어버이 그 지극 精誠을 感激야 집 겻 別室 지 준대 宋氏 싀어미 려와 살며 親히 飲食야 주더니 싀어미 죽거 거 三年을 내우러 디내니라 엳 紅門셰고 复戸시니라
  • 崔氏 忠州 사미라 韓約이와 婚姻엿더니 韓約이 日本틸 제 조차 갓다가 싸호매 죽거 崔氏 죽도록 남진 아니니라 엳 紅門셰니라
  • 徐氏 豊基 사미니 思達의 리라 고을 잇 사 都雲奉이 어 마 죽거늘 셜워호 너모야 양 집 뒷댓수헤 가 대 안고저 우더니  대 세퍼거나 三年채 닐여펴기 도외니라 荘憲大王이 대 그리 드리라 시고 复戸고 紅門셰니라 시니라
  • 石今이 高陽 郷吏 植培 겨지이라 魯山저긔 植培 죄니버 죽거늘 石今이 엿쇄 飲食 아니 먹고 밤나 울며 닐오 내 머리 귀향 갈거시니 必然려 갈 사의게 더러요미 외리니 사라 이쇼미 주곰만 디 몯니라 고 목야 주그니라
  • 仇氏 益山 사미니 曺敏의 겨지비라 나히 열다신 제 남진의 지븨 가 얼 홀어미여 머리털 버히고 盟誓호되 다시 남진 아니호리라 고 남진의 진양 그러여 람의 걸고 닐오 닙던옷조쳐 노코 밤나 슬허 울며 아나죄 祭며 나가며 들어올 제 반시 告며 시절거슬 의식 祭고 믈도 먹디 아니고 죽도록 헌옷 닙으니라 姜경大王됴애 엳주시고 紅門 셰니라
  • 金氏 咸陽 사미니 李陽의 겨지비라 남진이 子息업고 일 죽거 다 사미 어루려대 金氏 졔 남진의 墳土애 라가 플 헤여고 사 자니라 후에  겨집 서모려 리 잇거 金氏 対答지 아니고 목야 라 주그니라 康靖大王이 그 墳土애 祭라 시고 紅門세시니라
  • 仇音方은 礼賓寺 하뎐이라 남지니 죽거늘 제 아비 일 홀어미 도왼 줄 어엿비 너겨 남진 얼유려거 仇音方이 盟誓호 다게 가디 아니호려 고 逃亡야 들헤가 수무믈 두세번고 죽도록 고기와 마 파 먹디 아니터라  녜 어셔 주구리라 고 神祀아니더니 康靖大王朝애 엳 紅門셰니라
  • 孫氏 密陽 사미니 孫河의 리라 열여신 제 草渓깃 安近이 어려 게우 두  야 죽거늘 三年을 내 울오 아나죄 親히 祭더니 脱喪야늘 한父母ㅣ 나 져믄 줄을 여엿비 너겨 남진 얼요려 커 孫氏 주거도 몯리다 더니 한아비 怒야 구여 얼우려 커늘 孫氏 마니 댓수헤에 가 목 야 엿거 제 兄이 보고 그르니라 즉제 싀어버의 지븨 가 살며 아나죄 의식 祭 후에 밥 먹더니 나히 셜흔 둘헤 주그니라
  • 梁氏 茂朱 사미니 具吉生의 겨지비라 吉生이 죽거늘 草葬고 아나죄 로 親히 祭더니  가 祭고 오라록 도라오디 아니  어버이 이 너겨가 어더 보니 草葬 열오 槨 안고셔 울어늘 어버이 븓드러 려 오더니 마초아 집앏 내해 믈 니엿더니 梁氏 믄득 며 들어늘 제 오라비 거녀 내니라 두 야 제 자 房셔 목야 죽거 어버이 어엿 녀겨 남진과  무드니라
  • 権氏 安東 사미니 啓生의 이라 나히 스믈힌 제 남진 宋孝従이 죽거 親히 흙 지여 집 뒤헤다가 묻고 다살 머근 아기리고 三年을 아나죄 무덤 겨틔 나디 아니더니  버미와 아기를 더위여 가거 権氏 왼녁 소노로 아기 잡고 올 소노로 버믈 믈리며 닐오 하히 아시거든 비취어 보쇼셔 대 버미 리고 가니라
  • 金氏 扶安 사미라 져머셔 남진 죽거 어버이 다니 얼이고져 더니 金氏 盟誓야 다 남진 아니호려 고 므레 두러 주구려 대 어버이 두려 아니 얼이니라 金氏 죽도록  옷 니버셔 祭奐고 고기 먹디 아니니라
  • 性伊 金海 郷吏 許厚同의 겨지비라 나히 스믈힌 제 남지니 죽거늘 아나죄 祭宴을 각별 그르세 조히며 朔望이어든 時節 차바 초 쟝고 時節 옷조쳐 지 祭고 祭 후에 더라 녜 強布 노미 더러 일가 저허 갈고 노여셔 盟誓야 닐오 갈호로 죽디 몯면 노호로 목야 주그이라 고 三年을 내우러 사러 마조져디 아니더라 엳 紅門셰니라
  • 寓氏 潭陽 사미니 金惟貞의 겨지비라 나히 스믈헤 남진 어려 네 제 남지니 죽거늘 싀어미 셤기  효도더니 지비 블븓거늘 싀어미 늙고 病들어 니러 나디 몯더니 寓氏 브레 드러가 어버내서니라 남지늬 거 차늘 어버이 다 남진 얼요려 더니 寓氏 닐오되 내 두 子息이 이시니 가히 資頼야 살거시며 며 남지니 주글 저긔 날려 싀어미 셤길 이 니니 마 背叛려 고 주구로 盟誓대 어버이 구틔우디 몯니라 싀어미 죽거 장 슬허고 送葬과 祭奠을 礼다 니라
  • 姜氏 南原 사미니 崔自江의 겨지비라 남지니 죽거늘 屍礼 안고 닐웨 밥 아니 머거 주그니라 엳 紅門 셰니라
  • 召史 丹城 사미니 나히 열여새 제 남진이 나모다가 죽거늘 조蔑 슬허 眼만 잇더니 어버이 제 들 아살가 야 상녜 盟誓되 내 다 마곳 머그면 엇디 남진을 가볼요 더니  졔 어버이 과연 남진 얼요려 대 조蔑 알고 목 야 주그니라 엳 紅門 셰니라
  • 玉今이 安陰 사미라 나히 열닐구베 남지니 죽거 싀어버이 조차 사더니 제  사미 길헤 맛보아 어루려 커늘 거스러 좃디 아니더니 그 노미 디 조차 무늬 오나 玉今이 면티 몯 줄을 알고 목 야 죽으니라
  • 玉今이 楊根 사미니 慎戒 中의 紹이라 郷吏 李順命이 어럿니 順命이 죽거늘 아나죄 보로매 親히 祭더니 脱喪야 어버이 일 홀어미 된 주를 어엿비 너겨 다 남진 얼요려 中媒야 基約을 一정야 몯 면 줄을 알고 목욕야 옷 라 닙고 목 라 주그니라 나히 셜흔둘히러라 홍티적의 紅門셰니라


PD-icon.svg 저자가 사망한 지 100년이 지났으므로 이 저작물은 전세계적으로 퍼블릭 도메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