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 수염/제4장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이동: 둘러보기, 검색

그녀는 남편의 발에 움츠러들었고, 그녀의 불순종에 대한 참된 회개의 표정으로 용서를 빌었다. 그녀는 바위를 녹일 것이 있었다.

"너는 죽어야해." 그가 말했다. "그리고 즉시."

"내가 죽어야하기 때문에." 그녀는 눈물로 눈을 뜨고 그를 바라보면서 대답했다. "내 기도를 말할 시간좀 줘."

"알았어." 푸른 수염이 대답했다. "1시간 15분이지만 한순간은 더이상 없어."

그녀는 혼자있을때 그녀의 동생을 불렀고 그녀에게 이렇게 말했다.

"안네." 그것이 그녀의 이름이었다.

그녀의 동생 안네는 탑 꼭대기로 올라갔고, 불쌍한 아내는 때때로 울부짖었다.

"안네, 너는 어떤 사람이 오는 것을 봐?"

그리고 동생 안네는 이렇게 말했다.

"나는 먼지가 나는 태양과 녹색 잔디만 보았어."

그 사이에 푸른 수염은 그의 손에 큰 검을 들고, 그의 아내에게 그가 할수있는만큼 크게 외쳤다.

"즉시 나와, 그렇지 않으면 내가 너에게 갈꺼야."

"잠시만 더 기다려. 만약 네가 원한다면." 그의 아내가 말했다. 그리고나서 그녀는 매우 부드럽게 외쳤다. "안네, 아무도 오지 않아?"

동생 안네는 이렇게 대답했다.

"나는 먼지가 나는 태양과 녹색 풀만 보았어."

"빨리 나와." 푸른 수염이 외쳤다. "그렇지 않으면 내가 너에게 갈꺼야."

"나는 오고있어." 그의 아내가 말했다. 그리고나서 그녀는 울부짖었다. "안네, 아무도 오지않아?"

"알았어." 동생 안네가 대답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