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1955년)/황혼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黃昏


햇살은 미닫이 틈으로
길죽한 一字를 쓰고…… 지우고……

까마귀떼 지붕 우으로
둘, 둘, 셋, 넷, 자꼬 날아 지난다.
쑥쑥, 꿈틀꿈틀 北쪽 하늘로,

내사………
北쪽 하늘에 나래를 펴고 싶다.

一九三六•二•二五
平壤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