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랑시선/바다로 가자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바다로 가자 큰 바다로 가자

우리 인젠 큰 하늘과 넓은 바다를 마음대로 가졌노라

하늘이 바다요 바다가 하늘이라

바다 하늘 모두 다 가졌노라

옳다 그리하여 가슴이 뻐근치야

우리 모두 다 가자꾸나 큰 바다로 가자꾸나


우리는 바다 없이 살았지야 숨막히고 살았지야

그리하여 쪼여들고 울고불고 하였지야

바다 없는 항구 속에 사로잡힌 몸은

살이 터져나고 뼈 튀겨나고 넋이 흩어지고

하마터면 아주 꺼꾸러져버릴 것을

오! 바다가 터지도다 큰 바다가 터지도다


쪽배 타면 제주야 가고오고

獨木船 倭섬이사 갔다왔지

허나 그게 바다러냐

건너뛰는 실개천이라

우리 삼년 걸려도 큰 배를 짓자꾸나

큰 바다 넓은 하늘을 우리는 가졌노라


우리 큰 배 타고 떠나가자꾸나

창랑을 헤치고 태풍을 걷어차고

하늘과 맞닿는 저 수평선 뚫으리라

큰 호통 하고 떠나가자꾸나

바다 없는 항구에 사로잡힌 마음들아

툭 털고 일어서자 바닥 네 집이라


우리들 사슬 벗은 넋이로다 풀어놓인 겨레로다

기슴엔 잔뜩 별을 안으렴아

손에 잡히는 엄마별 아가별

머리엔 끄득 보배를 이고 오렴

별아래 좍 깔린 산호요 진주라

바다로 가자 우리 큰 바다로 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