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뇌의 무도/소곡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명일(明日)의 목숨[편집]

쥬리안, 포칸스

어제는 귀밑을 지나간 탄환(彈丸),
오늘은 군모(軍帽)를 뚫고 갔어라.
명일(明日)은 나의 머리!

속사포(速射砲)[편집]

크라, 크라, 크라, 크라, 크라, ……
속사포(速射砲), 들을 바 없는 너의 소리여!
이빨에 손을 대고 헤는 해골(骸骨)은, 얼마.

부상(負傷)[편집]

쥬리안, 포칸쓰

피에 젖은 이마는 천막편포(天幕片布)의 아래에,
전우(戰友)는 그를 업고 지나가나니,
애닯다, 맞아 넘어진 육괴(肉塊)여, 어머님은 기다리련만.

참호(塹壕)[편집]

죽음은 뚫으리라,
이 거대(巨大)한 이랑을
아아 그곳에 뿌린 종자(種子)는 사람의 아들.

필적(筆跡)[편집]

래프

나의 길을 다만 한 번(番) 사랑은 지나갔어라.
‘그대는 언제는 또 한 번(番) 오겠나, 아아
머물렀던 기념(紀念)을 남기고 가거라.’
사랑은 글을 쓰나니 (쓰고는 간 곳 없어라)
‘아아 고통(苦痛)’ 이뿐이리라.

포공영(蒲公英)[편집]

래프

오늘은 황금(黃金)의 미발(美髮),
명일(明日)은 은색(銀色)의 백발(白髮),
그 뒤에는 다만 견모(絹毛)의 대머리,
보아라, 사람아, 너의 운명(運命)을!

죽음의 공포(恐怖)[편집]

아낙크레온

나의 귀밑에는 회색(灰色)의 흰털이 오래여라,
다사로운 청춘(靑春)은 다 지나가고
나는 늙었노라, 나는 늙었노라,
아름다운 생활(生活)의 때는 짧아라,
지금(只今) 여년(餘年)은 죽음의 공포(恐怖)!

죽음[편집]

코리아나쓰

‘죽음의 애달픔이여,’
아니어라, 이리도 고운
‘젊은 몸으로 죽어서야’
그래도 말은 늙은이와 같아라.
‘세상(世上)의 쾌락(快樂)도 버리고’
목숨의 괴로움을 피(避)하면서,
‘혼가(婚嫁)의 즐거움도 없이’
아니어라, 혼가(婚嫁)의 설움도 모르고.

사랑은 신성(神聖)한가[편집]

메레듸뜨

‘사랑은 신성(神聖)한가’ 물었노라,
‘그러하다’ 다 같이 대답하더라,
사랑의 표적(標跡)을 물을 때에는
사람은 다 같이 탄식(歎息)하더라.
몇 해를 지나서, 우리는 사랑을,
그 사랑의 눈물과 애닯음을
버릴 수가 있으랴?
아아 그러나 잊을 수는 없어라.

환락(歡樂)은 빨라라[편집]

메레듸뜨

환락(歡樂)은 빠르고
애상(哀傷)은 늦어라,
설움은 뿌려라,
아름다운 사랑을.

해도 넘지 않아서
떠나는 사랑,
사랑을 알려노라,
설움아 내게 있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