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역:톰 소여의 모험/7장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제7장

톰은 책에 마음을 붙이려 애썼지만, 그의 생각은 어지러이 헤맸고, 결국 나오는 것은 한숨과 하품이었다. 정오는 결코 오지 않을 것 같았다. 대기는 완전히 죽은 듯 했다. 활발한 것은 아무 것도 없었다. 몹시도 졸린 하루였다. 스물하고도 다섯 명의 학생들이 졸린듯 웅얼거리는 소리는 마치 벌들이 윙윙거리는 것 같은 주문처럼 들렸다. 작렬하는 햇볕 저편에는, 카디프 언덕은 부드러운 녹색면을 드러내고 있었고, 희뭇한 차양마냥 가로놓인 열기로 보라빛을 띄었다. 새 몇 마리가 게으른 날개짓을 하며 하늘을 날았고, 살아있는 것이라곤 꾸벅꾸벅 졸고 있는 소 몇 마리만 보일뿐이었다. 톰은 자유를 갈망하여 어서 빨리 이 지겨운 시간이 지나고 무언가 근사한 일을 할 수 있기를 바랐다. 톰은 스스로 알지 못하는 사이에 손으로 주머니 속을 뒤적이며 은총을 바라는 기도를 올리는 사람마냥 취한듯한 얼굴을 하였다. 그리고는 슬쩍 눌러따는 마개가 달린 상자를 꺼냈다. 톰은 진드기를 기다란 책상 위에 올려 놓았다. 이 순간, 그 피조물 또한 아마도 기원하던 은총에 빛났을 것인데, 그러나 너무 일렀다. 진드기가 도망가려고 할 때마다 톰은 핀으로 진드기를 돌려 세워 진로를 바꾸어 놓았다.

톰의 절친한 친구가 옆에 앉아 있었는데, 그 아이도 톰 만큼이나 괴로워하다가 이 놀이를 보고는 즉시 깊은 흥미를 보였다. 이 절친한 친구는 조 하퍼였다. 두 아이는 주중엔 죽이 맞아 늘 붙어 있다가 토요일이 되면 편을 갈라 전쟁 놀이를 하였다. 조는 옷깃에서 핀을 하나 뽑아 들고는 이 죄수의 조련을 돕기 시작했다. 이 놀이는 이제 흥미진진한 스포츠가 되었다. 곧이어 톰은 진드기가 도망가지는 못하도록 하면서 서로의 간섭은 방해하자고 제안하였다. 톰은 조의 석판 가운데에 위에서 아래까지 선을 죽 그었다.

"자." 톰이 말했다. "진드기가 네 쪽에 있을 땐 네가 진드기를 조정하고 난 그냥 두는 거야. 그러다가 진드기가 도망가게 되거나 내 쪽으로 넘어오면 내가 조정하고 넌 다시 선을 넘어 갈 때까지 그냥 두는 거지."

"좋아. 그러자. 시작."


6장

맨 위로

8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