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三國遺事 卷第一 1512年 奎章閣本.pdf/34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이 페이지는 교정 작업을 거쳤습니다


  1. 서남이양월조선전(西南夷兩粵朝鮮傳)을 말한다.
  2. 서울대규장각본에는 '燕'이 누락되고, 빈 칸으로 되어 있다.
  3. 노관은 한 고조의 친구로 고조의 통일 전역에 종군하였고 친분에 의지하여 연왕이 되었으나 회의하고 모반하여 흉노에 투항했다.
  4. 사기(史記)》 〈卷一百一十五 朝鮮列傳 第五十五〉에는 “險”으로 되어 있다.
  5. 사마천(기원전 1세기),《사기》〈권115 조선열전(朝鮮列傳)〉 “朝鮮王滿者,故燕人也。自始全燕時嘗略屬真番、朝鮮,為置吏,筑鄣塞。秦滅燕,屬遼東外徼。漢興,為其遠難守,復修遼東故塞,至浿水為界,屬燕。燕王盧綰反,入匈奴,滿亡命,聚黨千餘人,魋結蠻夷服而東走出塞,渡浿水,居秦故空地上下鄣,稍役屬真番、朝鮮蠻夷及故燕、齊亡命者王之,都王險。” (조선왕 위만(衛滿)은 원래 연(燕)나라 사람이다. 연나라 전성기때부터 일찍이 진번(眞番)·조선을 약탈하고 복속시켜, 관리(官吏)를 두고 보루와 요새를 쌓았다. 진(秦)나라가 연나라를 멸망시키자 위만조선은 요동(遼東)의 외곽 지역에 속하게 되었다. 한(漢)나라가 일어났지만 위만조선이 멀어서 지키기 어렵다고 하여, 다시 요동의 옛 요새를 고쳐, 패수(浿水)에 이르기까지를 경계로 삼아 이를 연나라에 속하게 하였다. 연왕 노관(盧綰)이 배반하여 흉노로 들어가자, 위만(魏滿)이 망명하여 천여 명의 무리를 모아서 상투를 틀고, 만이(蠻夷)의 의복을 입고 동쪽으로 요새를 빠져 달아나 패수를 건너 진(秦)나라의 빈 땅의 아래위 보루에서 살면서 진번·조선의 오랑캐들과 옛 연나라·제(齊)나라의 망명자들을 점차 복속하게 하고, 왕이 되어 왕검(王險)을 도읍으로 삼았다.)
  6. 《사기삼가주(史記三家註)》 〈卷一百一十五 朝鮮列傳第五十五〉에는 “瓚”으로 되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