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랑시선/집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내집 아니라

늬집 이라

나르다 얼는 도라오라

처마 欄干[난간]이

늬들 가여운 소색임을 知音[지음]터라


내집 아니라

늬집 이라

아배 간뒤 머난날

아들 손자 잠도 깨우리

문틈사이 늬는 몇代[대]채 서뤄 우느뇨


내집 아니라

늬집 이라

은행닢이 나른갑드니

좁은 마루구석에 품인듯 안겨들다

太古[태고]로 맑은바람이 거기 사럿니라


오! 내집이라

열해요 스무해를

안젓다 누엇달뿐

문밖에 밧분 손이

길 잘못드러 날 차저오고


손때 살내음도 저뤗슬 欄干[난간]이

흔히 나를 않고 먼산 판다

한두쪽 힌구름이 사러지는듸

한두엇 저즈른 넷일이

파아란 하날 만히 아슬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