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파리의 노래/십일월의 저녁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바람에 불리우는
옷 벗은 나무 수풀로
적은 새가 날아갈 때,
하늘에는 무거운 구름이 떠돌며
저녁 해는 고요히도 넘어라.

고요히 서서, 귀 기울이며 보아라,
어둑한 설움[悔恨]은 어두워지는 밤과 함께,
안식(安息)을 기다리는 맘 위에 내려오며,
빛깔도 없이, 핼금한 달은 또다시 울지 않는가.

나의 영(靈)이여, 너는 오늘도 어제와 같이,
혼자 머리를 숙이고 쪼그리고 있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