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랑시선/연 2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좀평나무 높은 가지 끝에 다아 해진

흰 실낱을 남은 몰라도

보름 전에 산을 넘어 멀리 가버린 내 연의

한알 남긴 설움의 첫씨

태어난 뒤 처음 높이 띄운 보람 맛본 보람

안 끊어졌드면 그럴 수 없지

찬바람 쐬며 콧물 흘리며 그 겨울내

그 실낱 치어다보러 다녔으리

내 인생이란 그때버텀 벌써 시든 상싶어

철든 어른을 뽐내다가도 그 실낱 같은 병의 실마리

마음 어느 한구석에 도사리고 있어 얼씬거리면

아이고! 모르지

불다 자는 바람 타다 꺼진 불똥

아! 인생도 겨레도 다아 멀어지는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