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랑시선/수풀 아래 작은 샘

From 위키문헌
Jump to navigation Jump to search

수풀 아래 작은 샘

언제나 흰구름 떠가는 높은 하늘만 내어다보는

수풀 속의 작은 샘

넓은 하늘의 수만 별을 그대로 총총 가슴에 박은 작은 샘

두레박을 쏟아져 동이 가를 깨지는 찬란한 떼별의 흩는 소리

얼켜져 잠긴 구름 손결이

온 별나라 휘흔들어버리어도 맑은 샘

해도 저물녁 그대 종종걸음 훤듯 다녀갈 뿐 샘은 외로워도

그밤 또 그대 날과 샘과 셋이 도른도른

무슨 그리 향그런 이야기 날을 세웠나

샘은 애끈한 젊은 꿈 이제도 그저 지녔으리

이밤 내 혼자 나려가볼꺼나 나려가볼꺼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