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든 서울/이 세월도 헛되히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아, 이세월도 헛되이 물러서는가

三十八度라는 술집이 있다.
樂園이라는 카페가 있다.
춤추는 연놈이나 술마시는 것들은
모두다 피흐르는 비수를 손아귀에 쥐고 뛰는것이다.
젊은사내가 있다.
새로나선 장사치가 있다.
예전부터 싸홈으로 먹고사는 무지한 놈들이 잇다.
내나라의 심장 속
내나라의 수채물 구녕
이 서울 한복판에
밤을 도아 기승히 날뛰는 무리가 있다.
다만 남에게 지나는 몸채를 가지고
이 지금 내나라의 커다란 不正을 못견듸게 느끼나
이것을 똑바른 이성으로 캐내지못하야
씨근거리는 젊은사내의 가슴과
내둥 양심껏 살량으로 참고 참다가
이제는 할수없이 사느냐 죽느냐의 막다른 곳에서
다시 장사길로 나간 소시민의
반항하는 춤맵시와
그리고
값싼 허영심에 떨어 갔거나
여러식구를 먹이겠다는 生活苦에서 뛰처 났거나
진하게 개어붙인 분가루와 루-쥬에
모든 표정을 숨기고
다만 相對方의 表情을 쫓는 뱀의 눈같이 싸늘한 女給의 눈초리
담뇨때기로 외투를 해입은자가 있다.
담뇨때기로 만또를 해두른놈이 있다.
또 어떤놈은
권총을 히뜩 히뜩 비최는 者도 있다.
이런곳에서 목을 매는 中學生이 있다.
아 그러나
이제부터 얼마가 지나지않은
해방의 날!
그 즉시는 이들도,
설흔여섯해만에 스물여섯해 만에
아니 몇살만이라도 좋다.
이세상에 나 처음으로 쥐어보는 내나라의 기빨에
어쩔줄 모르고 울면서 춤추든
그리고 밝고 굳세인 새날을 맹서하든 사람들이 아니냐.
아 이 서울
내나라의 心臟部, 내나라의 똥수깐,
南녁에서 오는 벗이어!
北쪽에서 오는 벗이어!
제고향에서 살지못하고 쫓겨오는 벗이어!
또는
이곳이 궁금하야 견디지못하고 허덕 찾어오는 동무여!
우리 온몸에 굵게 흐르는 靜脈의
느리고 더러운 찌꺽이들이어!
너는 내나라의 心臟部 우리의 모든티검불을 걷으는 염통 속에도
눈에 보이지않는 수많은 우리의 白血球를 만나지 아니했느냐.

아, 그리고 이세월도 속절없이 물러서느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