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1955년)/바람이 불어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바람이 불어

 

바람이 어디로부터 불어와
어디로 불려가는 것일까,

바람이 부는데
내 괴로움에는 理由가 없다.

내 괴로움에는 理由가 없을까,

단 한女子를 사랑한 일도 없다.
時代를 슬퍼한 일도 없다.

바람이 자꼬 부는데
내발이 반석우에 섰다.

강물이 자꼬 흐르는데
내발이 언덕우에 섰다.

一九四一•六•二